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다 참다 키즈카페를 그만 두기로 했습니다.txt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51884797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는 고민 글에 대한 네티즌 의견 들어보는 [와글와글]. 오늘은 야심 차게 키즈카페를 오픈했다가 마음고생 끝에 가게를 접기로 한 30대 사장님 A씨의 사연이다.

평소 아이들을 좋아했던 A씨는 4년 전 여동생과 함께 소규모 키즈카페를 운영하기로 마음먹었다.

키즈카페 오픈을 할 때까지만 해도 자재 하나하나 A씨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을 만큼 애착을 가지고 시작한 사업이었다.

기쁜 마음으로 키즈카페를 오픈한 첫날 아이 엄마들이 들어와 '입장료가 비싸다', '마키야또가 달아서 못 먹겠다', '맘카페와 제휴를 맺어라', '수유실에는 물티슈를 테이블 별로 놓아달라'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아이들이 쏟은 음료를 방치하는 것은 물론 뻥튀기 쏟아뜨리기, 아이들이 토한 것 두고 가는 것 등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첫 날 부터 호되게 당한 A씨는 손님들에게 호감을 사기 위해 커피 리필도 해주고 직원들 먹으려고 사둔 머핀과 쿠키도 제공했지만 나중에서야 '지속적이지 않은 베풂은 시작도 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기저귀 가는 부모에게 '수유실을 이용해달라'고 부탁하면 다음날 맘카페에는 "○○ 키즈카페에서 손님에게 화를 냈다" 등의 글들이 올라왔다.



A씨는 "아이 어머님들만 그런 건 아니었다. 맘충 맘충 하지만 키즈카페를 찾은 아버님들도 만만치 않았다"면서 "외부 음식 반입은 안된다고 말하면 '내가 알아서 한다'고 화를 내거나 욕하는 아버님들이 한 둘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오픈 2년이 지나자 질릴 대로 질린 A씨는 어지간한 일에는 화도 내지 않게 됐다.

주문 새치기를 하거나 자기 아이가 다른 아이를 때려도 그러지 않는 아이라고 막무가내인 부모들은 셀 수도 없었다. 리필이 안된다고 하면 지폐를 바닥에 던져버리고 가는 부모도 있었다.

A씨는 "아이는 급하면 바닥에 쉬를 할 수 있지만 그 아이한테 소리를 지르며 아이만 데리고 나가면 그 소변은 결국 우리가 치워야 했다"면서 "'계란 프라이 해주세요, 아이 먹이게 밥 좀 더주세요'는 기본이고 아이 분유라고 하더니 텀블러에 커피를 먹는 분 등 다양한 부모를 상대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맺혔다" 말했다.

심적으로 지친 A씨는 병원에 갔다가 공황장애, 대인기피증, 우울증 진단을 받았고 키즈카페를 접은 후에도 아이와 엄마가 무리 지어 있는 모습만 봐도 공황장애가 와서 약을 먹어야 할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키즈카페를 접었지만 지금도 엄마들과 싸우는 악몽을 자주 꿀 정도다.

A씨는 "맘카페 모임이 힘이 세다고 하지만 '아르바이트생 별로더라', '우리 애한테 웃어주지도 않는다' 등 모함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면서 "4년간 이런 분들만 만난 건 아니고 좋은 엄마 아빠들도 많았지만 그런 분들의 응원에 힘내서 키즈카페를 계속하기엔 제 멘탈이 약했다. 이렇게 글을 적는 이유는 당신의 아이들도 소중하지만 그 아이들도 언젠가는 누군가를 상대로 장사나 아르바이트, 직장생활을 하게 된다는 걸 알아줬으면 해서다"라고 맺었다.
네티즌들은 "진짜 고생했다. 키즈카페 자주 가는데 주인은 아니어도 고작 두 세 시간씩 있다 오는데도 너무 힘들더라. 맘충은 본인이 맘충인거 모른다", "식당 운영하는데 나도 다 접고 이런 글 쓸 날을 기대해 본다. 직원들 속 썩이고 진상 손님은 넘쳐나고 밤마다 술밖에 위로할 방법이 없다", "너무 공감돼서 울 뻔했다. 우울증 걸린다는 말 공감된다", "글만 봐도 힘들고 지친 마음이 느껴진다. 앞으로 즐겁게 생활하긴 바란다"는 글들로 A씨를 위로했다.





