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하필 여비서?"

블라디미르 티호노프 aka 박노자

 

어제 박원순 시울 시장의 비보를 처음 들었을 때에, 제 뇌에서 스쳐지나간 첫 생각 중의 하나는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왜 하필이면 고위 공직자마다 '여비서'가 달려 있어야 하는 것인가, 라는 생각이죠. '비서'가 왜 필요한지 알겠지만, 이 비서를 묵시적으로 (젊은) 여성으로 상정하는 우리 '상식'은 도대체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한 순간엔 아주 궁금해졌습니다.

조선 시대에는 현재의 '여비서'에 해당되는 직책을 찾기는 힘들 것입니다. 조정의 비서 격은 아마도 승정원의 승지이었을 것인데, 승지는 정치적 논의에 개입할 수 있는 고급 품관이었습니다. 서울시라면 조선시대의 한성부에 해당되겠는데, 한성부 부윤에게는 영조 원년 (1725년)부터 주부 (主簿)라는 비서 격의 보조원은 있었습니다. 그런데 주부의 직무는 '잔심부름'이나 '일정 확인'하고는 그 성격이 아주 달랐습니다...조선시대뿐만입니까? 제가 아주 재미있게 읽은 책 중의 하나는 <스탈린의 전직 비서의 회고>이었는데, 이 '스탈린의 전직 비서'는 여성이 아닌 남성이었습니다. 보리스 바자노프 (Boris Bazhanov, 1900-1982)라는 인물인데, 그 사람은 1925년까지는 쏘련 공산당 정치국 회의 때에 그 회의록을 작성했던 비서이었습니다. 1928년에 서방으로 극적으로 탈출했는데, 죽을 때쯤 출판한 그 회고록에서는 스탈린이 그 경쟁자들을 정치국에서 어떻게 내밀어버렸는지 아주 상세히 잘 묘사된 것이지요...좌우간 그는 비서긴 비서이었는데, 1920년대에 공산당의 분위기에서는 비서를 성적 대상화하는 것은 (아직도)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비서직은 꼭 '여성'에게 할애되는 몫도 아니었고요. 일정한 노동 부문들을 여성에게 도맡기다싶이 하여 거기에다가 저임금이나 성적 대상화를 '덤'으로 얹히는 것은 바로 가부장적 자본주의의 특징입니다. 하기사 현재 러시아에서는 'sekritutka' (sekretar'/'여비서'와 'prostitutka'/'매춘녀'라는 단어들의 조합어)같은 신조어들이 태어난 걸로만 봐도, 이미 여비서에 대한 성적 대상화와 성적 착취는 거기에서도 거의 정착되었다고 봐야겠죠. 한국만의 고질은 절대 아닙니다....

저임금 직종들의 여성화, 그리고 '여성적' 직종들의 성애화 (erotization)는 전세계의 가부장적 자본주의의 폐풍 중의 하나입니다. 그래도 그 판 속에서도 한국의 사정은....상대적으로 좀 심한 편이죠. 노르웨이 도시 시장의 여비서는 얼마든지 50대 여성일 수도 있고 남성일 수도 있는데, 한국에서는 도지사님, 시장님의 여비서라면? 거의 대부분 미혼의, "뛰어난 미모"의 비교적 젊은 여성들입니다. 직장의 세팅부터 이와 같은, 지극히 가부장적인 방식으로 해두는 것은 성적 착취의 잠재적 가능성을 애당초부터 제공하지 않나요? 그것뿐입니까? 제가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것은 휴가차 온 베르겐이라는 노르웨이 도시입니다. 코로나 시국, 외유 통제령으로 외국에 갈 수가 없어서 지금 아이를 데리고 여기로 비행기를 타고 왔습니다. 그 비행기에서는 여승무원 두 분이었는데, 두 분 다 50-60대로 보이는 베테랑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우리 국내 항공사는 과연 기혼의, 50-60대의 여승무원들을 많이 고용합니까? 불문가지의 문제지요. 물론 노르웨이라고 해서 직장에서의 남녀평등을 이룬 것은 아니고 아직은 갈 길은 멀어도 아주 말지요. 예컨대 제가 몸 담고 있는 고등교육 부문 같으면 여교수의 비율은 30% 정도 밖에 안됩니다. 10년 전에는 20%이었는데, 여성들에 대한 취직시 역차별 정책 등을 통해서 이렇게 10년만에 10%나 높인 거죠. 그래도 원칙상 반반, 남녀가 50%씩 돼야 하는데, 거기까지 가는 데에는 아마도 20-30년 더 걸릴 것입니다. 노르웨이도 아직 이 부분에서 갈 길은 멀지만, 국내의 이공계나 법대, 아니면 예컨대 한국사학과 등의 교수진 구성을 한 번 보시지요. 여성 비율은 어떻게 될까요?

