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레딧괴담] 요즘 내 딸이 이상하다 (유툽주의)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g7u6f6/the_blind_child/

원제: THE BLIND CHILD

 

************************************ 

 

“칼로 난도질...”

 

내 딸 실비아가 내 동생인 아서에게 손가락을 가리켰다. 분명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그녀의 우윳빛 눈동자가 아서와 그의 부인인 아그네스를 차례대로 훑고 지나갔다. 그 말을 들은 나의 남편이 창백해져, 바로 즉시 실비아를 침실로 업고 올라갔다. “실비아! 누구한테 그런 못된 걸 배웠니-”

 

실비아의 돌발행동 이후, 그날 밤의 가족 모임은 찜찜하고, 불편하기만 했다.

 

2주 후, 아그네스가 그녀가 일하는 직장의 주차장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칼에 찔린 채 말이야.

아서는 내 딸이 한 말에 대해 마음을 담아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지만…

동생이 나에게 거짓말하는 게 느껴졌다.

 

 

 

그 끔찍한 일이 있고 난 뒤 얼마 뒤, 실비아의 선생님에게서 전화가 왔다.

“안녕하세요, 실비아 어머니…. 오늘 실비아가 몇 시간 동안 수업에 집중을 못 하고, 계속 ‘감전사… 감전사…’ 거리며 웅얼거리는데. 요즘 집에서 무슨 일이 있나 확인차 연락 드렸어요-”

 

그날 실비아에게 학교에서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물어보자.

그녀는 그냥 새로운 단어를 배운 게 신나서 그랬다고 말했다.

 

1주 후, 한 공업사에서 변압기를 점검하던 30대 남성이 흐르는 전류에 감전돼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신문의 일면을 장식했지. 그는… 며칠 전 전화를 건 그 선생님의 애인이었다.

 

그날, 남편이 퇴근하기 전, 실비아와 최근 그녀가 보여준 이상한 행동에 관해 대화를 가지기로 마음먹었다.

 

“우리 딸… 엄마한테 숨기고 있는 게 있어요?”

실비아가 우물쭈물하며 내 시선을 회피했다.

“엄마한테는 사실대로 말해도 돼요. 학교에서 무슨 일 있었니?”

“아니요… 저 엄마한테 숨기는 거 없어요”

 

그날 밤 남편이 돌아왔을 때, 실비아는 평소와 달리 해맑게 웃거나 남편에게 안기지도 않고

무덤덤한 표정으로 그이에게 다가가 말했다. “불에 타죽어…”

 

내 딸의 끔찍한 말들을 더는 참을 수 없었다. 실비아가 그런 말을 할 때마다 지목한 사람의 연인이 끔찍하게 목숨을 잃었잖아. 

 

그날 이후 난 노이로제에 걸릴 것 같다. 하루에도 수십번 가스 밸브가 잠겨있는지 확인했다. 강박 장애가 생길 것 같다. 오늘이야말로 내가 죽는 날인 걸까? 이제는 나야? 불에 타죽는다니! 실비아가 미래를 예측하는 것인지 그게 아니면, 나에게 저주를 걸려고 했던 걸까? 왜? 어째서? 

날 이렇게 지치게 만든 내 딸, 실비아, 가 너무나도 혐오스러웠다. 이 악마 같은 -

 

 어젯밤, 남편이 일을 끝내고 돌아왔는데, 그의 온몸이 검게 그을린 행색을 하고 있었다.

 

“알레스, 이게 다 무슨 일이야? 당신 얼굴이랑 옷이 왜 이래”

 

그가 떨리는 목소리로 답했다, “직…. 장동료가, 그녀 집에 불이 났어. 난 어떻게 빠져나왔는데 맙소사 그녀는 도망치지 못한 거 같아… 어떡하지? 경찰부터 불러야 하나?”

 

순간 난 깨달았다. “당신… 그 여자집에 지금까지 왜 있던 거야?”

내 남편은 얼굴에서 당황을 지우지 못했다. 모든 게 확실해졌다...

 

내가 그를 추궁하려 다가가자, 내 옆에서 작은 속삭임이 들려왔다.

“음식… 독살…”

 

 

 

 

 _______________________ 유툽주의 _______

 

 

------------------------이전 괴담

 

https://rjkcreepyradio.tistory.com/

 

 

 

10개의 댓글

2020.05.28

부부의 세계가 생각나서 번역해봤습니다.

0
2020.05.28

개붕이들 절대 안죽을듯

0
2020.05.28
@악마지망생

앗....

0
2020.05.28

개붕이...고독사...혼자살다 죽어...

0
2020.05.28
@미스터글래스
0
2020.05.28
@미스터글래스
0
2020.05.28

마지막에 아내가 남편을 죽인다는거지?

0
2020.05.28
@KH179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전

0

근데 재밌는건 옆에 아빠도 있잖아... 결국 둘중하나는 음식 독살당한다는거네....

0
2020.05.29
@고라니당해서고자라니

남편도 이제 그걸 들었으니 서로... 죽이려 할거 같네요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89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0212 [역사] 피에 굶주린 마야인들의 잔혹한 제사들 <3> 아기 학살 14 포치테카 5 7 시간 전
10211 [역사] 피에 굶주린 마야인들의 잔혹한 제사들 <2> 심장 적출 7 포치테카 9 9 시간 전
10210 [역사] 피에 굶주린 마야인들의 잔혹한 제사들 <1> 10 포치테카 12 10 시간 전
10209 [기타 지식] [운동후기] 41일간 식단 및 운동으로 인한 체중변화 후기 6 년차개발자 1 11 시간 전
10208 [호러 괴담] 실종됐다는 연인이 그녀의 차 트렁크 속에 들어있었다. 그그그그 1 15 시간 전
10207 [역사] 이릉, 한나라 장군, 흉노의 왕 (2) 5 3대20헬린이 3 1 일 전
10206 [역사] 명나라 황제가 지은 이슬람 찬양 시 14 미역빵 2 1 일 전
10205 [기타 지식] 운전자를위한 자동차 상식/꿀팁 35 리오토마치다 5 1 일 전
10204 [기타 지식] MBTI 정확한 유형 탐색하기 ver.2 21 이뭠마 6 1 일 전
10203 [역사] 타이타닉 충돌부터 침몰까지의 실시간 시뮬레이션 1 장성규 9 1 일 전
10202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그냥 또다른 하루 by Shannon Fay 아르타니스 1 1 일 전
10201 [호러 괴담] 고양이 나무 7 수수 8 2 일 전
10200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 유령들 by EA Levin 5 아르타니스 0 2 일 전
10199 [역사] 이릉, 한나라 장군, 흉노의 왕 (1) 20 3대20헬린이 8 2 일 전
10198 [호러 괴담] 완전 범죄의 조건 6 그그그그 7 2 일 전
10197 [역사] 사마천이 궁형을 당하면서 느낀 심경 16 멀라 9 3 일 전
10196 [기타 지식] [투자] 매매를 쉬기 좋은 때 37 작은투자자 8 3 일 전
10195 [기타 지식] [신입의 면접 전략] 면접의 시작은 자기소개서부터 5 슴내 6 3 일 전
10194 [기묘한 이야기] [번역 SF단편] 불빛은 항상 빛나죠 by Tracy S. Morris 5 아르타니스 0 3 일 전
10193 [호러 괴담] [레딧괴담] 자장가 [유툽주의] 10 년차ASMR 2 3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