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도 단언코 핫하게 주목받고 있는 패션아이템을 꼽자면, 청키 스니커즈라고 볼 수 있다.


아니, 사실 이미 작년부터 전세계의 패피들은 다 하나씩 신고 다니는 패션 아이템이라고 볼 수 있는데, 여기서 "청키 스니커즈(Chunky Sneakers)" 란


단어 뜻 그대로 통굽 스니커즈를 뜻해.


다른 이름으로는 청키 스니커즈보단 많이 들어봤을 "어글리 슈즈"가 있을거임.


왜 어글리슈즈냐면, 투박한 디자인에다가 신으면 왕발처럼 보여서 신발이 정말 못생겨보인다해서 붙여진 이름임.


그런데 이런 레트로적인 느낌의 디자인이 다시금 떠오르면서, 진짜 동네 시장에서 만원,이만원 주면 살것 같은 신발디자인들이 핫하게 주목받고 있다니


얼척이 없지 않냐?


이런 아이템이 잘못 입으면 콘돔룩, 잘입으면 패피소리 듣는다니 한번 알아보도록 하자.










1.jpg2.jpg

 


1. 발렌시아가 트리플S

청키스니커즈/어글리슈즈의 대표주자라고 할 수 있는 트리플S야.

색상은 이렇게 다채로운 색상말고도 여러가지 색상이 있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이 색상보다

검빨을 더 선호함. 하지만, 트리플S중에서 가장 어글리한 맛이 나는 컬러는 이 컬러라 이거로 들고 왔다.


가품도 정말 많고, 남자 쇼핑몰 어느곳을 가봐도 모델들이 하나씩은 꼭 신고 다녀.

그만큼, 핫한 디자인의 신발인데 사실 처음 보는 사람들은 조잡해보이고 그럴거임.


발렌시아가라는 명품브랜드답게 가격대는 170~18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어.


이렇게 비싼 신발을 누가 신겠냐하고 생각하겠지만, 정말 많이들 신고 다닌다.

제품군이 계속해서 나오는중.




3.PNG


2. 아식스x키코 젤버즈

매킨토시0001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키코 코스타디노브"와

일본 브랜드인 아식스의 협업 제품 라인중에 하나인 젤버즈야.

키코 코스타디노브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하자면, 현 2018년 가장 주목받고 있는 불가리아의 디자이너야.

2016년 디자인 교육과정을 막 마친 완전 새내기 디자이너인데도 불구하고

매킨토시0001은 키코 코스타디노브의 실력을 보고 매킨토시0001의 수장 자리를 기꺼이 내주게 돼.


사실, 아식스 제품군은 키코가 아니더라도 어글리 슈즈가 유행을 하게 된다면

꼭 주목받았을 브랜드가 아니었을까 싶어.

일본 브랜드인 아식스는 역시 일본브랜드답게 레트로느낌을 정말 잘내는 제품중 하나거든.


특히 실버 컬러를 사용한 디자인만큼은 난 나이키의 에어맥스 시리즈와 맞먹는다고 본다.


현재 저 시장신발같은 아식스 키코 젤버즈는 구하기도 힘들뿐더러

계속해서 고가의 리셀가가 형성되고 있어.


현재 아식스x키코 젤버즈는

7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어.





4.jpg


3. 라프시몬스x아디다스 뉴러너

사실 현재 어글리슈즈 대란에 가장 적합한 브랜드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가진

브랜드는 라프시몬스가 아닐까 싶다.

라프시몬스는 뉴러너 제품 말고도 오즈위고나 트레일 제품과 같이

내 주관적인 생각에선 청키 스니커즈 유행을 몰고온 장본인이 아닐까 싶어.


아디다스의 슈퍼스타의 실루엣을 닮은 뉴러너는

다채롭고 상당히 메카닉스러운 컬러를 잘 뽑아내는 라프시몬스와 또다시 협업하여

나오게 된 신발이야.


아디다스의 길다란 신발을 협찬받아 잘모르게쒀요 영상을 찍은

고장환의 신발처럼 뉴러너 신발 또한 신으면

삐에로 신발을 신은것처럼 상당히 발이 길어보여.


그래서 내 생각에선 176 이상부터 이 신발을 신는게 좋아보여.

전체적인 비율을 생각해본다면..

가장 신는 사람의 신체스펙을 많이 타는 신발이 아닌가 싶다.

진짜 마른 사람들이 신어야 멋이 나는 신발이 아닐까 싶다.


현재 온라인가 5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음.




5.jpg


4. 라프시몬스x아디다스 오즈위고

아디다스와 라프시몬스는 콜라보를 정말 자주하는것 같다.

왜 그런지는 나도 잘 모르지만, 아무래도 잘팔리고 디자인도 잘만들어내니 그런거겠지?

위 사진은 이번 가을에 발매할 오즈위고 시리즈 3이야.


오즈위고 제품군은 시리즈 1,2 모두 높은 리셀가를 형성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시리즈 3 또한 디자인이 정말 이쁘게 나와서

높은 리셀가를 형성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오즈위고 시리즈2의 가격대는 65만원대를 형성하고 있어.

