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대신 케이크 이야기

 

빵이없으면케이크를드세요.jpg

조금을 지겨울 수 있는 이야기

 

'마리 앙투아네트는 저런 말 한 적 없다'

 

라는 이제는 알 만 한 사람은 다 아는 이야기

 

 

 

장자크루소.jpg

이 이야기는 이 놈이 원흉임. 

 

AKR20120221049000005_01_i_P4.jpg

 

'고백록'이라고 쓴 에세이에 이런 대목이 나옴.

 

마침내 나는 어느 공주의 궁여지책이 생각났는데, 
그녀는 농부들이 빵이 없다는 말을 듣고 "브리오슈를 먹으라"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이거임. 

 

 

 

 

알콜없이.png

 

 

근데 이 이야기를 언급한 이유는

 

자기는 안주가 없으면 술을 못먹는 사람이라, 술안주로 먹을 빵이 없으니, 브리오슈를 사먹어야겠다!고 하는 부분임. 

 

그러니까 뭐 어떤 혁명적 사상을 담아서 저런 나쁜 공듀가 다 있다니! 라고 비난한다거나 그런건 1g도 담기지 않은 그냥 자기 이야기임.

 

 

이 이야기는 장자크 루소가 어느 집에 얹혀살면서 가정교사 노릇을 할 때의 일임. 

 

가정교사도 둘 정도니까 술창고도 따로 있는 부잣집이고 집주인도 마음씨 넓은 훌륭한 신사였음. 

 

근데 이 집 술창고에 있는 와인이 약간 변질되서 술이 탁해졌음.

 

잘난체 좋아하는 루소놈이 잠자코있지 못하고

 

'와인 이렇게 다루는거 아닌데~'라는 식으로 아는체하면서 자기가 돌려놓겠다고 큰소리 뻥뻥침. 

(술이 탁해지면 젤라틴같은 걸로 엉겨붙게 해서 가라앉히는 방법이 있음. 제조할 때부터 넣기도 함.)

 

자기는 그런식으로 하는걸 잘 안다고 생각해서 큰소리치고 계란 흰자를 써보았는데

 

성공하지 못함. 

 

이게 '맑게'하는 것만 성공한 것이었음.

 

술맛은 가버렸지만, 어쨌든 반쪽짜리 술은 만들어냈기 때문에 

 

'오? 선생이 술 좀 아시나봐요?' 이러면서 술 관리 좀 부탁받게됨.

 

집주인 허락을 받았으니 술창고에 자유롭게 드나들게 되면서...........

 

맛난술.jpg

술을 슬쩍하기 시작함. 

 

자기 방에서 몰래 술을 마시려는데....술을 못 마심.

 

앞서 언급했듯이 안주가 업ㅂ으면 술을 못 마시게 되버린 몸이었기 때문임.  

 

 

그렇다고 그 집 하인보고 '빵 좀 갖다줘'라고 할 수 도 없음. 

 

왜냐? 그것은

 

'빵 갖다줘'→'왜?' '먹고 싶어서'→ '왜?'→ '배고파서' → '왜?'→'이 집 식사가 부실해서!'

 

이런 전개가 되서 집주인을 모욕하는게 되기 때문에.

 

 

그리고 지 방에 술이 있는 것 조차 집주인꺼 도둑질한 것인데, 하인이 의심하면 탄로날 것이고.

 

집주인 기분상하게하면 결말이 안 좋을게 뻔하기 때문에

 

술안주를 몰래 마련해야할 처지가 됨. 

 

 

 

그래서 옷을 차려입고 집 바깥에 나가게 되는데....

 

 

나 자신이 빵을 사자니 그럴 용기가 나지 않았다. 칼을 찬 훌륭한 신사가 빵 한 조각을 사러 빵집에 가는 것이 있을 수 있는 일이겠는가? 

 

마침내 나는 어느 공주의 궁여지책이 생각났는데, 
그녀는 농부들이 빵이 없다는 말을 듣고 "브리오슈를 먹으라"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나는 브리오슈를 샀다. 그러기까지 또한 얼마나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지 모른다. 나는 그것을 위해 혼자 나가 때때로 시내 전체를 돌아다니고, 30개나 되는 제과점들 앞을 지나친 후에야 겨우 어느 가게로 들어갔다. 내가 가게 문턱을 감히 넘기 위해서는 가게에 단 한 사람만 있어야 하고 그 사람 인상이 대단히 내 마음에 들어야 했다. 

