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발트 신화 속 슬픈 사랑 이야기

 

 

1Y6uLr14O0CAi02Iyc6ce8.jpg

 

 

 

옛날 옛적, 발트해를 다스리는 유라테(Jūratė)라는 여신이 있었다.

그녀는 바다 깊은 곳에 호박보석으로 만든 아름다운 궁전에 살며 모든 것을 평화롭게 다스렸다.


하루는 유라테가 물결을 만들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한 젊은 어부가 조각배를 몰고 바다의 물고기들을 잡아가는 것을 보았다. 

어부의 이름은 카스티티스(Kastytis)라고 했으며, 그가 그물을 던질 때 마다 배는 만선을 이루었다.

물고기를 자꾸 잡아가는 카스티티스에게 화가 난 유라테는 그에게 벌을 내려 바다의 평화를 되찾기로 마음먹었다. 

 

 

 

 

 

 

 

 

 

 

 

AfgY6x1gdiqssUkAuSo6e.jpg

 

 


그녀는 자신의 위엄을 과시하기 위해 아름다운 왕관과 호박으로 된 홀을 손에 들고, 호박배 100척과 아름다운 인어들을 이끌고 젊은 어부에게 접근했다.

 


'오, 아름답고 젊은 어부여, 일은 던져두고 배로 오세요.

여기에는 영원토록 춤과 연회가 계속되지요.

우리의 노래가 당신의 노고를 달래줄 거예요.

우리와 함께 살면

당신은 영원히 살 수 있어요.

우리들 가운데에서 당신은 바다의 주인이 되고

우리의 연인이 될 겁니다.'

 

 


어부는 인어들의 유혹에 빠져 순식간에 유라테의 앞으로 끌려왔다.


그런데 운명의 장난인지, 유라테는 카스티티스를 마주한 순간 그의 얼굴을 보고선 사랑에 빠지고 말았다.

 

 

 

 

 

 

 

 

 

7b939C1eYoACYuwIKUS0Wi.jpg

 


사실 유라테는 이미 봄의 신 파트림파스(Patrimpas)와 결혼하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이미 사랑에 빠진 유라테는 카스티티스를 벌하려던 마음을 바꾸어 이렇게 말했다.


"너의 큰 죄는 벌을 받아 마땅하지만 한 가지 조건을 들어 용서해주겠다. 내 너에게 반했으니, 너도 나를 사랑하거라. 그럼 행복하게 될 것이다. 만약 네가 나의 사랑을 조롱한다면 다시는 움직일 수 없도록 노래를 부르겠노라."

 

카스티티스도 자신을 협박(?)하는 유라테의 아름다운에 반하여 그 자리에서 영원히 그녀를 사랑하겠노라 맹세했다.

그 후로 여신과 어부는 호박궁전에서 살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7zbtWMbFN8KKaOYc4KOCe8.jpg

 

7FkLR3jeSY4YYIYYW28qKO.jpg

 


그러던 어느 날, 물고기 한 마리가 유라테의 아버지이자 천둥의 신 페르쿠나스(Perkunas)에게 가서 이 사실을 일러바쳤다.

페르쿠나스는 불멸자이자 여신인 자신의 딸이 약혼자를 버리고 고작 필멸의 인간과 사랑에 빠진 것에 대해 분노하였다. 

그는 벼락을 불러 그녀의 호박궁전을 산산조각 내버렸다. 카스티티스는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다.

 

 

 

 

 

 

3c7cmfnncYSqiuyMKy4eQi.jpg

 


페르쿠나스는 유라테를 붙잡아 깊은 바다 속 바위 기둥에 묶은 다음, 그녀가 자초한 불행에 대해 영원토록 괴로워하라며 카스티티스의 시신을 눈 앞에 놓고 가버렸다. 

그렇게 유라테는 바위에 묶인 채 영겁의 세월 동안 자신이 사랑했던 사람의 죽음을 슬퍼하였다. 

 


그 뒤로 발트해의 뱃사람들은 폭풍우가 몰아칠 때마다, 이를 '바다의 여신이 통곡을 한다'고 비유한다.

이 이야기는 구전설화라서 지역마다 가지각색의 결말이 존재한다.


