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회사 그만두고 사업하면 안 되는 이유

사업 (1).jpg

 

오늘은 왜 젊은 나이에 사업을 구상해야 하는지

왜 회사 때려치우고 사업을 하면 안 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자

 

 

 

 

 

 

사업 (2).jpg

 

회사만 믿고 살 수 있는 세상인가? 솔직히 어렵다
(삼팔선, 사오정, 오륙도 같은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
40대만 되어도 퇴직 압박을 많이 받는 게 현실

 

 

 

 

 

 

사업 (3).jpg

 

근무환경이 열악한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마찬가지다
대기업 사원도 '퇴직 압박을 견디면서 회사에 남아있어야 하나?'라는
회의감이 들기 마련

 

 

 

 

 

 

사업 (4).jpg

 

이런 퇴직 압박을 버티고 50살까지 살아남으면 괜찮을까?
은퇴 전까지 노후를 위해, 6억 이상을 모아야 한다 (*kb금융지주연구소, 서울시 복지재단 자료)
내 집 마련하고 내 자식들 교육시키면, 현실적으로 모으기 불가능한 금액

 

 

그래서 언젠가는 내 사업을 해야 한다
많은 프랜차이즈 업체에 은퇴한 성인들이 몰리는 이유다

 

 

 

 

 

 

 

사업 (5).jpg

 

그런데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다
"어차피 잘릴 거, 아무거나 빨리 시작해서 자리 잡자."
그렇담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

 

 

 

 

 

 

사업 (6).jpg

 

1살이라도 젊을 때 뭘 할까

'장사' 아니면 '사업'이다
그중에서 장사. 창업의 생존율을 보자

 

 

 

 

 

 

사업 (7).jpg

 

처참하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온 사장님들의 모습이, 높은 확률로 나 자신의 미래라는 뜻이다.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이 OECD 국가 중에서 최악인 이유 중 하나가 이것.

자영업으로 몰릴 수밖에 없는 현실과 더불어

한번 망하면, 은퇴자금까지 사라져버려 빈곤한 삶을 살아야 한다.


그렇다면 '사업'을 시작해야 할까?

 

 

 

 

 

 

사업 (8).jpg

 

대박 날 것 같은 아이템이 있다면 꼭 해보자.
그런데 핵심이 있다.

 

 

 

 

 

 

 

사업 (9).jpg

 

회사를 다니면서 하자. 그리고 최소의 비용으로 시작하자
과감하게 투자를 하면, 그다음이 없다.

 

 

 

 

 

 

사업 (10).jpg

 

그렇다면 왜 회사를 다니면서 해야 할까?
한 달만 지나도 '아차!'싶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시장에서 반응이 없는 게 10에 9

 

 

 

 

 

 

 

 

사업 (11).jpg

 

'얼마나 좋은 물건을 만드냐' 보다, '어떻게 팔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내가 좋은 물건을 만들면 알아서 시장에 반응이 있을 거라는 건 큰 착각.
대부분, 파는 능력에 사업의 성패가 결정이 난다.

 

 

 

 

 

 

 

사업 (12).jpg

 

문제는 이 사업이 흐지부지 되어 버렸을 때,
내 가족이 있는 상황에서는

 

'돌아갈 곳이 있어야 한다.'

 

 

 

 

 

 

 

 

 

 

62개의 댓글

2019.05.13

돌아갈 곳이 있긴해야지

0
2019.05.13

일리는 있는 말이지만 현실성은 글쎄

 

이런거 보고 어설프게 사업하겠다고 본업에서 밀리고

본업하느라 사업도 밀림

 

요즘같은 글로벌 경쟁시대에 사업 도전한 사람들은 바보가 아님

존나 독하거나 똑똑하거나 인생을 건 사람들임

0
2019.05.13

네이버, 다음, 넥슨(올해는 지원 안함)등 사내 창업지원 밀어주는 회사면 몰라도 현실적으론 어렵겠네

 

회사에서  창업준비 하는 티 나면 불려가서 판례고 나발이고 쿠사리 먹겠쥬

0
2019.05.13
@길껄룩

사내창업이라니. 이거 완전 여혐아닌가욧!

