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괴담) 톤톤귀신

834ada880c89a0f37cf7a4e801c33b70-1.png

할아버지 집은 지금 살고 있는 집에서 차로 2시간 정도 거리에 있다.

 

 

평범한 농촌의 농가인데, 그 시골 분위기가 썩 좋아서 고등학교때 오토바이를 타기 시작했을 때부터,

 

가끔씩 혼자서도 놀러 가곤 했다.

 

갈때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도 잘 왔다며 반겨주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그곳으로 간 것이 고3 올라가기 직전이었으니까 벌써 십수년은 가지 않고 있다.

 

여기서 알아야 할 것은, 가지 않은것이 아니라 가지 못 한것이다.

 

고등학교 2학년이 끝나고 온 봄방학 때, 약속도 없었던 어느날 너무 좋은 날씨에 꼬임받아서 할아버지 집까지 오토바이를 달렸다.

 

아직 좀 추웠지만 맑은 날씨라서 기분은 매우 상쾌했다.

 

 

할아버지 집에 도착해서, 바람도 쐴 겸 마루에 누워서 한쪽 팔로 머리를 받치고 누워서 아무 생각없이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다.

 

서늘한 바람이 기분 좋게 몸을 타고 흐르고, 따스한 햇살은 몸이 식지않도록 따뜻하게 몸을 감쌌다.

 

그때...

 

"톤...톤...톤... 톤... 톤... 톤... 톤"

 

 

 

하고 묘한 소리가 들려왔다

 

기계음같은게 아닌, 사람이 입으로 내는 소리같았다.

 

그것도 '톤'... 인지 '돈'... 인지 구별이 잘 안가는 '톤'와 '돈' 사이 정도의 소리.

 

 

뭔가 하고 두리번 거렸더니, 울타리 위로 새까만 무언가가 솟아 있는것을 발견했다.

 

동시에 어디선가 한여름철 시골변소에서나 날법한 개씹썅똥꾸릉내가 풍겨오기 시작했다.

 

새까만것은 그대로 옆으로 움직였고, 울타리가 끝나는곳까지 오자, 한 남자가 나타났다.

 

남자의 몸이 울타리에 가려서 보이지 않았던것 뿐이고, 새까만 무언가는 그 남자의 머리였던것이었다.

 

그 남자는, 피부가 비정상적으로 검은색에 가까웠고 무언가 갈색으로 변색된 붉은색 팬티만을 걸치고있었다.

 

하지만...

 

울타리의 높이는 2미터가 넘는데?

 

그 울타리보다 키가 더 크려면 도대체 키가 몇일까.

 

별 생각도 않으면서 그냥 멍 하니 뒷모습을 바라보니, 결국 시야에서 사라졌다.

 

아, 그리고 남자가 사라지자, 톤...톤...톤...톤... 하는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그때는 원래 키가 남자가 엄청나게 밑창이 두꺼운 부츠나 깔창을 신었다거나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날 오후, 논에서 돌아온 할머니 할아버지와 이야기 하다가 문득 그 일이 생각이 나서 말했다.

 

"아까 엄청 큰 남자 봤는데... 내가 잘못본건가?"

 

라고 해도

 

"아... 그러냐..."

 

라며 별로 관심이 없어 보였다.

 

"울타리보다 키가 더 컸어. 피부가 까맣고 '톤..톤..톤..' 라고 이상한 소리도 내면서 걸어다니던데?"

 

라고 한 순간 ,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말 그대로 그냥 얼어붙었다.

 

그러더니 할아버지가 몹시 흥분하면서 언제 봤냐, 어디서 봤냐, 무슨 이상한 냄새가 나진않았냐며 약간 화난

 

듯이 질문을 쏟아 붓는 것이었다.

 

할아버지의 그런 모습에 약간 당황하면서도 내가 질문에 대답을 마치자,

 

할아버지는 굳은 얼굴로 깊이 생각하더니 옆방으로 가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기 시작하였다.

