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2ch,까끈따끈주의) 조카의말투가이상하다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2scwy




1

나 [20살이 되었습니다.]

조카 [되었습니다.]

나 [20살이 된 기념으로 뭔가 하고 싶습니다만.]

조카 [술은 어떤가요?]

나 [못 마십니다.]

조카 [담배는요?]

나 [안합니다.]

조카 [그럼 파칭코는 어때요?]

나 [파칭코 말입니까?]

조카 [도박은 안좋지만 좋은 경험이 될 거에요.]

나 [알았습니다. 다녀오겠습니다.]





3

조카 [어땠습니까?]

나 [잘 모르겠습니다.]

조카 [얼마 썼습니까?]

나 [5천엔 입니다.]

조카 [역시 도박은 안되네요.]

나 [그렇습니다.]

조카 [무슨 파칭코 했나요?]

나 [파칭코 종류가 너무 많아서 우선 에반게리온을 했습니다.]

조카 [에반게리온은 뭔가요?]

나 [애니메이션입니다.]

조카 [삼촌이 좋아하는 거네요.]

나 [아...일단...]

조카 [재미있나요?]

나 [적당히.]

조카 [보고 싶어요.]

나 [아이가 볼만한 게 아닙니다.]

조카 [그럼 대신 볼만한 비디오 빌려와주세요.]

나 [뭘 보고 싶지요?]

조카 [우우우움.]

나 [같이 갈래요?]

조카 [응!]





7

조카 [킷자니아 도쿄는 뭐지요?]

나 [인터넷으로 조사해볼까요.]

조카 [재미있는 곳 같네요.]

나 [그러네요.]

조카 [어디에 있나요?]

나 [전철로 1시간 거리에 있군요.]

조카 [...가보고 싶진 않나요?]

나 [특별히 그러고 싶은 생각은...]

조카 [........]

나 [...갈까요?]

조카 [응!!]



역주






9

말투는 너도 조카랑 똑같잖아. wwwwwwwwww





10

조카 [삼촌은 왜 결혼 안하는 거죠?]

나 [나는 아직 20살입니다.]

조카 [우리 아빠는 20살에 결혼했어요.]

나 [잘 들으세요. 결혼하려면 상대가 있어야 한답니다.]

조카 [삼촌한테는 상대가 없군요.]

나 [없는 게 아니라 안만든 겁니다.]

조카 [....]

나 [...예, 거짓말입니다.]

조카 [그래도 삼촌은 집안일 잘하니까 결혼 안해도 될 거라 생각해요.]

나 [그건 위로인가요?]

조카 [예.]






11

왠지 따끈 따끈한데.





12

조카의 나이는?





16

>>12

11살이야.



나 [왜 영화 보려고 내가 사는 곳까지 오는 거지요?]

조카 [아버지가 안 보여주니까 그렇습니다.]

나 [형은 학생 시절 부터 TV 싫어했답니다.]

조카 [TV를 안보면 학교에서 대화를 따라갈 수 없어요.]

나 [그건 곤란하겠네요.]

조카 [....]

나 [다음에 내가 형한테 그 얘기 해두겠습니다.]

조카 [진짜로?! 아빠한테 꼭 말해줘!!]

나 [슬슬 영화 시작하네요.]

조카 [예~]






23

조카 [삼촌이 만든 요리, 맛있어요.]

나 [감사합니다.]

조카 [엄마가 만든 것보다 맛있습니다.]

나 [그렇습니까?]

조카 [내가 싫어하는 야채가 없어서 더 좋습니다.]

나 [그 스프는 아스파라거스 수프인데요?]

조카 [...이거 전에 만들었던 완두콩 스프 아니에요?]

나 [아스파라거스입니다.]

조카 [절 속였군요.]

나 [하지만 맛있게 먹었지요?]

조카 [예.]

나 [그럼 괜찮지 않습니까.]

조카 [...]

나 [사과하는 대신 오늘 TV보면서 과자 먹어도 좋습니다.]

조카 [그런 조건이라면 용서해드릴께요.]

나 [엄마한테는 비밀이에요.]






25

엄청나게 따끈 따끈. wwwwwwwww





27

조카 [아빠랑 삼촌은 안닮았네요.]

나 [어떤 면에서?]

조카 [아버지는 성격이 급한 편인데, 삼촌이 화내는 건 못봤어요.]

