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트 트레이닝을 해오면서 운동과 관련해서 많은 책을 읽었는데요.
그 중 꼭 읽고 했으면 하는 책들을 추천하고자 합니다.


1. 
남자는 힘이다 맛스타드림 포스 근육 만들기 강좌
 1.jpg

별점
8.73 | 네티즌리뷰 59건
저자 맛스타드림|씨네21북스 |2011.06.10

이 책은 단순하고 명쾌합니다.
근육은 힘을 기르다보면 자연스레 따라온다.제목에 나와있듯이 힘에 집중하라는 말이죠.
맛스타드림이라는 분이 애초에 웨이트트레이닝 관련해서 좋은 글로 유명하신 분이기도 헀기에.
사실 웬만큼 운동했다 하시는 분들은 한 번 쯤 접해봤을 책입니다.


2. 
스타팅 스트렝스 기본 바벨 훈련
 2.jpg

별점
10.0 | 네티즌리뷰 8건
저자 마크 리피토|역자 피톨로지|대성의학사 |2014.06.30
원제Starting Strength: Basic Barbell Training(3rd edition)

스쾃, 데드, 벤치, 파워클린, 프레스 등등 바벨로 할 수 있는 운동을 설명한 책입니다.
깔끔해요. 본인이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시겠다면 바벨은 결국 떨어질 수 없을테니 꼭 읽으십시오.



3.
다이어트 진화론 인류 역사에서 찾아낸 가장 스마트한 다이어트
3.jpg


별점
8.42 | 네티즌리뷰 52건
저자 남세희|민음인 |2013.06.28


저자가 딸갤에서 유명한 사람이었죠. 충용무쌍이라고... 알 사람이 있을련지 모르겠네요.

프로딸잡이가 운동에 미치면 이렇게 된다를 보여주는 책입니다.

다이어트와 관련해서 인터넷이나 책에 남용되는 주장들의 오류를 지적합니다.
어떻게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가를 알려주는 책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다만 주장이 센 편이라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는 점 참고하시길 바라요.
 

4.
New 근육운동가이드 해부학적으로 접근한 체계적인 근육 트레이닝
4.jpg

별점
7.75 | 네티즌리뷰 19건
저자 프레데릭 데라비에|역자 이신언, 루시 박|삼호미디어 |2016.12.30


이 책만큼 디테일한 책은 없을 것입니다.
해부학적으로 접근했기에 운동과 몸의 관계에 있어서 자세하게 설명해줍니다.
보통 운동하다 보면, 어느 순간부터 어느 부위든 아프기 시작합니다.
그럴 때 이 책은 내 몸이 왜 아픈가를 잘 설명해줍니다.
내가 올바른 자세로 하고 있는지, 아닌지를 알게 해주지요. 추천드립니다.


5.
아놀드 슈워제네거 보디빌딩 백과
 5.jpg

별점
9.86 | 네티즌리뷰 15건


이 책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

그냥 읽으십시오.

보디빌딩 이전에 아놀드 슈워제네거의 인생 철학이 담겨 있는 책입니다.

물론 당연히 보디빌딩에 대한 지식은 아주아주 알차게 담겨 있습니다.

무려 820page거든요.

이 책을 읽으면서 가슴이 두근두근 하기도 했었지요.
한 권 사서 두고두고 읽으시길 바랍니다.


"나를 믿으십시오. 당신이 안내가 필요한 초심자이든 아니면 승리의 비결을 찾는 정상급 선수이든, 
이 보디빌딩 백과가 당신의 몸을 더욱 에너지 넘치고, 파워풀하고, 늠름한 근육질로 만들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당신은 이미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실천할 의지력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당신은 자신의 궁극적인 잠재력에 도달하는 데 필요한 비법, 테크닉, 그리고 모든 정보를 갖게 된 것입니다." 
- 아놀드 슈워제네거 



