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드립

즐겨찾기
최근 방문 게시판

여의도 전업 트레이더 썰.ssul

111222.jpg

 

https://www.dogdrip.net/550293794

위 글 보고 옛날 추억 생각나서 씀 ㅋㅋ

 

2018년쯤 여의도에 있는 투자자문/투자일임 쪽 회사에서

백오피스쪽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음

 

당시 다니던 회사가 제도권 회사는 맞지만

이름 들으면 누구나 알만한 규모의 회사는 아니었음

 

당시 회사에서 직원 복지 개념으로 이쪽 업계에서

유명한 매니저나 트레이더를 초청해서

분기에 한두번 강연/교육을 시켜줌

 

자산운용이나 프랍(회사자본 운용)같은 운용부서 뿐만 아니라

나처럼 트레이딩이랑 업무 연관성이 딱히 없는 부서에서도

자유롭게 들을 수 있었음

 

대신 강연/교육은 의무 사항이 아니라서

업무 시간외 (19시부터)에 진행했고 근무시간으로 인정도 안됨

 

사전에 신청자 받아서 듣고 싶은 사람은 듣고

말고 싶은 사람은 그냥 안듣는 자유로운 분위기였는데

 

이번에 초청한 강사는 제도권에 있는 분이 아니고

부띠끄(미신고 사설 펀드) 쪽에서 잔뼈가 굵은 분이라고 소문이 돌았음

 

나도 당시에 대학교 때부터 국장을 했고

당시에는 국장도 트레이딩 관점에서 접근하면

재미가 어느정도 쏠쏠하던 시절이라 강의를 듣게 됨

 

당시 강의가 19시부터 21시까지 두시간 정도였는데

재무나 펀더멘탈 같이 전통적인 기본적 분석에 대한 내용은 하나도 없고

기술적 분석 관점에서 차트에 대한 내용만 주구장창 강의를 함

 

수급, 파동, 수렴 같이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이게 뭔 무협지 장풍 쏘는 소리냐 하는

뜬구름 잡는 얘기만 두시간 내내 하는거임

 

근데 또 이게 듣다보니 강의 끝날 때 쯤에는

얼추 긴가민가 이해가 되는거 같기도 함

 

그래서 강의 끝나고 다들 나갈 때

쫒아가서 좀 더 배우고 싶다고 간청을 함

그랬더니 강의 열심히 들어서 자기도 강의할 맛 났다고

거래일에 본인 사무실로 한 번 오라고 번호를 알려줌

 

그 다음주에 귀한 연차 쓰고 커피랑 간식 사서

아침부터 알려준 사무실로 찾아감

 

당시 찾아간 사무실이 동여의도 끄트머리에 있는

트럼프** 이라는 고급 오피스텔이었음

 

나는 내심 데스크에 블룸버그 터미널도 있고

모니터암에 모니터 6개씩 달아둔 그런 모습을 상상했는데

내 데스크랑 똑같이 모니터 두개만 단촐하게 있음

 

근데 나랑 다른건 HTS 개인 계좌 잔고창에 예수금 20억이 찍혀있음

 

이 아저씨가 하는말이 오늘 거래할 종목들은 어제 전부 추려 두었고

본인이 먼저 진입하고 나서 왜 이때 들어갔는지 설명을 해준다는데

가급적 중간에 질문하거나 쓸데없는 말은 걸지 말라고 함

 

그래서 장 열리고 매매하는걸 보는데

미리 보고 있던 종목에 지정가 매수 주문을

손이 안보일 정도의 속도로 기계처럼 넣고 있음

 

보통 지정가 걸어두면 그날 거래량 터지는 핫한 종목은

체결이 안되고 그대로 올라가는 경우도 꽤 되는데

이 아저씨가 넣은 주문은 거의 90% 이상 체결이 됨

 

그리고 체결이 되면 호가창이랑 봉차트좀 보다가

또 빠르게 지정가로 털어 버리거나

한 두번은 그냥 시장가로 던지는데

 

짧은 손절도 간혹 있지만 거의 모든 주문이

1~4% 정도를 먹고 나오는거임

 

심지어 그날 지수도 약보합 수준으로

투심이 그렇게 좋은 날도 아니었음

 