아마 3도 발매되면 비슷하게 형성되지 않을까?




6.jpg


5. 아디다스 이지부스트 500

신발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아디다스 이지부스트는 대부분 알지?

아디다스 이지부스트의 디자이너는 유명한 디자이너가 아닌

미국 유명래퍼인 카니예 웨스트가 직접 디자인해.


우리나라에선 GD가 입고 다니면 그게 유행이 된다고 하듯이

사실, 미국에서는 칸예나 ASAP라키가 입고 다니면 유행이 된다고들 해.


칸예는 여러 셀럽들에게도 여러 영향을 주고 있는 아티스트인만큼

그의 패션감각에서도 두각을 나타내서, 아디다스는 칸예의 유명세와 더불어

그의 패션감각을 높이 사 디자인을 맡기게 돼.


사실, 아디다스가 먼저 칸예와 콜라보한게 아니야.

나이키와 먼저 이지 시리즈를 만들었고, 그게 전세계적으로 엄청난 인기를 보여줬었음.


현재 위 사진에 첨부된 이지부스트 500은 이번달에 발매하는걸로 알아.

아니 벌써 발매했나? 나도 검색을 안해봐서 잘 모르겠음.

30만원대에 나온다고 하는데, 아마 온라인으론 선착순/오프라인으론 추첨으로

구매가 가능하니까 이것 또한 높은 리셀가를 형성할것 같다.


이지부스트500말고도 700시리즈,웨이브러너 또한 청키스니커즈 대란에 입지를 톡톡히 다지고 있으니까

한번 궁금하면 검색해보도록 하자.




7.jpg 8.jpg



6. 푸마x알렉산더 맥퀸

스포츠룩이 각광을 받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푸마는 주목받게 됐어.


사실, 어글리 슈즈가 유행을 타게 되면서 아식스와 푸마와 같은 브랜드들이

나이키와 아디다스의 양대산맥에서 다시금 높은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돼.


첫번째 사진은 썬더스펙터.

이름처럼 상당히 날렵한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어.

아직 미발매고, 출시날짜도 안잡혀있음 ㅎㅎ

신발이 너무 이뻐서, 저런 신발도 있다고 알려주려고 ㅎㅎ


두번째 사진은 정확한 제품명은 모르는데,

"푸마x알렉산더 맥퀸 러너"로 알고 있음.


푸마가 뭐, 어글리 슈즈 유행에 편승하기 위해 이런 디자인들을

아티스트들과 콜라보해서 만들어냈다고 하기엔 좀 그런게


알렉산더 맥퀸은 2010년에 이미 자살로 생을 마감했어.


그리고 그의 디테일을 본받아 이후 알렉산더 맥퀸의 수석디자이너인 사라버튼이

장인들과 함께 디테일 참여를 하게 돼.


푸마는 원래 자사 스니커즈의 디자인을 고수했고, 그에 맞춰 알렉산더 맥퀸은

그 디자인에 영감을 받아 콜라보를 했으니 어찌 보면, 편승보단 본인들의 디자인을

내세운거지.




9.jpg


7. 리 닝 버터플라이 레트로

중국 스포츠브랜드인 리 닝 웨이드는 중국회사답게

사실 여러 제품 디자인들을 카피한듯한 제품들을 많이 뽑아내고 있어.

버터플라이 레트로 또한, 나이키의 제품과 흡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음.


하지만, 그렇다고 너무 브랜드가 별로란 시각은 안가졌음 좋겠는게

현재 이 브랜드도 어느새 입지가 탄탄히 굳혀졌고 뉴욕 패션위크에서

본인들이 내세운 18년도 청키스니커즈 제품군들을 선보였음.


NBA에서 클리블랜드 드웨인 웨이드가 신은 리닝 웨이드 신발은

현재 조던 시리즈를 위협할만한 제품중 하나로 보고 있다.


중국신발시장이 점점 두각을 나타내고 있긴 함.

본문엔 안적었지만, ANTA SPORTS 또한 청키스니커즈에 걸맞는

제품들을 뽑아내고 있어.


우리나라엔 리닝 제품을 좋아하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이게 가격대가 얼마를 형성하는지는 당췌 검색해봐도 나오질 않음.


18년도 가을에 발매하는걸로 안다.




10.png


8. 존 엘리엇x나이키 에어모나크

사실 이 글을 쓰고 싶게 만든 장본인이 아닐까 싶다.

건담 컬러라고 불리는 이 색상 조합은 현재 18년도 청키 스니커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색상조합이긴 해. 여러 브랜드에서 건담색상조합을 가지고 디자인을 많이 했거든.


에어모나크에 관한 게시물중에 한 댓글이 있었는데

"현재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는 제품 중 가장 메리트가 있는 제품은 단언 에어모나크가 아닐까싶다"

라고 할 정도로 정말 잘 만든 제품이 아닐까 싶어.


그런 에어모나크가 작정하고 존 엘리엇과 콜라보해서 나온 제품인만큼

상당히 여러 패피들이 눈여겨보고 있어.


