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청키스니커즈)

2018년도 단언코 핫하게 주목받고 있는 패션아이템을 꼽자면, 청키 스니커즈라고 볼 수 있다.


아니, 사실 이미 작년부터 전세계의 패피들은 다 하나씩 신고 다니는 패션 아이템이라고 볼 수 있는데, 여기서 "청키 스니커즈(Chunky Sneakers)" 란


단어 뜻 그대로 통굽 스니커즈를 뜻해.


다른 이름으로는 청키 스니커즈보단 많이 들어봤을 "어글리 슈즈"가 있을거임.


왜 어글리슈즈냐면, 투박한 디자인에다가 신으면 왕발처럼 보여서 신발이 정말 못생겨보인다해서 붙여진 이름임.


그런데 이런 레트로적인 느낌의 디자인이 다시금 떠오르면서, 진짜 동네 시장에서 만원,이만원 주면 살것 같은 신발디자인들이 핫하게 주목받고 있다니


얼척이 없지 않냐?


이런 아이템이 잘못 입으면 콘돔룩, 잘입으면 패피소리 듣는다니 한번 알아보도록 하자.










1.jpg2.jpg

 


1. 발렌시아가 트리플S

청키스니커즈/어글리슈즈의 대표주자라고 할 수 있는 트리플S야.

색상은 이렇게 다채로운 색상말고도 여러가지 색상이 있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이 색상보다

검빨을 더 선호함. 하지만, 트리플S중에서 가장 어글리한 맛이 나는 컬러는 이 컬러라 이거로 들고 왔다.


가품도 정말 많고, 남자 쇼핑몰 어느곳을 가봐도 모델들이 하나씩은 꼭 신고 다녀.

그만큼, 핫한 디자인의 신발인데 사실 처음 보는 사람들은 조잡해보이고 그럴거임.


발렌시아가라는 명품브랜드답게 가격대는 170~18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어.


이렇게 비싼 신발을 누가 신겠냐하고 생각하겠지만, 정말 많이들 신고 다닌다.

제품군이 계속해서 나오는중.




3.PNG


2. 아식스x키코 젤버즈

매킨토시0001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키코 코스타디노브"와

일본 브랜드인 아식스의 협업 제품 라인중에 하나인 젤버즈야.

키코 코스타디노브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하자면, 현 2018년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불가리아의 디자이너야.

2016년 디자인 교육과정을 막 마친 완전 새내기 디자이너인데도 불구하고

매킨토시0001은 키코 코스타디노브의 실력을 보고 매킨토시0001의 수장 자리를 기꺼이 내주게 돼.


사실, 아식스 제품군은 키코가 아니더라도 어글리 슈즈가 유행을 하게 된다면

꼭 주목받았을 브랜드가 아니었을까 싶어.

일본 브랜드인 아식스는 역시 일본브랜드답게 레트로느낌을 정말 잘내는 제품중 하나거든.


특히 실버 컬러를 사용한 디자인만큼은 난 나이키의 에어맥스 시리즈와 맞먹는다고 본다.


현재 저 시장신발같은 아식스 키코 젤버즈는 구하기도 힘들뿐더러

계속해서 고가의 리셀가가 형성되고 있어.


현재 아식스x키코 젤버즈는

7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어.





4.jpg


3. 라프시몬스x아디다스 뉴러너

사실 현재 어글리슈즈 대란에 가장 적합한 브랜드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가진

브랜드는 라프시몬스가 아닐까 싶다.

라프시몬스는 뉴러너 제품 말고도 오즈위고나 트레일 제품과 같이

내 주관적인 생각에선 청키 스니커즈 유행을 몰고온 장본인이 아닐까 싶어.


아디다스의 슈퍼스타의 실루엣을 닮은 뉴러너는

다채롭고 상당히 메카닉스러운 컬러를 잘 뽑아내는 라프시몬스와 또다시 협업하여

나오게 된 신발이야.


아디다스의 길다란 신발을 협찬받아 잘모르게쒀요 영상을 찍은

고장환의 신발처럼 뉴러너 신발 또한 신으면

삐에로 신발을 신은것처럼 상당히 발이 길어보여.


