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상담 판

즐겨찾기
최근 방문 게시판

아기 키우는게 정말정말 행복한데 쉽지않다. (장기출장)

299177d3 28 일 전 181

두돌을 앞둔 아들 한명 키우고 있어.

둘째는 내년 또는 내후년 출산 계획 있고.

 

양가 부모님들께서 육아를 도와줄 수 없는 상황이고

오롯이 나랑 와이프가 키우는 상황인데

 

이게 당연한거지만 정말정말 쉽지않아..

 

 

갑작스럽게 7월부터 약 1년간 장기출장 (집에서 편도 80km 거리의 수도권) 계획이 잡혀서 고민이 많다..

출장을 빠질 수 도 없는 상황이고.. 

 

 

다른건 다 괜찮은데

아이가 감기로 아프거나 하면 정말...

 

두달전에 단순 감기인줄 알고, 내가 연차쓰고 하루 돌보는데

밤에 후두염 증상(호흡이 가쁘고 숨을 잘 못쉼) 나타나서 바로 달빛병원행..

 

갑작스럽게 입원치료 받고 4일 연차내고 쭉 케어 했는데

작은 손에 링거꼽고 아파서 보채는 아들 볼떄마다 너무너무 힘들었음.

 

와이프는 일때문에 쉬지 못하는 상황이라 나름대로 힘들었을테고,,


 

급할때 연락해서 바로 도와줄 수 있는 한 사람만 있으면 좋겠다..

 

아이가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좋아. 개붕이들도 고민한다면 꼭 경험했으면 좋겠다.

조금씩 말이 늘어가며 대화도 되고, 주말마다 어디든 나가서 함께 뛰어노는것도 행복하고

아이 키우는데 이런 걱정이 조금만 줄었으면 좋겠다

7개의 댓글

4364c816
28 일 전

진짜 고민이다 이건... 나도 돌 한달 남은 첫아이 키우는데 이번 달 초에 처음 입원했었는데 아기도 부모도 너무 힘들더라... 심지어 우리는 외벌이 인데도 연차써서 두명이 붙어있어야 할 만큼 힘들었는데... 일주일도 아니고 1년이라니... 아이고

0
e3fd1519
28 일 전

애들은 자주 아프고 사건사고가 많아서 맞벌이 부부만으로 키우긴 어렵지...

괜히 애 낳고 둘중 한명이 전업하는게 아님

남자 육휴 등도 많이 늘었고

그렇게 고생해서 좀만 키우면 금방 클거야 그럼 또 다른 종류의 고민과 힘듦이 있겠지만 그래도 그 종류가 좀 바뀌겠지

파이팅ㅠㅠ

1
a0389558
28 일 전

아빠개붕이!! 화이팅!

0
5b1bb182
28 일 전

어째 예전에는 경제적으로 풍족하진 않아도 식구가 많으니까 오히려 육아가 해결이 되는 느낌인데, 요즘엔 그 반대가 된 거 같음.

 

내 주변에도 육아 때문에 고생하는 거 보니까 더 그렇게 느껴짐.

0
3946254e
28 일 전

진짜...임신전에는 그냥 애 낳아서 6개월좀 넘으면 어린이집 보내고 회사 다니면 되는거 아닌가? 출근할때 맡기고 퇴근할때 데리러 가면 되잖아 했는데 그게 아니더라....출산을 앞두고 있는 지금 고3때보다 내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다..

 

조동이나 친한 사람은 없어..?

0
299177d3
28 일 전
@3946254e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일들이 생기면, 정말 무너지지..

출산을 앞둔다니 축하하고, 산모 아이 모두 건강하길 바란다!

 

코로나시기라 조동은 없고 친한 형네 부부가 있는데, 그것도 상황이 맞아야 부탁하지,,

0
00d43b08
28 일 전

에효..걱정이 태산이겠네..

난 주말부부였는데.. 내가 일부러 친정옆에 자리를 잡았고 울엄마가 전업이시라 거의 공동양육자로 돌봐주심.

부부 같이 사는 맞벌이보다.. 애 어렸을때 키우는건 이 상황이 낫겠더라..

엄마가 첫손주 보신거라 연세도 60대 초반에 기동성도 있으셔서 픽업이랑 갑자기 원에서 연락올때 다 대응해주셨거든..

엄마가 안 도와주셨으면 나도 회사 못다녔을 듯...ㅠ.ㅠ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047 일하는 중인데 여유있어 뭐하지? 024575b8 15 분 전 17
409046 (개발자) 22년도부터 이직준비했는데 이직이 안됨 5 60e3eb53 1 시간 전 99
409045 나는 진짜로 집에서는 일이나 공부가 안된다 2 20dc8d46 1 시간 전 94
409044 나 좋아하는 사람들 특징이 2 8999616d 1 시간 전 111
409043 여사친이랑 같은방에서 자는거 가능? 10 50554e7f 1 시간 전 226
409042 여자를 만나야되는건가 싶은 불안함이 든다 116b31dc 1 시간 전 92
409041 인생현타온다 1 3fa0cf0a 1 시간 전 65
409040 면접보면 보통 며칠 안에 통보받아? 4 75f9ed00 2 시간 전 67
409039 생산직하는 사람들 어떻게 버팀? 5 0394ca91 2 시간 전 138
409038 아는 누나가 뭔가 심상치 않음 7 26f639d9 2 시간 전 306
409037 여자친구가 성욕해결해줄때가 제일 사랑스러움 20 8a30d8a0 2 시간 전 496
409036 인간 살결이 그리운게 고민 2 8d3f6d42 2 시간 전 120
409035 단톡방에서 내가 입만 열면 욕하는 애 5 57388013 3 시간 전 141
409034 난 여친이 자꾸 ㄴㅋ하자고해서 고민 19 b9e38e66 3 시간 전 385
409033 22살인데 탈모인거같아요 9 c7edb60d 3 시간 전 175
409032 자꾸 커피 나눠먹자는데 3 ed3407c3 3 시간 전 152
409031 남자친구 생겼는데 19 18 b475668c 3 시간 전 743
409030 회사에선 작업자들이 힘들다 그러면 뭐라고 하냐? 9 db569bd3 4 시간 전 172
409029 난 비흡연자고 여친은 흡연잔데 7 b308300c 4 시간 전 312
409028 연인이랑 싸운 사람들 와보셈 9 2e91ba03 4 시간 전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