나 [화낼 일이 없기 때문입니다.]

조카 [가끔 삼촌이 아빠면 좋을텐데, 하고 생각합니다.]

나 [나같은 괴짜가 아빠라면 여러모로 고생할 거에요.]

조카 [난 삼촌이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나 [그렇습니다.]

조카 [삼촌은 오타쿠에 히키코모리 기질이 있지만 착실히 사니까요.]

나 [사람들은 그걸 괴짜라고 말합니다.]

조카 [그런가요...]

나 [이제 슬슬 집에 갈 시간이죠?]

조카 [예.]

나 [데려다 주겠습니다.]






30

조카 [삼촌은 친구 없나요?]

나 [부끄럽지만.]

조카 [외롭지 않아요?]

나 [익숙해졌습니다.]

조카 [....]

나 [...예, 거짓말입니다.]

조카 [어째서 친구 안만드는 거지요?]

나 [사람 사귀는 게 서투르기 때문입니다.]

조카 [그럼 연습합시다.]





32

조카 [이런 건 첫인상이 중요해요.]

나 [아...]

조카 [우선 자기 소개 부터, 취미는?]

나 [음...PC 사용하는 거?]

조카 [특기는?]

나 [음...점토 세공입니다.]

조카 [평소에는 뭘하며 보내나요?]

나 [아...음...PC입니다.]

조카 [....]





33

조카 [친구를 못사귀는 이유를 알 것 같네요.]

나 [그렇습니까.]

조카 [우선 음침한 점을 고칩시다.]

나 [아...]

조카 [취미는 좀 더 상쾌한 게 좋아요.]

나 [상쾌한 거라.]

조카 [뭔가 다른 취미 없나요?]

나 [없습니다.]

조카 [테니스 같은 건.]

나 [테니스는 해본 적도 없습니다.]

조카 [다른 스포츠는?]

나 [저는 몸치입니다.]

조카 [....]

나 [....]

조카 [무리하게 취미를 만들 필요는 없겠지요.]

나 [그러네요.]





38

왠지 재미있다. 계속 써줘.




42

눈팅 중인데, 이 스레 맘에 든다.





45

조카 [지금 읽는 거 뭔가요?]

나 [죠죠의 기묘한 모험입니다.]

조카 [재미있습니까?]

나 [예.]

조카 [한권 빌려 주세요.]

나 [예.]

조카 [....]

나 [....]

조카 [이거...]

나 [예?]

조카 [이 가면, 왜 피가 묻으면 침이 튀어나오죠?]

나 [그건...만화니까...]

조카 [피가 묻는 걸로 된다면, 물을 묻혀도 되지 않을까요?]

나 [....]

조카 [그리고 흡혈귀가 됐다고 불사신이 되는 것도 납득이 안되요.]

나 [아...그게...]

조카 [다음편은 어디있지요?]

나 [재미있었습니까?]

조카 [예.]




역주





46

이런 조카가 있으면 엄청 재미있을 거 같은데.





50

조카 [이건 뭔가요?]

나 [오키나와 명물, 하부 장난감입니다.]

조카 [어떻게 가지고 노는 거죠?]

나 [손가락을 여기에 넣는 겁니다.]

조카 [...손가락이 안 빠져요.]

나 [그건 매일 거짓말만 해서 그런 겁니다.]

조카 [....]

나 [예, 거짓말입니다.]

조카 [이거 어떻게 빼요?]

나 [여기를 이렇게 하는 겁니다.]

조카 [다음은 삼촌이.]

나 [응?! 아, 잠깐만! 아야!]

조카 [미안하지요?]

나 [아! 미안, 미안.]

조카 [좋아요.]



역주






53

나 [오늘은 뭘 먹고 싶은가요?]

조카 [뭐 만들 수 있는데요?]

나 [파스타가 가능합니다만.]

조카 [무슨 파스타요?]

나 [바지락이나 토마토입니다.]

조카 [바지락으로 해주세요.]

나 [조개 싫어했잖아요?]

조카 [저번에 삼촌이 만들어준 스프같은 거라면 먹을 수 있어요.]

나 [알겠습니다.]






56

조카 [삼촌은 왜 매일 츄리닝만 입는 거죠?]

나 [편하니까요.]

조카 [하지만 계속 고등학교 츄리닝만 입는 것도 이상해요.]

