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스압)콜럼버스의 진실


우리가 위인전에서 본 콜럼버스는 야심만만한 탐험가였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지구는 둥그니까 서쪽으로 계속가면 인도가 나온다!


289f903c8decf3229b78519c11e99630.png



중세사람: ? 헛소리하지 마셈. 지구는 평평하니까 서쪽으로 계속 가면 절벽에서 떨어져서 죽는거 모름? ㄷㄷㄷ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무튼 지구는 둥글다! 나에게 배를 다오! 인도를 찾아 오겠소!


289f903c8decf3229b78519c11e99630.png


중세시민: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님 좀 짱인듯





그러나 이는 위인전에서 고의적으로 꾸며낸 이야기이다.

당시 중세사람들에게도 지구가 둥글다는것은 상식이였다.

심지어 고대 그리스 시절에 지구가 둥글다는 가정하의 지구의 둘레가

이미 계산되기까지 했다.

중세 학자들은 고대부터 정립된 천문학적 지식과 경험적 지식을 바탕으로  

지구가 둥글다는 결론을 내렸고, 이는 정설이였다.




289f903c8decf3229b78519c11e99630.png



중세시민: 아직도 지구가 둥글지 않다고 믿는 흑우들 없제?



a7e65eac0ee03a9f6dc7dcd09872a35c.jpg



중세시민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 빡대가리가 어딨음? ㅋㅋㅋㅋㅋㅋ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여깄다 이 씹새야


a7e65eac0ee03a9f6dc7dcd09872a35c.jpg



중세시민2: ??????



콜럼버스는 오히려 지구가 둥글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는 지구가 서양배 모양에 가깝다고 생각했다




30700.jpg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지구는 이렇게 생김 ㅅㄱ




그가 잘못 생각한 지구 모형을 토대로,  미대륙이 없다 가정하고 서쪽으로 갔을때의

아시아와 유럽사이의 거리를 고작 3700km 라고 계산하였다.

실제로는 2만km정도 되니 거의 16000km 나 줄여버린 셈이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이정도 거리면 배타고 갈만한 거리 아님? 어 인정? 어 인정~



289f903c8decf3229b78519c11e99630.png


중세시민: ㅄ



그리고 이 잘못된 계산을 토대로 항해 스폰서를 구하기 시작했는데

당연히 구해질리가 없었다.

그는 영국,이탈리아,프랑스,포르투갈의 지도자를 만나며 후원을 요청했지만 전부 거절당했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니 폐하 잠시만 제 말좀


다운로드 (8).jpg


왕: 아니 저새끼 아직도 안갔냐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니 지구가 둥글다는게 사실 잘못된 지식이라니까요? 폐하께선 속고 계신거라고욧!



다운로드 (8).jpg


왕: 셋셀때까지 안나가면 참수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ㅠㅠㅠ




그렇게 스폰서를 구하던중 스페인으로 건너가 이사벨라 여왕을 만나게 된다.

물론 처음에 이사벨라 여왕도 그의 제안을 거절했다.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아니 학자들이 저렇게 반대하는데 내가 어찌....


a7e65eac0ee03a9f6dc7dcd09872a35c.jpg


학자: 2만km면 현재 기술로는 항해가 불가능합니다. 말도 안되는 계획이에요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니 3700km 밖에 안된다니까!!  바람만 충분하면 어? 갈수 있다고


7de37a5071662986bb0bf20299b2cdd3.jpg


신하: 폐하 뭐하세요. 빨리 잡상인 안내쫓고 




그런데 당시 스페인은 포르투갈과 식민지 경쟁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해외진출에 대한 바램이 절실했다.

게다가 포르투갈이 아프리카를 거쳐 인도로 통하는 해상무역로를 독점하고 있던 상황이라

신항로 개척을 필요로 했다. 

위와같은 이유로 이사벨라 여왕은 당시 기준으로 터무니 없던 계획을 승낙하기로 한다.


그러나 콜럼버스의 요구는 더욱 더 터무니 없었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1. 작위를 줄것 2 .식민지의 총독 자리를 줄 것  3. 식민지에서 얻은 수익의 10%를 줄것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  야  내가 배까지 다 지원해주는데 이거 너무 양심이 없는거 아니냐?


7de37a5071662986bb0bf20299b2cdd3.jpg


신하: ㅁㅊ 진짜 도둑놈 아니여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몰랑 요구사항 안들어주면 안가요 빼애액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아오




신하들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사벨라는 콜럼버스의 요구를 들어준다.