 

그러나 일단 이 사랑스런 작은 브리오슈를 손에 넣고 내 방에 꼭 틀어박혀 벽장 깊숙한 곳에서 내 포도주 병을 찾았을 때는, 소설 몇 쪽을 읽으면서 거기서 혼자 얼마나 맛있고 조촐한 술잔치를 벌였는지 모른다! 왜냐하면 둘이서 대화를 나누며 먹지 않을 때면 나는 언제나 엉뚱하게도 먹으면서 책을 읽고 싶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내게 없는 사교모임을 대신하는 것이었다. 나는 번갈아 가며 책 한 쪽을 맛나게 읽고 한 입 맛나게 집어삼켰다. 마치 내 책이 나와 함께 회식을 하는 것처럼 말이다

 

 

생각한게고따구냐.jpg

 

술안주가 필요한 장자크 루소가 궁여지책으로 생각해낸게 '빵 대신 브리오슈'라는 어디선가 주워들은 이야기였고,

거기에서 영감을 받아 마참내 '빵이 아닌' 브리오슈를 사와서 도둑질한 술과 먹었다는 것이 전부인 이야기임.

 

 

근데 장자크 루소가 이것저것 써놓은게 많다보니 프랑스 혁명기에

 

'제가 이 두 눈으로 똑똑히 읽었구만유. 빵이 없으면 브리오슈 먹으라 했다고 루소 선상님이 써놓으셨다니께유!'

 

'루소 선상님이?! 그럼 틀림없겠구만....그 오스트리아년이 그러고도 남지 아무렴!'

 

이런 식으로 날조되서 퍼져버린 것임. 

 

 

 

프랑스 혁명기에 마리 앙투아네트가 했다는  '빵 대신 케이크'이야기는 일단 여기에서 찾을 수 있음.

 

근데 '케이크'는 영국애들이 '브리오슈'가 뭔지 잘 와닿질 않으니 '빵이 아닌' 케이크로 바꿔서 영문으로 cake로 해버린 것임.

 

1. 장자크 루소가 어디선가 주워들었다는 '빵 대신 브리오슈'라고 써놓은 것이

2. 프랑스 해외로 전파되면서 '빵 대신 케이크'로 둔갑하게 된 것.

 

브리오슈는 쵸큼 어려우니까 '케이크'라고 합시다! 해서 널리 퍼진 것인데...

 

Cap 2021-01-18 20-06-00-554.jpg

읭? 빵이구만?

 

Cap 2021-01-18 20-08-39-631.jpg

 

그거슨 밑에 나오는 코스에 답이 있음.

 

디-저트로 제공되는 되는 음식임.

 

그러니까 굳이 분류하면 빵이겠지만 후식으로 제공되는 약간 빵과 과자의 중간지점에 있는 빵 아닌 빵.

 

그래서 칼찬 훌륭한 신사인 장자크 루소가 빵집에서 빵을 사는 것은 매우 부끄럽지만 '브리오슈'를 사는 것은 쵸큼 부크러운 정도로 끝나는 것임. 

 

영국에서는 그것을 '케이크'로 초월번역해버린 것.

 

 

 

이 시점에서 '어느 공주'가 했다는 그 부분에서 그 '어느 공주'가 마리 앙투아네트 였던 거 아니냐? 라는 의문이 생길 수 있는데

 

Cap 2021-01-18 20-26-15-459.jpg

발행이 1782년인데, 그것은 말 그대로 '발행'한 년도고

 

Cap 2021-01-18 20-27-57-513.png

쓰기시작한 것은 1766년, 완성한 것은 1769년임. 

 

Cap 2021-01-18 20-29-26-417.jpg

 

마리 앙투아네트는 1755년에 태어나서 장자크 루소가 저거 쓰기 시작할 때에는 불과 12살이고

 

장자크 루소가 '빵대신 브리오슈'라는 카더라가 불현듯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는 술도둑 시절은 1740년임. 

 

1740년에 마리 앙투아네트는 태어나지도 않았음. 