극한직업...



60개의 댓글

2018.05.19
댓글들 보니깐.. 애엄마들 인식이 진짜 개똥이 된듯..
2018.05.19
먼 옛날에는 뚝배기 터져서 알아서 도태됐는데
2018.05.19
그러게 왜 버러지들 상대로 장사를 하실려고 하셨어...
2018.05.19
우리 부모님 가게는 술집인데도 애기들 데려와서 방치하고 테이블 2-3개는 더럽히고 뛰댕기고... 문열고 나가면 앞에 인도도 별로 안큰 곳에 차 쌩쌩 지나다니는데 초딩도 안된 애들 뭔 일 생기면 어쩌려고 저리 냅두나 싶음 탕같은 뜨거운 거 들고가다 부딪힐 뻔한 적도 있는데 ㅜㅜ
2018.05.19
개극혐 ㄷㄷ
2018.05.19
맘충이 왜있나 했더니 아빠도 같은 부류였네 끼리끼리법칙은 ㄹㅇ
2018.05.19
나도 예전에 말했지만 키즈 사업하고있는데 저거는 존나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않음. 상상을 초월하는 맘충들과 앱충들이있고 같은 나라 시민인지도 의심하게만드는 시민의식과 고등교육을 어디로 배워쳐먹었는지 모를 언행들과 지새끼만 특별하니 챙겨달라는 부모들보면 뒷목이 뻐근하다. 가장혐오스러운건 할매미 할배비고 목소리 크고 소리지르면 다해결되는줄안다. 그딴거 없이 지ㅣ랄하면 그냥 환불시키고 기구이용 안시킨다. 손님도 손님의 예의가 있어야 손님이고, 지들이 왕이라고 생각하는 새끼들은 손님으로 받지도않는다. 진상 맘충 걸러내도 매출에 지장없더라.
2018.05.19
노키즈존이 확산되는 이유
2018.05.19
ㄹㅇ 씹미개
실명제로 손님받아서 개좆같은 짓거리하는 새끼들은 이름이랑 개좆같은 짓거리 리스트 작성해서 인터넷에 뿌려야한다
2018.05.19
그래도 엄마들은 지 애기는 끔찍히 아끼던데. 너무 지애만 생각해서 문제지. 애아빠들은 키즈카페와서 애 풀어놓고 쉬기바빠. 애좀챙겨라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55496 설거지왕 서장훈...Jpg 50 에잉잉 52 2018.05.19
155495 (빛주의)기사도 그 자체.gif 70 십원에두대 64 2018.05.19
155494 중갤러의 인생게임 위쳐 46 하델 47 2018.05.19
155493 존나 멋있는 짤 69 세균먹는하마 56 2018.05.19
155492 유튭주의) 153cm / 92kg... 여자 다이어트 유튜버.jpg 166 Popopopi 49 2018.05.18
155491 영화 호빗 전투씬모음 126 TOE 24 2018.05.18
155490 폭탄 받아라!! 49 푸헹 33 2018.05.18
155489 원스픽쳐 측 입장문이 드디어 기사화 된다.(양씨 사건과 무관... 69 돼지국밥 50 2018.05.18
155488 국내 돈가스 식당 망해가는중.jpg 171 아벨프 39 2018.05.18
155487 전연령대 출신지역 판독기 141 팡쯔 26 2018.05.18
155486 10mb] 심장폭격기.gif 34 휴지도둑 31 2018.05.18
155485 맑고 고운소리 38 Sann 24 2018.05.18
155484 [9.26MB] 냥이가 손 핥고 있을때 바꿔치기 .gif 38 보릉내 37 2018.05.18
155483 엄마 젖이나 먹고와^^ 19 한우우둔 32 2018.05.18
155482 영어가 반가운 순간.jpg 23 한우우둔 28 2018.05.18
155481 진짜 웬만해서 이런 글 안 올리는데 274 오타쿠 감별기 70 2018.05.18
155480 [10m] 오늘자.. 잠실 의문의 차력쇼... 47 네오3 48 2018.05.18
155479 차샀당 109 메뚜기월드 66 2018.05.18
참다 참다 키즈카페를 그만 두기로 했습니다.txt 60 고양이한박스 36 2018.05.18
155477 얼굴에 김 묻었어요 30 하델 42 2018.05.1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