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한살 많으니 형이라고 불러 '나이가 깡패'인 우리나라, 이젠 어린아이들까지?

http://news.suwon.go.kr/?p=40&viewMode=view&reqIdx=134558998120492381


지난 일요일 저녁 이른 시간에 식사후 바람좀 쏘이려고 나간 길에 터벅터벅 걷다가 아이들이 노는 근처 놀이터까지 가게 되었다.
나무 아래 벤치에 앉아 있노라니 바로 옆에서 초등학교 4, 5학년쯤 되보이는 아이 둘이 대화하는 내용이 들려 고개를 돌렸다.
아주 짧은 둘의 대화였는데 무척 인상 깊었다.
"너 몇학년이냐?"
"나? 3학년"
"그럼 10살이지?"(계산도 무척 빨랐다)
"응. 10살 맞어..."여기까지는 그런대로 있을수 있는 대화였다.
 그리고 다짜고짜 "너 몇학년이냐"고 먼저 말을 건넨 아이는 덩치가 좀 컸는데 이 아이가 한 말,
 "나, 4학년이거든 11살이야. 나한테 형이라고 불러."
 아이의 요지는 바로 그거였다. "나한테 (까불지 말고 이젠 앞으로) 형이라 불러"그거 말이다.

우리 주변의 아이들이 비슷한 또래의 다른 친구들을 처음 만났을 때 제일 먼저 물어보는 것이 "너 몇 살이냐?" 였는데 역시 그 뒤에 따라오는 말도 이런 목적이 강하다. 위아래를 분명히 구분 짓고 가자는 뜻이다.
그러고 나서 나이가 한 살이라도 적은 아이가 많은 아이에게 깍듯이 존댓말을 써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들 세계에서 위계질서가 무너지기 때문이다.

두 아이들의 대화를 들으면서 그런 풍토는 정말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는가 싶었다.
이런 모습을 대할 때마다 참으로 가소로우면서도 씁쓸한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우리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보여준 말의 세계가 아니겠는가!

중학교 영어 수업시간에 "미국 사람들은 예의가 없다.  아버지나 어머니와 얘기할 때도 너, 당신(you)이라는 말을 사용하기 때문이다."면서 영어에 높임말이 없음을 빈정대시던 어떤 선생님의 말씀이 떠오른다. 정말 그럴까?  
군대에서 '계급이 깡패'라는 말은 사회에서 '나이가 깡패'라는 말로 바뀐 것이다.
나이를 불문하고 모두가 서로에게 존댓말을 할 수는 없을까. 물론 나이 어린 사람이 연장자에게 더 공손하게 하면 되는 것이다.

처음 만난 사람일지라도 나이를 따져서 반말부터 하려고 할 것이 아니라 언제나 존댓말을 함으로써 서로에 대한 배려나 존경의 마음을 유지하다보면 우리 사회가 언어의 폭력으로 인해 삭막해지는 일은 막을 수 있지 않을까.
정말 어린애들까지 나이 따져가며 "형이라고 불러"하는데는 고개가 절래절래 흔들어졌다.
이런 계급적, 상명하달식, 조폭같은 문화, 어른들이 고쳐야 아이들도 배우지 않을 것이다.


이놈의 서열문화는 정말 불필요하고 비효율적인듯 

119개의 댓글

2018.05.17
고작 나이 한두살로 위 아래 따지는 거 쓸모없고 유치하긴한데 효율적인건 인정해야 함
조별과제 같이 초면끼리 모이는 상황보면 ㅋㅋㅋ
내 경험상 한두살 차이 나는사람한테 형이라고 부르는거에 자존심 챙기는 사람있던데 오히려 이런 사람들이 지보다 어린사람한테 형 칭호에 더 철저했던거 같았음
2018.05.17
밥사줘야 형이지..
'그 인종'들 불타오르는거 봐라 www 일제강점기때문NIDA!
내 밑으로 엎드려
2018.05.17
나이가지고 서열거리는놈이 군대에서 자기보다 나이적은사람한테 반말들으니까 열받는거보면 개웃김.
2018.05.17
어디서 양아치 꼰대한테 당한 애들만 있는거같네
호칭으로 형동생 나누는게 대체 뭐가문제야??

형동생 정해놓는것만큼 편한게 없는데
어차피 20대 넘어가면 한두살 차이는 말로만 형동생하는 친구나 마찬가지고, 서로 ~~씨 하는것보다 훨씬편한데

쌍팔련도 꼰대들한테 휘둘리신 아재들만 있나 ㅋㅋ
2018.05.17
@치트공
그 쌍팔년도 문화 아직도 건재하더라
20대 넘어가서 나이로 "계급"을 나누는 사람을 아직 못 만났으면 님 진짜 운 좋은 거니까 복권 사라

