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하이데거가 바라본 니체의 신 죽음

하이데거는 그의 논문집 '숲속의 길들'Holzwege에서 "신은 죽었다."라 말하는 니체의 명제를 다음과 같이 해석한다.

 

"니체는 단지 하나님의 죽음을 말한 것이 아니라 플라톤 이후부터 전승된 서구의 형이상학의 운명을 묘사한 것이다."

 

이때 형이상학은 감각적 세께와 초감각적 세계, 차안의 세계와 피안의 세계를 나누고, 피안의 초감각적 세계를 본래적이며 참된 세계, 영원한 가치를 지닌 시계로 간주한다. 이에 반해 감각적 세계는 "단지 차안적인 세계, 변화되는 세계 그러므로 단지 피상적이며 참되지 못한 세계"로 간주한다. 

 

하이데거는 피안에 있는 영원한 산과는 달리 차안의 세계는 눈물골짜기다.라는 말을한다. 참된 가치와 기준 그리고 이상과 모든 선함과 아름다움은 초감각적 세계에 있으며 그러므로 인간은 초감각적인 세계를 동경해야한다고 말하는 것이다. 

 

니체가 죽었다고 말하는 신은 기독교 신앙의 대상인 하나님이자 초감각적인 세계를 가리킨다. 

 

따라서 니체의 명제는 신이 더이상 존재하지 않음이 아닌 "플라톤 주의로 이해되는 서구 철학은 끝났다."를 말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초감각적 세계는 효력을 상실했고 그것은 삶을 제공하지 않음을 의미한다. 

 

그의 말에 따르면 "모든 현실적인 것을 일으키는 현실로 생각되는 초감각적 세계에 초감각적 근거가 효력을 상실하였다. 이것이 '신은 죽었다'라는 형이상학적으로 생각된 말의 형이상학적 의미다"라고 말한 것이다. 

 

초감각적 구속력을 가진 세계의 부재는 곧 무(NICHTS)가 인간의 의식을 지배하게 됨을 말하며 니체가 말하는 허무주의는 "결코 타락의 현상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서구 역사의 기본 과정인 동시에 무엇보다 이 역사의 법칙성을 말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서구 역사의 내적 논리이다.  곧 지금까지 인정되어온 가장 높은 가치들의 탈가치화(Entwertung)을 말한다. 혹은 "모든 가치들의 가치 전환"을 의미한다.

 

기존 가치 체계가 효력을 상실함에 따라 인간은 새로운 가치의 기준을 찾아야하는데 니체는 이것은 힘에의 의지(Wille zur Macht)로 정의한다. 이것은 새로운 가치정립의 원리인 동시에 지금까지 인정되었던 모든 가치들의 가치전환의 원리다. 따라서 스스로 자기의 가치와 기준과 목적을 설정해야하며, 땅에 대한 통치원을 행사하며 세계를 자신에게 예속 시켜야한다. 

 

이로써 세계는 주체로서의 인간, "힘에의 의지"를 의지의 본질로 가진 인간이 정복하고 통치해야할 대상으로 파악된다. 

12개의 댓글

2021.10.16

창조를 위한 파괴

0
2021.10.16

선생님 비문학 문항 포기요

0
2021.10.16

초감각적 구속 이 부분에서 멘붕왔다. 공대가리 돌돌이는 웁니다.

 

과거부터 크리스트 신앙을 토대로 한 서양의 세계관이 뒤집어졌고, 이에 대해서 조졌다 망했다 하면서 허무주의에 빠질게 아니라 스스로 사색해서 세계관을 세우라는 뜻인가?

1
2021.10.16
@아침밥

그 말씀도 맞다고 생각합니다. 이해하신거같은데요 뭐 ㅋㅋ

 

요 근래 사회상만 봐도 절대적인 가치가 파괴되고 있지않습니까? 무슨 논란이 뜨면 누구는 맞다 그러고 누구는 틀리다 그러고

 

결국 모든 것은 본인이 생각하고 결정해야하는 것이고, 그 자체가 힘에로의 의지에 포함되는 것이죠

 

어떤 목적을 위해서 자기 자신을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목적을 만들어내는 자기 자신이 되어라는 말과도 일맥합니다.

