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4 사운드트랙 - 커뮤니티 음악 모음: Kairis Soundtrack II, 동부 전선(Eastern Fronts)


화북지방 일대에서 펼쳐지는 격전으로 절정에 치닫고 있는 조-명 전쟁.

양면전쟁을 강요당하는 따-밍군은 남쪽에서는 지랄맞은 열대 기후에 갈려나가고 북쪽에서는 끊임없이 지방을 유린하며 기동유격전을 펼치는 조선군에게 유린당한다.



20171005190408_1.jpg


거기에 보하이 만에서 벌어진 양국 해군의 일대 격돌.


수는 적지만 강력한 화력을 자랑하는 조선 해군과 수송함대의 성격이 짙은 명의 본함대.



20171005190551_1.jpg


조선 해군의 화력 앞에 명의 주력함들이 순식간에 갈려나간다.



20171005190604_1.jpg


보하이 만의 해전이 조선군의 대 승리로 끝났을 때 쯤, 육지의 지난에서는 조선군과 명군의 격돌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전쟁통에 제대로 된 보급도 갖추지 못하고 알보병으로 머릿수만 채운 명군은 조선군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



20171005190623_1.jpg


지난 전투는 조선군의 압승.


화북의 주도권을 완벽하게 뺏어왔다.



20171005190712_1.jpg


우링 항을 점령해서 너덜너덜한채 숨어있던 명 해군을 쫓아낸다.

저들은 바다로 나서는 순간 해상봉쇄 중이던 조선 해군의 포화 속에 찢겨나갈 것이다!



20171005190858_1.jpg


명의 전쟁피로도가 12를 넘어섰다.

삐걱이는 명.



20171005191316_1.jpg


크게 증가한 전국적인 불안도 때문에 외적과의 전쟁통에도 반군이 일어나 영토를 유린당하는 명.

아직 천자의 천명 수치가 50 이상이라 분리주의자 반군은 일어나지 않고 대신 배타주의자 반군들이 일어났다.


저들은 점령한 영토의 자치도를 올리는 반군이라 별 도움이 되진 않는다.



20171005191606_1.jpg


전쟁목표인 베이징은 일단 우리 점령하에 있어야 하니 베이징에서 일어난 반군은 진압하도록 한다.



20171005191943_1.jpg


그 와중에 들려오는 후계자 소식.

여왕의 나이가 나이이다 보니 후사 문제로 고민이었는데.


외교 능력 1만 빼면 출중한 태자이다.



20171005192002_1.jpg


명의 재력은 끝이 없다...


인력풀도 바닥이 났지만 여전히 10만이 넘는 대군을 운용중인 명 정부.


일단 조선군은 반란 진압에 신경이 쓸려있는 명군을 무시하고 난징 쪽으로 진군하기로 한다.



20171005192310_1.jpg


가벼운 저항을 분쇄하고 천자가 도망쳐있는 난징성 공략을 시작하는 조선군.


수천문의 개량 화포가 매일같이 난징성에 포탄을 쏟아붓는다.



20171005192745_1.jpg


큐슈의 쇼니국을 외교적으로 합병했다.


직할령으로 편입되어 더 강력한 정부의 통제하에 들어가게 된 큐슈에는 이제 왜구가 발붙일 곳이 거의 없게 되었다.



20171005192913_1.jpg


뭔지 모르겠는데 매우 뜬금없이 우에스기 막부로부터 상당한 양의 진상품이 도착했다.


뭐지? 재력과시?


아무튼 감사히 받도록 하지.



20171005193036_1.jpg


명의 전쟁피로도가 최대 수치에 가까운 20을 향해 쭉쭉 차오르고 있다.


전쟁피로도는 한 국가의 수출경제를 파탄내고, 불안도를 다른 어떤것보다도 크게 상승시키며, 군사력 회복을 크게 저하시키며, 새로운 영토의 편입을 느리게 할 뿐더러 이미 점령당한 영토의 탈환도 느리게 한다(공성 능력 저하).


치트캐릭인 명이기에 버티고 있는 것이지... 어지간한 나라였으면 전쟁피로도가 10을 넘긴 시점부터 금이 가서 박살나버렸을 것이다.