마지막으로, 그동안 많은 운동책을 읽고, 실제로 운동을 해오면서 제 나름대로 깨달은 점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일반인들이 몸에서 지방이 생기는 과정을 살펴보면,
대체적으로 식이지방(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지방)을 먹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본인 몸의 소화 능력 이상으로 음식물을 섭취하였을 때, 지방으로 변환되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면 우리 몸의 소화 능력은 어떻게 확인하는지 궁금하실텐데요. 
기본적인 소화능력을 표현하는 수치가 기초대사량 입니다. 기초대사량은 보건소나 헬스장에서 인바디를 재면 나옵니다.
그러니깐 예쁜 몸매를 원한다면..
적당한 운동과 적당한 식사 뿐입니다.
요령은 없습니다.
멋진 근육을 만든다면 보기에 좋일지라도 그것이 건강한 삶은 아니라는 것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몸이 과식을 하였을 경우, 주로 먹은 음식들이 단백질과 탄수화물임에도 불구하고 지방으로 변환되는 것은 인간의 진화 역사를 돌이켜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인간 역사상 오랫동안 음식물 섭취가 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음식물을 섭취하는대로 몸은 에너지를 축적해야만 했고, 따라서 지방으로 변환시킬 수 밖에 없었던 것 입니다.
즉 우리가 이렇게 풍족하게 음식을 먹을 수 있었던 것이 불과 얼마되지 않았고, 현대인 대부분은 필요이상으로 과식을 하며 그에 따라 비만이 발생하는 것 입니다.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식단 조절과 운동없이, 주사로 지방흡입을 한들 다시 되돌아 가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죠. ㅎㅎㅎ
먹는걸로 스트레스 받지말아여 여러분.

그리고 뭐 다이어트에 정답은 없다지만, 근육량 증가 없이는 기초대사량 증가가 불가능하기에 지방을 빼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근력운동은 필수라는 것.
그리고 나이먹을수록 근육 생성 능력은 떨어집니다. 되도록 젊을 때 해야..
참고로 지방 대비 근육의 잔존 능력이 더 뛰어나기도 하다는 것.

술 많이 먹는 사람의 경우, 
당일 술 마신 양이 본인 간의 해독 능력을 상회한다면, 그때부터 근육이 알코올을 해독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우리 너 나 우리 아버지들의 몸이 그러신 것이겠죠..


웨이트 운동을 즐기는 팁
운동할 때, 가령 아령을 든다고 하면,
대부분의 경우, '내가 몇 개를 든다' 횟수에 집중을 해요.
다시 말해서 '본인이 드는 행위'에 집중을 하는 것인데, 그렇게 하지말고
하나를 들더라도 '자극을 주는 부위에 집중'을 하면 정말 다릅니다
횟수나 무게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자극'이 중요한 것.
횟수나 무게는 자극에 집중하면서 운동하다보면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부차적인 수치에 불과할 뿐이라고
운동부위 자극에 집중하지 못한 채로 횟수나 무게를 치는 것은 잘못된 것 입니다.
그리고 그럴 경우 부상 위험도 큽니다.
재미있는 점은 자세는 자극에 집중하면 저절로 따라오는 것이기도 하다는 것이죠.

그리고 자극은 무수한 반복을 통해서 본인이 느껴야 합니다. 옆에서 백날 설명해도 본인이 못느끼면 무용지물.
어떤 점에서 공부와 같다랄까..

운동을 시작할 때 
장담할 수 있는건
적어도 한 달에서 세 달은 변화없이 개고생만 할거라는 것...
배움의 시간은 본인 역량에 달린 것이고
그 기간 동안 어떻게 먹고 자느냐에 따라 회복 능력도 달려있으며, 대체적으로 쓰지 않던 부위의 근육을 찢고 재생시킬 것이기에 그 고통이 참으로 힘들 것입니다.
하지만 그 시기를 견디어 내고 극복해 낸다면 삶의 보람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여러분 힘내십시오!



잘못된 정보에 대한 지적은 감사합니다.
개드립 -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기에 앞서 읽어야 할 필독서 ( http://www.dogdrip.net/15437582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