 

 

0
@아침밥

단순히 크리스트 신앙의 신이 죽은게 아니라 플라톤의 이데아론으로 이해하는 형이상학적 가치들이 끝남을 말하는거 같음

세계를 지배하여 모든 인간이 추종한 도덕, 정의, 선과 같은 형이상학적 가치는 끝났고 곧 개개인은 허무주의에 빠지겠지만 이것 역시 당연한 흐름이면 곧 개개인의 가치를 찾고 추종해야 한다. 뭐 이렇게 말하는거 같기도 하고

 

애초에 신은 죽었다가 신의 뜻으로 말했던 과거의 가치들을 무시하는 당시의 세태에 대해 인류가 신을 죽인거라고 표현한거 아니었나.

0
2021.10.16

박찬국 교수님이 쓰신 니체 철학과 하이데거 철학에 대한 책이 있는데 그것도 읽어보시면 굉장히 흥미로우실겁니다! ㅋㅋ

 

니체가 말하는 내용은 와닿기도하고 이해가 되는 부분이 있는데

 

하이데거가 니체의 사상을 포섭하여 자신의 사상을 설명하는 부분은 몇년전에 아주 난해하게 느껴졌었더랬죠... 지금도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ㅜㅜ

0
2021.10.17

니체의 말을 하이데거는 서양 전통 형이상학의 전복으로 받아들였다고 하지만 플라톤주의가 과연 끝났는지 아니면 끝낼 수 있는 것이긴 한지는 논의의 여지가 충분한 듯

0
2021.10.17

어쨌든 인간이 짱이라는 뜻 맞지?

0

기존 서구세계의 도덕관념을 노예도덕으로 보았고

주인도덕으로 탈바꿈해야한다고도 말한바가있죠

0
2021.10.17

이건 마치 정글 짐승들의 세계같은거 아니냐?

0
2021.10.17

전근대를 죽인줄 알았는데 근대도 죽임

0
2021.10.22

초인될때까지 숨 참는다

흐읍!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405 [기묘한 이야기] 내가 본 UFO 썰 7 난지금행복해그래... 3 5 시간 전
11404 [감동] 자작시 3편 읽어볼래? 15 번째 헬반도환생 3 1 일 전
11403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본 외계생물체(?) 이야기 8 Wolf 3 1 일 전
11402 [유머] 제임스 코든쇼 MC참교육한 BTS 썰 14 주구미 15 1 일 전
1140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트럭에서 그가 도로로 던졌던 것은? 4 그그그그 2 1 일 전
11400 [호러 괴담] 예전에 봤던 리얼돌방 창업 썰 14 김내가그린기린그림 4 1 일 전
11399 [역사] [외전] 달걀 하나가 만들어낸 히스토리.jpg 6 박민지 8 1 일 전
1139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마을에서 가장 친절한 사람이 어느 날 살인... 1 그그그그 2 3 일 전
11397 [기타 지식] 힛갤] 위스키 갤러리, 월간위갤 11월호 33 Ultragear 23 4 일 전
11396 [기타 지식] 황교익은 왜 한국치킨이 맛이 없다고 했을까? (사진 있음) 74 r3315 13 4 일 전
11395 [기타 지식] 제주도 정착 한지 9달 73 떨븐홍시 22 5 일 전
1139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현관에 나타난 풍선과 꽃바구니를 든 광대 그그그그 1 6 일 전
11393 [기타 지식] 제주도 정착 한지 4주 81 떨븐홍시 23 6 일 전
11392 [역사] 태권도의 역사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해보자 16 네일빠따 5 6 일 전
11391 [기타 지식] 댐,원전에 대한 공격이 국제법 위반인 근거조항 16 이라기시따 3 6 일 전
1139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어느날 자신의 집에서 사라진 여성. 4 그그그그 3 8 일 전
11389 [기타 지식] 아재의 갤럭시탭 s6라이트 사용기 60 안그래 1 8 일 전
11388 [기타 지식] 페이스북이 생각하는 메타버스 18 lililiiliiilii 7 9 일 전
1138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두 아내의 생명보험금으로 530만 달러를 가... 2 그그그그 3 10 일 전
11386 [역사] 중국의 백년국치에 대한 수정주의적 견해 - 중국판 식근론 9 미분가능하지않은... 8 11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