기타 지식

죽이고 싶은 모기에 관하여

눈팅만 하다 몇년만에 가입한 여붕이야. 이제 댓글도 쓸 수있고 참견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쁜데 이렇게 싫어하는 것에 대해 글을 쓰게 되다니 민망하네.

 

내가 가장 죽이고 싶은 모기 - 정확히는 모기 물렸을때 - 에 관해 써보려고 해. 나는 원래 모기에 잘 물리는 체질인데 효과적인 모기 퇴치방법도 아직 못찾았고 가려운 것도 잘 못참아. 게다가 손이 느려서 모기가 보인다고 잘 잡는 것도 아니야.

그래서 보통 여름에 홈매트 훈증기랑 버물리를 끼고 사는데, 임신하고 나서 초여름이 오니 아주 초긴장이야.

 

임신한 아내를 본 개붕이라면 알겠지만 임신중에는 홈매트도 안좋다고 하고 버물리처럼 파스 성분이 있는 약도 못써. 파스에 포함된 케토프로펜이라는 성분이 피부를 통해 태아에게 직접적으로 흡수되면 심한 경우 태아에게 동맥관폐쇄증이 올 수도 있다고 해. 사실 내가 다니는 산부인과에서는 극소량 작은 부위에 바르는 건 상관없다고 했지만, 의사들마다 의견도 다르고 나는 참을성이 없어서 10초마다 한번씩 쳐발쳐발하기 때문에 아예 안바르는게 낫겠다 싶더라고.

 

어제까지만 해도 집에 모기가 없었는데 오늘 티비보다 다리가 간지러워서 보니 발가락, 복숭아뼈, 종아리, 무릎 이렇게 네군데나 당했어. 아주 똥그랗게 탱탱 부어올랐더라고. 모기새끼 정말 잡아 죽이고 싶은데 그보다 급한건 어떻게 가려움을 가라앉히느냐 이거야. 인터넷 뒤져보니 다양한 천연 모기밤이나 임산부도 쓸 수 있는 모기연고 이런게 있다는데 지금 어딜 가서 그걸 구하겠어. 효과도 그리 뚜렷하지는 않다더라고.

 

좀 더 찾아보니 숟가락을 뜨거운물에 뎁혀갖고 30초동안 대고 있으래. 근데 뜨거운 물에 데우는 시간도 걸리고, 살갗에 대고 있으면 10초 지나면 식어버리더라고. 아주 거추장스러운 방법이라 좀 더 단순한 방법을 찾았고, 해결책은 바로 헤어드라이기였어. 드라이기 더운바람으로 모기물린 데에 30초정도 쐬어주니 신기하게도 가려움이 사라지더라고. 물론 살에 대고 쐬면 영화 '아저씨'에 초반에 김새롬 엄마가 사채업자한테 고문당하는 그런 모양새가 될 수도 있으니 화상입지 않을 정도의 거리에서 해야겠지? 드라이기도 그렇고 숟가락도 그렇고, 이런 방법이 통하는 이유는 포름산이 48도~50도의 고열에서 분해되기 때문이라고 해. 모기가 피빨아먹을때 우리 몸에다가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포름산이라는 독소를 주입하는데, 이 포름산이 고열에서 분해되면서 가려움을 더이상 느끼지 않게 되는거지.

 

비록 글쓰는 동안 두군데 정도 더 뜯겼지만ㅜㅜ 드라이기를 쓰니 아까 물린 네군데 모두 언제 물렸냐는듯 멀쩡하게 가라앉았어. 다시 두군데 조지러 가야지. 숟가락 뎁히기 귀찮은 개붕이들은 한번 드라이기를 이용해봐, 물론 버물리나 물파스를 쓸 수 있는 상황이라면 필요없겠지만.

 

모두 모기에 물리더라도 즐거운 여름을 보내자!

20개의 댓글

15 일 전

꿀팁추

2
15 일 전

비누칠도 효과 있음

1
15 일 전
@눅눅한건빵

이건 물린지 좀 지나면 효과 약하더라

0
15 일 전

ㄷㄷ 아저씨 장면을 떠올리네 ㅋㅋㅋㅋㅋ 몸 마음 조심하시구 순산하셔유

0
14 일 전
@뜯뜯

ㅋㅋㅋ드라이기 다리에 갖다대는 순간 바로 이미지 겹치더라 고마워!

