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군대에서 경험한 무서운 이야기.txt

maxresdefault.jpg

 

 

날도 덥고 해서 썰하나 풀어본다잉

 

나는 귀신 안믿는 사람인데 군대에서 묘한 경험을 했거든

 

불침번 5번초로 새벽 3시 쯤인가 그랬다.

당직사관이랑 과자 까먹으면서 노가리 까는데 화장실에 불이 켜져있길래 부사수한테 끄고 오라고 했거든

 

조금 있다가 부사수가 오더니 
"화장실에 송민우(이름 기억안남 가명)상병 있습니다."
이러길래 알았다고하고 또 노가리 까고 있었지.

 

그런데 근무교대 할때쯤 됐는데도 화장실 불이 켜져있길래 부사수한테 불안끄냐고 갈궜는데 아직 송민우가 있다는거야.

군대에서 사격장에서 총쏘는 곳을 사로라고 하잖아.
군바리들 화장실에서 물총 쏜다고 화장실도 사로라고 하거든.

 

내가 화장실가서 
"시발 송민우 5사로에서 딸잡냐 빨리 안나오냐?"
이랬는데 대답이 없는거야 몇번불러도 대답이 없어.

 

문 발로 차고 지랄해도 대답이 없어서 이새끼 자살이다 싶어서 "좆됐다 좆됐다" 이러면서 보고를 했어

 

당직부관이 나랑 동갑이었는데 깜놀하더니 뛰어와서
"송민우! 송민우!" 불렀는데 문 뒷편에서

"상병 송민우.." 이러는거야

 

안도의 한숨쉬고나서 


"개새끼야 딸친거 걸린것 같아서 대답안했냐? 나와봐 시발" 이랬더니

"네..정말 죄송합니다 똥 싸고 나가겠습니다"
이러는거야

 

근데 이상한게 이새끼가 평소 좀 소심해서 그런갑다 했는데 우리부대는 부조리중에 하나가 네 라는 대답을
못쓰게 했거든.

 

어쨌든 당직부관이랑 부사수랑 이새끼 딸쳤네 딸쟁이새끼 낄낄 거리면서 화장실에서 나오는데

탄약고 근무교대자들이 오더라고.


그중에 사수가 상병 송민우..

화장실에 대고 씨발 똥싸지르고 나와라 누구냐 라고
소리 쳤는데 또 "상병 송민우입니다"
이러는거야

 

진짜 송민우가 "나 여깄는데?ㅋㅋ" 이러니까
이번에는 "일병 문도필" 이러더라고


근데 문도필(가명)이 누구냐면 당직부관 이름이거든

당직부관이 존나 빡쳐서 문 발로 차서 부셨는데


안에 아무도 없었다.

 

순간 그자리에 오줌지릴것 같은 공포라는 걸 느낌

 

1분정도 다들 어버버 하다가 당직부관이 애들 다 깨우고
인원체크 하자고..누가 숨어서 장난친거라고 지랄해서

새벽4시에 생쇼를 했는데 인원정확하게 맞아 떨어짐.

 

그날이후로 5사로 화장실폐쇄했는데 이 일이 진짜 커져서 병신같지만 기무대에서 조사도 하고 지랄쩔었지

 

사건 해결안되고 아무런 결론없이 넘어갔는데


송민우랑 문도필 하사는 정신적으로 진짜 힘들어했고
실제로 Att훈련도 취소될만큼 부대가 오랫동안 뒤집어졌었다.

특히 문도필 하사는 그 목소리를 잊을 수 없다면서 정말 많이 괴로워했다.

 

시간은 많이 흘렀지만 요즘도 그때 문도필 하사가 아닌 내 이름이 나왔다면 어떻게 됐을까라는 생각을 가끔 해보곤한다.

