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124755_1.jpg


 

 

수에비를 공략하려 북상하던 중, 수에비가 먼저 선빵을 쳐왔다.

 

 

멍청한 AI 답게 기병이 없다. 로마군의 힘을 보여줄 때가 왔다.

 

 

 

 

20180111124915_1.jpg

 

 

 

적당히 시야가 트이는 곳에서 존버하고 기병이 돌아다니면서 시야를 확보.

 

 

후방을 교란하는 작전을 피도록 했다.

 


 

20180111125450_1.jpg

 

 

 


 

20180111125757_1.jpg


멀리서 보이기 시작하는 수에비족들.

 

 

한편 기병대는 적의 후방에서 궁병을 갈아주는 역할을 하려고 했는데 윾시 에퀴테스더라...

 

 

매번 믿어보려고 하는데 그 믿음을 무너뜨린다. 적 궁병이 보통 많은 것이 아니라서 꽤 많이 갈렸다.

 

 

 

20180111125825_1.jpg


 

 

적 궁병의 화살비에 버티는 보병진들...

 

 

이 시점에서 전략을 변경해서 내가 먼저 가는 전략으로 바꿨다.

 

 

 

20180111125831_1.jpg


20180111130608_1.jpg

 

 

 

숲속에서 치열하게 싸우는 로마군 보병대.

 

 

적 보병진 주력이 한 곳에 모여있길래 우리 보병진의 소수로 하여금 이 군대를 맞서는 모루 역할을 하였고

 

 

나머지 보병과 궁병, 투창병들과 기병들은 적 장군을 갈아버린 뒤 그 들의 뒤를 공략하기로 하였다.

 


 

20180111130610_1.jpg

 

 

작전은 거의 성공하는 듯했다.

 

 

적 장군의 전사와 함께 적의 소수병력들은 모두 제거 되어 갔고 기병들은 일제히 적 궁병을 갈아넣어줬다.

 

 

역시 믿음직한 로마 보병진이다.

20180111130640_1.jpg


20180111130647_1.jpg

 

 

더불어 뒷치기에 성공 적 수에비 병력을 궤멸시켰다.

 

 

확실한 우리의 승리.

 

 

로마군의 북진에 막을 자는 없을 터였다.

 


 

20180111130721_1.jpg


20180111130852_1.jpg


20180111131051_1.jpg


20180111131110_1.jpg


 

 

 

마침내 적 수도 아바리쿰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이 얼마나 기쁜 일인가! 보아라! 이 곳에서 로마는 다시 일어섰다!

 

 

 

갈리아의 요소 요소 마다 다시 로마진영으로 편입되었다. 게르만은 무너지리라...

 

 

 

20180111131147_1.jpg


20180111131613_1.jpg


 

 

몇 십턴 전부터 가라만티아는 주구장창 동로마에 대한 전쟁을 부탁했다.

 

 

하지만 우리와 동로마는 여전히 무역국이다. 우리에게 상당히 이득이 되므로 받아들일 생각은 없다.

 

 

 

20180111131616_1.jpg


20180111131827_1.jpg


 

 

 

로마의 분리주의자 세력이 호노리우스의 입양자에게 혼인 동맹을 요구했다.

 

 

마침 입양자에게는 부인이 필요했고 영향력 소모없이 부인을 얻을 수 있는 기회기 때문에 받아들이도록 했다.

 

 

 

 

20180111131845_1.jpg


20180111132256_1.jpg


 

 

 

더불어 우리 군대는 지속적인 북진을 위해 부르디갈라 근방에서 진을 치고 있도록 하였고

 

 

 

이 3개의 풀군단은 우리의 숙원을 들어줄 것이었다.

 

 

 

20180111132303_1.jpg

 

 

이제 투로눔에 그 목표를 맞추기로 하였고...

 

 

 


 

20180111132309_1.jpg

 

 

 

대서양에서는 에브다니의 군대 하나가 두둥실 떠다니고 있다.

 

 

부르디갈라에 있는 해군으로 하여금 저 병력을 주시하도록 요청했다.

 


 

20180111132514_1.jpg

 

 

 

분리주의자 놈들이 자꾸 동맹을 요구하는데 나는 땅하나 없는 식객과 동맹을 맺어줄 생각이 없다.

 

 

 

서로마와의 우방이 쉬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20180111132522_1.jpg


 

 

더불어 새로운 시네마틱 영상이 나타난다...

 

 

 

이 불안감은 무엇인가...

 

 

20180111132529_1.jpg


 

 

어둠과 절망.

 

 

 

20180111132533_1.jpg


20180111132537_1.jpg


20180111132540_1.jpg


 

20180111132544_1.jpg


20180111132546_1.jpg


그렇다. 그가 마침내 훈족의 왕좌를 차지했다.

 

 

 

아틸라. 바로 그가 이 시점에서 세계를 파멸로 이끌기 위해 나타났다.

 

 

 

 

20180111132551_1.jpg


20180111132554_1.jpg


 

 

로마의 유산은 이 시점에서 모두 불타리라.

 

 

" 신의 채찍 " 이 이 시점에서 도래했다.

 

 

 

 

20180111132556_1.jpg


20180111132558_1.jpg


20180111132601_1.jpg


20180111132604_1.jpg


20180111132608_1.jpg


20180111132614_1.jpg


20180111132616_1.jpg


 

 

 

로마가 이러한 최후를 당하지 않도록 로마의 후예들은 더욱 힘써야 할 터였다.

 

 

 

제국의 힘이 어디까지인지 확실히 확인할 시기가 되었다.

 

 

 

20180111132626_1.jpg


20180111132631_1.jpg


20180111132639_1.jpg


20180111133549_1.jpg

 

 

 

이 시점에서 나는 훈족과의 전쟁 이전에 루그드넨시스 속주까지 점령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이 곳까지 점령해 놓는다면 게르만에 대한 공격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북이탈리아에서 훈족을 막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수 있다.

 


 

20180111133555_1.jpg


 

 

남 갈리아의 아퀴타니아를 우리의 속주로 완전히 편입하였고...

 

 

 

 

20180111133557_1.jpg


20180111133600_1.jpg

 

 

 

갈리아와 수에비에 대한 지속적인 공략을 통해 갈리아에 대한 우위권도 로마가 확보하게 될 것이다.

 

 

 

제국의 영역이 과거 아우구스투스 시절로 돌아가는 것도 이제 꿈은 아니게 되었다.

 

 

 

우리는 갈리아를 다시 차지하며 옛 콘스탄티누스 대제의 신성함이 담긴 " 그 도시 "

 

 

 

콘스탄티노플의 궁정도 다시 한번 로마 황제의 궁정으로 편입할 것이었다.

 

 

 

그 곳은 동로마 황제의 궁정이 아닌 단일 로마 황제의 도시로서 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20180111133604_1.jpg

 

 

 

훈족은 아직 저 멀리있다.

 

 

하지만 그들은 이탈리아로 다가올 것이다.

 

 

로마를 불바다로 만들기 위해... 로마의 멸망을 위해...

 

 

 

호노리우스는 이 화염에 맞서 더 많은 군대를 모집해야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