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러시아 인생썰5

내 다리가 짧아서 짧게 올리는거니깐 토달지 말아라. 그리고 간간히 러시아 문화도 나오니깐 개인썰이 아니고 기타지식이다. 내가 그렇다면 그런걸줄 아셈

 

 

와이프와 연애를 시작하고나서 학교는(어학당) 더 안갔었다. 어학당에선 이미 다 알고있는거만 알려주고 있고 와이프랑 데이트하면

매일매일 신세계가 펼쳐지는데 궂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자막이라도 있으면 좋겠지만 러시아는 더빙밖에 없어 하나도 못알아먹는 영화도 보고 (러시아어는 말이 길기 때문에 자막을 넣으면 스크린의 반을 차지한다)

날마다 산책도 하고..(러시아는 유흥문화가 그리 좋지 않기때문에 산책을 자주함)

 

그렇게 8개월 정도가 흐르고 나는 중국어 학과로 입학하게 됨.

 

이렇게 인생이 잘 풀리나 싶더니 어느날 갑자기 와이프가 울면서 전화를 하게됬는데,말 한마디 안하고 울기만 하더라..

순간 좋지 않은 예감이 들었고 바로 와이프집에 달려가니 또 내 얼굴을 보자마자 다시 꺽꺽 울었다

 

예상가듯이 와이프는 임신을 했었고 우는 와이프를 달래주고자 "그럼 결혼하면 되겠네 나랑 같이 살자"

한마디에 멍청이소리를 내뱉은 와이프는 어이없는 웃음을 지었다

 

다행히도? 와이프는 아버지가 없었기 때문에 장인어른에게 맞아죽을 일도 없겠다 여기에 자신감이 생긴 나는 장모님께 바로 딸을 달라고 했었고

흔쾌히 수락을 하셨다.

 

그렇지만 가장 큰 고비는 내 어무니..나도 아버지가 없기 때문에 홀로 나를 키워주신 어머니는 소식을 듣자마자 3일간 연락이 없었고

그 후 와이프를 사랑하냐는 전문이 왔었다.

 

사실 나는 아무 자신감도 없었기 때문에 대답을 하지 못했었고 어머니는 결혼을 반대하셨다.

그렇지만 이미 사고는 쳤으니 책임을 져야했고 어머니의 반대를 무릅쓰고 처가댁의 동의를 얻어 일을 진행시켰다

 

원래 러시아에 여행을 오려고 계획했던 어머니의 계획은 상견례로 바뀌었고 그날 어머니에게 등짝을 수도없이 맞았다.

얼얼했지만 아무튼 성공적으로 허락을 받은 나는 대학교를 중퇴했고 그대로 가이드를 하며 일을 했지만,워낙에 입을 못털었기 떄문에 하루 일당벌어 사는 생활을 했다...

 

사실 일당으로도 충분히 생계를 유지할수 있지만 직업,지리적 특성상 러시아는 겨울에 춥기 때문에 여행객들이 없기 마련이고 조금더 안정적인 수입을 원하던 나는 가족과 일주일에 한번 볼까말까 할 정도로 일을해 가이드 일과 병행하며 게스트 하우스를 오픈했다

 

이대로 잘 흘러갔으면 좋았겠지만,쉬운게 어디 인생인가 저가항공 노선이 없어져 여행객들은 없어지다 시피 했었고 집주인과의 트러블로 인해 결국 게스트하우스는 폐쇠했다.

 

역설적이지만 가족들을 위해 가족과의 불화도 참으며 내 시간과 노력을 쏟은 첫 사업이 이렇게 빨리 없어지는게 충격적이였고

집에 돈을 남기고 나는 아무도 모르게 한국으로 가서 고시원에 방을 잡은다음 일주일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술먹으니깐 글이 길어지고 한탄만 하는거 같아 이만 줄임

 

25개의 댓글

2020.07.10

어흑 미쳤다 😭

0
2020.07.10

어학당 다니면 러시아 사람이랑 결혼 쌉가능?