그리고 장전에는 중간중간 설명을 해준다고 했는데

막상 시작하니 말 한마디도 안함 ㅋㅋㅋㅋ

 

그리고 10시쯤 거래량 조금씩 빠질 때

오늘 오전 매매 다했다고 이제부터 설명 해준다는데

 

거래 내역보니 코스피 종목은 아예 건들지도 않고

대부분의 종목이 지인이 산다 하면 도시락 싸갖고 다니면서 말릴

코스닥 개잡주임 ㅋㅋㅋ

 

A 종목은 왜 이때 들어갔고 B 종목은 왜 이때 던졌고

C 종목은 수급이 완전 이탈이라 이때 손절 했고

D 종목은 원래 이때 던지는게 맞는데 파동을 살려서

더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 조금 더 먹고 나왔고

 

이런식으로 1:1 과외를 해주는데

머리속으로는 얼추 이해가 가긴 가는데

 

실제로 이걸 이렇게 기계처럼 빠르게 할 엄두가 아예 안나고

실제 거래에서 이렇게 머리가 빨리 돌아서 조건에 부합하는걸 포착하고

주문으로 기계처럼 이어질 수가 없는 속도로 매매를 함

 

그래서 오늘 너무 감사하고 이해는 얼추 가는데

나는 이걸 이렇게 빠르게 기계처럼 실제로 매매를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솔직히 말씀을 드림

 

그랬더니 이 아저씨가 데스크에 그대로 앉아서 담배 피면서 하는 말이

 

사실 그게 맞다 트레이딩도

이걸 본업으로 먹고 살고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려면

프로 축구나 농구 같은 프로 스포츠처럼

 

선천적인 재능이 필요한 영역이지

후천적인 노력으로는 어느정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너도 배우고 연습하면 안목도 생기고 투자는 어느정도 할 수 있겠지만

내가 하는 것 같은 트레이딩은 선천적인 무언가가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말씀을 하시더라구

 

그래도 기왕 온거 HTS 화면세팅이나 배워가라고 해서 그거 하나는 건져감 ㅋㅋ

 

긴 시간이 지난 지금은 국장은 피곤하고

하도 양아치짓들을 많이 해서 아예 건들지도 않는데

 

그 당시에는 옆에서 직접 보고 배우는 흔치 않은 기회를 얻었지만

어떤 커다란 벽같은걸 느낀 하루였음

 

세줄 요약

 

1. 트레이딩(주식, 코인, 선물 단타)도

 

2. 프로 스포츠처럼

 

3. 재능의 영역이다

 

79개의 댓글

2024.04.11

슈카가 그랬잖아 단타로 살아남은 사람 정말 열손가락에 하나 꼽을까 말까라고. 그리고 그사람들 삶도 굉장히 열악하다고

0
2024.04.11

운동 얘기는 언제 나오나 계속 읽었는데

트레이너가 아니었네요

0
2024.04.11
@oㅇiliㅇo

ㅋㅋㅋㅋㅋ 다음번에 여의도 골드짐 썰도 한번 풀게요

1
2024.04.11
@kkppll

기대기대

0
2024.04.11

이게 참 사람이라서 더 힘든 거 같음. 데이터를 종합해서 확률 높은 매매 지점을 알고 있어도 그게 힘듦. 조심성 있는 사람은 더더욱 의심하게 되버리고. 특히나 한 두번 데이기 시작하면 그거 때문에 더 의심을 하게 됨. 아무리 좋은 데이터를 들고 있다하더라도

1
2024.04.11

재미있네ㅋㅋㅋㅋ

0
2024.04.11

ㄷㄷㄷㄷ

0
2024.04.11

선물하는 사람보니까 타점잡는것도 잡는건데

나같으면 진작에 먹고빠질타이밍에 버티고 더먹고 빠지는게 진짜대단하더라

2

데이트레이더자나 그것도 한참전이니깐 알고리즘으로만 돌아가는 요즘엔 더 힘들지않으까

1
2024.04.11

수수료 0.01% 목숨 거는 사람들이 이런 사람들이구나

1
2024.04.11

디테일도 살아있고 흡입력있게 글 잘쓴다

내가 주식고수 만나고 온 느낌 ㅋㅋㅋ

1
2024.04.11

재야의 고수가 진짜 존재하는구나 나도 이직전에는 공모주 상장 첫날 단타 쳐보겠답씨고 봉 분석, 5 틱에 맞춰서 지정가매수 이딴거 많이 해봤는데... 못해먹겠더라ㅋㅋ

0
2024.04.11

이런거 그냥 AI 학습시켜서 매수매매하게하는 사람들도 있겠지? 부럽다.

