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그 여자한테서 우릴 구해줘요

48ed581569a5ec1e0e39e60ade464dba.jpg

 

1982년 영국 버킹엄 궁전에 마이클 페이건이 침입한다. 그것도 두 번 이나.

마이클 페이건은 도공 겸 장식가였으나 실업을 한 상태였다. 

이 때 당시 마가렛 대처가 총리였고 실업률은 치솟고 포클랜드 전쟁은 승전으로 끝내기 직전의 상황이였다.

당시 마가렛 대처는 레이건과 함께 신자유주의를 대표하는 인물 중 하나였다.

 

48fd2c85b47a7bbf095ab222dae99188.jpeg

 

실제로 마이클 페이건은 두 번 째 침입에서 엘리자베스를 만나는데 성공하였고 대화를 나누었다.

밑은 '더 크라운' 이라는 드라마에서 각색한 대화 내용이다.

 

페이건 : 돈이고 나발이고 필요 없어요. 그냥 말할 게 있어서 그래요. 이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당신은 모르거나 신경 안쓰니까

 

여왕 : 뭘 해달라는거지?


페이건 : 그 여자한테서 우릴 구해줘요


여왕 : 누구?


페이건 : 대처요. 나라를 말아먹고 있어요 실직자가 300만명이 넘고 있어요. 대공황 이후로 역대급인데 아무렇지 않으세요?


여왕 : 매우 개탄스럽네 하지만 난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건 없어. 내 자리에 나만큼 오래 있으면 국가의 부침이 얼마나 빠르고 자주 바뀌는지가 보이지
         실업, 불경기, 위기, 전쟁 이 모든건 알아서 바로잡히게 되어있어. 나라는 재기하고 사람들도 그러지. 그게 순리니까

 

페이건 : 나도 그렇게 생각했죠 난 재기할 거라고. 그런데 못했어요
             먼저 일이 말라비틀어지더니 자신감이 말라버리고 아내 눈에 담겼던 사랑도 말라버렸어요
             그러다 궁금해졌죠 어디로 사라졌을까요. 단지 자신감이나 행복만이 아니라… 사람들은 내가 이제 정신 문제도 있다는데 난 그저 가난한 것 뿐이에요.

 

여왕 : 정부가 도울수 있을텐데?


페이건 : 무슨 정부요? 정부는 망했어요 대처가 해체해 버렸죠. 성장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 다른 것들도 같이요.
             공동체 의식과 서로에 대한 책임 의식 배려 의식도 전부 사라지고 있다고요

 

여왕 : 그건 과장인 듯하군 사람들은 여전히 서로 배려하고 정부에 세금을 납부하지


페이건 : 그 돈을 그 여자가 불필요한 전쟁에 써버리고는 행복감이 다시 찾아왔다고 선언하더라구요.

            그런데 정작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것들은 일할 권리와 아플 권리, 늙을 권리,  나약한 인간일 권리인데 다 없어요.

            당신은 안전하다고 생각할지 몰라도 그 여자가 벼르고 있으니 당신도 곧 실직할 거예요.

 

 

 

이후 대화가 끝나고 페이건은 순수히 잡히게 된다.

그리고 대처가 여왕을 알현하고 궁전의 보안에 대한 사과를 한다.

 

 

 

대처 : 정부와 런던 경찰청을 대신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영국의 여왕께서 서슴없이 폭력을 행사하는 말썽꾼과 불평분자의 대상이 되다니요

 

여왕 : 그 사람이 문제가 있을진 몰라도 그게 온전히 그 사람 탓은 아니라고 봐요
         그 사람 역시 실직자이고 실업률은 이제 총리가 취임한 3년 전보다 2배 이상으로 치솟았죠

 

대처 : 실업률이 현재 일시적으로 높다면 그건 저희가 영국 경제에 처방한 치료제로 인한 불가피한 부작용에 불과합니다


여왕 : 그 치료제에 신중해야 하지 않나요? 아주 지독한 화학 치료처럼 정작 치료해야 할 환자를 죽이면 안 되잖아요 페이건 씨 같은 사람들이 힘겨워한다면 그들을 도와야 할 공동 의무가 있지 않을까요? 도덕 경제는 어디 간 거죠?

 

대처 : 이 나라 경제를 호전시키려면 공동 의무라는 구시대적이고 그릇된 관념은 반드시 버려야만 합니다. 각각의 남자와 여자는 하나의 가족과는 다릅니다
         더 나은 삶을 위해 자기 이익을 꾀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국가에 불을 지피는 원동력이죠. 제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했을 때 의지할 정부라곤 없었습니다.
         파산의 위험과 가족 부양의 책임감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으셨어요. 

 

여왕 : 모두가 총리 아버님처럼 비범하진 않은 거겠죠

 

대처 : 보십시오 그게 폐하와 저의 차이점입니다. 전 모두에게 그런 점이 내재되어 있다고 보죠. 

 

여왕 : 페이건 씨 같은 사람도요?

 

대처 : 페이건 씨는 다른 문제입니다. 두 개별적인 의사가 그자가 조현병을 앓는다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그와 같은 소견으로 그자가 형사 기소를 면한다면 쾌적하고 보안이 잘된 정신병원에서 다신 위험 행동을 하지 않게 치료받을 겁니다

 

 

이후 마이클 페이건은 경찰에 체포된 후 리버풀의 파크레인 정신병원에 무기한 수감을 선고받았으나 3개월을 지내고 나왔다. 현재 그는 런던에 거주하고 있다

 
그리고 아직도 대처에 대한 평가는 극명하게 갈린다.