0
2019.05.17
@시드니여우
0
2019.05.13

그래서 우리나라가 기술공화국이라는거임 기술하나 잘익혀 놓으면 은퇴시기도 다른직업에 비해 한참길지만

나중에 자기꺼 하고 싶어도 길이 넓어짐 굳이 프랜차이즈만 고집할 필요가 없어짐

답은 기술이다

0
2019.05.13

일리단

0

누가몰라시팔 ㅋㅋㅋㅋ갑자기 뒤에서 맥빠지네 글이

 

0
2019.05.15

돌아갈곳은 흙이란다

0
2019.05.15

한국 자영업자는 사실 상 도박하는 새끼들이랑 다를게 없음ㅋㅋ인생걸고 자영업 하려는 이유 ㅂ물어보면 대부분이 할거없어서.. 장사하고 싶어서.. 타령 ㅋㅋ남들과 다른 경쟁력, 비전도 없이 막연한 마음으로 시작해놓고 잘되길 바라는 인생 날로쳐먹으려는 심보만 가득함 ㅋㅋ그래놓고 안되면 사회탓 남탓.. 잘되는 사람들은 이유가 있고 망하는데에도 이유가 있음 ㅋㅋ골목식당?? 진짜 단편적인ㄴ 부분이지 대부분 자영업자가 망할수 밖에 없는 절대적 근본은 변하지가 않음

0
2019.05.16

똥싸다가 왜 설사나오냐

0

ㅋㅋㅋ 간만 보다가 잘되면 들어가겠다? 그렇게 해서 성공한 사업가가 누군지 말해주면 좋겠는데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9462 [기묘한 이야기] 닌겐상의 괴력난신 이야기~ 일뽕 가득한 일본 야담 3 세레브민주공원 3 10 시간 전
9461 [역사] 파이팅 화이팅 구호 얼마나 자주 쓰나요? 12 개드립빠 0 10 시간 전
9460 [기타 지식] 개드립에 간 게임의 정치적 올바름 문제에 대한 소고 4 밥짓기 귀찮아 2 12 시간 전
9459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고양이의보은( 쿠로쨔응) 3 번째탈룰라 6 13 시간 전
9458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 화장실낙서 2 번째탈룰라 3 13 시간 전
9457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친구등록 2 번째탈룰라 2 13 시간 전
9456 [호러 괴담] 플로리다에 존재하는 악마의 나무, 평범했던 나무가 악마의 ... 2 그그그그 5 15 시간 전
9455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 이야기 - 열어줘 1 번째탈룰라 3 15 시간 전
9454 [기묘한 이야기] 기묘한이야기 -내가 만약 내일 죽는다면 5 번째탈룰라 4 15 시간 전
9453 [과학] 현실적 훈련법 (헬린이편) 27 고양이좋아함 4 18 시간 전
9452 [기묘한 이야기] Test-1 12 오타양해바람 0 23 시간 전
9451 [자연] 걸어서 땅끝마을까지_15화 6 sjfhwisksk 6 1 일 전
9450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4> 아동... 29 Taurus 29 1 일 전
9449 [기타 지식] 헬린이인 내가 푸쉬업을 찬양하는 이유 61 Sharedsoul 4 2 일 전
9448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3> 식인... 36 Taurus 28 2 일 전
9447 [호러 괴담] 얼룩말 살인사건 6 그그그그 4 2 일 전
9446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기묘하고 신기한 경험 8 꺄륵끼륵 3 2 일 전
9445 [자연] 걸어서 땅끝마을까지_14화 8 sjfhwisksk 5 3 일 전
9444 [기타 지식] 트레이너 거르는 방법 및 헬린이가 운동을 배우는 순서 126 Sharedsoul 7 3 일 전
9443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2) 56 Taurus 33 4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