그래서 내 생각에선 176 이상부터 이 신발을 신는게 좋아보여.

전체적인 비율을 생각해본다면..

가장 신는 사람의 신체스펙을 많이 타는 신발이 아닌가 싶다.

진짜 마른 사람들이 신어야 멋이 나는 신발이 아닐까 싶다.


현재 온라인가 5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음.




5.jpg


4. 라프시몬스x아디다스 오즈위고

아디다스와 라프시몬스는 콜라보를 정말 자주하는것 같다.

왜 그런지는 나도 잘 모르지만, 아무래도 잘팔리고 디자인도 잘만들어내니 그런거겠지?

위 사진은 이번 가을에 발매할 오즈위고 시리즈 3이야.


오즈위고 제품군은 시리즈 1,2 모두 높은 리셀가를 형성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시리즈 3 또한 디자인이 정말 이쁘게 나와서

높은 리셀가를 형성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오즈위고 시리즈2의 가격대는 65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어.

아마 3도 발매되면 비슷하게 형성되지 않을까?




6.jpg


5.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500

신발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아디다스 이지부스트는 대부분 알지?

아디다스 이지부스트의 디자이너는 유명한 디자이너가 아닌

미국 유명래퍼인 카니예 웨스트가 직접 디자인해.


우리나라에선 GD가 입고 다니면 그게 유행이 된다고 하듯이

사실, 미국에서는 칸예나 ASAP라키가 입고 다니면 유행이 된다고들 해.


칸예는 여러 셀럽들에게도 여러 영향을 주고 있는 아티스트인만큼

그의 패션감각에서도 두각을 나타내서, 아디다스는 칸예의 유명세와 더불어

그의 패션감각을 높이 사 디자인을 맡기게 돼.


사실, 아디다스가 먼저 칸예와 콜라보한게 아니야.

나이키와 먼저 이지 시리즈를 만들었고, 그게 전세계적으로 엄청난 인기를 보여줬었음.


현재 위 사진에 첨부된 이지부스트 500은 이번달에 발매하는걸로 알아.

아니 벌써 발매했나? 나도 검색을 안해봐서 잘 모르겠음.

30만원대에 나온다고 하는데, 아마 온라인으론 선착순/오프라인으론 추첨으로

구매가 가능하니까 이것 또한 높은 리셀가를 형성할것 같다.


이지부스트500말고도 700시리즈,웨이브러너 또한 청키스니커즈 대란에 입지를 톡톡히 다지고 있으니까

한번 궁금하면 검색해보도록 하자.




7.jpg 8.jpg



6. 푸마x알렉산더 맥퀸

스포츠룩이 각광을 받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푸마는 주목받게 됐어.


사실, 어글리 슈즈가 유행을 타게 되면서 아식스와 푸마와 같은 브랜드들이

나이키와 아디다스의 양대산맥에서 다시금 높은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돼.


첫번째 사진은 썬더스펙터.

이름처럼 상당히 날렵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어.

아직 미발매고, 출시날짜도 안잡혀있음 ㅎㅎ

신발이 너무 이뻐서, 저런 신발도 있다고 알려주려고 ㅎㅎ


두번째 사진은 정확한 제품명은 모르는데,

"푸마x알렉산더 맥퀸 러너"로 알고 있음.


푸마가 뭐, 어글리 슈즈 유행에 편승하기 위해 이런 디자인들을

아티스트들과 콜라보해서 만들어냈다고 하기엔 좀 그런게


알렉산더 맥퀸은 2010년에 이미 자살로 생을 마감했어.


그리고 그의 디테일을 본받아 이후 알렉산더 맥퀸의 수석디자이너인 사라버튼이

장인들과 함께 디테일 참여를 하게 돼.


푸마는 원래 자사 스니커즈의 디자인을 고수했고, 그에 맞춰 알렉산더 맥퀸은

그 디자인에 영감을 받아 콜라보를 했으니 어찌 보면, 편승보단 본인들의 디자인을

내세운거지.




9.jpg


7. 리 닝 버터플라이 레트로

중국 스포츠브랜드인 리 닝 웨이드는 중국회사답게

사실 여러 제품 디자인들을 카피한듯한 제품들을 많이 뽑아내고 있어.