이사벨라는 자신의 왕관까지 팔면서 그를 후원해주었다.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배 3척 지원해 줄테니까 갖다와라, 나도 더이상은 못줘.....



7de37a5071662986bb0bf20299b2cdd3.jpg


신하: 아니 폐하 진짜 왜그러세요 아오



a7e65eac0ee03a9f6dc7dcd09872a35c.jpg


신하2: 폐하 솔직히 말해주세요. 저자랑 무슨 관계입니까? (실제로 당시 콜럼버스가 이사벨라의 정부라는 소문까지 돌았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감사합니다 충성충성 ^^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




그렇게 시작된 터무니 없던 항해는 뜻밖의 반전을 맞이 한다.

정말 그의 말대로 얼마 가지 않아 육지가 나온것이다





289f903c8decf3229b78519c11e99630.png


선원: 어 육지다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거봐! 내가 뭐라고했어 ㅋㅋㅋㅋㅋㅋㅋ 내 계산이 맞잖아!



289f903c8decf3229b78519c11e99630.png


선원: 근데 여기 인도 맞아요?  책에서 보던거랑 많이 다른것 같은데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잉 그러게,  인도사람보단 중국사람에 가깝게 생겼네


인디1언2.jpg


인디언:???? 누구세요?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마 중국 아닐까? 아 뭐 그래도 중국이랑 인도랑 이어져 있으니까 그게 그거지 뭐



그는 본국으로 돌아갔고  스페인 당국은 크게 고무되었다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와!  개쩌네 진짜 인도 발견한거야?


a7e65eac0ee03a9f6dc7dcd09872a35c.jpg


학자1: ;;;  그렇게 가까울린 없을것 같고 아마 중국인것 같은데요?


7de37a5071662986bb0bf20299b2cdd3.jpg


학자2: ㅇㅇ ;;  우리가 생각했던것 보다 중국이 훨씬 길었나봐.....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폐하, 이번에 다시 한번 가면 황금하고 노예를 가득 실어 오겠습니다! 다시 한번 지원해 주십쇼!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오냐!  17척 지원해 줄테니까  후딱 갖다와라!  인도코인 떡상 가즈아~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가즈아~ 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2차원정을 떠난 콜럼버스 일행은 현재 아이티 섬에 도착한다.



인디1언2.jpg


인디언: 어 또 오셨네 ㅎㅇㅎㅇ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ㅎㅎㅎㅎ




그는 섬에 당도하자마자 원주민 700여명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하기 시작했다.

통치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였다.

창,칼로 찔러 죽이고 사냥개를 풀어 물어 죽이는등 그 수법도 매우 잔인했다



2015091731034282.jpg



인디1언2.jpg



인디언: 억 ㅠㅠ  왜이러세요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아가리 닥치고 내일까지 금가져와라. 못가져오면 그때는 얄짤없을것이여



인디1언2.jpg


인디언: 아이고 ㅠㅠㅠ



그는 인디언들에게 금을 요구했고  할당량을 채우지 못한 사람의 손목을 잘라버렸다



인디언의_손목을_자르는_스페인군인들(드_브리_1504년_목판화)_Christopher_Columbus'_Soldiers_Chop_the_Hands_off_of_Arawak_Indians_who_Failed_to_Meet_the_Mining_Quota (1).jpg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어 할당량 못채웠네? 저새끼 손모가지 잘라라


인디1언2.jpg


인디언: 아니 이제 금이 더이상 안나와요 ㅠㅠ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또또 변명한다. 그냥 잘라버려


인디1언2.jpg



인디언: ㅠㅠㅠㅠ




또한 남성들을 붙잡아다 노예로 팔아버렸고

여자들을 끌고가 성노예로 만들어 선원들에게 나누어주었고

매춘부로 만들어 팔아 버렸다.

나이가 어리든, 성인이든 가리지 않고 끌고 갔다.



인디1언2.jpg


인디언:  아니 다른건 모르겠는데 이 아이는 9살밖에 안됬어요 ㅠㅠ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 9살은 여자 아니야? 말같지도 않은 소릴 하고있어



인디1언2.jpg


인디언: 야이씨! 이 나쁜놈들아!! 이 개!새!끼!들!아! 이 씨발아아악!


20091012001040_r.jpg


콜럼버스: ㅎㅎ ^^




이런 악행으로 고작 몇년만에 30만명이나 되던 아이티섬의 인구는 불과 절반으로 줄어들게 된다.

