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요리

-길어요.- 치킨 만들기 (재료/ 장비 설명편)

안녕

호칭을 뭘로 할까 하다가

노홍철씨 처럼

Ady 형님들~

혹시 언급할일 있으면 존경을 담아.

형님들로 하기로 하고...

 

 

유튜브를 보면 치킨 레시피가 진짜 많잖아.

그런데.

재료에 대한 설명.

그후의 설명까지 있는 유튜브는 없더라고.

 

쓸때 없이 존나 길기도하고.

 

그래서 내가 직접해보고 판단해보자 해서

했어.

001.PNG

나로 말할거 같으면.

 

일주일에 돈만있으면 4번 시켜먹는 사람.

 

1인 1닭하기 아쉬워서 밥이랑 같이먹고

내일도 남은 치킨 먹는 사람이야~(두마리 치킨기준)

https://youtu.be/91z0ZVkbWnQ

내영상이니 내맘대로 짤만들어서 쓸랭~

 

 

이영상을 만들며 참고한 유튜버들

나름 깔끔하게 잘만든 사람들껄로 가지고 왔엉~

 

007.PNG

 

 

 

암튼

쓸때없이 길어졌는데...

 

재료부터 설명해볼까해.

중요하다 싶은건 빨강색으로 해둘꼥~

 

 

닭정육

 

 

unnamed.jpg

현재 냉동닭 최고봉 페르디가오 라는 브랜드임.

마트가서 정육 사다 써도 좋고.

난 이거 2덩이 썻던거 같아.

 

고기를 보관하거나 쓸때 팁 하나넣자면

우리가 좋아하는 살고기에서 핏물이 제일 많이 나옴.

이 핏물이 고기의 잡내 누린내의 주범임.

오늘 바로 쓸꺼라면

물로 씻어서 물기를 닦아주면 좋고.

(믈로 씻는건 선택사항이야.)

오늘 안쓰고 냉장보관좀 할꺼같다싶으면

물로 씻지말고 그냥 핏물만 닦아주면 좋음.

 

 

분-가루(양파, 마늘, 생강분)

002.PNG염지재료

가장 함정 카드!

아마 치킨집 맛을 흉내 낼려고 하면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

나는 집에서만 쓰는 재료로 하고싶기도하고

저걸사면 어디다 써야 되냐라는 결론에 구입안했어

그냥 생마늘 다진걸로 썻어.

진짜 함정 카드인이유가.

저 가루들

소금이 포함되 있어.

(그걸 설명안하는 유튜브들 많더라.ㅅㅂ)

그리고 어떤제품은 정말 가루만 파는 제품도 있어서

꼭 성분표 확인후 구입하길 바랄께.

 

즉, 영상보면서 간장 한숟가락만 넣길레 한숟가락만 넣은

난 바보됬다는거지.

 

 

z케이엔(준) 페퍼

003.jpg

 

치킨에 나는 고춧가루 맛일려나?

한국 고춧가루도 된다고해서.

써봤는데.

기름에 4분 이상 튀긴다는 행위는 고룻가루 향을 다죽여 버리는 행위더라.

그런데

우리는 생각 해야되.

고춧가루를 왜쓰는거야?

난 매운맛 때문이라서 사용한건데.

전혀 맛이 안나더라고...

차라리 캡사이신을 조금 써서 매콤하게 하는게 좋다고 생각이 들더라.

그리고 깨달은 건데.

신통치킨알어?

아마 여기가 캡사이신으로 염지를하는거 같아.

더럽게 맵고 속이 아프거든..

 

 

치킨가루

 

003.PNG

004.PNG

유튜버 칩이 색상이 튀김가루가 더좋다고해서.

튀김가루 구입했는데.

 

내친구였으면 저새끼 존나 뒤질떄까지 깠다. -치맨

 

튀김가루로 잘튀기면 뭐가 되는지 알어?

추석이나 설날에 먹는 전이되는거야.

전같다.

 

무족건 치킨가루 써라

 

 

간장

005.PNG

좀 의외지?

나도그래...

간장 쓰는곳이 좀있더라고.,

아마 간장 특유의 감칠맛 때문인거 같아.

하지만 치킨만들때 많이 넣으면

꿉꿉해질수도 있으니깐 이걸 메인으로 넣으면 안될꺼야.

 

설탕탕탕

006.PNG

 

모든 음식에 들어갈꺼야.

설탕에 대해 말해볼까하는데.

 

고추장,된장,간장에

여러 음식을 넣어서 간을 할꺼잖아?

그런데 뭔짓을 해도 좆망한거 같은 순간이

장맛이 엄청나게 날때인데.

애초에 장맛은 다른 음식과 잘 안섞이는 맛과 향이야.

맛을 섞어주는 중간 다리 역할이 설탕이야.

레시피보면

장이랑 설탕은 거의 1대1 비율로 넣는 곳도 많아.

 

 

카레가루

 

008.PNG

우리의 영원한 친구지.

카레~!

역시 간장이랑 비슷한 이유이기도한데.

카레향으로 잡내를 제거하기 위해서기도한 친구지.

 

 

후추

0009.jpg

후추~!

역시나 잡내 제거용으로 쓰는거지..

이건진짜 할말이없네.

 

 

후....길꺼같다하고 썻는데 생각보다 지치네...

딴 게시판 보시는 분들은 몰겠는데..

지금 거의 한손반이야...

오른손 다쳐서 수술해서. 정상이 아니지...

마지막 장비...

장비는 짧을거 같으니 힘내서 적어보자!!

으아아아앙

 

 

튀김 냄비

009.PNG

튀기는 기기나 전용 냄비등 많이 있었는데.