버터플라이 레트로 또한, 나이키의 제품과 흡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음.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브랜드가 별로란 시각은 안가졌음 좋겠는게

현재 이 브랜드도 어느새 입지가 탄탄히 굳혀졌고 뉴욕 패션위크에서

본인들이 내세운 18년도 청키스니커즈 제품군들을 선보였음.


NBA에서 클리블랜드 드웨인 웨이드가 신은 리닝 웨이드 신발은

현재 조던 시리즈를 위협할만한 제품중 하나로 보고 있다.


중국신발시장이 점점 두각을 나타내고 있긴 함.

본문엔 안적었지만, ANTA SPORTS 또한 청키스니커즈에 걸맞는

제품들을 뽑아내고 있어.


우리나라엔 리닝 제품을 좋아하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이게 가격대가 얼마를 형성하는지는 당췌 검색해봐도 나오질 않음.


18년도 가을에 발매하는걸로 안다.




10.png


8. 존 엘리엇x나이키 에어모나크

사실 이 글을 쓰고 싶게 만든 장본인이 아닐까 싶다.

건담 컬러라고 불리는 이 색상 조합은 현재 18년도 청키 스니커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색상조합이긴 해. 여러 브랜드에서 건담색상조합을 가지고 디자인을 많이 했거든.


에어모나크에 관한 게시물중에 한 댓글이 있었는데

"현재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는 제품 중 가장 메리트가 있는 제품은 단언 에어모나크가 아닐까싶다"

라고 할 정도로 정말 잘 만든 제품이 아닐까 싶어.


그런 에어모나크가 작정하고 존 엘리엇과 콜라보해서 나온 제품인만큼

상당히 여러 패피들이 눈여겨보고 있어.


에어 모나크 제품은 진짜 가성비 어글리슈즈란 말만큼이나

가격대도 비교적 저렴한데다가 그렇게 쉽게 길거리에서 볼 수 있는 디자인은 아니라서


소위 나만 알고 있는 신발 이라고 불리기도 해.



11.jpg 12.jpg 13.jpg


9. 나이키 에어맥스 시리즈

사실, 가장 미니멀하면서 청키스니커즈 대란에 적합한 제품은 에어맥스 시리즈가 당연할거야.

청키 스니커즈 유행에서 대표되는 주제인

레트로한 색상/높은 솔/투박한 실루엣

에 모두 적합해.


에어맥스는 아마 웬만한 사람들이라면 알거야.

5~6년전쯤엔 아울렛같은데 가면 안팔려서 쌓여있던 제품들이었던

에어맥스 시리즈가 지금은 없어서 못살 정도라니, 아이러니 하지 않냐?


가장 인기가 많은 시리즈는 에어맥스 95와 에어맥스 97이야.


현재 청키스니커즈를 넘어 전세계적으로 패션 트렌드가 레트로인 만큼, 90년대식의 디자인은

상당히 참신하고 이쁜 맛이 느껴져.


그래서인지 95와 97은 정말 매물 구하기가 힘들어.

물론, 위 제품들에 비해선 가격대도 상당히 저렴하고 재발매가 자주 이뤄지다보니까 조금만

찾아보면 구할 수 있기는 해. 가끔은 어디 아울렛 같은데 가면 고이 모셔져있는 경우도 있음.


첫번째와 두번째는 나이키 에어맥스 풀탭 tt라고

각각 95/97 시리즈의 디자인에서 변형된거야.


난 첫번째 신발인 나이키 에어맥스 풀탭tt 95 블랙/레드 컬러 가지고 있는데

이게 진짜 미니멀룩에도 잘 어울리고, 더군다나 발렌시아가 트리플s같은 맛도 있어서 적극추천한다.

굽도 높아서 키도 5센치? 6센치 정도 커지더라 ㅋㅋㅋ


가격대는 에어맥스 자체가 다 달라서 어떤건 11만원, 어떤건 17~19만원하기도 함.


나같은 경우엔, 저 첫번째 신발이 매장에도 없고

온라인 상에서도 다 팔리고 한 족이 270뿐이라 리셀샵가서 25만원 주고 사왔다 ㅂㄷㅂㄷ


사고 일주일 지나니까 온라인에 입고됐더라 19만원으로..