 

전화로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들리진 않았지만, 내 앞에 앉아있는 할머니는 떨고 있는것이 분명했다.

 

할아버지는 전화를 끝내고 방으로 돌아와서 오늘밤은 자고가라고, 아니, 무슨일이 있어도 집으로 못 보내게 되었다고 말했다.

 

...나는 무슨 잘못을 해 버린것일까.

 

라고 필사적으로 생각 했지만 무슨 생각도 나질 않았다.

 

아까 그 남자도 내가 보러 간것이 아니라 그 남자가 마음대로 나타난 것이고...

 

급히 나갈 준비를 하더니, 할아버지는 누구를 데리러 간다고만 말 하곤 차를 타고 나가버렸다.

 

할머니에게 조심스럽게 무슨일이냐며 물어보자, 내가 톤톤귀신에게 홀린것 뿐이고, 할아버지께서 어떻게든 해 주실 것이라고, 아무 걱정도 하지 말라고 하였다.

 

 

할머니는 할아버지가 돌아올때까지 그 귀신에 대해 조금씩 이야기를 해 주기 시작했다.

 

이 부근에는 [톤톤귀신] 이 있다고 한다.

 

톤톤귀신은 덩치가 큰 남자의 모습을 하고 있고, 피부가 검정색이며 구역질나는 냄새를 풍기며, "톤톤톤톤" 라고 남자같은 목소리로 이상한 웃음소리를 내고 다닌다.

 

본 사람에 따라, 팔각모를 쓴 남자이기도 하고, 맨몸에 각개빤스만을 걸치기도 하며, 비슷한 복장을 입은 다른 남성과 함께 목격되기도 하는 등

 

모습은 각자 다르지만, 남성이고, 비 정상적으로 덩치가 큰데다가, 냄새를 풍긴다는 점과, 기분나쁜 웃음소리는 누구의 말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사실이었다.

 

옛날에 여행자에게 딸려왔다는 소문도 있지만, 정확하진 않다.

 

다른 지역까지 못 가도록, 이 지역의 동서남북 사방에 공군기지를 세워서 봉인 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곳으로 가지는 못한다고 한다

 

톤톤귀신에게 홀린 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래왔듯이 톤톤귀신에게 홀리면 수일만에 아무도 모르게 사라진다고한다.

 

그리고 나중에 들은 이야기이지만, 왜 하필 이 마을에다 봉인시켰냐 하면, 아주 옛날에 주변의 마을들과 어떤 거래 비슷한게 오갔던 것이라고 한다. 예를 들면 저수지를 우선적으로 쓴다던가,...

 

 

톤톤귀신의 피해는 수년에서 십수년에 한번쯤 있을까 말까하는 일이기 때문에, 옛날 사람들이 그 거래만 할 수 있으면 된다고 생각하고 이 마을에 봉인해 버렸다고 한다.

 

나는 갑자기 이런 이야기를 들어도 전혀 현실감이 없었다.

 

 

할아버지가 한 노파와 함께 돌아왔다.

 

 

그 노파는 나를보더니 대뜸 가지고 있으라며 공군 마스코트 '하늘이'가 그려진 부적을 하나 쥐어 주었다.

 

 

그리고는 할아버지와 함께 이층의 원래 비어있었던 방으로 올라가더니 무언가를 하기 시작했다.

 

 

할머니도 그때부터 계속 나와 함께 있었는데, 화장실에 갈 때 조차도 따라와서, 문을 열어두게 했다.

 

이렇게 되자, 속으로 아... 진짜 큰일이 일어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니 겁이났다.

 

한참 후... 이층으로 불려서 할아버지와 노파가 있는 들어갔다.

 

모든 창문이 신문지로 덮혀있고, 그 위에 부적이 붙어 있는데다가, 방의 네 구석에는 접시에 소금이 쌓아 올려져 있었다.

 

게다가, 나무로 된 상자같은게 있었는데(제단처럼은 보이지 않았다.), 그 위에 조그만 모형 전투기가 놓여 있었다.