야만인을 사람 이하의 동물로 취급하던게 당시 유럽의 전반적인 생각이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콜럼버스가 했던짓은 잔혹했다고 받아들여졌다.

게다가 이런 잔인한 짓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본국에 가져온 황금의 양은 생각했던것보다 

훨씬 적었기 때문에 본국에서 그에 대한 여론은 더더욱 악화되었다



7de37a5071662986bb0bf20299b2cdd3.jpg



신하1: 콜럼버스 일행들이 원주민의 배를 갈라 내장을 꺼내 죽이고

젖을 문 갓난아기들을 엄마한테 떼어내서 바위에 패대기 쳐 죽이고

원주민들을 쇠꼬챙이에 끼워 화형시켰답니다



다운로드 (9).jpg


이사벨라:  아무리 야만인이라도 그건 좀 ;;



a7e65eac0ee03a9f6dc7dcd09872a35c.jpg


신하2: 아니 그런짓을 했으면 황금이라도 많이 가져와야 하는거 아닙니까? 큰소리 떵떵 쳐놓고

정작 가져온건 쥐뿔도 없고. 


7de37a5071662986bb0bf20299b2cdd3.jpg


신하1:  이정도면 본국으로 압송해야 하는거 아닙니까? 죄수선을 보내서 거기에다 콜럼버스를 싣고 와야 합니다!




게다가 가장 큰 후원자였던 이사벨라 여왕이 죽으면서 그는 더더욱 몰락하게 된다.

그는 식민지 총독 자격의 세습을 금지당하고 경제적 후원이 끊기자

빚더미에 앉으며 그는 나락으로 떨어진다.

1506년, 그는 매독으로 사망한다




그가 발견한 신대륙은 얼마 뒤 설탕 재배에 적합한 땅이라는게 밝혀지면서

설탕 대농장이 설립되었고 이는 유럽에 막대한 부를 가져다 주었다.

이 때 쌓인 부가 서양 자본주의 발전 및 산업혁명의 모태가 된다.

콜럼버스의 발견이 현재의 부유한 유럽을 만든것이다.

그런 업적에도 불구하고 그가 행한 잔혹한 학살때문에 

오늘날 콜럼버스를 영웅으로 평가하는 시각이 점점 줄어들고있다.

콜럼버스의 날까지 지정해 그를 기리는 미국만 해도

마이애미, 댈러스, 로스앤젤레스, 시애틀,하와이, 알래스카, 사우스 다코다, 오레건주에서는

콜럼버스의 날을 기리지 않는다.

그는 영웅인가? 아니면 학살자인가?






depositphotos_9936332-stock-photo-columbus-statue-barcelona.jpg



-바르셀로나에 있는 콜럼버스 동상 -





27개의 댓글

음모론자에 피도눈물도 없는놈이었네
2018.05.20
애미뒤진 쓰레였네
2018.05.20
말투는 진짜 너무 웃기다ㅋㅋㅋㅋ
2018.05.20
재밌네 추ㅋㅋㅋ
얘 글 존나 재밌음 ㅋㅋ
2018.05.20
@죄인은 교도소로
읽판에 이닉으로 된글하나밖에없는데 너 어디서왔냐
@엄마는
http://www.dogdrip.net/index.php?mid=doc&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자연수&document_srl=157359805&page=1
2018.05.20
와쓰레기였네;;;
2018.05.20
ㅋㅋㅋㅋ 골때리네
고정관념 타파의 중요성을 널리 설파하기 위해 달걀 껍데기를 깨부수듯 최소한의 인권마저 깨부셨던 인류사의 영웅 콜럼버스 성님... 그립습니다...
2018.05.20
세계사 공부하면서 저 부분봤을때 과몰입해버렸었지
2018.05.20
서양배 모양까진 맞았는데...
2018.05.20
ㅋㅋㅋ 콜럼부스 죽고 프란시스 파사로의 잉카정복기가 더 재미있습니다
유럽애들 진짜 그대 카메라 있었으면 일본은 귀염둥이 였을겁니다
2018.05.20
아 말투 ㅈㄴ웃기다 ㄹㅇ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글 좀더 자주써줘 ㅠㅠㅠ
2018.05.20
본문에 희망봉 개척을 바르톨로뮤 디아스 아닌가효
2018.05.20
@스카우루스
발견은 바르톨로뮤 디아스 개척은 바스코 다 가마인데..... 내가 헷갈렸나보네 ㅇㅋ ㅈㅅㅈㅅ 수정함
2018.05.21
ㅋㅋ 일본 저리가라네
2018.05.21
근데 ㄹㅇ루 콜럼버스 이새끼는 위인도 좆도 아님
잘 쳐줘봐야 피사로랑 코르테즈랑 동류지
2018.05.21
@드림라이너
그나저나 글이 재미있으니 더 써줄거지? 추천놓고감
유럽 잘된거 설탕보다는 은때문아니야? 물론 콜롬버스는 에디슨급임ㅋㅋㅋ
2018.05.21
저쓰레기동상철거안하나?
2018.05.21
계란깬 일화처럼 원주민 뚝배기 깨고 다녔네 이런 미친
2018.05.21
에디슨도 발명품 훔쳤다는 얘기가 돌긴하는데 이 샠기는 진짜 세기말의 쓰레기네
2018.05.21
이 글에 안쓴게잇네,