단순히 호칭이 문제가 아니라 계급이 생기고 권력구조가 발생하는 게 문제임
애들조차도 나이 가지고 계급을 구분지어서 '높은 쪽=센 쪽'이 '낮은 쪽=약한 쪽'을 누르는데
걔들이 그대로 자라서 대학교, 회사, 가족, 친구관계에서까지 그 권력구조를 답습하면 경직된 조직문화 서열문화를 바꾸는 건 요원함...
ㅈ같아도 나보다 연장자(=더 높은 계급)라 참아야 되고, 분명히 부당한 상황에서 반박이라도 할라치면 의견이 아니라 '말대답'이라고 매도당하고, 연장자의 언어적/신체적 폭력도 참아야 하고...
그런 걸 관습이라고 이름 하에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시대는 지나가야 하지 않을까
물론 님이 그런 부당함을 겪고 있지 않다면 축하할 일이지만 세상엔 ㅈ같은 일이 아직도 많음... 깝깝하게도 말이지
2018.05.17
@개의군만두
그 나이로 계급나누는 꼰대들은
여기서 말하는 한두살 차이가 아니잖아
2018.05.17
@개의군만두
한두살 차이로 찍어누르는건 어느 병신집단이길래 그럼;;
대학도 개씹지잡 제외하고는 남자들 한두살로 형한테 아무말도 못하는 그런경우 없고

그 외의 경우에서 나이로 계급나누는 부분은 나도 많이 겪어봄. 그 나이처먹은 30대 후반이상 꼰대들의 좆같음은 다음세대가 깨야할 과제라는게 참...
2018.05.17
뭐가 문제라는건지 모르겠다

서열문화를 떠나서 형을 형이라고 부르는게 대체 무슨 문제냐
2018.05.17
외국은 이름을 부르는 문화고 우리는 직함을 부르는 문화이기 때문이지.
나는 애기들한테도 존댓말하는데...
틀딱들 반말찍찍하면서 지랄맞게하면 나도 반말함
물론 예의 갖춰주면서 반말하면 존대해드리는데...
여튼 나이문화 바꿔야된다
2018.05.17
본문에 나오는 영어 선생한테 존댓말 꼬박꼬박 쓰고 비속어 안 쓰면서 욕하면 어떻게 반응하려나
그래도 존댓말 썼으니까 공손함 ㅇㅈ?
2018.05.17
어릴때부터 나이많은 사람을 형으로 세우고 따르는게 보편적이지. 집안에서부터 가족끼리 서열세우고 질서를 잡아서

문제해결에 있어 최대의 효율을 낼수있는 방법이니까.

근데 사람들이 존나 이기적인게 이로운것만 빼먹고 불편한건 잊어버린다니까.

아우가 따르는 만큼 형은 그만한 책임을 갖고 행동해야하는게 위 질서의 기본인데.

따르는 대우만 빼먹고 그에 따르는 책임은 나몰라라함.
나는 나이 막 ㅈㄴ 차이나는것도 아니고

몇살 차이난다고 형이라고 꼬박꼬박 불르라는 새끼들이랑은 상종안함

애초에 사회에서도 다짜고짜 반말쓰는 새기랑은 상종하면 안되자너?
2018.05.17
한살차이면서 지가먼저 형님 대접받을라하고 아랫사람부리듯이 하는건 문제지만 형 동생이라는 호칭 자체는 문제 없다
2018.05.17
언어 체계 자체가 바뀌어야 함.
영어가 단수복수 무시하고 문장 만들 수 없듯이
우리말도 상호 관계 무시하고 문장 만들 수 없음.
형한테 형이라 불러 이게 뭐가문제?

글쓴이도 손아랫사람이 반말 찍찍하면 형이라고 부르라고 할거면서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55233 한국수능을 본 일본 학생.jpg 86 한우우둔 43 2018.05.16
내가 한살 많으니 형이라고 불러 '나이가 깡패'인 우리나라, ... 119 loksdsqw 37 2018.05.16
155231 [4.34MB] 냥이 부르는 간단한 방법.gif 16 보릉내 22 2018.05.16
155230 예수가 포니를 타고 눈에서 빔이 나오며 기관총을 두개 들고 ... 28 ltearl 28 2018.05.16
155229 군필들만 아는 병장어.jpg. 150 Endors Toi 49 2018.05.16
155228 병역기피 ㄹㅇ 해결법 83 주관적인요정 56 2018.05.16
155227 문과 VS 이과 올스타전 209 한우우둔 33 2018.05.16
155226 이래도 콘돔 살돈이 아깝냐?? 78 한우우둔 38 2018.05.16
155225 77년 노땅 아재... 57 Abigail Mac 34 2018.05.16
155224 도라에몽 또라이새끼였네.jpg 35 한우우둔 28 2018.05.16
155223 시작부터 궁극기넣는 소개남...JPG 50 에잉잉 37 2018.05.16
155222 16mb] 천조국 '그' 테이프 근황.gif 61 휴지도둑 29 2018.05.16
155221 열도의 인피니티 건틀렛 38 TOE 45 2018.05.16
155220 안녕? 난 소녀시대고 이건 협찬이야!..JPG 34 에잉잉 42 2018.05.16
155219 땅콩회항사건 박창진 사무장 근황 80 김유연 47 2018.05.16
155218 개인적으로 극혐하는 자막 (의역) BEST 59 진실의 방으로 55 2018.05.16
155217 이세계에서 전생을 최소한 사람으로 좀 해라 128 삼백원 43 2018.05.16
155216 입시 전후 독해력의 차이 61 greenkim 32 2018.05.16
155215 현대판 노예 또나왔다.. 135 나이프파티 32 2018.05.16
155214 미필들 희소식 183 블런더버스 26 2018.05.1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