 

그리고, 어디서 가져왔는지, 요강 두개가 있었다.

 

"곧 있으면 해가진다. 잘 들어라, 내일 아침까지 절대로 이 방에서 나오면 안된다.

 

나도, 니 할머니도 너를 부르는 일은 절대로 없을테니까, 누가 널 부르더라도 들으면 안된다.

 

그래, 내일 아침 일곱시가 되면 나오도록 해라. 집에는 연락 해 놓으마."

 

라고 할아버지가 무거운 표정으로 말하는데, 끄덕이는 수 밖에 없었다.

 

"지금 할아버지께 들은 이야기를 새겨듣고 꼭 지키도록 해라. 절대로 부적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

 

할아버지와 함께 온 노파도 말했다.

 

그리고는 방에 혼자 남았는데 티비는 봐도 된다고 하니 틀어봤다. 보고 있어도 머리에 하나도 들어오지 않았다.

 

 

할머니가 만들어 준 주먹밥과 과자도 먹고싶은 생각이 전혀 없었다.

 

그냥 이불 속에 들어가서 부들부들 떨고만 있었다.

 

그 상태로 어느새 잠이 들어 버렸던 모양인데, 깨서 보니 티비에선 심야에 하는 통신판매 선전이 흐르고 있

 

었고, 시계를 보자 새벽 한시가 조금 넘은 시각이었다.

 

(이때는 핸드폰도 없었던 시대다.)

 

이상한 시간에 깨 버린것 같아서 찝찝해 하고 있는데...

 

톡...톡....

 

 

창문을 톡톡 치는 소리가 들렸다.

 

 

돌멩이를 던지거나 해서 나는 소리가 아니라, 그냥... 손으로 가볍게 때리는것 같은 소리...

 

 

바람때문인지 누군가가 창문을 때리고 있는지는 몰랐지만, 필사적으로 바람때문이라고만 생각했다.

 

진정하려고 물을 한모금 마셨지만, 잘 넘어가지도 않고 너무 무서워서 티비소리를 크게 켜고 죽을힘을 다해서 티비만 보고 있었다.

 

그때...

 

 

익숙한 똥꾸릉내와 함께 문 밖에서 할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너무 무서우면 그만해라."

 

나도모르게 문을 열뻔 봤지만, 할아버지가 한 말이 떠올라서 금방 손을 멈췄다.

 

또 목소리가 들린다.

 

"왜 그러냐. 너무 힘들면 이리 나와라."

 

분명히 할아버지 목소리지만, 분명히 할아버지 목소리가 아니었다.

 

이유는 모르지만, 왠지 그럴거라고 생각 했는데, 그럼 누굴까라고 생각하니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방 구석에 둔 소금접시를 보니, 쌓아둔 소금의 윗쪽이 까맣게 변해 있었다.

 

부적을 쥐고 웅크려서 덜덜 떨고만 있는데

 

 

 

그때...

 

 

"톤... 톤... 톤... 톤... 톤... 톤... 톤... 톤"

 

낮에 들은 그 목소리가 들리더니

 

갑자기 창문이 미친듯이 흔들렸다.

 

다른 생각을 할 수도 없고... 낮에 본 그것이 웃는 얼굴로 창문 밑에서서 손을 뻗어서 창문을 흔들고 있는 광경이 머릿속에 떠올라서 미칠것만 같았다.

 

나는 나무상자 위에 놓여진 모형 전투기앞에 엎드려서 있는 힘을 다해 빌었다.

 

살려달라고.

 

정말 길고도 긴 밤이었지만, 아침은 와 있었다.

 

눈을뜨자, 켜놓았던 티비에서는 아침 뉴스를 하고 있었다. 화면 구석에 표시되는 시간은 일곱시 십삼분.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도, 그 목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나는 어느샌가 기절 했었던것 같다.

 

방 구석에 놓아둔 소금은 전체가 새카맣게 변해 있었다.