나 [중학교입니다. 나는 고등학교 안 갔으니까.]

조카 [어느쪽이나 같아요.]

나 [하지만 바깥에 나갈 일은 별로 없으니까 괜찮아요.]

조카 [그건 그러네요.]

나 [....]

조카 [....]

조카 [하지만 머리카락은 좀 다듬는 게 좋아요.]

나 [알겠습니다.]






57

어째서일까...
이렇게 따끈 따끈한 이야기인데도 나는 야한 망상이 자꾸 생각나!!
대체 왜 이러는 거지!!




59

>>57

우리들은 신사니까.





62

조카 [삼촌은 맨날 책만 읽고 있네요.]

나 [예.]

조카 [안 질려요?]

나 [안 질립니다.]

조카 [가끔은 바깥에 나가보는 게 어때요?]

나 [밖에 나가서 뭘 하란 겁니까?]

조카 [뭘하는 것보다 밖에 나가는 것 자체에 의미가 있어요.]

나 [그렇군요. 어디 가보고 싶은 곳이라도 있습니까?]

조카 [난쟈 타운.]

나 [매번 돈이 많이 들 것 같은 곳만 가고 싶어하는 군요.]



역주




65

내 머릿속에선 조카가 쓰르라미의 리카님 목소리로 말하고 있어!!





67

조카 [삼촌은 왜 술을 못마시는 거죠?]

나 [왜냐고 물어도...]

조카 [아빠랑 할아버지는 술 엄청 많이 마시는데.]

나 [하지만 꼭 마셔야 된다는 건 아니니까요.]

조카 [그러니까 삼촌은 아이 같은 거군요.]

나 [나는 아이같은가요?]

조카 [예.]

나 [몇살 정도로 보입니까?]

조카 [가끔 동급생이랑 말하는 것 같아요.]

나 [어째서일까요.]

조카 [아마 고등학교나 대학에 안가서 그렇다고 생각해요.]

나 [....]

조카 [미안해요. 울지 마세요.]






69

조카 [제 말이 지나쳤어요.]

조카 [삼촌은 분명 어른이니까.]

나 [왠지 더 슬퍼지네요.]

조카 [그럼 어떻게 하면 되나요?]

나 [그냥 평소처럼 대해주세요.]

조카 [예.]

나 [....]

조카 [....]

조카 [...저기.]

나 [예.]

조카 [평소 어떻게 지냈는지 잘 모르겠어요.]

나 [하아...]

조카 [어쩌면 좋을까요.]

나 [우선 밥이라도 먹읍시다.]

조카 [....]

나 [밥먹는 사이 분명 이 일은 잊어버릴테니까요.]

조카 [그거 절 바보 취급하는 거지요?]

나 [예.]





70

재미있어. wwwwwwwww





71

은근히 재미있는데, 이거.





73

조카 [무슨 게임인가요?]

나 [사이렌입니다.]

조카 [뭐하는 게임이죠?]

나 [보고 있으면 압니다.]

조카 [....]

나 [....]

조카 [....]

나 [무섭나요?]

조카 [무섭지 않습니다.]

나 [그럼 오늘은 혼자 집에 갈 수 있겠네요.]

조카 [....]

나 [...데려다 줄께요.]






76

조카 [내일은 아버지랑 놀러갈 거에요.]

나 [드문 일이네요.]

조카 [그러니까 내일은 안옵니다.]

나 [알겠습니다.]

다음날

나 [흠, 한가하네.]






77

매일 방문한 거냐. www





80

조카 [여기에서 좀 떨어진 곳에 스케이트장이 있데요.]

나 [스케이트장이라.]

조카 [갑시다!!]

나 [스케이트 탈 줄 압니까?]

조카 [몸치인 삼촌과 달리 그 정도는 할 줄 알아요.]

나 [나도 그냥 타는 정도라면 할 줄 압니다.]

조카 [의외네요.]






조카 [손 놓지 마세요.]
조카 [먼저 가지 마세요.]
조카 [스케이트 신발이 벗겨지질 않아요.]

나 [이래서야 스케이트는 무리네요.]





86

나 [오늘은 형이 꽤 늦을 거 같다네요.]

조카 [그럼 오늘은 오랜만에 자고 갈 수 있겠네요.]

나 [집에 가서 갈아 입을 옷 가져올테니, 목욕 먼저 해두세요.]

