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꼰대란 무엇인가?

1.타인이 옳은 말을 해도 고집을 부리며 듣지 않는 사람. 

2.옳은 말로 타인의 자유를 억압하려고 하는 사람. 

 

나는 2번이 꼰대라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2번에서 오지랖이나 이래라 저래라 식의 꼰대의 특징들이 발견되기 때문이다.

훈계라든지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충고나 조언을 한다든지 등등. 

근데 사람들 중에는 남의 말을 듣지 않는 사람이 꼰대라는, 어찌보면 정반대의 꼰대에 대한 정의를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자신의 말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이 꼰대라면 1,2번은 공존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1번과 2번은 살아가는 방식이 전혀 다르다.

1번은 남의 말을 소극적으로 무시할 뿐이지 남에게 적극적으로 이래라 저래라를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타인의 말을, 비록 그것이 옳은 말일지라도 듣지 않을 자유가 인간에게 있는가. 나는 있다고 생각한다.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을 봐도 잘못된 선택을 할 자유가 있다는 내용이 나온다. 즉 자유주의적으로 보면 남의 말을 듣지 않고 고집을 부릴 자유는 누구에게나 있는 것이다. 

반면 비록 그것이 옳은 말이라도 할지라도 남에게 오지랖을 부리고 이래라 저래라 할 자유가 있는가 라고 묻는다면 나는 그런 건 없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자유주의적으로 보면 말이다. 

옳음으로, 합리성으로 그것만 있으면 얼마든지 타인의 자유를 억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꼰대가 아니던가. 실제로 꼰대가 하는 말은 다 원칙적으로 옳은 말이고 합리적인 말 뿐이다. 이를테면 좌측통행을 하라든지. 꼰대는 적어도 자신이 옳은 말이라고 생각하는 말만 타인에게 한다. 그게 오지랖이든 훈계든 충고든 조언이든 어떤 형태로든 말이다. 

 

그렇다는 것은 결국 1번의 특징이 꼰대인 것이 아니라 오히려 1번을 꼰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꼰대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왜냐하면 2번의 꼰대짓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그 전제조건으로 남의 옳은 말을 듣지 않고 자기 멋대로 고집을 부리며 자유롭게 사는 사람이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 옳음과 합리성은 남의 자유를 억압할 명분이나 권리, 혹은 권력이 되어야 한다. 그래야 비로소 그것에 기반한 꼰대짓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정리하자면 우리는 남의 말을 듣지 않을 자유가 있고 (비록 그것이 옳은, 합리적인 말이라고 할지라도) 옳음이나 합리성을 명분으로 타인의 자유를 억압하려고 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꼰대라는 것이다. 우리는 남의 말을 듣는 것을 거부할 자유가 있는데 그 남의 말을 듣는 걸 거부할 기본적인 자유를 억압하고 내 말은 옳고 합리적이니 남들이 들어야만 한다고 말하는 사람이 바로 꼰대인 것이다.

 

출처: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afx1979&logNo=220946604878&referrerCode=0&searchKeyword=%EA%BC%B0%EB%8C%80#

 

 

 

28개의 댓글

24 일 전

으 읽기싫어

24 일 전

꼰대가

꼰대란걸 알면

꼰대겠느냐

22 일 전
@닼린이

꼰대가 지가 꼰대란걸 알아도 꼰대더라 ㅅㅂ

24 일 전

내가 지하철에서 뒤지겠다고하는데 그걸 지적하는 사람보고 꼰대라고한다면?

자유는 자유인데 그렇다고 남에게 지적받지 않을 언행을 한후에 자유에 대해 논해야지

 

글 대충읽긴했다만 서문부터 끝까지 똑같은 말 반복이구나

24 일 전
@메카다나카

ㅇㅇ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이라는 전제가 붙어야지

24 일 전

자유론하나가지고?

23 일 전

자유뽕 오지게 맞았네

23 일 전

흠터레스팅 콘

23 일 전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가치관에 차이지

모든일이 법적으로 옳다 그르다를 가를 수 있는것도 아니고

 

안씻어서 엄청나게 악취를 풍기는사람이있음

학교에서 수업을 듣든 직장에서 일을하든 공원에서 산책을하든 냄새때문에 도저히 뭘 못할지경

그럼 그 사람한테 씻으라고 하는건 다른사람을 배려하란 좋은뜻이지만 그 사람의 씻지 않을 자유를 억압하니 꼰대임?