0

버물리에는 케토프로펜이 없어! 케토톱 파스에 들어있는 성분이야. 약사로서 버물리는 써도 된다고 생각하는데 개인의 선택이니까.. 여름 잘 보내길 바래

2
14 일 전
@10년째같은대학교다니는대학원생

오잉 정말? 역시 사람은 배워야돼ㅋㅋ 근데 울 집근처 약국은 임산부한테 아예 약자체를 안팔더라고. 병원가서 의사한테 확답받고 오라고.. 그것도 약사 개인 판단이겠지?

심할땐 버물리 조금씩 써도 되겠다 고마워!

0
15 일 전

모기기님 한판해요

0
15 일 전

급할때 요새 손독제 많잖음 그거라도 바르면 가려운거좀 완화됨

0
14 일 전
@튀김가루

그래? 그건또 신박하네 함 시도해볼게!

1
14 일 전

모기물린 곳 비누로 막 문대다가 뜨거운물로 씻어주면 가려운거 사라지더라

0
14 일 전

난 찻잔으로 지지는데

1
14 일 전

십자 국룰아님?

0
14 일 전

모기독 60도에서 분해되니 물렸을때 샤워기로 바로 찜질

0
14 일 전

좋은 정보 추천

0
14 일 전

죽이고싶은 모기기와 10선

0
14 일 전

십자마크가 국룰이지 ... ㅠ 좆기

0
14 일 전

뜨거운물에 담그고있어도된댕

0

와 꿀팁추

0
13 일 전

본인이 가려움을 잘 없애는줄 알아!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138 [기타 지식] 교육 평준화는 무조건 실패한다 44 dkanrjtehdksla 10 11 시간 전
1113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는 결국 변하지 못하는 사람이었다. 2 그그그그 3 14 시간 전
11136 [유머] 검색만해도 나오니깐 궁금한게 없을듯... 구지성 0 17 시간 전
11135 [과학] 양자역학이 탄생하게된 '안'간단한 역사적 배경(2) 26 기타치는고라니 8 18 시간 전
11134 [과학] 양자역학이 탄생하게된 '안'간단한 역사적 배경(1) 31 기타치는고라니 26 20 시간 전
11133 [과학] 양자역학이 탄생하게 된 간단한 역사적 배경 19 Kuqi 9 1 일 전
1113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수화기 넘어 들려온 그녀의 목소리. 7 그그그그 7 2 일 전
11131 [역사] 바이킹들이 영국을 지배할뻔했던 전쟁에 대해 알아보자 feat.... 23 식별불해 11 2 일 전
11130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2 스페셜포수 2 2 일 전
11129 [기타 지식] 카투사 하면서 한국군 간호장교 본 썰. 17 charlote 14 2 일 전
11128 [기묘한 이야기] (펌글) ㅇㅇ2단지 입주자대표회의는 왜 관리소와 재계약을 하... 스페셜포수 2 2 일 전
11127 [유머] 군대 때 북한군 면상에대고 욕갈겨본 썰 26 기분이이상해요 15 2 일 전
11126 [기묘한 이야기] 고등학생때 귀신본 썰 12 기타치는고라니 11 3 일 전
11125 [유머] 미국인이 이를 닦는 방법 5 스탄게츠 2 3 일 전
11124 [기묘한 이야기] 슈뢰딩거의 가정통신문 4 다니아 9 3 일 전
11123 [기묘한 이야기] 군대 몽유병 선임 썰 4 이히힉 1 3 일 전
11122 [기타 지식] 여군 징집해야 하는 현실적 이유 13 팝콘주의자 14 3 일 전
11121 [유머] 물에서 구해줬더니 보물 받은썰.jpg 8 MOJJA 14 3 일 전
11120 [과학] 자바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할래요: 2.2. 라이브러리와 클라이... 4 스비니 0 3 일 전
11119 [역사] 2006년의 한국은 얼마나 살기 좋았나? 100 쿠릭 13 4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