조카 [예~]

나 [오늘은 마루에서 자야 겠네.]






87

아...나도 조카가 보고 싶다.
좀 컸으려나.





90

나 [최근 돈낭비를 많이 했기 때문에 오늘은 놀러 못갑니다.]

조카 [예.]

나 [그래서 오늘은 자택 영화제를 엽니다.]

조카 [그건 뭐지요?]

나 [보고 싶은 영화를 빌려다 교대로 보는 겁니다.]

조카 [좋아요.]

나 [그럼 비디오 가게에 갈까요.]

조카 [잠깐만요.]

나 [뭐지요?]

조카 [저번처럼 3연속 공포 영화 같은 건 안되요.]

나 [눈치챘군요.]

조카 [당연히.]

나 [그럼 하나로 끝내겠습니다.]

조카 [에에!]






93

나도 이런 조카가 있으면 좋을텐데. wwwwwwwwwww




98

조금 부럽다. 난 사촌도 없어 놔서...





98

나 [모레에는 일이 생겨서 잠시 나가야 됩니다.]

조카 [그럼 나는 어쩌라구요?]

니 [그걸 지금 형이랑 이야기하는 중입니다.]

나 [집 지키기랑 나 따라오는 거, 어느 쪽이 좋습니까?]

조카 [따라가도 되나요?]

나 [사무적인 일이지만...그렇게 팍팍한 자리는 아니니까 괜찮습니다.]

조카 [귀찮지 않을까요?]

나 [괜찮습니다.]

조카 [...역시 집 지키기 할께요.]

나 [그렇게 신경쓰지 않아도 괜찮은데.]

조카 [아니, 역시 그런 곳에 따라가면 귀찮을 테니까요.]

나 [집 지키기하는 중에 무슨 일이라도 생긴다면 
     형한테 할 말이 없습니다. 그쪽이 더 귀찮아요.]

조카 [그렇다면 따라가겠습니다.]

나 [예.]






101

조카 [게임이 갖고 싶어요.]

나 [무슨 게임 말인가요.]

조카 [닌텐드 DS입니다]

나 [소프트가 아니라 본체말인가요?]

조카 [예.]

나 [무리입니다.]

조카 [어째서요.]

나 [비싸니까요. 거기다 오늘은 생일도, 크리스마스도 아니잖아요?]

조카 [....]

나 [이것만은 어떻게 해도 별 수 없습니다.]

조카 [반 애들도 다 가지고 있어요.]

나 [안갖고 있는 애들도 있을 겁니다.]
 
조카 [거기다 생일 선물, 책 줬잖아요.]

나 [기뻐했던 건 같은데.]

조카 [하지만...이래서야 암만 기다려도 DS 받을 수 없으니까.]

나 [잘 들으세요. 세상에는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많습니다.]

조카 [삼촌도 그런가요?]

나 [예.]

조카 [예를 들어서?]

나 [돈으로 살 수 없는 것 뿐이네요. 친구라던가, 명석한 머리라던가.]

조카 [....]

나 [....]

조카 [그거 무슨 책에서 읽은 대사죠?]

나 [들켰네요.]






102

나 [세이브 데이터 지웠죠?]

조카 [안지웠습니다.]

나 [어제 봤어요, 내 메모리 카드에서 데이터 삭제하는 거.]

조카 [....]

나 [지웠죠?]

조카 [...예.]

나 [그럼 벌로써 오늘 쇼핑 당번을 명합니다.]

조카 [예.]




나 [뭡니까, 이거.]

조카 [닭날개에요.]

나 [그건 보면 압니다. 닭날개는 심부름 목록에 없을텐데요.]

조카 [싫어하는 음식 극복할 때도 됐잖아요.]

나 [...이거 한방 먹었네요.]

조카 [이거 안 먹으면 용서 안해요.]

나 [....]





107

조카 [삼촌은 남자답질 않아서 안되는 거라고 생각해요.]

나 [일단 부정하는 게 전제입니까.]

조카 [그러니까 남자다워지도록 노력합시다!]

나 [남자답게.]

조카 [그래요.]

나 [구체적으로 어떻게?]

조카 [음...우선 여자 같은 점을 바꿔야 할 것 같아요.]

나 [아이 같다고 했으면서 이번엔 여자 같다라...]

