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레딧 번역] 두 줄 괴담 32개

레딧을 돌아다니던 중 재미있는 서브레딧이 있어 번역 해 봤어.

https://www.reddit.com/r/TwoSentenceHorror/

 

로컬라이징을 빙자한 과다한 의역이 다소 있으니 양해 해주길 바라. 0_<

 

 

 

 

 

1. 사람들이 아빠의 약물사형을 준비하는 걸 지켜보던 나는 소리 질렀다.
    "멈춰, 아빠가 날 죽인게 아니란 말이야!"
u/franklydizzy

 

 


2. 산속에서 하이킹을 하던 나는 엄마에게서 온 전화를 받았다.
    아. 충분히 깊게 판 줄 알았는데.
u/Me69420

 

 


3. 난 마비 된 내 몸의 힘을 쥐어짜내어 나를 죽이려는 살인마의 칼을 막았다.
    "이런 건 사후 경련 때문에 그렇습니다." 장의사는 확신에 차서 말했다.
 u/thewannabewriter1228

 

 


4. 내 아들이 "돈 복사버그"가 더 이상 안된다며 날 불렀다.
    아들 방의 XBOX화면에는 [카드 한도초과] 라는 문구가 떠있었다.
u/MoTheDestroyer

 

 


5. 어제 정원 가꾸는 중에 누가 쳐다보는 느낌이 있어서 봤더니 내 이웃이 2층 창문에서부터 날 빤히 바라보고 있었다.
     그녀가 살짝 고개를 돌렸을 때 목에 걸린 밧줄을 발견하기 전까지는 경찰에 전화할 엄두도 못냈다.
u/DangerCocktail

 

 


6. 아빠 아빠 저거 봐요 엄청 큰 폭죽이에요!
    내 딸을 끌어안으며 내 마음 속 한 구석은 그녀가 아직 버섯구름을 알아보기엔 너무 어리다는 사실에 안도했다.
u/JokerCrowe

 

 


7. 내 친구들과 나는 기억을 조작한다고 소문이 난 폐가로 탐험을 갔다왔다.
    모든 걸 제대로 기억하고 있다는 몇 번의 확인 끝에 우리 둘 다 실망할 수 밖엔 없었다.
u/Nathan_is_writing

 

 


8. 사람들은 제가 괴물이라고 생각하지만 전 그저 살아남으려고 하는 거에요.
    그게 바로 제가 이 여자아이의 뇌와 폐 그리고 간을 먹어버리려는 이유죠, 화학치료는 쓸모 없어요.
u/throwawayjeb0

 

 


9. [배터리 1% 남음]
    난 지구를 한번 내려다 보았다, 내 우주복 전원이 꺼져버리기 전에.
u/ABrawlStarsPlayer

 

 


10. 아빠는 날 의자에 앉히고 문고리에 실을 매달아 내 이에 묶었다.
    아빠는 문을 닫기 전에 말했다, "엄마가 어디 갔는지만 말해주면 이 짓을 그만 할수 있어."
u/palad

 

 


11. 그 고아원에는 새로운 부모님과 행복한 삶을 꿈꾸는 아이의 목숨을 어둠이 앗아간다는 소문이 있었다.
    나중에 안 사실은 그 조용하고 잔혹한 살인마는 일산화탄소 감지기에 9볼트 건전지를 갈아주는 방법으로 퇴치 할 수 있다는 거였다.
u/TheOminousDarkness

 

 


12. 난 그 아이에게 스폰지밥을 볼 수 있다고 계속 말해줬다.
    아이는 마침내 울음을 그치고선 벽돌을 자기 발에 묶는 것 까지 도와줬다.
u/86-Everything

 

 


13. 난 점쟁이에게 가서 내 미래를 물어봤다.
    그녀는 갑자기 소리지르며 밖으로 뛰쳐 나갔고 난 따라 나가서 그녀를 칼로 찔러 죽였다.
u/titmouse_420

 

 


14. "난 착한 아이가 되어야 해 , 난 착한 아이가 되어야 해." 강아지는 속으로 계속 되뇌었다.
    수도없이 짖지 말라는 말을 들어온 강아지는 연쇄살인마가 창문을 통해 조용히 들어오는 걸 보며 끈기있게 참고 있었다.
u/jedelhauser

 

 


15.아이가 고아로 자란다는 건 생각하기만 해도 끔찍해요.
    그래서 전 부모의 시체위에서 울고있는 아이를 향해 망치를 다시 한번 치켜들고 다가갔어요.
u/From_Strange_Seeds