아이티원주민들 인구가 절반이 된게아니고 결국 멸종함. 지금 아이티인들은 아프리카+남미 흑인노예 후손들임.
2018.05.21
@패드립장인
그리고 스페인정부에서도 콜럼버스한테 잔인하다고 뭐라한거라기보다,

아이티원주민들을 노예나 노동자원으로 충분히 활용가능한데 막무가내로 돈내놔 없어? 죽어 이런식으로 완전 개막장방식으로 통치하니까.

"아니 노예로 팔아먹거나 노동력으로 활용하면되지 왜 손을자르거나 처형을 하고 ㅈㄹ이야, 천민 양아치 출신아니랄까봐 통치할줄 ㅈ 도 모르네 이러고 끌어내린거임"
와 미친놈이었어
2018.05.22
? 어떻게 서양배 모양이 원형보다 길이가 짧게 나오냐 유라시아 대륙이 지구 절반이상 덮었다라는 가정임? 븅신인갑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903 [기묘한 이야기] 어릴적 유치원에서 겪은 기묘한 애기 22 뉘일 4 12 시간 전
8902 [기묘한 이야기] 꿈이야기 4 붕붕이쟈키 1 14 시간 전
8901 [기타 지식] [정보글]하루 시청자 20~50명 하꼬 게임BJ는 한달에 얼마를 ... 68 하킹유튜브 5 17 시간 전
8900 [호러 괴담] 네이트판에 올라온 역대급 무서운 이야기 ㄷㄷ 8 날씨가춥다 0 19 시간 전
8899 [기타 지식] 스탈린그라드 전투에서 한 병사의 일기 18 노무사공부중 9 1 일 전
8898 [기타 지식] [법률상식] 초성 욕도 고소가 가능할까? 46 미라쥬250 1 2 일 전
8897 [기타 지식] [법률상식] 개드립에 올린 댓글도 저작권이 인정될까? 19 미라쥬250 1 2 일 전
8896 [과학] 아두이노, 마이크로컨트롤러(mcu) 개발을 위한 센서 참고자료... 2 짜요 0 2 일 전
8895 [기타 지식] [스압주의] 시집 추천, 시를 읽고 싶은 개붕이들에게 주는 팁 23 죽는다면극장에서 9 2 일 전
8894 [기타 지식] [노잼/스압] 노르웨이 난센급 충돌사고 예비 보고서 번역 9 뱃사공에루 7 2 일 전
8893 [기타 지식] [노잼/스압] 노르웨이 난센급 충돌사고 오디오로그 번역본 9 뱃사공에루 6 2 일 전
8892 [기타 지식] 게시글에 영상을 올리는 방법을 알아보자 4 위안칠드런옼닼니스 1 3 일 전
8891 [기타 지식] 미스터리 소설의 개요 및 추천 52 하이데거 2 3 일 전
8890 [기타 지식] 개붕이들을 위한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을 알아보자.alaboza 11 코그멍 3 3 일 전
8889 [기타 지식] '비폭력대화' NVC단체를 알게되면서 한 생각들 12 호랭이가떡달라고... 2 3 일 전
8888 [기타 지식] 판타지를 좋아하는 개붕이들을 위한 도서 추천 61 헛소리하는애 5 4 일 전
8887 [기타 지식] 오랜만에 돌아왔다! 소설추천 3탄 52 싱싱한곧휴 2 4 일 전
8886 [과학] 좋은 고기 고르는법 45 야야노노노 3 5 일 전
8885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그래서 이게 뭐라고요? - Courageous Class 18 Intruder 16 6 일 전
8884 [감동] 절영지회(絶纓之會) 22 나헌 8 6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