직장에서의 성적 대상화와 성추행, 성작취를 근절하자면...일단 직장에서의 진정한 남녀 평등부터 실행되는 게 장기적으로 결정적이지 않을까요? 예컨대 대학에서 대학원생의 다수가 여성인데, 그 지도교수의 다수가 남성이라는 게 과연 자연스러운 세팅인가요? 가부장적 사회, 불평등 구조의 결과물인데, 적극적인 역차별 정책 등을 동원해서라도 이 구조부터 뜯어고쳐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정당에서 지자체 수장들의 후보를 낼 때에는 그 절반은 여성들에게 할당돼야 하지 않을까요? 비서직 등으로 남녀를 골고루 뽑고, 여러 연령대의 노동자들에게 골고루 그 자리들을 주어야 되는 게 아닐까요? "여자는 사무실의 꽃"과 같은 과거의 가부장적 통념들을 완전히 벗어나자면 사무실의 젠더적 구조가 완전히 달라져야 되는 것일 듯합니다. 그리고 공직 사회나 기업에서의 성추행에 대한 조기 신고가 관행화돼야 - 그리고 취직 때부터 신고의 방법 등을 모두들에게 잘 알리고 조기 신고를 권장해야 - 여러 가지 비극들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으면 결국 비극으로 끝나고 마는 경우들이 너무 많습니다....

5개의 댓글

2020.07.11

그래도 원칙상 반반, 남녀가 50%씩 돼야 하는데,

흠...

0
2020.07.11
@보충역빌런

차라리 펜스룰 어쩌구 하면 좀 정상참작될거 같은데

2
lsp
2020.07.11

박원순 비서중에 남자들도 꽤 되던걸로 아는디.

저번 딴지 글만 봐도?

 

지도교수의 경우 옛날에는 여자가 대학에 안가는 경우가 많아서..

20년정도 후면 또 바뀌겠지.

0
2020.07.11

서울시 비서실서 남자비서가 동료 성촉행해서 나거리된 사건 있

0
2020.07.11
@젠센세

ㅅㅂ 차라리 내시제도를 둬야하나....

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8155 전기차는 주행거리만 좀 어케하면 좋겠는데 Tectonix 2 분 전 10
288154 북한 폭우 피해가 굉장히 심각한 듯 1 은빛달빛 12 분 전 33
288153 딸의 입시비리논란은 입시제도 문제고 사모펀드의혹은 상류... tpecnoc 12 분 전 25
288152 글고 시발 그놈의 독일 신재생이야기도 존나 뽕에만 빠져들 삼 3 연구소인건비루팡 36 분 전 76
288151 더민당 좆관리 못하냐 4 decoy 39 분 전 103
288150 제주는 2차 지원금 주네 1 므겡므겡 41 분 전 41
288149 설문조사하고 치킨 피자 받아가셈 6 유급생 43 분 전 47
288148 비 안와서 좋다 한화우승 45 분 전 10
288147 MB계 "4대강보 없었으면 나라 절반이 물바다…자신있음 ... 4 lsp 45 분 전 80
288146 당정청 "재난지원금 2배 상향 조정" 김이광재 47 분 전 35
288145 의사 증원 관련해서 설문조사 올려도 됨? 1 유급생 48 분 전 24
288144 문재인은 LNG 국제가격 하락에 두번 절해야지 연구소인건비루팡 1 시간 전 62
288143 ??? 훠훠훠 집값은 안정되고있습니디 4 월남스키부대 1 시간 전 79
288142 태양광 기술 투자하는건 좋다 이거야 1 휴맨스 1 시간 전 45
288141 [행정부처 여론조사]부동산 파장에 국토부 최하위권 추락…최... 3 tpecnoc 1 시간 전 45
288140 아 치트키 사용했다 3 tpecnoc 1 시간 전 74
288139 단독] 부산 A 시의원 성추행 혐의로 신고당해 3 tpecnoc 1 시간 전 64
288138 태양광 발전 육성에 대해. 9 오향왕족발 2 시간 전 138
288137 물론 정부 보조금 받고 파는거겠지만 중국폰 보면 참 무섭다 2 MelodyㅤMarx 3 시간 전 168
288136 나는 처음 대학 갔을 때 이과 = 이공계열인줄 알았음 4 보충역빌런 8 시간 전 22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