20171005212551_1.jpg


많은 우여곡절 끝에 난징성이 함락되고 말았다.

천자는 농민의 복장으로 갈아입고 도망쳐 근처의 양저우에 도착해있던 명군 본대에 합류하는데는 성공했지만, 성난 농민들의 봉기에 맞부닥쳐 지연되고 있다.



20171005212605_1.jpg


전투가 진행되는 동안 서둘러 양저우에 도착한 조선군.


농민 반군과 명군의 전투가 끝나면 힘을 소모한 명군을 요격해서 섬멸할 것이다.



20171005212636_1.jpg


양저우 전투는 매우 치열하다.


명의 마지막 대군은 천자를 지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싸운다.

이번 전투에서는 조선군의 전열보병대 역시 상당한 피해를 입었으며, 포병대가 전면에 나서 개싸움을 벌일 정도로 명군의 저항은 처절하다.



20171005212742_1.jpg


그런 싸움에도 불구하고 명군은 패하고, 군대는 와해되고 만다.


천자는 사로잡혀 굴욕적인 화평 조약에 옥새를 찍을 것을 강요당해, 선양까지의 영토가 조선에게 할양되었다.

그 외에도 막대한 전쟁배상금을 받았으니 추가적인 농토 개간및 도시 개발사업에 쓰도록 하자.



20171005213357_1.jpg


명은 드디어 조선을 동등한 적수로 인식하고 라이벌로 지정했다.



20171005213629_1.jpg


...???


어린 태자가 사망했다.


이 나라에 무슨 마구니가 낀 것인가!! 아니 왜 후계자가 자꾸 죽어 ㅡㅡ

100년 사이에 후계자가 한 네명은 뒤진듯? ㄴ우ㅠ히ㅏㅁㅇ조ㅓ비ㅏ다버!!!



20171006165020_1.jpg


다행히 여왕이 늙어뒈짓하기 전에 후계자 이벤트가 발생!


이미 성인이 된 능력있는 딸을 후계자로 지정하는 이벤트이다.

현 군주의 정통성을 10% 희생하고 후계자의 정통성은 50밖에 안 주긴 하지만, 후계자 후보의 능력치(4/4/3)이 너무 좋은 것...



20171008182248_1.jpg


그로부터 4년이 지나 여왕이 죽자 계승자 이현의 정통성에 반기를 드는 자들이 나타났다.


2대 연속으로 여왕이 제위에 오르는 것이 매우 아니꼬웠던 자들이 있었던 듯 하다.

물론 반란은 빠르게 진압되고 주동자들은 모조리 머리통이 날아갔다고 한다.



20171008182524_1.jpg


부리야트는 조선의 보호 아래 무럭무럭 크고 있다...

만주쪽은 직할령을 조금만 늘렸으면 좋겠는데 어떻게 할 수가 없넹.

그렇다고 매년 받는 포인트 12점을 포기하기도 좀 그렇고.



20171009050941_1.jpg


외교 기술 23레벨에 도달했다.


제국주의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추가로 괴뢰국을 세울 수 있기는 한데, 그건 좀 생각해본 뒤에 결정해야겠다.

원래 한반도 바깥에는 괴뢰국을 세워서 컨트롤하려고 했는데, 실험해봤더니 한반도 내의 발전도 (~550 정도) 만으로는 괴뢰국들을 다 컨트롤하기가 어렵더라...

땅이 워낙에 작은데다 개발 가능한 평지는 거진 다 개발해버렸다 보니 발전도를 더 올릴수도 없고.



20171009051026_1.jpg


아무튼 건주 여진도 흡수되어 만주의 영토가 모두 조선의 직할령으로 들어왔다.



20171009051056_1.jpg


이로서 조선은 세계 4위 열강자리에 안착.

일본을 완전히 합병한다 치면 발전도가 1100~1200 사이가 되지 않을까 한다.



20171009053237_1.jpg


!!


1차 조-명 전쟁이 끝난지 15년.

명이 재정복 명분으로 선전포고를 보내왔다.


15년 전의 패배, 선대 천자의 굴욕을 되갚아 주겠다는 어린 천자의 의지인듯 하다.


과연 조선은 중화라는 저 거대 제국의 분노를 받아낼 수 있을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