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따들 혼자 노래들을때 특징

109개의 댓글

2019.01.16

나는 실제로 어릴때 집에서 수건 머리에 둘러메고 해드뱅잉하면서 락커 흉내내면서 혼자 막 몸흔들면서 듣고 있었는데, 당연히 그 가수와 동일시하면서... 근데 뭔가 싸해서 뒤에 보니깐 3살박이 동생이 지켜보고 있더라.

3살짜리가 뭐알겠나 싶어서 어색하게 있으니까. '풉' 이러면서 뒷걸음질치더니 엄마한테 바로 달려가더라... 그뒤로 혼자 음악들을땐 창문이랑 문 다 닫고, 주의하면서 듣는다.

2019.01.16
@크리링이좋아

동생 넘 귀여운데 ㅋㅋㅋㅋㅋ

2019.01.17
@크리링이좋아

 

세 살배기 동생이 알보고니 인생 2회차? ㅡ 전생했더니 수건 머리에 둘러메고 해드뱅잉 하는 미친놈이 형이었던 건에 대하여...

2019.01.17
@빠빠양

여동생이야.. 진짜 부끄러워

2019.01.17

근데 진짜 취미로 밴드를 한다던가 어디 무대 올라가서 노래부를려면 가창력도 가창력이지만 흔드는 연습좀 해야함. 찐따님들 계속 하시던대로 이미지 트레이닝 하시면 됨 ㅎㅎ

2019.01.17

중딩 때 저러다가 어찌어찌 학교 축제가서 랩했늘 때 천여명이 환호한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게 남아있다.

지금내가 어디서 뭘 할 때 그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지 못할텐데

2019.01.17

수천명 앞에서 노래하는거 처음 한두번은 좋지..

 

무대의 끝에 결국 큰박수받으며 내려가면 온몸이 개운하고 심장이 떨리지만

그 후에 올라가는 가수가 등장부터 내 클라이막스보다 더 큰 환호를 받을때

그때 느끼는 허무함은 설명불가 ㅋㅋㅋ

 

내 뒤에 메인무대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나를 바라보는것일뿐..

나를 기다렸던게 아닌걸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공개처형 당하는 기분임.

무대 뒤에는 보란듯이 주인공들의 검정 카니발 2~3대가 대기하고 있고 

그 옆을 비집고 나가서 집에가는 시내버스 정류장에 서있을때.

관객으로 있던 사람들이 힐끗힐끗 나를 쳐다보지만 차마 말을 걸지는 못하는 그 시선이 느껴질때.

버스 안에서 익숙하지 않게 화장품 맛이 느껴지는 땀이 내 입으로 흘러들어올때,

지금 내 상태가 어떨까 하고 얼굴이 화끈거렸다. 

 

정말 할짓 없을때 친구랑 기타 하나 들쳐메고 길거리에서 버스킹하면서

3천원이 모일 때마다 공연을 마치고 버스에 몸을 싣고 흘러다녔던 그때가 더 살아있는 기억으로 남아있다.

지금은 뭐 가수의 꿈은 접었지만. 오히려 수천명 앞에 노래한것보다 이상하게 그게 더 기억에 남더라고.

2019.01.17

해가 지귀 줜에 가려 했쮜...

2019.01.17
@개똥말똥소똥

너는 내가 되고

나도 네가 될 수 있었던

수 많은 기억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83390 오또케 언냐 어머 어머!! (6.33MB) 10 GirlsCanDoAnypang 21 19 분 전
183389 취미용품 좀 샀다고 아내한테 맞음 40 베레타38 18 20 분 전
183388 스압)어느 중국의사의 고백 16 세계최고의가수김장훈 23 22 분 전
183387 [극혐 주의] 에어건으로 쥐 사냥 61 요물공주 핑킈 22 26 분 전
183386 [그리스·로마 신화] 헤라클레스와 힐라스 1,2편.manhwa 57 튼튼개불 30 51 분 전
183385 미쳐가는 다이어트 갤러리 50 요도에아몬드빼빼... 29 1 시간 전
183384 갤럭시 언팩 시연 중 멋진 부분.jpg 111 나눌수없는것 39 2 시간 전
183383 요기요 반값 이벤트 후기 68 앙기분 41 2 시간 전
183382 사이버펑크 2077 한국어 더빙 취소, 공지와 사과문 140 지니킴@ 34 2 시간 전
183381 호빵맨 망가....jpg 120 금수만도못한자 70 3 시간 전
183380 인구 10만명 붕괴 충격···'상복' 입은 상주시 공무... 124 콜린스코빌드 32 3 시간 전
183379 거울이 너무 신기한 냥이.gif 48 콜린스코빌드 31 3 시간 전
183378 [자작] 간달프 마법 안쓰는 만화.jpg 146 시계군 34 4 시간 전
183377 상남자식 타투 138 배리나의마카롱 35 4 시간 전
183376 1989년 할리우드의 금기를 깬 영화 72 잘휘둘리는사람 46 4 시간 전
183375 144프레임 모니터 쓰는 이유 107 김덕뱀다 31 4 시간 전
183374 요즘 로봇 수준.gif 72 야믈리에 36 4 시간 전
183373 눈이 안보이는 자전거 달인.jpg 95 카누한잔 71 5 시간 전
183372 아내에게 헌신하는 남편 자랑.jpg 84 카누한잔 83 5 시간 전
183371 요즘 초딩 커플의 카톡 대화.kakaotalk 113 반다크홈 29 5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