0
2024.04.11
@똥지알21

Ai아니어도 알고리즘매매 많이들하지

1
2024.04.11
@똥지알21

플레이스토어에 라씨 매매비서라고 일봉 차트 학습시켜서 주가 예측하는 앱 있음

 

나는 안함

0
2024.04.11

아무나 들어갈 순 있지만 아무나 살 수는 없는 동네지

0
2024.04.11

저런 사람들은 인간 매매봇임 인생이랑 감정이 알고리즘일듯

0
2024.04.11

재밌네

0
2024.04.11

저런거는 진짜 머리가 너무 아픔

나도 1~3%씩 먹고 나오는거 해봤는데

진짜 딱팔고 관심 끊으면 괜찮은데

그게 안됨 잃으면 더 스트레스받고

0
2024.04.11

재밌는 경험했네 ㅋㅋㅋㅋ

0
2024.04.11

저런 사람들이 주식매매로 돈을 버는구나

0
2024.04.11

재밌다 다른글 2탄 4ㄱㄱ

1
2024.04.11
@롸져

ㅋㅋㅋ 저거 말고는 뭐 회식썰, 진상 동료썰 이런 흔한 내용들인데 시간 날때 쓰고 댓 달아두겠음

0
2024.04.11

재능의 영역이라지만 그런 사람도 처음 몇년은 고생했을까

0
2024.04.11

인간 퀀트... 재야의고수...

0
2024.04.11

글 진짜 맛있게 잘 쓰네 ㅋㅋ

1

ㄱㅋ

0
2024.04.11

다른 개드립 애들보다 글 솜씨가 빼어나네

1

옹 재밌다 ㅋㅋㅋ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권선미 기자가 취재한 뒷이야기 13 이렀게않돼나요 32 5 분 전
정리)난리난 배그x뉴진스 콜라보 77 IlIlllIIIIIl 78 12 분 전
?? : 노는 일베같으니 좀 빼주세요 29 사이버렉카기사협회장 39 18 분 전
ㅇㅎ)혓바닥 개인기 20 즈큥조큥 32 22 분 전
ㅇㅎ)65cm짜리 킹오파 마이 피규어 퀄리티 45 마법소년매지컬춘식 32 22 분 전
뉴진스 "배그 게임 캐릭터 성희롱, 강경 대응하겠다" 113 붕따기 51 23 분 전
바가지 논란 광장시장 떡볶이 근황...jpg 31 데드바이데이라이트 50 23 분 전
스타크래프트 1950년대 슈퍼 파나비전 16 iqujzvfagwno 26 23 분 전
지포스 RTX 9090 쿨러 디자인 유출 32 Ultragear 43 24 분 전
시골마을의 박치기.jpg 31 뭐라해야하냐 57 24 분 전
약혐) 특수한 상황에서만 사용하는 최악의 주삿바늘.jpg 56 시바 41 25 분 전
ㅆㄷ ㅇㅎ) 8년간 인공동면 후 여동생과 재회하는 오빠.manhwa 34 사익 28 25 분 전
이선균 VS 살인중대장 (Feat. 나거한) 59 시원한소주 102 26 분 전
숨참기 세계 기록.jpg 87 뭐라해야하냐 85 38 분 전
의외로 술 한 잔도 못마시는 배우 42 마법소년매지컬춘식 58 43 분 전
크리링 vs 원나블 모든 캐릭터 175 사익 72 44 분 전
이제는 집밥을 포기하는 추세라는 1인 가구 근황...jpg 149 여자치킨 65 45 분 전
(속보) 서울대병원 무기한 휴진 중단 31 닉네임변경41 51 46 분 전
입술에 봄을 바른 여자친구.manwha 59 고무닦이 52 46 분 전
훈련병 고문치사 사태 디시인 일침.jpg 56 닉네임변경01 78 48 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