0
2020.07.10
@어렵쥬

개붕이 입터는 능력에 따라 다르겠지

0
2020.07.10

개붕이 힘내라

0
2020.07.10

빨리 더써

0
2020.07.10

지금도 와이프랑 잘 지냄?

0
2020.07.10
@사자티비

그냥저냥..ㅋㅋ

0

쓰까불럇 새끼

0
@퀵드립헛소리없음

그래도 임신책임은 졌으니 넌 남자다

0
2020.07.10

지금 잘 지내?

0
2020.07.10
@아집가고싶다

맨날 일하고 뭐 똑같지..

0
2020.07.10

뭐여 왜 쌔드엔딩이냐

0
2020.07.10
@겹화장지

아직 엔딩 안났다,,쒸까불럇,,,,

0
2020.07.10

형 이러다 자살엔딩 뜨는거 아니지??

0
2020.07.10
@버건디

처자식이 있는디 살아야지..

0
2020.07.10

그래도 애들은 너무 귀엽겠다. 혼혈들은 다들 귀여운거같더라

0
2020.07.10
@Yoloman

울 딸내미보다 이쁜애기 못봄 ㅋㅋ

0
2020.07.10

아조씨 러시아에 아조씨만 아는 추천 여행지 있어요?

0
2020.07.10
@갤러해드

그냥 사람 많은데로 가..러시아말 못하면 더

0
2020.07.10

브라쁘따?

0
2020.07.10
@다르빗슈크림

까니에쉬나

0
2020.07.10

결론은 피임잘하자같네

0
2020.07.11

1번3번어디감

0
2020.07.11

저기 아저씨 1번 3번 없는데 일부러 인가요?

0
2020.07.13

국적은 어케했어?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30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남편의 실종 다음날 그녀는 놀이공원에 놀러... 그그그그 0 41 분 전
10303 [감동] 전문직을 준비하는 장수생들에게 37 00x 11 13 시간 전
10302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들이 저를 떠나는 것이 두려웠습니다. 4 그그그그 0 19 시간 전
10301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새빛동 219-14 업무처리 일지 <1> 8 신낙타 11 23 시간 전
10300 [기타 지식] 글로 알려주는 발성 기본 25 냄냄 4 1 일 전
10299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새빛동 219-14 403호 부동산 임대차 계약서 10 신낙타 8 2 일 전
10298 [기타 지식] (개스압) 집에서 쉽게 해먹을수 있는 요리 레시피 총정리.txt 19 Infinity 7 2 일 전
10297 [역사] 다가오는 광복절, 한국근현대사를 이해하기 위한 책 추천 13 복사집 21 2 일 전
1029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싱어송라이터의 죽음. 범인은 팬클럽 회장? 1 그그그그 1 2 일 전
10295 [기타 지식] 파이썬 무료 코딩 강의를 만들었습니다 ! - 웹스크래핑 편 (... 81 나코 34 3 일 전
1029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내가 사망하고 연락이 두절 된 남편 2 그그그그 9 4 일 전
10293 [기타 지식] 개드립에서 싸우지말고 차단하자. 24 k13da23s48 9 4 일 전
10292 [역사] 하늘을 달리다 (1부) 9 IILiIIliL 5 4 일 전
10291 [역사] 조선 후기의 유학자, 안정복이 본 천주교 40 은빛달빛 20 6 일 전
1029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들은 저에게 의지한거라고요 ㅣ 가스라이... 7 그그그그 6 6 일 전
10289 [역사] 2차대전 각국 잠수함들의 활약상 9 송곡 8 6 일 전
10288 [기타 지식] 애플쓰는 개드립여러분 이런 사기 조심하세요 11 밤낮개냥이 19 6 일 전
10287 [기타 지식] 카스 글옵 재테크로 스팀월렛 모으기 18 공휴일 19 6 일 전
10286 [역사] 발트 신화 속 슬픈 사랑 이야기 6 송곡 4 7 일 전
10285 [기타 지식] 의대 정원 늘리는게 해법이 아닌 이유 174 광개토대마왕 36 7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