유라테 대신 카스티티스가 묶였다는 설, 카스티티스가 벼락을 맞고 죽자 상심한 유라테가 직접 호박궁전을 부숴버리고 그가 돌아오길 기다리며 슬픔의 눈물을 흘린다는 설 등등...

 

 

 

 

 

 

 

 

 

 

 

46wWKEOGucagAemCO8ikk0.png

 

 

오늘날까지도 발트 3국의 해변가에는 크고 작은 호박조각들이 파도에 떠밀려온다.

 

사람들은 이를 가리켜 호박 궁전의 파편', 혹은 '바다의 여신이 흘린 눈물'이라고 부른다.

 

 

 

 

 

 

 

 

 

 


마지막으로 이 중 가장 해피엔딩에 가까운 결말 하나를 소개하겠다.

 

 

 


'유라테와 카스티티스는 페르쿠나스의 진노로부터 겨우 살아남았다. 

그리고 둘은 뭍으로 올라갔다. 

유라테는 더 이상 여신으로서의 권능도, 불멸의 수명도 가질 수 없었다.

그녀는 평범한 인간이 되었지만, 자신이 사랑하는 남자와 함께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

 

 

 

 

 

 

 

 

 

 

 

 

6개의 댓글

2020.08.08

어느신화던 신들 인성수준이 어휴

0
2020.08.08

잼다

0
2020.08.08

번개신 샛기들은 신성이 ㅈ같다니까

1

이게 아쿠아맨 그 원화군

0
2020.08.10

저 호박은 어디서오늘거야

0

포세이돈은 처녀하나 이쁘다고 강간하고

헤라는 그 처녀가 지 사원에서 강간당했다고 괴물로만들어버리고

 

그와중에 오시리스는 아누비스한테 게이섹스당하고

 

고대신화 왜이러냐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419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알박기의 정석 - Fort Drum 9 Intruder 18 17 시간 전
10418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엉클샘의 요술봉 - Bazooka 5 Intruder 9 17 시간 전
10417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멀리서 봐도 비극, 가까이서 봐도 비극 - Graf... 1 Intruder 7 17 시간 전
10416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처음부터 끝까지 엉망진창 - Shinano 2 Intruder 11 17 시간 전
10415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생명 연장과 노인 학대의 사이 - Midway Class... 4 Intruder 14 17 시간 전
10414 [유머] 학생때 봉사활동 중 기억에 남았던 일 6 8한광어 1 21 시간 전
10413 [역사] 백제 수도 하남위례성, 풍납토성 이야기. 6 오향왕족발 7 22 시간 전
10412 [유머] 유격훈련 맞추는 걸그룹 9 우처르 4 1 일 전
10411 [역사] 식문화 이야기 4탄 - 그리스 로마 문명 (2부) 2 아스테라 4 1 일 전
1041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종신형을 선고 받고 4년만에 무죄 판결을 받... 1 그그그그 0 1 일 전
10409 [과학] (의학) 똥을 지린 도쿠가와 이에야스 10 고오오옴 6 1 일 전
10408 [역사] 모범적인 막장 왕조, 남조 유송(劉宋)왕조 이야기. 20 오향왕족발 8 1 일 전
10407 [역사] 식문화 이야기 3탄 - 그리스 로마 문명 (1부) 14 아스테라 6 2 일 전
10406 [과학] (의학) 똥을 치료제로 쓰는 이야기 29 고오오옴 9 2 일 전
10405 [역사] 저주받은 사마씨, 비극의 진(晉)왕조 이야기. 31 오향왕족발 14 2 일 전
10404 [역사] 북한군 6사단의 기동, 한 끗 차이가 낳은 실패 (1) 9 핑그르르 16 3 일 전
10403 [과학] 특수 상대성 이론에 대한 직관적인 설명 9 포트넘앤메이슨 14 3 일 전
1040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자친구와 결혼하기 위해 그녀가 한 짓. 1 그그그그 3 3 일 전
10401 [역사] 말 한마디가 가져 온 재앙. 염민(冉閔) 이야기. 7 오향왕족발 14 3 일 전
10400 [역사] 식문화 이야기 2탄 -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 10 아스테라 9 3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