14개의 댓글

2020.10.08

니얘긴줄 알았잖아ㅋㅋㅋㅋ

2
2020.10.08
@붉은제로

저거 좀 오래된건데 개드립에 검색해보니까 없길래 올림 ㅋㅋ

0
2020.10.09

와...소름돋네

0
2020.10.09

오 재밌땅

0
2020.10.09

우리부대도 구막사라 2생활관이 선임이 불침번 서는데 3사로 화장실 잠겨있어서 문두드려도 응답없고 밑에 공간으로 봤는데 다리는 보이길래 다른 생활관 불침번 이랑 같이 가서 옆 사로가서 위에서 아래 보니 아무것도 없었고 갑자기 잠겨있던 3사로 문 열려서 도망쳤다 그랬는데 거짓말 하지마십쇼 했는데 나도 불침번있는날이라 2생활관 에 있다가 화장실쪽 통로문 유리로 검은물체가 스으윽 지나가고 뭐지 하고 다시보니 또 스으으윽 지나가서 가보니 아무것도 없어서 헛것 본건가? 하면허 다음날 다른 사람들한테도 물어보니 자기도 본적있다면서 나만 본게 아니니 기분이 찝찝하더라

0
2020.10.09

귀신은 없어

0
2020.10.09

저거 내 훈련소때 돌던얘긴데

0
2020.10.10

저거 간첩임

0
2020.10.11

벤트탔네

0
2020.10.13

재밌는거 더 올려줘

0
2020.10.13

와 자기이름나오면 개소름돋겠다 ㅠㅠ

0
2020.10.14

군대가 요상한일이 간간히 있긴함

0
2020.10.17

개드립에서만 13번봄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972 [기묘한 이야기] 백령도 썰에 이은 내가 직접 살면서 경험한 소름끼치는 경험 13 Polygon 9 18 일 전
971 [기묘한 이야기] (긴 글 )2년전에 격었던 기묘한 일 5 아라쯍 6 21 일 전
970 [기묘한 이야기] 파리바게트 포인트 횡령 6 빙빙치 7 24 일 전
969 [기묘한 이야기] 장문 주의, 레딧펌) GME 뒤에 숨겨진 거대 자산운용사의 비리... 18 monst 15 28 일 전
968 [기묘한 이야기] 내가 겪은 오싹한 경험 5 비누맛오이 3 2021.01.29
967 [기묘한 이야기] 김정은 시기의 북한은 어떻게 변화했는가? 9 저어새 10 2021.01.22
966 [기묘한 이야기] 한밤중의 열차.txt 13 이태성 7 2021.01.18
965 [기묘한 이야기] 충북 계곡 갔다가 겪은일 12 엄마와판다 2 2021.01.06
964 [기묘한 이야기] 대한민국 사형수들의 마지막 유언 44 개념사이트아니냐 13 2021.01.02
963 [기묘한 이야기] 어렸을적 옥편을 보며 의문을 가졌던 한자들 28 월급받으며개드립하기 10 2020.12.26
962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3 1 글깨작 0 2020.12.22
961 [기묘한 이야기] 국제결혼을 하는 과정 155 뒤통수에탁 23 2020.12.22
960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해답-2 3 글깨작 1 2020.12.20
959 [기묘한 이야기] 광차문제와 그 해답(번역)-1 5 글깨작 0 2020.12.20
958 [기묘한 이야기] [초초스압] 세계 진화설, 세계가 생각하는대로 이루어진다면? 38 제준 4 2020.12.18
957 [기묘한 이야기] 소주 기업회장의 무인도 탈출기.txt 15 무근본드립전문가 20 2020.11.18
956 [기묘한 이야기] 개붕이 방금 소름돋는 꿈꿧다... 16 쉬운남자 3 2020.11.06
955 [기묘한 이야기] [2CH] 팔척귀신 16 이태성 3 2020.11.06
954 [기묘한 이야기] [2CH] 목없는 지장보살의 저주 이태성 7 2020.11.06
953 [기묘한 이야기] 저는 귀신이 있다고 믿습니다 13 비라초마 1 2020.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