조카 [그러니까 바꾸자구요. 우선 가슴을 펴보세요.]

나 [예.]

조카 [....]

나 [왠지 더 궁상맞아 보이는 느낌인데.]

조카 [으으으음...그럼 집안일 그만 두는 건?]

나 [그러면 당신 식사를 만드는 것도 그만둬야 하는데요?]
 
조카 [그럼 남자다워지는 거 관둬요.]

나 [그러지요.]






108

귀여워. wwwwwww





110

나 [올해 몇학년이죠?]

조카 [5학년입니다.]

나 [3학년 정도로 보이는데.]

조카 [키순서로 제일 앞줄 이에요.]

나 [나도 그랬습니다.]

조카 [키가 커지려면 어떻게 해야 되죠?]

나 [말도 안돼. 작은 쪽이 좋아요.]

조카 [어째서요?]

나 [어른이 되면 알 겁니다. 아마.]

조카 [그런가요.]






111

로리콘 wwwwwwwwwwwwwwwwwwwww




112

로리콘 wwwwwwwww




114

나 [내일은 친구가 옵니다.]

조카 [친구가 있었어요?!]

나 [실례되는 반응이네요.]

조카 [저번에 없다고 했잖아요.]

나 [한명 정도는 있어요.]

조카 [그래도 한명이네요.]

나 [아무튼 그러니까 내일은 안와도 됩니다.]

조카 [예.]






117

조카 [내일은 수업 참관일인데...]

나 [형이랑 형수님은 바빠서 못갈 거 같다고 했죠.]

조카 [그럼 누가 오는 거죠?]

나 [나 입니다. 일단 누군가는 가야 되니까요.]

조카 [츄리닝 차림은...]

나 [안되는 겁니까?]

조카 [당연하잖아요.]

나 [어쩔 수 없네요. 그럼 양복 입고 가겠습니다.]

조카 [양복 가지고 있어요? 처음 듣는데.]

나 [나도 양복 정도는 입습니다.




조카 [전혀 안어울리네요.]

나 [그래요?]

조카 [절대 안어울려요.]




118

일기를 더듬어 가면서 생각해내고 있지만...
이제 슬슬 자고 싶어.





120

힘내라!!!
난 이미 바지를 벗고 대기중이란 말이다!!




124

그런데 너 일은 안해?




125

일은 하고 있어.





127

무슨 일인데?





132

어딘지 까발려 지는 건 싫으니까 상세하게 적을 순 없지만...
일단 맞춤 옷 가게를 하나 하고 있어.






138

조카 [가끔은 외식이라도 해요.]

나 [어디에서?]

조카 [패밀리 레스토랑은 어때요?]

나 [이 근처 패밀리 레스토랑은 로열 호스트나 사이제리야밖에 없는데.]

조카 [싫어요?]

나 [싫은 건 아닌데, 패밀리 레스토랑은 좀 거북해요.]

조카 [분명 그렇게 말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나 [그러면 묻지 말아요.]

조카 [가끔씩은 근사한 레스토랑같은 곳도 가보고 해야죠.]

나 [딱히 불편은 못 느끼니까.]

조카 [그러니까 언제까지나 외토리인거에요.]

나 [그거랑 이건 관계없는 거 같은데.]

조카 [관계있어요.]

나 [그려면 어디 근사한 레스토랑에 가볼까요.]

조카 [예.]

나 [헌데 근사한 레스토랑이란 건 어디 있는 걸까요.]

조카 [....도쿄?]

나 [지금은 도쿄에 갈만한 시간이 아니지요.]

조카 [그렇죠.]

나 [그럼 밥이나 먹을까요.]

조카 [예.]






139

조카 [삼촌은 맨날 양식만 만드네요.]

나 [보통 가정식을 만들어도 싫어하는 게 많아서 안 먹잖아요?]

조카 [가끔은 보통 가정식도 좋아요.]

나 [알겠습니다.]



조카 [맛이 수수하네요.]

나 [재료 맛을 살렸으니까요.]

조카 [전체적으로 갈색이에요.]

나 [기본 양념이 간장, 된장이니까.]

조카 [....]

나 [양식이 좋은 가요?]

조카 [예.]

나 [그럼 내일부터 다시 원래대로.]







143

조카 [그러고 보니.]

나 [예.]

조카 [삼촌은 피부가 굉장히 하얗네요.]