호구 인정?





읽느라 고생 많이 했어.


청키 스니커즈에 대해서 뭐 워낙 유명하니 안 알려줘도 다 알듯하기도 한데, 난 좀 더 쉽고 재밌게 알려주려고 글 써봤어.


쓰면서 중간중간 밥먹으러 가고 영화보고 하니까 두서없이 진행됐더라 하더라도 감안하고 봐줬으면 해.


다음에는 포토샵으로 만화를 그려서 할까봐..


사진 저작권도 좀 걸리고, 여기다 사진 박아넣고 글쓰는게 쉽지가 않네 ㅋㅋ..


사실 어글리 슈즈 유행이 시작된건 난 정말 잘됐다라고 생각해.


그동안은 거의 신발 트렌드가 딱딱 나눠져있었잖아.


한동안 슈퍼스타가 길거리에 많이 보이고, 또 한동안은 조던이 많이 보이고..



근데 이번 청키 스니커즈 대란에서는 각자 신발을 통해 개성을 나타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


말그대로 어글리 슈즈인만큼, 신발장 깊숙이 쳐박아뒀던 아빠신발을 보고 신고 나갈수도 있는거고


엄마 따라 시장 장보러 나갔다가 눈에 띈 시장신발을 신고 소개팅을 나갈 수도 있는거고..


누가 어떻게 신냐에 따라서 비싼 어글리슈즈도 한껏 멋부린 투머치한 신발이 될수도


시장신발이 신경안쓴듯 신경쓴 시크한 신발이 될 수도 있는거야.



그런 신발을 어떻게 고르냐 팁을 주자면, 일단 먼저 신발의 색상배합이 잘 어우러졌는지 먼저 체크하고 이후에 전체적인 실루엣을 한번 보도록 해.


사실 신발은 웬만해선, 양말과 바지의 조합만 잘 어울린다면야 신발과 매칭이 잘돼.


나같은 경우엔, 집에서 아빠가 헬스장갈때 신던 젤카야노 신발 신고 소개팅 나간적 있다 ㅋㅋㅋ..



아무튼,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지만 모두가 얼굴이 잘생기진 않았잖아?ㅋㅋㅋ

나는 패션의 완성은 빼기라고 본다.


너무 투머치한 패션은 보는 사람도 부담스럽고, 너무 과하다는 느낌을 많이 준다.

그래서 아마 미니멀룩이 각광받고 있는게 아닐까 싶어.


미니멀룩에 대해서는 나중에 한번 쓰도록 할게.

아니, 딱 미니멀룩이 아니더라도 어떻게 하면 잘입었다 소리를 듣는지에 대해 한번 서술해보도록 할게 ㅋㅋ












80개의 댓글

2018.03.15
그냥 내 생각인데 옷과 잘 매치만 한다면 신발장에 있는 아빠 런닝화도 어글리슈즈가 될수 있다고 봐
2018.03.15
@Gochu丶Man
ㅇㅇ 맞음.
EOS
2018.03.15
무슨 신발 가격이 50만원이 넘어가고, 신던걸 리셀하기도 하고 그러냐?

무슨 반도체도 아니고 물리적 마찰로 엄청나게 깎여나가는 물품인데?

난 이해가 안가네
2018.03.15
@EOS
비싼 신발같은 경우엔 관상용/전투화라고 개념을 딱딱 나누는 경우가 있음.
관상용은 진짜 말그대로 새제품 그대로 보관하는거고 전투화는 신고나가는용.
보통 조던 시리즈에 이런 개념이 많은데, 그 이유가 조던은 재발매가 이뤄지지않으면, 한정수량이기 때문임.
그래서 리셀이 이루어짐. 누가 신던거라도 신고싶어하는 욕멍이 강하기 때문에 또 팔려짐.
내가 올린 저 고가의 청키스니커즈같은 경우엔 한정수량인것도 있고 아닌것도 있지만, 대부분 브랜드가가 책정이 되있는것들임.
그리고 비싼 신발 신는 경우엔 신발 밑창에 슈구를 발라서 밑창 닳는걸 방지시키기도 함.
2018.03.15
유행하는 스트릿아이템들 너무 십극혐인것같음

