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선조가 제일 잘한것

29개의 댓글

2020.10.11

선조가 임란만 아니였으면 엄청난 왕이 되었을 거라고 생각해 인사 배치 능력도 괜찮고 신하도 잘 가지고 놀고 물론 그덕에 아들이 힘들었지만

0
2020.10.11
@그라나다

선조 너무 뛰어난 위기 감지 능력이 있지만

 

그 능력이 너무 뛰어나서 ㅂㅅ짓함

0
2020.10.11
@보륜

조선이 위험하다! 인재를 발굴한다!

내가 위험하다! 공신을 팽한다!

1
2020.10.11
@그라나다

무능한건 아니었는데 때를 존나 잘못만났지 ㅋ

0
2020.10.11

라인전 패왕ㅋㅋㅋㅋ

0
2020.10.11

이런 것만 보면 선조도 인복이 있고, 그 인복 고르는 재능은 있었는데 ....

0
2020.10.11
@28000원

주위에 능력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보니 의심병이 싹트게 되고...

0
@28000원

알고 보면 조선사에서 인물 제일 많던 시기 아니냐

0
2020.10.20
@애니애플치즈팡

전쟁사라서 인물이 많을 수 밖에 없는데...사실 실패한 인사도 많음 대표적으로 원균

0
2020.10.12
@28000원

원균으로 밸런스 패치 당함. 만약 이순신이 부산에 있었으면 개전도 못하고 왜놈들 함대가 수장됬을 건데..

0

선조는 내가 보기엔 전형적인 평소에는 일 잘하는데 뭔가 조금이라도 예측 못한 위기가 닥치면 멘붕해서 잘하던것도 말아 먹는 타입임.... 능력은 있는데 위기상황에서 멘탈이 너무도 쉽게 터져서 안하던 실책, 인성질을 막 터뜨린거 같음.

1
@오버디알프스하하하하

이거 극복법이 뭐냐...

0
@하와와군필여직원육아휴직각이에요

없지 뭐 사람 천성 자체가 위기에 약한건데. 걍 민족 단위로 시대적 요구사항 & 군주 매칭 운빨이 더러웠던거지 평시였으면 최소 평타, 잘하면 성군의 기질까지도 있었는데.

0
@오버디알프스하하하하

내가 저래서...

0
@하와와군필여직원육아휴직각이에요

일부로 약간 무리하면 감당할수 있는 범위 내에서 뭔가 모험이나 사고를 쳐서 이걸 수습해보는 연습을 하면 어떨까..... 최소 자금만 가지고 어디 자다가 꽐라로 막무가내로 여행가본 다음에 집으로 돌아가기 퀘스트라던지...

0
@오버디알프스하하하하

수습은 늘 아다리가 맞아서 어찌저찌되고

최악의 상황은 면하는데 차악의 상황을

늘 맞지 대신에 ㅠㅠ

 

내가 조금만 ㅇㅇ했더라면 으로 해서 막았을 일들도 많고, 내 예상에서 벗어나서 갑자기 들이닥쳐서 나를 어렵게 하는 일들도 많고

 

두 가지가 겹치니 뭔 일을 하고 결정을 하면서도 매번 불안하고 답답하고 소극적으로 바뀜

차석이나 관리자는 당연히 나를 못믿고

실수가 생기면 뭐라하는게 점점 겁나고

 

관리자는 아예 내가 만만한 남자니까

얘를 조지면 팀이 기강이 어느정도 잡히는

구나 라는 시범케이스인걸 아니까

나만 조지고 드니 더 눈치보고 주눅들고

 

예상밖의 사고가 터지면 의연해지지 못하지...

타인의 존재가 변수가 되지 못하면 그래도

좀 대범해지는데, 다른 사람이 끼어있다?

근데 그 사람은 내가 기대가 안되는사람

Or 전혀모르는 사람

 

=> 연휴내내 퇴근해서도 나를 괴롭히는 주범이됌

0
@하와와군필여직원육아휴직각이에요

문제의 스케일이 부랄 긁으면서 선조얘기나 하던 내가 어찌 조언을 해줄수 있는 스케일이 아니네;;; 힘내라 쩝

0
@오버디알프스하하하하

ㅋㅋㅋㅋㅋㅋ 고마웡 그래도 식견잇는 누군가가 도와주겟징

0
2020.10.11
@하와와군필여직원육아휴직각이에요

멘탈 길러주는 무사트 ㄱㄱ

0
2020.10.11

멘탈 잡아요!