나 [기본적으로 바깥에 잘 나가질 않으니까요.]

조카 [내 피부가 더 까무잡잡하네요.]

나 [괜찮아요. 건강해보이니까.]

조카 [삼촌은 여자 마음을 몰라요.]

나 [하아.]

조카 [여자들은 하얀 걸 좋아해요.]

나 [난 적당히 까만 게 좋습니다.]

조카 [어째서요?]

나 [그건....노 코멘트로.]






146

조카 [삼촌은 외국에 나가본 적 있나요?]

나 [2번 정도 있습니다.]

조카 [어디에요?]

나 [대만과 싱가폴입니다.]

조카 [왠지 평범하네요.]

나 [그래요? 둘 다 좋은 곳이었습니다만.]

조카 [나는 이탈리아에 가보고 싶어요.]

나 [어째서?]

조카 [본고장의 파스타나 이탈리아 요리 먹고 싶으니까요.]

나 [먹는 거 외에 다른 목적은 없습니까?]

조카 [이탈리아에 다른 게 뭐 있나요?]

나 [가본 적은 없지만 오래된 도시나 성당이 있어요.]

조카 [그렇게 재미있을 거 같지 않은데...]

나 [그래요? 나는 재미있을 것 같은데요.]

조카 [우, 할아버지 같애.]

나 [아이 취급, 여자 취급에 이젠 할아버지입니까.]






147

조카 [삼촌 첫사랑은 언제였어요?]

나 [초등학교 때입니다.]

조카 [고백했어요?]

나 [했을 거 같습니까?]

조카 [아니요.]

나 [고백받은 적도 없습니다.]

조카 [한심하네요. 그럼 초등학교때 별명은?]

나 [꼬맹이였습니다.]

조카 [지금은 큰데요.]

나 [그러네요.]

조카 [어떻게 그렇게 큰 거죠?]

나 [성장기가 늦게 왔거든요.]

조카 [나도 언제가는 커질까요?]

나 [나로써는 145정도로 멈추는 게 좋습니다만.]

조카 [어째서?]

나 [그쪽이 더 어울리고, 귀여우니까요.]

조카 [그런가요.]

나 [그렇습니다.]





149

나 [학교 생활은 즐거운가요?]

조카 [즐거워요.]

나 [공부는 어때요.]

조카 [별로...]

나 [형이 학원에 다니게 하는 것이 어떠냐고 말하던데.]

조카 [어째서요?]

나 [일부러 우리 집에 맡길 필요도 없고, 일석이조라 생각하는 거겠죠.]

조카 [가고 싶지 않아요.]

나 [그렇게 말할 거라 생각했습니다.]

나 [그럼 대신 여기에서 매일 1시간씩 공부하도록 합시다.]

조카 [단호히 거절합니다.]

나 [안 그러면 학원입니다.]

조카 [...별 수 없네요. 알았어요.]





151

아직 처음 몇줄밖에 안 읽었는데...
조카가 매우 귀엽습니다...




152

네 조카, 나한테 줘. wwwwwwwwwwwwwwwwwww




153

3년 뒤가 기대된다. wwwwwwwwwwwwwwwwwwwww




154

진짜 오랜만에 좋은 스레를 보는 거 같은데.




155

조카 [핸드폰 갖고 싶어요.]

나 [아직 일러요.]

조카 [안 그래요. 요즘은 애라도 핸드폰이 필요한 시대에요.]

나 [어디다 쓰려구요?]

조카 [친구랑 전화하거나, 메일 하거나.]

나 [전화라면 집전화 쓰면 되잖아요.]

조카 [그렇지만...]

나 [내가 들으면 안되는 이야기라도 하는 건가요?]

조카 [....]

나 [방법이 없네요. 내 핸드폰이라도 빌려주겠습니다.]

조카 [괜찮아요?]

나 [어차피 자주 안쓰는걸요.]

조카 [감사합니다.]

나 [....]

조카 [이상해요. 전파가 안잡히는데요.]

나 [당연히 그렇죠. 그거 계약 끊긴 폰이니까.]

조카 [저를 놀린 거네요?]

나 [예.]





156

이제 됐어!!
네 조카는 내가 데려간다!!





157

아아...머리 쓰다듬어 주고 싶어...





158

조카 [죠죠랑 DIO는 어떻게 하늘을 날 수 있는 거죠?]

