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헌책의 묘미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헌책을 산다는 것은

책이 아닌 누군가 밤을 지새운 흔적을 산다는 것.

그러나 100여쪽을 지나자 그의 희미한 자취는 찾아 볼 수 없었고

나는 안타깝게 여길 뿐이었다.

어째서 자취를 더 이상 남기지 않았는지

어째서 이것이 헌책방으로 오게 된 것인지.

27개의 댓글

2018.12.03

헌책 좋아하는디 대전 헌책방이 뒤쟈부러쓰 ㅠㅠ

알라딘 중고매장이 짱무거부러쓰

0
2018.12.03
@붕벽붕

인터넷에서 헌책을 봤다면 저런 흔적을 보고 살 수 없었을 것 같습니다.

0
2018.12.03
@붕벽붕

알라딘 중고매장? 은행동에 잇는거?

0
2018.12.04
@펭꾸인

알라딘 중고매장 서울에 한두개가 아닌데...

0
2018.12.04
@관제탑

대전 헌책방 얘기하길래 ㅎㅎㅎ

0
2018.12.03

비상금 나올줄 알았는데

0
2018.12.03

어째서 자취를 남기지 않긴! 읽기 귀찮아서지! 헤헤

0
2018.12.03

나도 저렇게 남들이 남긴 글같은거 읽는거 좋아하는데, 도서관 교재도서에 밑줄 쳐진 건 꼴뵈기싫더라 ;

젤 좋았던 건 기증도서 였던거 같은데 소설책 맨 앞 표지 뒤편에 짧막한 편지글 적혀있었는데 감성 충전 지대로 했었음.

0
2018.12.04
@실례지만지금

공공서적에 밑줄치고 낙서하는 사람은.. ㅓㅜㅑ..

0
2018.12.04

책에 달라붙어있는 코딱지보고도 그런소리가 나올까

0
2018.12.04
@뻘소리닷컴

코딱지 없는거 사면되지! 책에 코딱지 붙어있으면 헌책방 아저씨들도 안받아줄듯 ㅋㅋㅋ

0
2018.12.04
@나헌

300페이지 한페이지씩 검수함? ㄷㄷ

0
2018.12.04

광주에 헌책방 많았는데 충장로 알라딘 생기고 싸그리 망함.

그런데 망할만 한게 고등학교 교재만 팔고 헌책 같은거 사러오면 그즘 새책에 가까운 돈을 내라고 하니 살맛도 안나고 무엇보다 책 상태가 씹구림

0
2018.12.04
@로히림

부산 갈 기회가 있다면 보수동 책방거리를 들려보세요. 문학인들의 성지입니다. 단지 그런쪽으로 일반화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0
2018.12.04
@나헌

아뇨 일반화가 아니고 참 아쉽다는 느낌으로 쓴건뎅... 부산 한번도 안가봐서 안그래도 가게되면 그쪽 책방거리.노리고 있습니다. 언제인가 다큐 3일 프로그램에서 봣는데 맘을 확 이끄더라구요 ㅎㅎ

0

공부를 도와주시네 ㅎㅎ

0
2018.12.04

집에 오래된 죄와 벌 있는데 내가 필기 존나 해놓은 거...

한 40년 지나 다시 읽어보려고 생각중 ㅎㅎ

0
2018.12.04

대학교 입학할때 다시 쓰는 우리역사인가 중고거래했는데 3사관 생도가 파는거 삼 ..... 시발 존나 깨끗함

0

헌책 더러워서 어케 쓰냥 지인한테 사는거 아닌 이상 찝찝해서 못씀

0
2018.12.05

알라딘 필기 자국 있음 매입 안함

0

역활 .. 불편 ..

0
2018.12.05

용산역 뿌리서점 가봐라

 

추천한다 헌책방임

0
2018.12.05

책 내용 어때요? 왠지 이끌리는데 시 쓸 때 도움 될까요??

0
2018.12.09
@모임별

문예사조사가 시 쓰는데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긴 어렵지 않을까?