에어 모나크 제품은 진짜 가성비 어글리슈즈란 말만큼이나

가격대도 비교적 저렴한데다가 그렇게 쉽게 길거리에서 볼 수 있는 디자인은 아니라서


소위 나만 알고 있는 신발 이라고 불리기도 해.



11.jpg 12.jpg 13.jpg


9. 나이키 에어맥스 시리즈

사실, 가장 미니멀하면서 청키스니커즈 대란에 적합한 제품은 에어맥스 시리즈가 당연할거야.

청키 스니커즈 유행에서 대표되는 주제인

레트로한 색상/높은 솔/투박한 실루엣

에 모두 적합해.


에어맥스는 아마 웬만한 사람들이라면 알거야.

5~6년전쯤엔 아울렛같은데 가면 안팔려서 쌓여있던 제품들이었던

에어맥스 시리즈가 지금은 없어서 못살 정도라니, 아이러니 하지 않냐?


가장 인기가 많은 시리즈는 에어맥스 95와 에어맥스 97이야.


현재 청키스니커즈를 넘어 전세계적으로 패션 트렌드가 레트로인 만큼, 90년대식의 디자인은

상당히 참신하고 이쁜 맛이 느껴져.


그래서인지 95와 97은 정말 매물 구하기가 힘들어.

물론, 위 제품들에 비해선 가격대도 상당히 저렴하고 재발매가 자주 이뤄지다보니까 조금만

찾아보면 구할 수 있기는 해. 가끔은 어디 아울렛 같은데 가면 고이 모셔져있는 경우도 있음.


첫번째와 두번째는 나이키 에어맥스 풀탭 tt라고

각각 95/97 시리즈의 디자인에서 변형된거야.


난 첫번째 신발인 나이키 에어맥스 풀탭tt 95 블랙/레드 컬러 가지고 있는데

이게 진짜 미니멀룩에도 잘 어울리고, 더군다나 발렌시아가 트리플s같은 맛도 있어서 적극추천한다.

굽도 높아서 키도 5센치? 6센치 정도 커지더라 ㅋㅋㅋ


가격대는 에어맥스 자체가 다 달라서 어떤건 11만원, 어떤건 17~19만원하기도 함.


나같은 경우엔, 저 첫번째 신발이 매장에도 없고

온라인 상에서도 다 팔리고 한 족이 270뿐이라 리셀샵가서 25만원 주고 사왔다 ㅂㄷㅂㄷ


사고 일주일 지나니까 온라인에 입고됐더라 19만원으로..

호구 인정?





읽느라 고생 많이 했어.


청키 스니커즈에 대해서 뭐 워낙 유명하니 안 알려줘도 다 알듯하기도 한데, 난 좀 더 쉽고 재밌게 알려주려고 글 써봤어.


쓰면서 중간중간 밥먹으러 가고 영화보고 하니까 두서없이 진행됐더라 하더라도 감안하고 봐줬으면 해.


다음에는 포토샵으로 만화를 그려서 할까봐..


사진 저작권도 좀 걸리고, 여기다 사진 박아넣고 글쓰는게 쉽지가 않네 ㅋㅋ..


사실 어글리 슈즈 유행이 시작된건 난 정말 잘됐다라고 생각해.


그동안은 거의 신발 트렌드가 딱딱 나눠져있었잖아.


한동안 슈퍼스타가 길거리에 많이 보이고, 또 한동안은 조던이 많이 보이고..



근데 이번 청키 스니커즈 대란에서는 각자 신발을 통해 개성을 나타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


말그대로 어글리 슈즈인만큼, 신발장 깊숙이 쳐박아뒀던 아빠신발을 보고 신고 나갈수도 있는거고


엄마 따라 시장 장보러 나갔다가 눈에 띈 시장신발을 신고 소개팅을 나갈 수도 있는거고..


누가 어떻게 신냐에 따라서 비싼 어글리슈즈도 한껏 멋부린 투머치한 신발이 될수도


시장신발이 신경안쓴듯 신경쓴 시크한 신발이 될 수도 있는거야.



그런 신발을 어떻게 고르냐 팁을 주자면, 일단 먼저 신발의 색상배합이 잘 어우러졌는지 먼저 체크하고 이후에 전체적인 실루엣을 한번 보도록 해.


사실 신발은 웬만해선, 양말과 바지의 조합만 잘 어울린다면야 신발과 매칭이 잘돼.


나같은 경우엔, 집에서 아빠가 헬스장갈때 신던 젤카야노 신발 신고 소개팅 나간적 있다 ㅋㅋㅋ..



아무튼,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지만 모두가 얼굴이 잘생기진 않았잖아?ㅋㅋㅋ

나는 패션의 완성은 빼기라고 본다.


너무 투머치한 패션은 보는 사람도 부담스럽고, 너무 과하다는 느낌을 많이 준다.

그래서 아마 미니멀룩이 각광받고 있는게 아닐까 싶어.


미니멀룩에 대해서는 나중에 한번 쓰도록 할게.

아니, 딱 미니멀룩이 아니더라도 어떻게 하면 잘입었다 소리를 듣는지에 대해 한번 서술해보도록 할게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