보통은 포인트로 한두개입어주면 예쁜데


이번 신발은 어디에도 매칭이안되는듯
2018.03.15
@PUMA
ㄴㄴ..
이미 여기저기서 많이들 입고 다님.
정 못믿겠음 모델핏이나 보세쇼핑몰 모델들 룩북 참고해봐.
슬랙스나 데님,면바지에 많이들 입고다님.
2018.03.15
@박우리
그니깐 그렇게 입는게 너무 멋없음
전혀 매칭이안됨
2018.03.15
@PUMA
그렇담 할말없고..
난 개인적으로 이번 스트릿 아이템들은 극호임.
2018.03.15
와 죄다 내가 극혐하는 디자인인데 아무리 유행해도 안살듯. 모델이 입으면 어울리겠지만 나는 아님.
2018.03.15
진짜 저딴 거 유행이랍시고 수백 씩 주는 거 보면

미래랍시고 쫄쫄이 입고 이세상 커피가 아니다! 하는 그 꼴이 실제로 나올까 겁난다
2018.03.15
다른건 몰라도 맥스랑 트리플s는 진짜 이쁜듯
구찌 라이톤도 껴넣어주지 ㅠ
아미 콘트라스트ㄱ
2018.03.15
어글리슈즈 사려고 한번 찾아봤는데 차마 나는 못신겠더라 걍 지나가다 보면 아는척만 할려고 ㅋㅋ
2018.03.15
@팽귄족장동생
ㅋㅋㅋ 나도 그나마 무난한 축인 어글리슈즈들만 몇족 있음.
저렇게 시도하는 사람들 보면 대단하긴 함
2018.03.15
@박우리
솔직히내가신으면 걍 찐따룩됨 ㅠㅠ
2018.03.15
일반인들이 공감 못할 패션을 이렇게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세 참 좋다고 생각함. 사실 대부분 사람들은 쉽게 공감하기 어렵고 깔끔단정한걸 좋아하다보니 저게 이뻐? 라는 식으로 생각하기가 쉬운데, 그걸 가지고 자칭 패잘알이라고 하면서 니넨 일반인이라 모르니 ㅉㅉ 발렌시아가 감성이 어쩌니 하는 애들보면 100에 99는 홍대충임. 어울리지도 않는 옷 입고 패피인줄아는 애들.. 그런 애들때문에 더 반감이 생기고 그들만의 리그 취급 받는듯. 전에 개드립에서 무슨 인스타 어쩌고 하면서 지디보다 인스타 홍대충들이 옷 더 잘입는 다는 소리보고 헛웃음 나오더라 ㅋㅋ
2018.03.15
@전태련김인식
근데 내가 글써보면서 느낀건데, 나는 그냥 좋은뜻으로 이런게 유행하고 있다, 뭐 나중에 친구들끼리 있을때 이런 옷 입은 사람 지나가면 얘기거리도 할 수 있고 좋잖아.
그냥 옷좋아하는 사람으로써, 알기 쉽게 설명해주려는 취지로 글을 쓰고, 혹시 관심있으면 입문해봐라는 식으로 글을 쓰는건데 괜히 몇몇 불편한 사람들이 여기다가 비꼬는 식으로 댓글 달더라. 굳이 패션이란 단어에 왜 그리 불편해하는지 모르겠다.
2018.03.15
@박우리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쉽사리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은 아니라서 그렇지 뭐. 그리고 너처럼 온건하게 설명해주는 애들이 많으면 아 그런가보다 오오 신기하다 하는데. 거기다 대고 에휴 패알못새끼 니가 뭘 알겠냐 라고 하면서 마치 책읽으라는 메갈처럼 반응하는 자칭패잘알들 때문에 반감이 생기는듯. 나도 패션 별 관심은 없지만 여기 나오는 건 좀 알겠더라 ㅋㅋ 보니까 재밌기도 하고 ㅎㅎ 설명 고마웡
2018.03.15
농구화도 해줘
2018.03.15
@BLACK맨
농구화는 조던 몇켤레만 가지고 있지.
뭘 어떻게 연재해야할지 모르겠다 ㅠㅠ
넘버링에 대해서 설명해줘야하나
2018.03.15
패션이 자신이 가진 분위기에 어울려야 완성인데
대부분은 걍 유행하는 아이템만 주렁주렁 매달고 자딸치기만 바쁨
그리고 유행도 걍 의류업자들이 만드는 느낌
2018.03.15
@망한인생
첫줄은 인정한다. 그치만 그러려고 하기엔 우리나라 사회 분위기가 인정해주지 않지.
당장 우리나라에서 남자가 핑크폴로티 입고 다니면 열에 아홉은 다 쳐다볼걸? 어울린다고 하더라도.
우리나라랑 일본에서 특히 미니멀룩이 유행하는 이유중 하나가 이거임.
걍 유행하는 아이템만 주렁주렁 달고 다닌다는 소리는 일반적으로 우리나라 번화가에 저렴한 보세스트릿매장이 많아서인것 뿐임.
쉽게 접할 수 있다보니까 사람들이 유니클로,자라보다 저렴한 보세스트릿매장에 많이 가잖아.
유행은 의류업자들이 만들수가 없음. 애초에 의류업자들이 만들면,패스트패션이란 단어 자체가 나올수가 없다.