문예 사조가 어떻게 흘러왔는지는 알 수 있을테지만

0
2018.12.05

역활에 맞았다

0
2018.12.08

고등학교때 보수동 근처에서 학원다녔어서 책방골목 맨날 다녔는뎅 나름 재밋음 거기 나름 헌신적으로 하시는 젊은 사장님 한분 계셔서 2000년대 초반부터 인터넷으로 헌책 팔고 그러셨음

0
2018.12.09

옛날에 마산에 수출자유지역 입구 앞에 큰 창고가 있었음.

어린시절 내 느낌에 진짜 조오오온나 커서 무슨 작은 운동장만큼 큰 창고였는데 그 창고가 전부 헌책방이었음. 그 큰 곳에 책이 꽉차있고, 무수한 서가들이 만든 좁은 복도들, 그 많은 서가도 부족해서 길막하는 책더미들.... 어린 마음에 안에 들어가서 길 잃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 였음. 항구도시의 헌책방이다보니 외국책도 많았고 야한책도 많았음.

어렸을 때 자주 갔음. 규모가 크다보니 어린애가 안에서 뭘 뒤적거리든지 주인은 신경도 못 썼던거 같음.

서른 넘어서 생각이 나서 찾아갔더니 없어졌더라. 상호라도 알아둘걸, 그냥 헌책방이라고만 불렀었어.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0119 [호러 괴담] 모든 것은 사랑때문이었습니다 1 그그그그 0 8 시간 전
10118 [과학] 민간인 수준에서 면역에 대한 이해 - 3 - 개노답 3형제에게도... 5 케리만 6 10 시간 전
10117 [유머] DMZ에서 커피 얻어먹은 썰 13 밀착변도 4 12 시간 전
10116 [기묘한 이야기] 군생활동안 선임 4명이 전입 온 썰 9 여자친구생기면탈... 0 12 시간 전
10115 [기타 지식] [언어학 산책] 사투리가 뭔데? - 사투리와 외국어의 경계 정... 30 로스케빌런 7 16 시간 전
10114 [호러 괴담] [레딧괴담] 요즘 내 딸이 이상하다 (유툽주의) 9 년차ASMR 4 16 시간 전
10113 [기타 지식] [언어학 산책] 대격 언어와 능격-절대격 언어에 대해서 알아... 20 로스케빌런 8 1 일 전
10112 [과학] 딥러닝을 최대한 알기쉽게 써봄 64 일뽕사냥꾼 5 1 일 전
10111 [호러 괴담] [드림걸즈]로 유명한 '제니퍼'. 그녀의 일가족이 ... 8 그그그그 5 2 일 전
10110 [역사] 한국 독립운동가들이 벌인 대규모 학살, 니콜라옙스크 학살 28 안티파굳 5 2 일 전
10109 [과학] 민간인 수준에서 면역에 대한 이해 - 2 - 백신과 항체 21 케리만 15 3 일 전
10108 [기타 지식] 카메라의 초점방식에 대해 알아볼까? 14 K084401 6 3 일 전
10107 [역사] 역덕후들 도움!!! 68 까치까치 2 4 일 전
10106 [호러 괴담] 우아즈의 살인마라 불린 남성, 그가 잡히지 않았던 이유. 2 그그그그 5 4 일 전
10105 [호러 괴담] [레딧 괴담] 톰과 제리 미공개 영상:톰의 지하실 (유툽주의) 19 년차ASMR 8 6 일 전
10104 [과학] 민간인 수준에서 면역에 대한 이해 - 1 - 면역이 일어나는 방식 15 케리만 31 6 일 전
10103 [호러 괴담] 어이없는 거짓말로 모든것이 탄로난 남성 8 그그그그 5 6 일 전
10102 [호러 괴담] (레딧괴담) 그럼 이 여자 아이는 얼마면 됩니까 (유툽주의) 20 년차ASMR 7 7 일 전
10101 [호러 괴담] 아내가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집에 방문한 불청객 10 그그그그 10 8 일 전
10100 [역사] 미국 역사상 오직 단 한명에게만 부여된 6성장군 계급 36 살에는연애할수있을까 27 9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