 

 


16. 벌레가 내 뇌를 파먹을 때 처음엔 무서웠지만, 이 작은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서 저는 뭐든지 할 수 있다는 걸 느꼈어요.
    이제 몸싸움 그만하시고, 당신 귀 속에 이것만 넣으면 당신도 그럴 거에요.
u/ursois

 

 


17. 이거 쓰느라고 계속 다른 일을 못하네요.
    이제 폰 내려놓고 아들 학교 바래다 주는 거나 신경써ㅇ
u/shoutsfrombothsides

 

 


18. 난 겨울내내 실종된 내 딸을 찾으려고 돌아다녔다.
    봄이 오고 눈사람이 녹자, 난 살인마가 배배꼬인 유머감각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았다.
u/AShadyPyro

 

 


19. "자기야, 난 정말 자기가 말을 해줬으면 좋겠어."
    그는 그녀의 잘려진 혀를 들고 그녀를 조롱했다.
u/WereWoodScrews

 

 


20. 이사 직후 내가 제일 먼저 한 일은 지하실에 가본 거 였다.
    "다행이다 무서운 건 없네", 다시 계단을 올라가보니 출입구가 사라져 있었다.
    u/kowalski655    

 

 


21. 어떤 미친 노인네가 나에게 인생을 앗아가는 터널에 들어가지 말라고 소리지르며 나에게 뛰어 왔다.
    피부가 쭈글쭈글해지고 머리가 새어버린 난, 밖으로 뛰어나가 어린 나에게 터널에 들어가지 말라고 소리쳤다.
u/jessielee_wordsmith

 

 


22. 엘리스는 붉은 여왕의 목에 칼을 찔러넣었다.
    배심원단은 엘리스가 그녀의 어머니를 살해한 동기에 정신적 문제가 있다고 보았고, 이제 엘리스는 정신병원의 독방에서 원더랜드로 돌아가는 길을 찾고있다.
u/Vice-Monkey

 

 


23. 뇌종양 제거 시술중에 난 맨 정신으로 깨어 있었다.
    수술진은 내가 맨정신으로 깨어있어야 하는 이유가 시술 중 만일 사고로 뇌의 중요한 부분을 건ㄷㅡ 뇌종양 제거 시술중에 난 맨 정신으로 깨어 있었다.
u/AmATrueWriter

 

 


24. 그림은 움직이면 안된다는 걸 안다.
    그래도 가끔 가렵단 말이야.
 u/MohSilas

 

 


25. "모기가 또 다리를 물었니?" 엄마가 물어봤다.
    새로운 담배에 불을 붙이며 조용히 하라는 손짓을 하는 아빠를 바라보며 난 네 라고 대답했다.
u/julhak

 

 


26. 내 어릴 적 사진이 소셜 미디어 실시간에 올라왔다.
    난 영문도 모르고 기뻤다. 그 아래 "7년 전 잃어버린 이 아이를 찾아 주세요."라고 써있는 걸 보기 전 까지는.
u/loangeless

 

 


27. 악마는 예술가 지망생과 거래를 마치며 씩 웃었다.
    "저는 온 세상이, 독일 뿐 만이 아니라 전 세계가 제 이름을 알았으면 좋겠어요." 아이는 소원을 빌 때 좀 더 자세하게 빌었어야 했다.
u/Queenofroses18

 

 


28. 난 문을 지나 들어갔지만 날 아무도 신경 안 쓴다는 사실에 화가 났다.
    잠깐, 나 지금 문을 그냥 지나간 건가?
u/DrChooo

 

 


29. 내 남자친구는 날 '난쟁이'라고 불렀다.
    난 그도 키가 좀 작았으면 했다. 그래야 조금만 토막내도 되니까.
u/Heathers_Reddit

 

 


30. 난 내 가슴에 칼을 찔러 넣었고, 그건 엄청 아팠다.
    그리고 무대 뒷편의 소품담당이 사악한 미소를 짓는 것을 보았다.
u/menovat

 

 


31. 딸꾹질을 멈추려고 숨을 참았다.
    왜 아직도 숨소리가 들리지?
u/red20200

 

 


32. 오늘 가게에서 마네킹을 떨어뜨렸다.
    마네킹에 멍이 들었다.
u/mynameisfboy

 

 

.

 

.

.

 

The End

 

 

 

요즘 할 만한 스토리가 없어...