 

 

결론적으로 장자크 루소가 카더라로 전해들은 '어느 공주'는 마리 앙투아네트가 될 수 가 없음. 

 

그러니까 '알고보면 마리 앙투아네트는 농민들을 가엾게 생각해 브리오슈라도 먹으라고 따뜻한 마음을 담아 이야기한 것 뿐인데 그것이 이 와전된 것이다'라는 주장 역시 성립 안되는 것임. 

 

누군가는 그런 말을 했을 수 도 있겠지만, 그 발언의 주인공은 마리 앙투아네트가 될 수 없음. 

(루이14세의 왕비인 마리테레즈가 한 거다! 라는 설도 있긴 함.)

 

 

 

 

 

 

3줄 요약

 

1. 장자크 루소가 젊은 시절에 가정교사하던 집에서 술 몰래 훔쳐먹다가 술안주로 '빵 대신 브리오슈'라는 이야기를 자기 자서전에 써놓음.

2. 프랑스 혁명기에 반 왕당파들이 유명한 장자크 루소가 적어놓은 구절을 가지고 선동과 날조로 승부했는데, 그 승부에서 이긴 것.

3. 마리 앙투아네트가 장자크 루소가 써놓은 '어느 공주'가 되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함. 그외에 그런 말 했다는 증거도 없음. 

 

50개의 댓글

2021.01.18

루소 고백록 은근히 개재밌더라 위대한 사상가인데 존나 소심쟁이라서 브로치 훔치다 걸릴까봐 하녀에게 뒤집어씌우고 십대때 삼십대 미망인이랑 농밀한 섹스파티 벌이고 나중에 열 몇살 어린 여자랑 결혼해서 애 5명 낳고 다 고아원에 보내고 그러면서 교육학의 기둥으로 영원히 남은 명저 펴내고

39
2021.01.19
@도일체고액

와... 그런 거면 진작 읽었지... 땡스

4
@도일체고액

존나재밌겠네 시발 ㅋㅋㅋㅋㅋ

인생 다이나믹하넼ㅋㅋㅋㅋㅋ

1
2021.01.19
@도일체고액

허미 쓉헐;; 루소 씹프남충이었누;;

0

개재밌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21.01.18

브리오슈 파트라슈

0
2021.01.19
@LEARNBYACT

이리오슈 냉큼오슈 함께오슈 브리오슈

0
2021.01.19
0
1
2021.01.19

이게 마리가 누명을 벗는 끝판왕이네 ㅋㅋㅋㅋㅋ

0
2021.01.19

이 썰은 많이 들어봤어도 이렇게 자세히 쓴건 또 첨보네 ㄱㅅ ㅊㅊ

0
2021.01.19

브리오슈번 조낸 맛있다

햄버거의 혁명임

0
2021.01.19

원래 역사는 패자를 악인으로 적지

그래서 2차대전도 독일 일본만 죽일놈이 된거임

가끔보면 한짓에 비해 너무 많이 쳐맞고 있다고 생각함

0
@냉철한논리왕

너 아무렇지도 않게 어그로 잘끄는구나

9
2021.01.19
@마오쩌둥장내사정

일본들어가서 민감할만하긴한데 한짓은 연합이나 추축이나 고놈이 고놈이지 뭐

0
2021.01.19
@호떡먹고싶다

영국놈들 인도에서 한 짓거리 생각하면 승전국이라 덜 얻어맞는것도 있을듯. 그외에 식민지 좀 있었다 한 애들 죄다 한따까리씩 했으니

0
2021.01.19
@냉철한논리왕

연합이 덜 맞으면 덜맞았지 추축이 더 맞지는 않음 ㅋㅋ

0
2021.01.19
@냉철한논리왕
0
2021.01.19
@냉철한논리왕

걔네가 많이쳐맞는게아니라 연합쪽이 덜쳐맞는거아님?

