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 괴담

[reddit 괴담] 아내는 우리가 귀신 들린 집에 산다고 믿는다 (by u/sugar-soad)

 

원글 출처: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pkablf/my_wife_is_convinced_we_live_in_a_haunted_home/

 

 

 

우리는 4년 전 결혼했고 올해 드디어 꿈에 그리던 집으로 이사했다.

 

이사 온 집은 지어진지 150년이 넘은 시골집이었다.

 

마을 변두리에 위치했지만 필요한 모든 것을 도보로 구할 수 있는 곳이었다.

 

 

 

이사 온 후로 아내는 이 집이 귀신들린 집이라고 믿었다.

 

지하에 내려갔을 때 어떤 목소리를 계속해서 들었다고 말했다.

 

난 지하에 누군가 숨어 있을 지도 모르니 야구 방망이를 들고 지하로 내려가 보기도 했었다.

 

 

 

이젠 온 집안에서 계속 목소리가 들려온다고 말하는 그녀를 보며 친구들은 아내의 정신 상태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병원에도 데리고 가봤지만 신체적인 문제점을 발견할 수 없었다.

 

 

 

인근의 신부님께 부탁해 집에 축성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신부님이 다녀간 이후로 아내는 훨씬 안정을 찾았다.

 

더 이상 그 목소리가 들려오진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전히 집에 혼자 남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내가 출장 가야하는 일이 생겼고 그 말은 즉 내가 일주일간 자리를 비운다는 뜻이었다.

 

난 아내에게 친구 한 명을 불러서 일주일 간 함께 있는게 어떠냐고 물었지만 그녀는 거절했다.

 

아내는 더 이상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며 나를 안심시켰다.

 

 

 

출장이 끝나고 집에 돌아왔을 때 난간에 매달린 아내의 몸을 발견했다.

 

그녀는 목소리가 계속 들려온다고 말하는 짧은 쪽지를 남겨놓았다.

 

나는 즉시 경찰을 불렀고 몇 분이 채 되지 않아 도착했다.

 

 

 

장례식에 온 친구들과 가족들은 나에게 동정 어린 표정을 지었다.

 

내 아내가 얼마나 미쳐있었는지 알았기 때문이다.

 

장례식이 끝나자 내 여자친구는 숨겨진 스피커를 치우는 걸 도와주었고 함께 할 우리의 새로운 삶을 준비했다.

 

 

번역: 개붕쿤

 

 

 

3개의 댓글

2021.09.10

다음날 스피커는 분명히 치웠는데 목소리가 계속들린다...

14
2021.09.10
@라랄랄라
1
2021.09.10
@라랄랄라

그거시 해피엔딩

1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40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사이타마 애견가 연쇄 살인 사건의 전말. 그그그그 0 13 시간 전
240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아내를 살해한 죄로 감방 생활을 하던 남편... 2 그그그그 3 2 일 전
240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천사의 가면을 쓴 악마 에이미의 요양원. 그그그그 6 4 일 전
240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일본 전역을 돌아다니며 한 달 동안 8건의 ... 1 그그그그 2 7 일 전
2402 [호러 괴담] reddit 괴담) 난 캐시디고 난 더 똑똑해 12 넹넹 그렇습니당 8 9 일 전
240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그녀는 그저 좋은 엄마, 아내가 되고 싶었다. 5 그그그그 3 9 일 전
240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2번의 탈옥에 성공한 남자 사이코 산카르 그그그그 3 11 일 전
239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백만장자 남편의 죽음. 2년 6개월간 도주했... 2 그그그그 4 14 일 전
239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39년만에 범행을 들킨 아내, 33년만에 범행... 6 그그그그 3 16 일 전
239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전 남자친구들은 그녀를 두려워했다. 그그그그 4 18 일 전
2396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증거를 지우려 했지만 정당방위를 주장하는 ... 2 그그그그 4 21 일 전
239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유일한 단서는 범인의 목소리. 7 그그그그 7 23 일 전
2394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인터넷에서 만난 친구. 케이시 우디 살인사건. 4 그그그그 7 25 일 전
2393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허술한 알리바이, 렌터카에서 발견된 중요한... 6 그그그그 4 28 일 전
2392 [호러 괴담] reddit괴담) 절벽 끝 바위 1 넹넹 그렇습니당 8 28 일 전
239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절친이라고 믿었던 친구에게 죽임을 당하다. 4 그그그그 4 2021.12.21
2390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캠핑장 바비큐 구덩이에서 불타고 있던 것은? 1 그그그그 5 2021.12.19
2389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가상의 연쇄살인범처럼 되고 싶었던 영화감독 4 그그그그 7 2021.12.16
2388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강화된 DNA 수집 법률, 케이티 법. 2 그그그그 4 2021.12.14
238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살인까지 한 그들이 훔쳐 간 것은 열쇠 꾸러... 그그그그 2 2021.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