0
2020.10.11

이거보면 선조가 역량은 있어.

0
2020.10.11

쩝;;

0
2020.10.11

선조가 인재 고르는 재능은 있는데 멘탈이 쓰레기라던데

0
2020.10.11

롤 할 때 전라인 전황 분석 맵리 다 잘되는데 한타 벌어지면 눈앞이 하얘지는 병이 있습니다.

2
2020.10.12
@MariAbe

삐빅! 감코진 입니다

0
2020.10.12

이정도면 선조랑 일본이랑 내기한거 아니냐?

우리 니네 바텀으로 빡갱 갈꺼니까 막아라 3달준다 이러고?

0
2020.10.13

일찍 도망간 게 신의 한수였다고 함 궁궐을 버리고 도망간 것은 일본도 예상할 수 없었다고

0
2020.10.14

근데 ㄹㅇ 저래서 그렇게 선조가 꼽줬는데도 이순신이 충성충성한거 아니냐... 존나 파격적인 인사임. 왜란 이전의 선조 시대는 목릉성세라 불릴 정도로 선조가 인사배치는 기가막혔음.

0
2020.10.16

선조가 빡대가리는 아님. 정책도 그렇고 사람도 볼 줄 알아서 인사도 잘하고. 근데 맨탈이 바사삭에다 결정적으로 왕으로서의 책임감이 부족함. 그래서 당대의 평가도 여진족은 잘 때려 잡으셨으면서 왜구놈들은 왜 ㅜㅜ 였다고 함.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42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445년형을 선고 받은 인물 17 그그그그 5 2020.10.13
10424 [기타 지식] 국가별 소득세 비교, 연말 정산, 부자증세 62 dkanrjtehdksla 30 2020.10.11
10423 [기타 지식] 상사의 여자에 대해서 64 블랙호오올 52 2020.10.11
10422 [기타 지식] 대마대마 CBD오일 34 대300 11 2020.10.11
10421 [기타 지식] 비트겐슈타인과 거짓된 명료성 4 난쓰레기 3 2020.10.11
10420 [자연] 개붕이 오이도 다녀옴 13 사리자 3 2020.10.11
10419 [역사] 선조가 제일 잘한것 29 IILiIIliL 24 2020.10.11
10418 [역사] 두부의 세계 21 IILiIIliL 24 2020.10.10
1041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종신형을 두 번 받은 의사 Dr. O 2 그그그그 3 2020.10.10
10416 [기타 지식] 유머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마지막 이야기 난쓰레기 5 2020.10.10
10415 [기타 지식] 루시드드림(자각몽)을 시도해서는 안 되는 이유 37 머선129 23 2020.10.10
10414 [기타 지식] 조망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세 번째 이야기 2 난쓰레기 3 2020.10.10
10413 [기타 지식] 세계관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두번째 이야기 4 난쓰레기 6 2020.10.09
10412 [기타 지식] 흙수저 신랑 신부 개인적인 결혼식 총 비용 오픈한다. 53 고라파독 43 2020.10.09
10411 [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경험한 무서운 이야기.txt 15 GlenCheck 22 2020.10.08
10410 [기타 지식] 1996~2016년 어린이 사망 통계 11 dkanrjtehdksla 1 2020.10.08
10409 [과학] [ LGBT ] sexual, gender. 성과 뇌에 대한 이야기 9 알비놀 6 2020.10.08
10408 [기타 지식] 행위의 철학자, 비트겐슈타인 - 첫번째 이야기 4 난쓰레기 7 2020.10.08
1040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버지와 딸을 죽인 여성의 거짓말 1 그그그그 1 2020.10.08
10406 [기묘한 이야기] 최고의 자각몽 썰은 이거라고 생각한다 4 바람둥이소닉 7 2020.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