쉽게 얘기해서 디자이너들이 여러 실험적인 시도로 옷들을 만들어 제안하면, 그중에 고객인 우리들이 그 제안서중에
괜찮아보이는 몇개를 뽑아서 선호하는거임.
의류업자들은 몇시간 며칠 몇달을 머리싸매가며 그런 유행의 조짐이 보이는 아이템들을 캐치해서 만들어나가는거임.
2018.03.15
앗 준지 러버솔샀는데 왜 내 러버솔은 취급안해줘 엉엉 ㅠㅠ
2018.03.15
@匠人
엥 어디서 샀냐.. 부럽..ㅠㅠ
2018.03.15
@박우리
매장가서 실착해보고 전시된거라도 달라니까 안된데서 부들부들 대다가
매물로 정가주고샀음 ㅎㅎㅎ
와.. 에어 모나크 개이쁘네.. 언제쯤 나오려나
2018.03.16
갠적으로 필라 레이가 어글리 슈즈 느낌나면서 무난무난하게 코디 쉬운듯.
2018.03.17
재밈당 자주써줘
2018.03.17
조앙
2018.03.21
어글리 슈즈하면 올블랙 항상 꼭 껴있지 않냐 ㅋㅋㅋㅋ 내 취향 자체가 그래서 그런가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341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미니멀룩... 88 박우리 18 2018.03.15
8340 [과학] 블랙홀이 만들어지는 과정 21 gogogog 8 2018.03.15
8339 [과학] (스압) 제논의 역설 49 엥거기완전 39 2018.03.14
8338 [기타 지식] 3월 14일이 무슨날인가 알아보자 10 엥거기완전 2 2018.03.14
8337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테크웨어) 45 박우리 8 2018.03.14
8336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저렴한 ... 45 박우리 6 2018.03.14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청키스니... 80 박우리 12 2018.03.13
8334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마지막) 7 아래앟 6 2018.03.13
8333 [기타 지식] 고디바 (godiva) 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자 58 약둘기 2 2018.03.12
8332 [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세번째 -부제 노선영으로 물타기하는거보... 10 부산광역 8 2018.03.10
8331 [기타 지식] 단편소설) 가지 않은 길 9 해방된자 6 2018.03.10
8330 [기타 지식] 현실로 나타난 호버보드 23 펩시킹 9 2018.03.08
8329 [기타 지식] 고은 시인이 지금까지 300억원, 1년에 30억 넘게 받아 먹어온... 21 AbeMaria 35 2018.03.08
8328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6 14 아래앟 15 2018.03.08
8327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5 6 아래앟 5 2018.03.08
8326 [유머]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1~4 28 메르켈원반 37 2018.03.07
8325 [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두번째-2- 2 부산광역 4 2018.03.05
8324 [기타 지식] [헬스] 견갑에 대하여 145 micalles 13 2018.03.04
8323 [기타 지식] 일본의 맛 - 간토(도쿄/카나가와) 47 김센세 8 2018.03.03
8322 [감동]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격은 썰 22 오치 8 2018.03.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