나 [허세입니다.]

조카 [허세로 하늘을 날 수 있는 건가요?]

나 [날 수 있습니다.]

조카 [삼촌은 허세를 못부리니까 하늘을 못나는 거네요.]

나 [그렇습니다.]






160

조카 [매일 생각하는 건데요.]

나 [예.]

조카 [삼촌은 언제 자요?]

나 [기분 내키면 잡니다.]

조카 [그러니까 이렇게 허약한 거군요.]

나 [아...]

조카 [그러니까 오늘은 나랑 같이 자요.]

나 [알았습니다.]

조카 [음음.]

나 [오늘 밤에 하는 영화가 호러영화라서 그런거죠?]

조카 [예.]






163

이거 진심으로 소설화도 가능할 거 같은데.





164

조카 [샤프펜 갖고 싶어요.]

나 [갖고 있잖아요.]

조카 [난 이렇게 로고 들어간 게 싫어요.]

나 [그럼 이거 줄께요.]

조카 [근사한 펜이네요.]

나 [받은 건데...제도용으로 쓰는 비싼 펜입니다.]

조카 [얼마인데요?]

나 [4, 5만 정도 할걸요.]

조카 [와아...이렇게 비싼 건 나한테 안어울려요.]

나 [그럼 내일 귀여운 펜 사러갈까요.]

조카 [예.]






168

조카 [삼촌은 언제나 무표정하네요.]

나 [그래요? 나름 감정 표현을 하고 있는 편이라 생각했는데.]

조카 [웃는 건지, 화내는 건지, 슬픈 건지 잘 모르겠어요.]

나 [예에.]

조카 [웃어보세요.]

나 [....]

조카 [....]

조카 [그만 두는 게 좋겠네요.]

나 [그렇군요.]





171

이 이야기 굉장히 좋은데.





172

조카 [삼촌은 왜 맨날 목욕물을 뜨겁게 해놓는 거죠?]

나 [안되나요?]

조카 [들어갈 수가 없잖아요.]

나 [하지만 미지근한 목욕물도 그렇잖아요.]

조카 [너무 뜨거우면 피부가 상해요.]

나 [그런가요.]

조카 [저건 목욕물이 아니라 사람을 삶으려는 거에요.]

나 [그렇게 심한가요.]

조카 [다음부턴 뜨겁게 하지 마세요.]

나 [그럼 나보다 먼저 들어가면 되잖아요.]

조카 [아빠가 말하길, 여자는 남자 다음 들어가는 거래요.]

나 [나는 그런 거 신경 안써요.]

조카 [그래요?]

나 [예.]






173

조카 [바퀴벌레 나왔어요.]

나 [그건...곤란하네요. 나는 바퀴벌레한테 접근하기도 싫습니다.]

조카 [신문지 주세요.]

나 [힘내세요.]

조카 [예.]



조카 [잡았습니다~]

나 [나한테 보이러 오지 마세요.]





180

오랜만에 즐거운 스레인데.





184

아...깜박 졸았어...





186

이제 그만할래, 난 자러 갈께.





187

수고했어!!
조카는 내가 데려갈 테지만.





193

만화화 결정!!!




201

이렇게 좋은 스레는 정말 오랜만이다.
다음에도 또 조카 이야기 쓰러 와줘.
기대하고 있을께.

24개의 댓글

2014.06.14
좋은데? 나중에 후속좀
0
2014.06.14
하지만 저 조카는 중학생이 되고 엑소를 따라다니겠지...
0
2014.06.14
@응이엄마
일본인데?
0
2014.06.14
삼촌 갖고 싶다
0
2014.06.14
계속 남자라고 생각하고 읽었는데 여자였구만
0
2014.06.14
@abcdefghijkl
나도 조카가남자인줄알앗는데
마지막까지와서야 어.. 여자엿나 싶엇음
0
2014.06.14
@abcdefghijkl
난 반대로 계속 여자라 생각하고 읽었는데
0
2014.06.14
비슷한 만화가 있었는데..바니드롭스라고..그것도 되게 재밌었는데...

이스레

서로 나이차가 극심하게 나지만 존대하는거 되게 보기좋다..
0
2014.06.14
@시간째배필3
아 그거... 엔딩이 키잡이라는 소리 듣고 중도하차했는데
0
2014.06.14
@Hakat
키잡이 아닌 역키잡
0
2014.06.14
나 [말도 안돼. 작은 쪽이 좋아요.]