 

혹시몰라서 내 시계를 봐도 같은 시간이었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방 문을 열자, 그곳에는 할머니와 노파가 기다리고 있었다.

 

다행이다. 다행이다며 울고 있었다.

 

일층으로 내려가자 아버지도 와 있었다.

 

바깥에서 할아버지의 어서 나오라는 소리가 들려서 나가보니, 어디서 가져 왔는지 승합차가 한대 서 있었고,

마당에는 오래된 공군제복을 입은 마을 중년 남자로 보이는 사람들 몇명이 서 있었다.

 

승합차는 9인승이었고, 운전석에 할아버지, 조수석에 아버지, 조수석과 운전석 사이의 의자에 할아버지가 데려온 노파가 앉고, 나는 정 중앙에 앉게 되어서, 여덟명이 내 주위를 둘러 싸는 형태가 되었다.


 

"고개를 숙이고 절대로 눈을 뜨지마라.

 

우리에겐 안보여도 너한텐 보이니까 괜찮다고 할때까지 눈 감고 있도록 해라."

 

내 오른쪽에 앉은 쉰살정도 돼 보이는 사람이 말했다.

 

차가 달리기 시작했다.

 

얼마동안 달리자 조수석에 앉아있던 노파가 여기서부터가 고비 라며 공군가를 부르기 시작했다.

 

"하늘을 달-리-는.."

 

그런데 갑자기 창 밖에서..

 

"톤... 톤... 톤... 톤... 톤... 톤... 톤"

 

또 그 소리가 들려왔다.

 

노파에게 받은 부적을 꽉 쥐고, 눈을 감고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 딱 한 순간 실눈을 뜨고 옆을 봐 버렸다.

 

검은색 팔 다리 관절을 이상한 방향으로 꺾으면서 차 바로 옆을 달리고 있는 붉은 팬티만을 입은 남자..



 

머리는 창문보다 높은곳에 있어서 보이지는 않았지만, 차 안을 들여다 보려는지 몸을 굽히려고 하자,

 

나도 보르게 "힉!" 하는 소리가 났다.

 

"보지말아라!"

 

옆에 앉은 사람이 화난듯이 말했다.

 

놀라서 눈을 꽉 감고, 부적을 더욱 세게 쥐고 있었다.


 

콩... 콩... 콩... 콩...


 

유리창을 때리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내 주위에 앉은 사람들에겐, 저것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도, 목소리는 들리지 않아도, 소리는 들리는 모양이었다.

 

점점 숨이 가빠지는 사람도 있고, 창문을 두드릴때마다 "악!" 하고 소리를 지르기까지 했다.

 

그러면서도, 어찌어찌 마을의 이정표가 세워진곳 밖까지 도착하고, 먼저 세워둔 아버지의 차로 옮겨 타기 위해서 차에서 내렸다.

 

할아버지는 따라와준 남자들에게 고개숙이며 인사를 하고 있었고, 부적을 쥔 손을 펴려고 해도 손가락이 굳은것처럼 잘 펴지질 않았다.

 

구겨진 부적은 새카맣게 타들어 간것처럼 변해 있었다.

 

노파와 할아버지는 이 마을만 빠져 나가면 톤톤귀신은 절대로 쫒아오지 못하니 괜찮을것이라고 말했다.

 

노파는 그래도 혹시 모르니 가지고 있으라며 부적을 써 주었고, 나와 아버지는 그 길로 집으로 돌아왔다.

 

아무것도 바뀐것이 없는 일상으로 돌아와 적응을 하고, 그 후로 십 수년간, 가위한번 눌리지 않고 살았다.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노파도 돌아가시고 난 지금에 와서야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단 하나.

 

들은 이야기에 의하면 엊그저께,

 

공군기지 전투기 소음에 대한 외지사람들의 반발로 마을 동쪽에 위치하던 공군기지 하나가 다른곳으로 이전했다는 것이다.

 

어제부터 창밖에서 들리는 낯익은 소리.