68개의 댓글

15 일 전

카드 한도초과ㅠㅠㅠ

0
15 일 전

14. 되뇌었다

잘봤음 ㅊㅊ

1
15 일 전
@관짝춤꾼

맞춤법 수정 압도적 감사!

0

7 11 16 31은 이해가안감..

0
15 일 전
@마법부오러사무국장

7. 들어갈땐 친구들과 나. 셋 이상. 나올땐 우리 둘. 하나 이상의 친구가 사라진걸 알지도 못함.

11. 일산화탄소 감지기 배터리 다돼서 애들이 자다 뒤짐. 우리 옛날 연탄중독처럼.

16. 벌레에게 뇌를 지배당한 화자가 청자에게 츄라이츄라이 중.

31. 나는 숨을 참았는데 보이지 않는 누군가가 곁에서 숨을 쉬는 중

3
@관짝춤꾼

ㄱㅅㄱㅅ31은 별로 안무섭네 ㅋㅋ

0
15 일 전

4번이 제일 무섭네

0
15 일 전

핸드폰이 작동을 멈춰서 억지로 전원을 껐다.

어? 왜 얼굴이 두개지..?

0
15 일 전

1번은 뭐야?

0
15 일 전
@플러그인

죽은 아들 영혼이 하는 말임

0
15 일 전
@스시로

아 그냥 그거뿐이야? 다른 뭔가 있는줄

0
We
13 일 전

23은 뭐지

0
13 일 전
@We

이미 뇌가 건드려져 버려서 무한루프에 빠져버린것

0
13 일 전

3번이 괜찮네

0

17은 뭘까 마누라한테 등짝맞은건가

0
13 일 전
@스타벅스헬조선점

운전중에는 핸드폰 만지지 맙시다 라는 깊은 교훈 ..

0
@128x32

아하

0
9 일 전

7번보고 연쇄살인 장소 물색하는줄알았어..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250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세인트 알폰소 보육원: 교직원 안전수칙 (유... 4 년차ASMR 2 2 시간 전
10249 [역사] [단편, 약후] 조선의 형벌, 오형 14 3대20헬린이 5 2 시간 전
10248 [역사] 여러 민족/국가 이름의 어원 8 까치까치 13 6 시간 전
10247 [호러 괴담] 개인적으로 진짜 재밌게 봤던 옛날얘기 [호랑이] 4 세고라니 0 7 시간 전
10246 [역사] 조선의 7-9급 공무원, 참하관 (3) 21 3대20헬린이 3 13 시간 전
10245 [기타 지식] [퍼옴] 언어와 문자의 상관관계 (요약없음, 난잡) 7 크레모아린궁전 5 1 일 전
10244 [호러 괴담] 앨커트래즈의 버드맨 7 그그그그 2 1 일 전
10243 [역사] [단문] 조선과 중국의 위계질서, 이등체강(二等遞降) 19 3대20헬린이 9 1 일 전
10242 [역사] 조선의 7-9급 공무원, 참하관 (2) 19 3대20헬린이 10 2 일 전
10241 [역사] 조선의 7-9급 공무원, 참하관 (1) 28 3대20헬린이 10 2 일 전
10240 [호러 괴담] 난 그들의 영혼을 저장하고 싶었다. 4 그그그그 3 2 일 전
10239 [기묘한 이야기] 자살 경험담과 기묘한 인연 14 골슈덱 14 3 일 전
10238 [과학] 사회과학/심리학 여성이 남성보다 정신장애가 많은 이유 29 뜨거운광선쏟아져... 5 3 일 전
10237 [기타 지식] 러시아 인생썰6 25 hrin 4 3 일 전
10236 [호러 괴담] [나폴리탄 괴담] 세인트 알폰소 보육원: 일반 안전수칙 (유툽... 22 년차ASMR 5 3 일 전
10235 [기타 지식] [운동후기, 식단관리] 49일간 식단 및 운동으로 인한 체중변... 23 년차개발자 2 3 일 전
10234 [기묘한 이야기] [장문] 고등학교 2학년 시절 새벽에 학교간 이야기 13 개인 8 4 일 전
10233 [기타 지식] 초보운전자를위한 자동차관련 상식/팁 24 리오토마치다 6 4 일 전
10232 [호러 괴담] 그녀의 죽음은 지병에 의한 자연사입니다. 4 그그그그 2 4 일 전
10231 [역사] [단문] 안중근의 상관, 김두성 5 3대20헬린이 2 5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