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시티 팝, 한국에서도.

tatsuro-yamashita-for-you-1982.jpg


참고. 시티 팝에 대해서. (이미지 클릭으로 이동)




안녕! 앞서 시티 팝에 대한 생각을 끼적거렸다가 좀 놀랐어. 나 같이 시시콜콜한 애나 파는 줄 알았던 마이너 장르를 좋아해주는 게이들이 이렇게 많다니!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문득 "한국에는 이런 노래가 없나?" 싶어서 찾아봤다가 가장 먼저 나온 노래가 바로 전 글에서 소개했던 권인하, 강인원, 김현식의 "비 오는 날의 수채화"야.


"비 오는 날의 수채화", 1989년.
권인하, 강인원, 김현식 작


앞선 글에서는 이 곡을 소개하며,


대한민국의 대중음악에서도 비슷한 곡들을 찾아볼 수 있어. 우리나라도 1988년 서울 올림픽과 민주화를 전후하여 급격한 성장세를 맞이하게 되고, 곧 이와 비슷한 낙관적인 분위기가 한국의 문화에도 흐르게 되었거든. 물론 주류는 앞서 말한 포크 락이었지만, 그 한켠에서는 비 오는 날의 수채화와 같이 시티 팝을 연상케 하는 곡이 등장하기도 해.


...라고 했는데, 사실 전후 관계에 조금 틀린 부분이 있어. 음악 감상실 세시봉의 개점은 1953년이고, 세시봉 대표 아티스트인 송창식 씨와 조영남 씨가 발표한 스탠다드 팝의 번안곡이나 발라드가 유행했던 시기는 조금 앞선 70년대 이야기야. 그 즈음의 이미지로 들었던 "장발 청바지 차림에 통기타 둘러맨 대학생" 이미지, 그러니까 포크 락 또한 양희은 씨가 72년에 데뷔하며 정립했고 말야. 결론적으로 대한민국에서 시티 팝이나 그에 영향을 받은 음악은 사회가 자유화되기 시작한 90년대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돼. 그 즈음의 일본에서는 이미 시티 팝 붐이 끝물에 접어들고 시부야계의 원로격인 Mondo Grosso가 데뷔한 시점이니 한 발짝 늦었다고 볼 수 있겠지. 물론 시작이 늦었다고 음악의 퀄리티가 떨어지는 건 아니지만 말이야.




빛과소금1.jpg


"빛과 소금 Vol. 1", 1990년.

빛과 소금



비 오는 날의 수채화 이후로 찾은 음반이 바로 빛과 소금 1집이야. 장기하와 얼굴들의 기타리스트 하세가와 요헤이 씨가 "일본의 시티 팝 매니아들이 수집에 열을 올리는 앨범 중 하나." 고 언급한 걸 어디서 본 이후로 줄곧 기억에 담고는 있었는데, 실제로 들어본 건 저번 글을 쓰고 난 이후였어. 근데, 첫 곡을 듣자마자 입이 떡 벌어지는 거 있지?  




"아침", 빛과 소금 Vol.1 1번 트랙


"와, 한국에도 이런 음악들이 있었구나." 인트로부터 너무나도 세련되고 여유로운 분위기를 팍팍 풍길진대, 다른 곡들은 더 말할 필요없이 너무나도 좋았지. 알고보니 3번 트랙 "샴푸의 요정"은 이미 히트곡 명반에 올라 있더라구. 시티 팝을 좋아하고, 그 여유로운 분위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들어봐야 할 앨범이라고 생각해. 


빛과 소금은 이 앨범 이후로도 정규 앨범을 5집까지 발매하지만 먼저 데뷔하며 한국 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가져다준 봄여름가을겨울의 그늘에 가려 상업적으로 성공하진 못했고, 결국 96년의 5집 앨범을 끝으로 밴드 활동을 접게 돼. 1집 이후의 앨범들은 시티 팝보다는 퓨전 재즈/스무드 재즈에 가까운 사운드를 들려주는 편이고, 전체적으로 짜임새도 몹시 훌륭하니 그 쪽 장르에도 관심이 깊다면 찾아 들어보는 걸 추천해. 개인적으로는 홀딱 반해서 실물 앨범을 구하려고 봤더니 LP는 고사하고 CD로 발매된 앨범도 중고가가 100,000원이 넘어서 결국 못 구하고 눈물을 삼킨 음반이기도 해...





김현철1.jpg


"김현철 1집", 1989년.

김현철



여태까지 들어본 한국 음악 중에 시티 팝에 가장 가깝다고 생각하는 음악이야. 자유자재로 꺾이는 코드 위에 흐르는 몽환적인 분위기 하며, 새파란 해변을 떠올리게 하는 김현철 씨의 보컬까지, "대한민국의 대중가요 전성기는 바로 80년대 후반이다!" 고 할 적에 반드시 예시로 들어야 할 법한 명반이지.




"눈이 오는 날이면", 김현철 1집 2번 트랙.


타이틀 곡인 춘천 가는 열차는 물론, 수록곡 전체가 빈틈없이 충실하게 프로듀싱되어있는 점이 돋보이는데, 20세의 나이로 전 곡을 작사 작곡했다는 게 더욱 더 어마무시해. 그 놀랄만한 퀄리티와 개성으로 훗날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중 17위를 차지하기도 해.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은, 김현철 씨는 1,2집 활동 당시에 시티 팝이라는 장르를 몰랐다는 거야. 다만 그는 그 시기에 스무스 재즈를 좋아했다고 회상했는데, 시티 팝을 모르던 아티스트에게서 이토록 모범적인 시티 팝의 사운드가 튀어나왔다는 게 참 재미있는 우연이지.