12개의 댓글

14 일 전

지식이 늘었다. 감사.

0
14 일 전

와 소설에나 나올것같은 일이네

1
14 일 전

대처가 민영화로 영국 조진 사람이지?

레이건도 신자유주의 하면서 잘못한거 많음?

0
@초록달

레이건의 경제계혁인 일명 레이건 노믹스중 하나

말도 안되는 낙수효과 이론을 적극지지함

 

결과는 빈익빈 부익부사태만 낳았지

 

0
14 일 전
@초록달

대처가 그렇게 간단히 평가되는 인물은 아님.

평가가 갈린다고 말한 이유는 대처가 있었기때문에 망해가는 영국대신 지금의 영국이 존재하고 괜히 장기집권을 그냥 한 인물이 아님.

 

민영화도 어두운 부분이 분명 있지만 그 당시 민영화가 필요없었냐하면 꼭 그렇지도 않았음. 대표적인게 석탄사업.

 

다만 대처는 굉장히 능력주의를 신봉하고 자신이 여자이지만 일에 있어서만큼은 여자를 혐오할 정도로 능력을 중시하고 이걸 모든 국민에게 똑같이 적용하려해서 복지의 차원에서 여러 문제가 생김

4
13 일 전

대처 평가는 대체로 어떰? 복지병 고치고 나라 살렸다는 빠는 쪽도 많고 죽었을 때 걍 쌍년이라고 욕하는 사람도 많던데

0
13 일 전
@고독하구만

반반 갈리지. 이건 좌파냐 우파냐에 따라 평가가 갈릴 수 밖에 없음.

명과 암이 분명한 인물인건 확실함.

그러나 대처가 실패한 인물은 아니라는거에 대부분 동의를 할거임.

1
13 일 전

대처가 죽었을때 사람들이 들고있는 피켓에 써있는 문구를 보고 엄청 놀랐다.

 

https://www.google.com/search?q=rhatcher+bitch+is+dead&tbm=isch&ved=2ahUKEwimvcmbzb_zAhW0JqYKHensCL0Q2-cCegQIABAA&oq=rhatcher+bitch+is+dead&gs_lcp=CgNpbWcQA1C1mAFYz6UBYKWoAWgAcAB4AIABbIgBvQaSAQMxLjeYAQCgAQGqAQtnd3Mtd2l6LWltZ8ABAQ&sclient=img&ei=JrxiYaaSHrTNmAXp2aPoCw&bih=1124&biw=1535

0
11 일 전
@여너니

총 안든 전두환 같이 생각하나 보네

0
12 일 전

난 대처가 뒤질뻔한나라 수명을 늘려놨다고 생각한다

결국 뒤지겠지만 21세기 중후반쯤아닐까

0
11 일 전

정말 갈리긴해

극약 처방이라는게 다 그렇지만..

어쨌든 목숨 붙여놨다는건 맞는말임

0

여왕은 정치에 개입하진 않지만

대처의 시대에는 아침에 일어날때마다 그녀가 얼마나 나의 국민을 실망시켰는지 물었다고 하지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137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물론 내가 다 죽였지". 마이크가... 1 그그그그 1 13 시간 전
11370 [기타 지식] 옷장에 남길 옷 - M65 필드자켓 27 Ralph 14 21 시간 전
11369 [역사] 빤쓰런 군주 유비 14 털달린바퀴벌레 1 1 일 전
11368 [기타 지식] 1990년대 환자이송용 스트레처. 4 ASI 1 2 일 전
1136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성들만 노렸던 범죄자. 사람들은 그를 &qu... 9 그그그그 4 2 일 전
1136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와 함께 살았던 남자들의 죽음. 그녀는 ... 3 그그그그 2 4 일 전
11365 [과학] 위드 코로나와 코로나 백신 관련 응급의학과 전문의 글 (긴글) 41 바이코딘 47 4 일 전
11364 [호러 괴담] 오싹오싹 조선 괴담 모음 21 떡치면떡나오는사람 23 6 일 전
1136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식인범. 4 그그그그 6 6 일 전
11362 [기타 지식] 취업팁) 면접은 인상이 전부다 35 기미나 25 6 일 전
11361 [과학] <강력의 탄생> - 추천합니다 7 미분가능하지않은... 5 7 일 전
11360 [기타 지식] 하이데거가 바라본 니체의 신 죽음 12 실용화성악 8 7 일 전
11359 [기타 지식] 붓다의 가르침은 세상으로부터 물러나는 것이 아니다. 9 실용화성악 10 7 일 전
11358 [역사] 태국과 베트남의 역사적 경쟁과 향후 전망에 관하여 32 골방철학가 24 7 일 전
1135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360억 원 로또 당첨자. 그가 어느 날 사라졌... 11 그그그그 8 8 일 전
11356 [역사] 위(진)촉오 를 통일한 사마의 일족, 이후 뒷이야기. 17 4891556 13 8 일 전
11355 [과학] 오싹오싹 우주 근황의 조금 더 자세하고 정확한 설명.physics 21 샤킬오닐 17 9 일 전
11354 [기타 지식] 일본은 왜 파칭코장에 줄을 서는가? - 100% 리얼 파칭코 이야기 25 파파이스존스 13 9 일 전
11353 [기묘한 이야기] 군대 썰, 실화) 군대에서 근무서다 UFO 본 썰 18 야삐 4 10 일 전
11352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이니까 군대 기묘한썰 1 잠은깊게꿈은야하게 0 10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