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지는 게르만족의 이주 행렬...

마르코만니 족이 국경을 넘었다.

20170514004502_1.jpg


수에비의 정착지인 아르겐토룸을 향하던 2 군단 '이탈리카' 가 수에비의 대군의 공격을 받았다.

강을 끼고 하는 전투는 여울을 통제할 수만 있으면 수성전처럼 쉽게 전투를 풀어나갈수 있다.

영웅적인 승리를 거두며 수에비의 마지막 대군을 파쇄한 로마군.

20170514010912_1.jpg


꾸준히 레벨업을 시켜두었던 아군 요원들을 투입해 적 요원들을 포섭해준다.

어지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적 요원들을 사살하는것보단 아군 측으로 포섭해주는것이 좋다. 우리가 생산가능한 요원 수에는 제한이 있지만, 적 요원들을 포섭하면 그 제한을 넘길 수 있기 때문이다. 게임이 후반부로 가면 요원들이 30명 가까이 늘어나는 일도 허다하다 ㅎㅎ

20170514011048_1.jpg


수에비 ㅃㅃ

배신의 댓가를 치루거라

20170514011336_1.jpg


배신자에게는 가차없지.

너희의 이름은 역사에서 지워질 것이다.

20170514011622_1.jpg


이민자의 수가 계속해서 불어나고 있다.

서로마의 종특 때문이다.

전에도 언급했지만, 이민자들은 추가 수입을 제공하기 때문에 부패에 시달리는 서로마의 수입을 책임지는 동시에 10%당 공공질서 -1 패널티를 줘서 공공질서 관리를 더럽게 어렵게 만드는 주범이기도 하다.

총독관저 라인이 최대 +17 공공질서를 제공하는데, 난이도(베리하드)에서부터 -4, 이민자에서 -9를 받아버리면 질서관리가 불가능하다.

20170514012042_1.jpg


알라만의 대군이 라인 강 최전방의 요새도시를 공격해왔다.

맵상의 전력차이 그래프는 이렇지만 실제 결과는 완전히 다를 것.

20170514035345_1.jpg


정착지 중심부로 향하는 오르막길에 몸을 내던지는 알라만의 군세.

20170514040518_1.jpg


하지만 계란으로 바위치기나 다름없다.

20170514041122_1.jpg


궤멸적인 타격을 입혔다.

20170514041341_1.jpg


건방진 게르만 놈들의 관짝에 못을 박아주도록 한다.

20170514041631_1.jpg


20170514041724_1.jpg


너희들의 이름 역시 역사에서 지워지고 잊혀질 것이다.

20170514041909_1.jpg


스틸리코 아저씨는 49세라는 나이에 딸을 새로 낳으셨다.

아직 절륜하시구만.

20170514042518_1.jpg


현재 대치 상황이다.

랑고바르드와 색슨족에게 다이렉트로 죽빵을 꽃아줄 수 있는 연결로가 생겼다.

20170514043132_1.jpg


마르코만니 족은 계속해서 남진하고 있다.

일찍 박살나버린 반달족의 한이 빙의한건지...

20170514043238_1.jpg


쿠아디와의 관계도 신경써주자.

속국과의 관계는 중요하니깐.

20170514043611_1.jpg


지금까지는 다른 부족들 뒤에 숨어서 편히 지내던 색슨놈들이 알라만과 수에비 연합의 말로를 보고는 똥줄이 탔는지 바로 평화를 구걸해온다.

일단은 평화를 받아주자.

20170514075954_1.jpg


뜬금포 선전포고는 오늘도 계속된다...

또 반란을 일으킨 서고트.

20170514081832_1.jpg


마르코만니는 이제 지브롤터 해협을 건너려 하고 있다. 아무래도 아프리카로 갈 모양이다. 니네가 반달족이냐?

20170514082134_1.jpg


아프리카로 왔으면 조용히 쭈구려 지낼것이지 약탈을 하며 분탕질을 하는 마르코만니.

가만 냅두려고 했더니 아무래도 이것들도 쳐 죽여야 할 것 같다.

20170514085633_1.jpg


게피드는 아예 판노니아에 살림을 차리고 앉았다.

20170514085728_1.jpg


동방 전선의 상황은 나쁘지 않다.

남아있는 백훈족이 사산조의 뒤에서 깽판을 치고 다니며 메디아 아트로파네 및 아르메니아의 영토에 쥐불놀이를 하고 있다.

20170514090549_1.jpg


그러던 중 동로마와 훈족 간에 극적인 평화협상이 이루어졌다.

20170514091920_1.jpg


서로마의 정치상황 역시 조금씩 안정되어가고 있다.

