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 판

즐겨찾기
최근 방문 게시판

(장문)도박중독 개붕이, 29살 되서야 인생 조금 복구한 썰

d307b0e9 2021.06.05 3032

공부도 중간, 대인관계 무난, 가족 평범

대학교 1학년때까지의 개붕이는 평범 그 자체였음

대학교 2학년때 스포츠 도박(토토)을 처음 접함

야구를 좋아했는데, 돈 걸고 보면 더 재밌다는 친구들 말에

돈을 걸기 시작 한 것이 중독의 시작이었음. 너무 재밌더라고.

시작은 합법 베트맨 소액으로 가볍게 즐겼지만 점점 과해져서

사설도박에 등록금, 주택청약, 대출까지 올인하는 상황이 됐음

등록금을 꼬라박아서 대학도 자퇴를 했고

부모님께 거짓으로 돈을 타 쓰기 시작, 선을 쎄게 넘어 버림

나름 착실 성실하게 살아왔던터라 부모님은 전적으로 믿어주셨고

온갖 핑계로 집안 돈을 날려 먹게 됨

대학 자퇴 이후 거의 6년을 도박에 중독되어 폐인처럼 살았으며

날려먹은 돈은 5억에 육박했음. 이 시점이 되니 당연하게도

부모님부터 친구까지 나를 믿어주는 사람은 단 하나도 없었음

모든 대인관계 단절, 하루에 말 한 마디도 안 하는 날이 많을 정도로..

하지만 그럼에도 나는 도박중독에서 벗어나지 못했었는데..

3가지 계기로 인해 인생의 전환점이 생김

 

첫번째로는, 토요일 낮에 거리 의자에 멍하니 앉아 있는데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너무 행복해 보이더라고

연인, 친구, 가족...

그 모습을 보다가 갑자기 그 자리에서 눈물이 막 흘렀고 

도박이라는 행위에 대해 구역질이 나기 시작했음

이 때 지금이라도 군입대 하자는 생각이 들어서 입대신청을 함

 

두번째로는, 군대에서 만난 친구 

나랑 26살 동갑이었는데

이녀석은 이미 서울 연세대학교 졸업

몸도 좋고, 얼굴도 잘 생겼고

외국계 기업에 취업까지 해 놓은 상태에서 입대 한 녀석이었음

면회 오는 여자친구도 예쁘고, 부모님도 너무 표정 좋으시고...

내가 되고 싶은 인생 워너비였기 때문에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내 인생에 대해 털어놓은 뒤 조언과 도움을 구했음

매몰차게 거절하거나 귀찮아 하는 것이 정상인데

군생활 기간동안 나를 도와 주겠다 하더라고

이 친구가 제안한 방법은 이것이었음

내가 도박을 끊는다는 전제 하에,

 

1. 군생활 하며 공부 해서 전역 전에 대학 합격한다

2. 군생활 하며 몸 만들고 피부 관리까지 하여 자신감을 찾는다

 

였고 , 내가 노력만 하면 자기가 다 도와 준다고 했음

이 친구의 도움 덕에 전역 전에 인서울 괜찮은 대학에 합격했고

175cm/90kg/기름 질질 피부에서

175cm/71kg/말끔한 피부로 전역을 함

감사의 뜻으로 마지막 3달 월급을 모아 이 친구에게 입금 햏ㄴ는데

내가 해낸 것은 다 내 노력이고 자신은 응원했을 뿐이라며

그것을 모 어르신들 밥 챙겨 드리는 봉사 단체에 기부했다는

사진을 나한테 보내더라고..이 녀석은 그릇이 다르다는 것을 느낌

 

세번째로는, 드디어 나에게 의지와 동기가 생겼음

 

전역 이후 다시 학교 다니면서 단 한 순간도 게을리 살지 않았고

공부와 운동 최선 다하며 쿠팡 배달, 노가다 해서

일년 반 동안 내 적금에 천만원을 저축하고

부모님께 각각 1500만원씩, 그리고 건강검진까지 시켜 드림

 

나이가 많은 아저씨가 됐지만, 그래도 잘 대해 주는 학교 동생들

이제는 조금씩 다시 믿어 주시는 부모님

다시 한번씩 얼굴 보기 시작한 고등학교 친구들

잘 준비 해서 졸업하면 좋은 미래가 있는 괜찮은 학교

건강해진 몸, 조금 모아놓은 돈

 

아직 여친은 없지만...이건 생길 기미도 보이지 않지만....