이건 이미 피해를줬으니 뭐라해도 꼰대가 아닌가?

그럼

좌측통행을 안하거나 계단에서 뛰어다니는 행동들은

사고날 확률은높지만 사고나기전까진 하지말라하는게 꼰대짓?

사고가 나지 않더라도 좌측통행을 하지않아 혼잡해진다거나 계단에서 뛰어다녀 다른사람이 피해가게 되는경우는 피해가 있다고 봐야하나 없다고 봐야하나

이걸 지적하면 꼰대인가 아닌가

23 일 전
@뚜치와뿌구

본인 언짢으면 지랄하는게 꼰대임.

23 일 전

꼰대

명사

1. 은어로, ‘늙은이’를 이르는 말.

2. 학생들의 은어로, ‘선생님’을 이르는 말.

 

꼰대-스럽다

1. 형용사 자신의 경험을 일반화하여 그것만이 옳다고 주장하며 남을 가르치려 드는 데가 있다.

 

일단 사전적 정의가 있는 말임. 물론 사전적 정의가 무조건 옳은건 아니지.

허나 대중들이 쓰는 꼰대, 꼰대스럽다는 말과 사전적 정의가 일치하고있고, 이런 경우에는 사전적 정의가 옳다고 봐야겠지.

실제로 꼰대의 사전적 정의에도, 우리들이 사용하는 상황에서도 그 어떤 자유와 연관되어있지 않다.

꼰대를 극혐스럽고 기피해야 할 대상으로 여기지, 우리의 자유를 억압하고 통제하는 그런 존재로 여기지는 않음.

정해진 뜻이 있는 단어를 본인이 다르게 해석하는것은 자유지만 그걸 논조로 글을 전개해나가면 대중의 공감을 얻지 못하는건 당연한 일임.

 

혹시나 해서 남기는데 자유론을 부정하는게 아님. 대한민국 헌법에서도 각 개인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고, "타인의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지 않는 선에서 각 개인은 자유를 누릴 권리를 지닌다" 라는 개인이 자유를 누릴 권리를 절대 부정하지 않음.

사전적 정의, 대중적 정의가 있는 단어를 자의적으로 다르게 해석해서 글을 전개해나갔기 때문에 공감을 못하겠다고 하는것일뿐.

23 일 전
@용암택

고로치

23 일 전

자기 주관적인 개소리 그 자체

저거 적은애가 꼰대라고 말할수있다

23 일 전

자유론 첫장만 읽고 썼나 ㅅㅂ

밀의 주장은 뛰어난 개인들이 꼰대질을 해야 한다는건데

23 일 전

'인간들은 스스로를 망칠 자유와 권리가 있다'

마약쟁이, 알코올중독자, 도박중독자들이

이 문장을 곧이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대로 써먹는다 카더라

@밝게빛나라

그거 말한사람이 실제로 마약 때문에 말한거 아니었나?

23 일 전

긴 글 쓰는 사람

23 일 전

나는 다름을 이해 못하는 사람이 꼰대라고 생각함

 

 

23 일 전

그냥 시대에 맞지 않게 고집부리는게 꼰대다.. 뭘 복잡하게 생각해

23 일 전

꼰대 특) 이런글 씀

23 일 전

내가 읽 판에 글 몇번 쓰면서 느낀거지만, 여기 읽는 사람들 수준 이 형편 없지는 않다... 내 말은 이 글이 형편없다는거....

23 일 전

상사가 옳은 말로 옳은 결과를 이끌어냈다면 아무도 꼰대라 안함

이런 시대에 멈춰있는 톱니바퀴는 존재만으로 민폐임

빨리가는 사람 길까지 처막거든

1번은 확실히 꼰대, 2번은 때에 따라서 꼰대. 2번은 표현 방식에 따라 꼰대가 될 수도 안 될 수도 있지.