0
2021.01.19
@아이건좀

연합쪽에서 보면 독일 일본이 많이 쳐맞는거고

독일 일본 쪽에서보면 연합쪽이 덜 쳐맞는거지

비슷한 느낌임

0
@냉철한논리왕

이 십새기 글 마다 이상한 개같은 댓글 달고 다님ㅋㅋㅋㅋ 먹이주지 마라 얘들아

2
2021.01.19
@냉철한논리왕
0
2021.01.19
@냉철한논리왕

얘 밑에서도 어그로 끌던데

0
@냉철한논리왕

애 어그로충임 신고 ㄱㄱ

1
2021.01.19
@냉철한논리왕

일본 빼고 동의함

 

그리고 프랑스도 알제리랑 베트남에서 한짓보면 독일한테 뭐라할 입장 아니지 ㄹㅇ

0
@냉철한논리왕

나도 사실 영국이 더 십새끼들이라 생각해 ^오^

0
2021.01.19
@냉철한논리왕

가스 한번 낭낭하게 마셔볼텨?

0
2021.01.19

이름값 한다고 이 새끼 장작 잘 넣네

0
2021.01.19

하지만 놀랍게도 중국엔 실재로 쌀이없으면 고기죽을 먹으라던 황제가 실존 했습니다!!

1
2021.01.19
@coroutine

근데 사마충은 지적장애인으로 거의 확실하게 추정되잖어. 아, 바꿔말하면 지적장애인 정도가 아니면 저런말을 할 수가 없다인가.

0
2021.01.19
0
2021.01.19

오늘의 간식은 브리오슈야! ♫

0
2021.01.19

영국이 또...

0
2021.01.19

아님 말고

0

글 존나 재밌게 쓴다 야 ㅋㅋㅋㅋ

0
2021.01.19
0
2021.01.19

' 성선설 '

0
2021.01.19
0

지식추

0

장자크 루소인가 뭔가 이 색히 혼자 고고한척 다하면서 자식은 고아원에 버린놈 아니야?

0
2021.01.19
@해해피까까주까

교육학의 아버지이지만

지 애들은 고아원 갖다버린 애비

0

앙투아네트 처형 반대파도 상당 했다고 하는데

0
2021.01.19
@북북춤할아버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의회 투표로 2:1 정도로 가결됬을걸? 루이16세가 빤쓰런한게 타격이커서..

0
@북북춤할아버지

일단 외국출신 그것도 합스부르크 왕가 출신. 기껏 동맹의 역전으로 화해한 두 나라가 다시 원수되기 떄문에

0

오스칼 죽었나 안죽었나 기억에 안나네

0
2021.01.19

장 작 루소라 그런지 장작 오지게 넣네

0
2021.01.19

ㅇㄷ

0
2021.01.19

하지만 저래봤자 마리의 이미지는 벗어나지가 않아 ㅠㅠ

0
2021.01.19
0
2021.01.19

유럽깨장놈 인성 싸발적이고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어제 갱신된 당근마켓 레전드.jpg 22 강형욱 19 2 분 전
"나만 서양인 유전자 부러워?".jpg 39 렙전문렉카 27 4 분 전
탁재훈 신인시절 DJ DOC 일화 16 책장에손베이기 25 4 분 전
미란아! 나 도일이인데! 7 강형욱 42 11 분 전
결과 vs 과정 90 살인5분전 21 12 분 전
어느 통통한 여성의 서러움 ㅠ 51 김세정 30 15 분 전
여초사이트의 렉카언냐 26 일더하기일은과로사 51 18 분 전
백조지만 스윗한 일본 여자친구 .jpg 41 강형욱 39 19 분 전
고양이 고장내기 23 평몽 41 51 분 전
일본 장어덮밥 119 냥이는매력있다 37 1 시간 전
짜증날땐 36 전I여친 25 1 시간 전
사회 정의를 요구하는 시위 참가자 근황 68 여자를내려주세요 98 1 시간 전
정말 자영업할거면 알바를 잘 뽑아야 하나봐 60 뿌엥 81 2 시간 전
요쿠르트 먹다가 숨막혀 죽을뻔한 만화.manhwa 59 녹나무남 86 2 시간 전
마음의소리.jpg 32 식충식물매니아 108 2 시간 전
NC 신사옥 조감도 66 LG벨벳 72 2 시간 전
공무원 개붕이다..Az백신 맞는게 나은거냐ㅠ 331 세상만사귀찮 68 2 시간 전
토리야마가 편집부 간섭없이 자유롭게 그린 단편들.jpg 38 개드립고쿠 49 3 시간 전
굳건이의 위엄 55 bmwmotorrard 63 3 시간 전
충청도식 사투리 106 합리적조작 56 3 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