일단 내가 찾아내 추천해주고 싶은 음반은 여기까지야. 그저 촌스럽고 옛날 "부루스" 정도나 뽑아내는 시장이라고 생각했던 올드 케이 팝 씬에 이런 기라성같은 음반들이 있었다는 게 참 신기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그런 선입견에 씌었었던 내 좁은 시야가 부끄러워지기도 하네. 이 음반들 말고도 흘러간 음반 중 듣기 좋은 음악들이 있으면 많이많이 추천해줘!

19개의 댓글

MWL
2017.12.05
이걸 들으니까 달좋은밤 Think I'm in love가 생각나는데. 그것도 한번 들어봐라.
@MWL
크..너무좋아..
2017.12.05
@MWL
달좋은밤 라이브 때도 막 찾아가고 그래ㅋㅋㅋㅋㅋ
MWL
2017.12.05
@Tropique
요즘도 라이브 하나.. 구경하고 싶다.
2017.12.05
나는 갠적으로 롤러코스터 1집 2집 좋아해
최근곡들중 이장르곡으로 된건없으려나?
2017.12.05
@고추장크림흑맥주
이 글쓴 친구가 바로 전에 쓴글보면 윤종신노래 있었음
2017.12.05
글쓴이야 덕분에 어제 오늘 출퇴근길 귀가 즐겁다.
고맙다야
2017.12.05
크 ㅋㅋㅋ 내가 조아하는 두 그룹을 정확히 저격해줬네
2017.12.05
오.. 넘 좋다.. 한국에도 이런류의 곡들이 꽤 있었네 ㅋㅋ
2017.12.06
빛과 소금은 지금 들어도 세련됨을 느낀다
2017.12.07
최근에 수민 이라는 알앤비 언더 여가수가 시티팝 함
2017.12.08
@이람
수민 개좋음
2017.12.07
지난번에 또 써달라고 했는데 진짜 또 써줬네 고맙다 ㅊㅊㅊ!!
일본시티팝 장르 진짜 좋아하는뎅

클래지콰이랑 롤러코스터도 비슷한 느낌 나서 좋더랑
2017.12.07
나 빛과 소금 1집 미개봉 씨디 있다
2017.12.10
샴푸의요정 진짜 좋아..
김현철 ' 왜그래'도 그짝 장르냐?
2017.12.12
윤영아의 미니데이트 들어라

https://www.youtube.com/watch?v=YneQZqKRrxU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143 [기타 지식] (장문) 유통구조와 마진에 대하여 알아보자 7 지나가는호구 5 2017.12.18
8142 [기타 지식] [유튜브 주의]TSFH 명곡 제조기, Thomas Bergersen 에 대해 ... 5 요망한아르고니안 4 2017.12.16
8141 [과학] (수학, 소개글) 게임 속에서 배우는 역설 feat.GLaDoS 14 테플로탁슬 19 2017.12.15
8140 [기타 지식] 가습기를 구입하려 한다면 - 가습기 가습방법에 따른 장단점 35 도시공학에코사이언스 9 2017.12.15
8139 [기타 지식] 컴퓨터 수리에 대한 개인 / 대기업 / 사설기업 이야기. 29 보고가라 6 2017.12.15
8138 [기타 지식] (장문주의)편의점 사장 정의구현하고싶다. 26 하나를위하여 3 2017.12.13
8137 [기타 지식] (장문주의) 사랑니, 그 5일 간의 고통 18 BeX 5 2017.12.13
8136 [기타 지식] [유튜브 주의, 스압] 1분의 감동, Two Steps From Hell 에 대... 6 요망한아르고니안 5 2017.12.12
8135 [기타 지식] [지방잡학자의 항변] "미안하지만, 행복은 장기적으로 성적 ... 24 달빛민들레 12 2017.12.12
8134 [과학] 차원에 대한 간단한 영상 25 보끔밥 1 2017.12.12
8133 [과학] (펌)SF 단편 - 짝인형 2 월요일이다 2 2017.12.11
8132 [기타 지식] 종이비행기를 만들어보자 24 마시케따 15 2017.12.11
8131 [기타 지식] 탈모 약에 대한 정보다. 75 333러러러 6 2017.12.11
8130 [기타 지식] [유튜브 주의] 게임 트레일러 제작 전문, Blur 에 대해 알아보자 6 요망한아르고니안 7 2017.12.09
8129 [호러 괴담] Reddit - 엄마가 산타와 키스하는 걸 봤다 9 참다랑어 4 2017.12.08
8128 [기타 지식] [사회글] [스압]사형제도 존치에 대한 옹호론. 22 엥거기완전 9 2017.12.07
8127 [호러 괴담] Reddit - 다락방을 청소하다 기록을 발견했는데, 삼촌이 사우... 10 참다랑어 9 2017.12.06
8126 [호러 괴담] Reddit - 우리가 하는 거짓말들 7 참다랑어 10 2017.12.06
8125 [감동] 개드립간 Just Do It ! 을 보고 6 덴마 8 2017.12.05
[기타 지식] 시티 팝, 한국에서도. 19 Tropique 12 2017.12.0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