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상담 판

즐겨찾기
최근 방문 게시판

왜 앞 뒤 안듣고 판단할까

325ddd05 22 일 전 275

최근 면접에서 떨어졌음. 다대다 면접에 난 쌩신입, 하나는 석사, 하나는 경력 1년.

나는 질의에 두괄식으로 키워드 위주로 잘 대답했고, 석사는 매우매우 잘 대답했고, 경력 1년은 대답 못하고 죄송합니다 + 횡설수설.

심지어 경력 1년은 면접관에게 꾸중도 들었음. "전 그게 궁금한게 아닌데 자꾸 다른 소리만 하시네요. 같은 얘기만 하시구요."라고.

질의도 나랑 석사 중심으로 돌아갔고, 예상질문이 잘 나와서 스스로도 역대급으로 잘 본 면접이었음.

 

결과는 나랑 석사 떨어지고, 경력 1년이 붙음.

 

이 얘기를 주변 사람들한테 얘기하는데 하나같이 중간에 말 끊고 "너가 면접을 못 본거야." 이러더라. 너랑 석사보다 경력 1년이 잘 얘기했을거라고.

자기소개도 중간부터 못해서 죄송합니다, 면접 내내 횡설수설에 같은 얘기를 반복하는게 어떻게 잘 본거야.. 나도 듣는 귀 있고, 경험이 있는데.

부모님이랑 업계친구만 "면접은 너가 잘 봤어도 회사가 원하는 전체적인 스펙은 그 지원자가 적합했을거다.", "경력이라 붙었을걸" 이라더라.

 

나는 그 자리에 없었으면 말을 아끼는데 다들 왜 그렇게 단정지어서 얘기하는지 모르겠다.

14개의 댓글

66e4c64a
22 일 전

다들 자기가 맞다고 생각하고 말하니까 그렇게 되는거지 뭐

0
325ddd05
22 일 전
@66e4c64a

나도 내가 맞다고 생각하는게 좀 심한데 입 밖으론 잘 안내밀거든.. 그래서 그런지 이해가 잘 안간다

0
66e4c64a
22 일 전
@325ddd05

입밖으로 내는걸 못참는거지 ㅋㅋㅋㅋ 그냥 그런갑다하셈

0
5d20c6fb
22 일 전

글게 그냥 위로해주면 되는일인거같은데.. 힘내서 더 좋은곳 가자

그리고 내경험상 그런식의 인사채용은 대부분 지인일 가능성이 크더라

그래서 더 준비못해서 우왕좌왕인데 알고보니 누구의 지인이었다.. 이런 스토리가 많더라

0
325ddd05
22 일 전
@5d20c6fb

이력서 쓸때 보니까 추천받아서 들어가는게 실존하더라??없는 얘긴 줄 알았는데 ㅋㅋㅋㅋ

아무튼 그 분이 추천받은건지는 모르지만 면접 자체만으로보면 정말 누가봐도 석사가 더 잘했는데 신기할 따름이야

하나만 붙으면 된다는 생각으로 쭉 해보려고! 다행히 어제오늘 면접 연락이 와서 기분은 좋네!

0
73e92354
22 일 전
@325ddd05

근데 원래 면접에서 질의가 많다는건 이 사람을 면접에서 좀 더 검증해봐야 뽑을지 말지 결정할 수 있겠다, 한마디로 합격과 불합격의 경계에 애매하게 걸쳐있다는 뜻임.

반대로 질문을 별로 안 한다는건 굳이 면접에서 검증할 필요가 없다는거고 둘 중 하나임. 아예 뽑을 생각이 없던가, 혹은 진짜 인성 개좆박은거 아니면 안 뽑을 이유가 없던가. 심지어 면접관이 후자로 판단하고 있는 경우엔 지원자가 괜히 헛소리 해서 점수 잃고 떨어질까봐 일부러 질문을 안해버리는 경우도 있음. 그럼 실점이 안 나니까

경력 1년은 아마 후자였을거고, 뭐 추천이나 그런거일 수도 있지만 아마 그 사람이 이전 전형 치르는 동안 너나 석사에 비해서 훨씬 점수를 높게 땄을 가능성도 있음

1
4b527cda
22 일 전

너 주변애들이 너처럼 신입인 나이라서 그런거 아닐까?

부모님이나 업계분들은 면접관을 해본 경험이 있으셔서 잘 아시는거고

신입들은 자기가 경험한게 그게 다라서 그런듯

0
add263be
22 일 전

걍 일침병 걸린 ㅂㅅ들 이거나

니가 평소에 잰체한다고 느껴서 아니꼬와했거나

0
d1cfa8ac
22 일 전

원래 사람은 지가 경험하고 느낀게 맞다고 생각함

 

너처럼 말 아끼는 사람도 있구

말 자기하고픈대로 하는 사람도 있음

 

살다보니 내 기준에 별로인 사람도

누군가에겐 아삼육이더라

 

기질도 있고 후학습적인것도 있음

 

1줄 요약 사람마다 다르다

0
5c3fadb7
22 일 전

내정자인 경우 많음

면접 개같이 봐도 심사위원 몇명한테 얘기 된 상태면 붙음

이런거 모르는 사람들이나 하는 얘기다 하고 흘려들어~

0
1f8b6b70
22 일 전

적당히 아는 사람만 골라서 뽑나

0
f891bd1f
22 일 전

경력1년이 연봉협상하기에 유리해보였나봄 근데뭔 신입이랑 경력을 같이 면접봄?

0
c832a02b
22 일 전

질문에 다 잘 대답했다고 붙는게 아님

관상이나 분위기 같은 외적요인도 중요함

0
55c33fe4
22 일 전

근데 누가 합격한지 어떻게 알아?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8607 상대방한테 호의를가지고 도와주면 호구인가 5 91ce5151 31 분 전 49
408606 밀당하길래 그냥 방생시켰는데 12 31d39595 1 시간 전 254
408605 부정맥 같은건가? 3 3298d345 1 시간 전 62
408604 남자친구랑사귀기전에 4 e1030a0d 2 시간 전 232
408603 여친의 판도라 본새끼 최후 16 975e84c5 2 시간 전 357
408602 혐오주의) 아 유튜브 썸네일 이거 진짜 개좆같네 2 5b732a4b 3 시간 전 211
408601 여친이 이직 성공했는데 불안 5 7e58c587 3 시간 전 154
408600 생각이 너무 많은건 어떻게 고치지 3 18b277ba 3 시간 전 45
408599 긴가민가해서 연락 끊었는데 5 ffbf845f 3 시간 전 121
408598 해가 갈수록 cb2a05de 3 시간 전 25
408597 연봉 1000 올려서왔는데 직무가 현타온다 1 b7663750 3 시간 전 165
408596 운동 일절 안하는 프리랜서 개붕이 체력 어케 올림 19 607b73d8 4 시간 전 95
408595 어장 왜 당하는지 이해 안됐는데 이제 이해된다 1 c8c8c1ed 4 시간 전 128
408594 여자친구 생일 선물 고민중.... 1 183fbd12 4 시간 전 64
408593 올해 2월 29일부터 지금까지 금연중 3 87995870 4 시간 전 52
408592 남친 너무 기가 쎈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18 718cd980 4 시간 전 389
408591 학교 계단에서 운동 1 fa1dbb19 5 시간 전 51
408590 원래 남자들 술 마시면 5 3bcf4d09 5 시간 전 193
408589 회사땜에 너무 열받아서 몇자 적을게 8 1b17248e 5 시간 전 168
408588 사람하고 친해지는게 어려운게 고민 2 a3ce10df 5 시간 전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