벌어들이는 영향력을 가끔씩 의회에서 세력을 넓히는 데 써 준 결과다.

20170514175103_1.jpg


경제력에 여유가 좀 생겼으니 군사테크를 계속 연구해준다.

20170514175504_1.jpg


랑고바르드 역시 처음의 그 기세는 어디로 가고 바로 데꿀멍을 시전한다.

줏대없는 게르만놈들.

20170514175718_1.jpg


게임 초에 부쉈던 교회도 지어준다.

속주를 개종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공공질서 역시 제공하는 교회는 식량이 점점 부족해지는 이 게임에서 픽수나 다름없다.

20170514180929_1.jpg


로마의 좋은 기병 공급원인 게피드족.

20170514181437_1.jpg


띠용?

동고트족은 다시 한번 이주에 나섰는데.. 그 방향이...???

닉값할려고 그렇게까지 동쪽으로 간거니?

20170514181447_1.jpg


외교상황을 정리하기 위해서 주변을 돌아보다보니 에브다니의 지도자가 '서로마인을 싫어함' 트레잇을 새로 달았다.

아무래도 전쟁을 조심해야할...

20170514181727_1.jpg


것 같다...???

에브다니가 공격해온건 예상했던 일이지만 동로마가?

동로마와의 군사동맹이 깨졌다. 성심성의껏 도와줬더니 배신을 때려??? 님?

20170514183200_1.jpg


에브다니의 상륙부대가 갈리아 북부 해변의 로토마구스를 공격해왔다.

20170514183215_1.jpg


주둔군 함선을 이용해서 적 대장선이 상륙하기 전에 통구이로 만들어 버리자.

20170514183616_1.jpg


수 척의 적 수송선을 바다에서 불태우는데 성공했다! 이제 육지에서의...

20170514184000_1.jpg


...필사적인 똥꼬쇼로...

(주둔군 지상 병력은 기병대를 빼곤 전부 패주해버린 탓에 남은 켈트족을 화살이 다 떨어진 수병들과 기병대 하나를 이용해서 상대해야만 했다)

20170514185215_1.jpg


각개격파를!

20170514185353_1.jpg


성공했다!

토탈워를 플레이하는 안락의자 장군님들은 명심하자.

후방공격이 킹이다.

20170514185556_1.jpg


힘든 전투였다...

20170514185643_1.jpg


전투 후에 확인해보니, 동로마 황제 아케디우스가 죽고 루피누스가 정권을 잡고 있었던 것이었다.

역사상으로도 동로마의 스틸리코와 실권을 두고 다투던 사이였는데, 트레잇이 그에 걸맞게 '서로마인을 싫어함' 이 붙어있었던 탓에 동맹을 깨 버린듯 했다.

양 로마는 군사동맹이 깨져도 취소 불가능한 군사통행 조약이 맺어져 있으니 그건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 같고... 교역 관계는 동로마에게도 주력 돈줄이니 취소하거나 하진 않을 것이다.


서로마와 동로마는 이제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될 것이다.

20170514235437_1.jpg
20170514235449_1.jpg


경제사정이 점점 나아지고 있으니 슬슬 내정테크를 탈 준비를 하자.

로마의 위생시설, 도서관, 공공질서 건물 등은 내정테크를 타면서 추가적으로 건설을 못 하게 되기 때문에 테크를 올리기 전에 다 지어놔야 한다...

20170515000622_1.jpg


나이가 찬 호노리우스의 딸은 트레잇이 거지같이 붙어버렸으니 속국 픽트와의 정략결혼에 투입(?) 하도록 하자.

20170515001035_1.jpg


막상 공격을 하긴 했으나 쳐발리고 만 에브다니는 바로 데꿀멍을 시전한다.

응 안돼 돌아가

20170515002255_1.jpg


더 이상 싸울 이유가 없어진 사산조 페르시아와는 평화협정을 맺어주자.

아무래도 상황을 봐서는 동로마가 동방을 완전히 제압하게 될 것 같은데...

20170515002322_1.jpg


아일랜드로 넘어가서 에브다니를 정벌하자.

20170515002556_1.jpg


때는 벌써 410년.

아틸라가 즉위하게 되는 420년 (실제 게임에서는 417~8년 사이에 즉위하게 되지만) 까지 10년 (40턴)밖엔 남지 않았다.


이민자가 90%를 찍어버려 공공질서 패널티를 -9나 먹고 있는 상황, 아직 절반 가량의 속주들은 안정화를 시키지 못했지만, 나아진 경제 사정으로 빠르게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어, 희망이 보인다.

전설적인 승리는 어려울지도 모르겠지만, 군사 승리 혹은 문화적 승리라면 이룰 수도 있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