 

"톤... 톤... 톤... 톤... 톤... 톤... 톤"

 

"아쎄이...원위치..."

18개의 댓글

새끼.. 자대복귀!

2
2021.11.28
0
2021.11.2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거 일본 괴담 아니냐 원본은

0
2021.11.28
@극초음속벤젠

팔척귀신임 원본은

0
2021.11.28

역시 공군이야

2
2021.11.28

맨 위짤에 CORPS(E) 되어있네 ㅋㅋㅋ

0
2021.11.28

MCU 다크판타지 첫히어로

0
2021.11.28

원본 뭔지 아는사람??

0
@일뒤입대함

팔척귀신 괴담

1
2021.11.28
@일뒤입대함

https://namu.wiki/w/%ED%8C%94%EC%B2%99%EA%B7%80%EC%8B%A0

 

원본은 일본의 팔척귀신전설!

1
2021.11.28
@일뒤입대함

포포포 거리는 팔척귀신

1
2021.11.28

그렇게 주인공은 이른 나이에 공군에 입대한 소년참새가 되었으며..

 

이 사건에 대해 익명으로 남기를 원하는 황모 전 해병대원은 톤톤귀신이 공군과 유착관계를 가진 것이다, 공군 보급부대에서 긴빠이 친 것이 걸려 봉사하는 것이다라는 둥 기열빠진소리를 짓껄였으나, 곧 팔각모를 쓴 사나이들이 나타나자 황모씨는 행방불명되고 말았다는 전설이 지금도 마을에 전해지고 있다..

8
2021.11.2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톤 톤 톤 톤

0
2021.11.28

새끼... 기합!

0
2021.11.28

동서남북 공군기지에 공군 마스코트 부적이라니 ㅋㅋㅋ

0
2021.11.28

공군기지로 봉인ㅋㅋㅋㅋ 미친ㅋㅋㅋ 존나 명작이네 ㅋㅋㅋㅋ

0
2021.11.28

드디어 공군 참전ㅋㅋ

0
2021.11.28

공군 부적 ㅋㅋㅋㅋㅋ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엄마의 신발을 버리려는 개붕이 40 자두맛맛있어 47 1 시간 전
어떻게 도쿄가 대도시임ㅋㅋㅋㅋㅋㅋ.jpg 52 지금은몇시섹시흥분 44 1 시간 전
신천지는 전도 못 하면 벌금 내야함 46 합리적조작 47 2 시간 전
개똥같이 찍은 사진 보정의 힘. 전후사진 비교 57 나는관대하다 31 2 시간 전
슈퍼마리오의 진실 15 년간의세계일주 28 2 시간 전
펄어비스 근황 46 아멘 48 2 시간 전
고추 키우기 39 마진다늘 35 2 시간 전
스베누 망한 이유중 하나 35 Ultragear 53 2 시간 전
각운동량 보존 법칙.gif 62 Wingging 28 2 시간 전
자동차 업계의 도발과 응수.jpg 25 굵은악마의함성 42 2 시간 전
골격근 40 개드립간 개붕이인데 73 X딱 62 2 시간 전
여자들 눈 뒤집히게 만드는 물건 34 냥드리퍼 40 2 시간 전
아날로그 일본 최신 근황 24 lliiilllili 30 2 시간 전
개드립간 168cm 골격근41kg 개붕이에 대해 알아보자 25 YoonA 44 2 시간 전
워해머40k)인류제국의 진정한 주적 33 ghoooost 42 2 시간 전
현재 MS팬, 소니팬, 닌텐도 팬 근황 14 냥드리퍼 29 2 시간 전
치킨 업계 실적 1위.jpg 60 페스 41 2 시간 전
미국 입국심사 쉽게 통과하는 방법 29 기여운걸조아하는사람 36 2 시간 전
부부가 곤란했던 장난 말해주는.manwha 10 시켜먹자 35 2 시간 전
실시간) 컴사서 신난 익붕이 바가지씀 57 옳그떠경보기 36 2 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