그렇게 효율적여 보이지는 않더라.

그리고 그런 제품들은 규격제품이라서

기름을 무족건 이만큼 써야 한다 라는게 있어서.

마음에도 안들더라고.

그래서 구입한게 위 사이즈 펜이야.

일단 대략 기름 넣을수 있는 용량은 1.5L가 최대가 일거같은데

 

난 1L만 생각하고 샀어.

적당하고 딱좋더라.

 

그리고 튀길때 가스렌지보다.

전기렌지가 더유리할수 있는데.

가스렌지는 열 전달율이 생각보다 낮다.

또한 열이 고르게 전파 되지도 않아.

 

전붙일때 그대로두면 가운데만 타버리는 이유지.

그런한것 까지 생각해서 저펜으로 구입했는데 만족스러웠어.

 

온도계

010.PNG

 

승우아빠 말대로 아무거나 대충 구입했는데.

온도계살려면 비싼걸로 사라.

 

원래온도와 온도계의 시간차이가 못해도 5분이상 차이난다.

가열하는 요리에서 5분은 음식이 타버리기에 충분한 시간임.

 

전자 온도계는 카스제품인데 저것도

그렇게 좋지는 않더라.

정말 그냥 탕침용말고는 효율성이 너무 떨어져서

돈아깝더라.

 

그리고 탕침이 뭐야 할텐데.

음식을 조리후 음식 내부의 온도를 제서 익었는지 안익었는 확인하는 온도계를

탕침이라고한다.

내부온도가 70도 되면 다익었다고 보면되.

 

온도계가 꼭 필요해? 란

생각을 할수 있는데.

몇도로 조리해야 되는지 기준을 잡고.

조리를 했을때 실패 확률이 진짜 떨어지게 한느게

온도계더라.

튀김요리 많이 해보고싶으면 진짜 꼭 구입하길 바란다.

 

채반.

011.PNG

장비 마지막

채반이야.

대부분 철사로 된걸 생각 하는데.

이건 철판에 구멍을 뚫은 타공채반이라고해.

이것 역시 승우아빠가 관리가 편하다고 추천해서 샀는데.

 

요즘 트렌드기도하고

괜찮긴하더라.

 

혹시나 닿는 면적이 많아서 식힐때나

기름 걸려낼때 별루잖아랄수 있는데.

012.PNG

 

실제로도 타공 채반으로 나오기도하니깐 걱정안해도 될거 같아.

 

 

 

유튜브 자료를 또편집할려니 너무 힘드네...

그래도 싫어하는 사람들도 꾀있는거 같으니

일단 튀김에 대해서.

치킨튀김 재료에 대해서 만들어봤어...

언제올릴지는 모르겠지만

다음에는 튀길때 팁과 결과를 보여줄꼐~

5개의 댓글

2020.07.02
0
2020.07.02

정성추

0

이런말 하면 미안한데 네이버 블로그 보는 기분이야 ㅋㅋㅋ

1
2020.07.03
@망한조국에대한

나 원래 블로구하던 인간이라 ㅋㅋㅋ개드립형님 스타일은 어려울거같앙 ㅋㅋㅋ

퀄리티는 어떻든 정보를 잘전달하고 싶다가 무족건 1순위라서 어때 볼만은 했어?

0
@ㅡ수평선ㅡㅡ

ㅇㅇ 정보는 괜찮아보여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30134 [잡담] 더본) 인생설렁탕 물국수 짱구아빠 0 2 시간 전 92
30133 [수제 요리] 뿌센세 감자짜글이 5 아니나는그렇게생... 0 6 시간 전 183
30132 [잡담] 제주도 찐 맛집 좀 6 리낭 0 9 시간 전 174
30131 [외식] 도산공원 카츠 바이 콘반 후기.jpg 1 내꿈은건물주 2 10 시간 전 259
30130 [잡담] 오늘의 회사 점심 576 2 zl존호현짱123 2 12 시간 전 228
30129 [잡담] 쿠캣 찹쌀떡 3 사고뭉치 2 13 시간 전 224
30128 [외식] 심심해서 올리는 오늘의 점심 2 마리의붕어싸만코 0 13 시간 전 154
30127 [잡담] 6500원 4 끆끅끆 0 13 시간 전 207
30126 [외식] 오징어회 2 어우야좋다야 1 15 시간 전 215
30125 [잡담] 계란 소금물에 띄웠는데 수직으로 서있네. 1 회오리군밤장수 0 22 시간 전 178
30124 [외식] 개붕이 혼술상 피스트퍼킹 0 1 일 전 256
30123 [잡담] 돈까스랑 볶음밥 ron 1 1 일 전 353
30122 [잡담] 떡볶이 4 ron 0 1 일 전 248
30121 [잡담] 노브랜드버거 어떤편임? 13 끆끅끆 0 1 일 전 426
30120 [외식] kfc 커넬통다리 싸이버거랑 음청 닮았는데 3 22222222 0 1 일 전 276
30119 [수제 요리] 지옥에 빠진 액과 튀겨진 드래곤 6 아니나는그렇게생... 0 1 일 전 378
30118 [외식] 6000원 비빔밥 2 김밥튀김 0 1 일 전 431
30117 [잡담] 대형마트에서 난 파나? 10 정신나갈거같애응애 0 1 일 전 291
30116 [잡담] 킹식이두마리치킨 베스트는? 9 오늘만보고삼 0 1 일 전 355
30115 [수제 요리] 심플한 카레 + 냉동빠에야 팬에 화르륵 1 Xidique 0 2 일 전 26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