조카 [어째서요?]

나 [어른이 되면 알 겁니다. 아마.]

조카 [그런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꿀잼이다 ㅋㅋㅋㅋㅋㅋ
0
2014.06.14
조카가 여자였어..허
0
2014.06.14
조카가 여자애 였어..

스레주가 자칭 형 이라고 하길래 남자애인줄 알았는데 ㅋㅋ
0
2014.06.15
@ᅚᅚᅚᅚᅚᅚ
그 형은 조카의 아버지 즉 스레주의 형을 지칭하는거 아니냐
1
2014.06.15
@Sherlock
아 맞네..

하루 밤샜더니 병신됬네
0
2014.06.15
@ᅚᅚᅚᅚᅚᅚ
그렇지 않아!

너는 밤을 안 새도 병신이라구!
0
2014.06.15
중복이지만. 훈훈한 내용 때문에 비추는 안 주겠어.
0
2014.06.15
훈훈하구나

조카가 여자애라는건 tv를 안보면 친구들 이야기를 못따라간다고 한 것에서 부터 알았지
0
2014.06.16
조카가 여자라는건 글씨 색보고 알았지
0
2014.06.17
조카랑 9살 차이인대
0
2014.06.18
목욕보고서야 여자앤줄알았네
이 뒤의 스레 없나 진짜 보고싶다
0
2014.06.18
@아스트리아
이뒷이야기는없고 이거랑비슷한스레는많은데 올려줄까
0
2014.06.18
@게드립초보
아 그러면 고맙지!
0
2014.06.25
와 개꿀잼이넼ㅋㅋ 소설같지도 않아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421 [과학] 제논의 역설은 어떻게 풀렸는가? (5) - 진정한 뜻 4 존콘웨이 3 21 시간 전
11420 [과학] 제논의 역설은 어떻게 풀렸을까? (4) - 보편적 논리란 없다 존콘웨이 1 21 시간 전
11419 [기타 지식] [내당능/당뇨 입문 개붕이들을 위한 음식조리법정리(feat 다... 13 무한공백 0 1 일 전
1141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신의 명령에 범행을 저지른 부자(父子) 2 그그그그 0 1 일 전
11417 [과학] 제논의 역설은 어떻게 풀렸을까? (3) - 무한에의 늪 1 존콘웨이 2 1 일 전
11416 [과학] 제논의 역설은 어떻게 풀렸을까? (2) - 측도론의 늪 존콘웨이 0 1 일 전
11415 [과학] 제논의 역설은 어떻게 풀렸을까? (1) - 배신당한 상식 1 존콘웨이 3 1 일 전
11414 [유머] 겨울 제주도 유랑기-(3) 동백꽃을 찾아라 4 떨븐홍시 0 1 일 전
11413 [기타 지식] 기독교에서 말하는 불신지옥에 관하여 17 사회복지공무원 2 2 일 전
11412 [기타 지식] 스압} 가장 경각심이 적은 성범죄, 「통신매체이용음란죄」에... 19 불소주 13 3 일 전
11411 [기타 지식] 일체유심조 19 기여운걸조아하는사람 8 3 일 전
1141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피를 먹어야 병이 나았다. 새크라멘토의 뱀... 3 그그그그 2 3 일 전
11409 [기타 지식] 과거 JTBC에서 기사화한 방사능 소는 사실일까? 11 死랑한당께 37 5 일 전
1140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기절했다 깨어나보니 아내가 사망해 있었다? 2 그그그그 3 6 일 전
11407 [역사] 인간 괴벨스 17 이라기시따 26 7 일 전
11406 [기타 지식] CYOA) 우주전함 만들기 16 유상의행복은있어요 6 7 일 전
11405 [유머] 겨울 제주도 유랑기-(2)눈 덮인 월정리 해변 8 떨븐홍시 6 7 일 전
1140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할로윈 때 아들이 받은 사탕에 독이 들어있었다 5 그그그그 2 8 일 전
11403 [과학] [유튭]인터넷 케이블이 바다를 가로질러 이동하는 방법 6 수간호사 5 9 일 전
11402 [유머] 겨울 제주도 유랑기-(1)폭설 속에 갇힌 사려니숲길 10 떨븐홍시 7 9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