22 일 전

나는 완벽하게 2번인 사람인데,

 

옳은말을 듣지 않을 자유가 있다에서 옳은 말의 기준이 대체 뭐니?

가치관에 가장 덜 구애 받으면서 논리적 합리성 위에 세울수 있는 옳고 그름의 기준은 도덕 뿐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렇다면 도덕적이지 못한 행동을 할 자유가 있다고 주장하는 것인지?

당장 위에만 봐도 스스로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은 제외하고, 라고 적어놓아서 말이야...

 

또한 1번은 소극적인 불통이어서 2번보다 낫다.. 라는 판단도 있는 것 같은데.

2번은 합리성, 논리성이라는 기본적인 틀이라도 갖추고 있는데, 

1번이 그를 갖추지 못했다면 1번은 홀로 완벽히 사회에서 격리되어 살아가지 않는이상

언제나 합리성, 논리성에 기반한 사회 구조에서, 좋게 말해 남들의 배려를 통해 사회에 편입되었을 뿐인데?

나쁘게 말하자면 1번은 사회에 필요없는 잉여인간인데, 다른 사람들의 선함 덕에 살아가고 있을뿐이지.

어우야 자유뽕 오지게 쳐맞았는데?

22 일 전

꼰대 x 꼰머 o

 

21 일 전

꼰대는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절대 듣지 않으려는 사람이다. 말그대로 고집이 시팔 존나 센거다. 개인적으로 고집 센 사람은 나이 불문하고 다 싫어한다 ...

17 일 전

맞으나 싫은 소리 듣기싫은 인생 패배자의 변명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907 [기타 지식] Youtube original-Origin(약스포) Zetpack 0 1 시간 전
8906 [기타 지식] [게임개발 Unity/Unreal] 14일동안 무료로 관련 서적 및 동영... 6 치파 7 10 시간 전
8905 [기묘한 이야기] 장마, 기말고사 21 고양이를부카케 2 1 일 전
8904 [호러 괴담] 서울시립대 무고사건 바로 전에 터진 사건 4 우리똥겜해요 9 1 일 전
8903 [과학] 페미니즘은 필요하다. 21 회오리군밤장수 0 1 일 전
8902 [기타 지식] [스압주의] 영화감독추천 7 죽는다면극장에서 5 1 일 전
8901 [기묘한 이야기] 어릴적 유치원에서 겪은 기묘한 애기 32 뉘일 8 2 일 전
8900 [기묘한 이야기] 꿈이야기 6 붕붕이쟈키 1 2 일 전
8899 [기타 지식] [정보글]하루 시청자 20~50명 하꼬 게임BJ는 한달에 얼마를 ... 86 하킹유튜브 6 2 일 전
8898 [호러 괴담] 네이트판에 올라온 역대급 무서운 이야기 ㄷㄷ 10 날씨가춥다 0 2 일 전
8897 [기타 지식] 스탈린그라드 전투에서 한 병사의 일기 19 노무사공부중 9 3 일 전
8896 [기타 지식] [법률상식] 초성 욕도 고소가 가능할까? 47 미라쥬250 1 3 일 전
8895 [기타 지식] [법률상식] 개드립에 올린 댓글도 저작권이 인정될까? 19 미라쥬250 1 3 일 전
8894 [과학] 아두이노, 마이크로컨트롤러(mcu) 개발을 위한 센서 참고자료... 2 짜요 1 3 일 전
8893 [기타 지식] [스압주의] 시집 추천, 시를 읽고 싶은 개붕이들에게 주는 팁 26 죽는다면극장에서 10 4 일 전
8892 [기타 지식] [노잼/스압] 노르웨이 난센급 충돌사고 예비 보고서 번역 12 뱃사공에루 7 4 일 전
8891 [기타 지식] [노잼/스압] 노르웨이 난센급 충돌사고 오디오로그 번역본 11 뱃사공에루 7 4 일 전
8890 [기타 지식] 게시글에 영상을 올리는 방법을 알아보자 4 위안칠드런옼닼니스 1 4 일 전
8889 [기타 지식] 미스터리 소설의 개요 및 추천 52 하이데거 2 5 일 전
8888 [기타 지식] 개붕이들을 위한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을 알아보자.alaboza 11 코그멍 3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