 

길고 길었던 어두운 터널을, 조금은 빠져 나온 느낌이 듬

부모님 건강 잘 챙기면서 계속 이렇게 살아 나갈 것임

이게 진정 내가 눈물을 흘리면서 살고 싶어 했던 삶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음..

 

 

 

 

10개의 댓글

79823f5b
2021.06.05
[삭제 되었습니다]
d307b0e9
2021.06.05
@79823f5b
0
215f835b
2021.06.05

5억이 어디서 났누

0
d307b0e9
2021.06.05
@215f835b

내가 6년간 번 돈 2억 + 집안 돈 3억

0
90902389
2021.06.05

군생활중에 만난사람이 신의한수네 ㄹㅇ

 

평생은인이니까 계속 연락해야될듯

0
d307b0e9
2021.06.05
@90902389

연락 하는 중 여자친구랑 내년 봄에 결혼한다 하는데 축의금 150만원 넣으려고

0
808bd5b9
2021.06.05
[삭제 되었습니다]
d307b0e9
2021.06.05
@808bd5b9

없음

0
f19e1adc
2021.06.05

그랬던 친구가 지금 제 옆에..

0
38922f9e
2021.06.05

햐; 진짜 나중에 정상적이게 살더라도 주변사람들과 비교하지말고 도박중독이던 과거랑 비교해라... 그럼 평생 행복할듯

2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4452 현장출근 개 좆같은 점 시발 46bd0072 방금 전 0
1984451 피시방에서 음식을 안판다 8bf57105 방금 전 7
1984450 버거집에서 포장했는데 귀여움 2 80447060 2 분 전 30
1984449 내가 청개구리심보인게 나이30넘으니까 갑자기 대학가서 공부... 2 78641b57 2 분 전 16
1984448 결혼하고나서 존나 행볻한게 모냐면 2 b2b5a282 3 분 전 25
1984447 유튜브 뉴스 실시간 채팅창 개웃기네 ㅋㅋㅋ 1 afe4554c 3 분 전 16
1984446 개드립 왤케 투표하는걸 좋아함? 3 8610c2c5 5 분 전 26
1984445 다이어트 도시락 몇타치 7 6f7945fc 6 분 전 27
1984444 안봐도 생김새.성격.살아온 인생 훤히 보이는 마법의 4글자 2 f59fc1a3 7 분 전 44
1984443 가슴만지고 싶다 6 0c2c3977 7 분 전 34
1984442 김성회 그 말딸 최근거 보고왔는데 솔직히 성상품화는 맞지 ... 2 6b1e71e8 9 분 전 33
1984441 시발 내일 예비군 기본훈련인데 1 3d778ac2 9 분 전 22
1984440 노인네 특유의 말투가있는데 이런건 본능인건가? 1 c2b4ac54 10 분 전 26
1984439 근데 직업 줄세우기는 4 564a14ca 14 분 전 39
1984438 딱지 생기려는 부위에 바세린 11 a2abe4aa 14 분 전 32
1984437 애들아 나좀도와줘 급하다 6 c6878fea 16 분 전 43
1984436 틱톡 3만원 받아본사람 있음? 2 0fca7332 16 분 전 52
1984435 와 건망고 극락이다 진짜 5 1b537ca8 16 분 전 51
1984434 몸 까만사람들이 4 671b23be 17 분 전 26
1984433 대학원 나온 사람들 좀 물어보자 4 49b2de5e 19 분 전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