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글

부끄러움을 묻기 좋은 밤입니다

부끄러움을 묻기 좋은 밤입니다.
부끄러움이 묻는 밤입니다.

나는 "한결 같다"는 말을 쓸 만큼 일교차가 적은 나날을 보냈던가요.

나는 "의지가 굳세다"는 말을 쓸 만큼 어제의 다짐과 약속들을 소중히 보관했던가요.

나는 "상냥하다"는 말을 쓸 만큼 예의없는 이방인을 이해해 봤던가요.

나를 소개할때
상처를 똑같이 돌려줄만큼 매정하고 계산적이라고.

어제의 약속들은 아침이면 결별할 만큼 나태하다고.

그때그때 기분따라 휘둘릴만큼 충동적이라고.

스스로를 비관적으로 매도하면, 조금이나마 내 자신에게 당당해질까요.
아니면 겸손을 빙자한 비겁한 위로가 될까요.

그러진 않겠습니다.

다만 파도처럼 흔들리면서도 한결같으려는 제 부끄러움만큼은 오뚜기처럼 건재하고.

매일 내일이면 까먹을 약속이라도 만들며 사는 바보같음은 의지가있고.

상처를 주고 후회하는 속쓰림을 상냥함이라 부를 수 있다면

나는 그 단어들을 부끄러움 없이 받아 들일 수도 있을테니까요.

부끄러움에게 묻기 좋은 밤이었습니다.
부끄러움이 내게 답했습니다.

7개의 댓글

2018.02.14
3분요리처럼 건재하단 소리?
2018.02.14
@조하긴
부끄러움을 수동적 작용이 아닌 능동적 행위로 이끌어내는 승화?
2018.02.14
@미라클
그 말은 3분 요리의 비닐뜯고 알맞게 전자렌지 돌려서
한끼 때우려는 노오오오력 -> 수동적 작용=능동적 행위
그 자체라는 뜻? 오늘도 갓분요리는 대체... 불가능
2018.02.14
@미라클
글자체도 자취생이 밥해먹기 귀찮아도
3분요리로 때우려는 걸 결코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는 숭고한 마음 그 잡채로 바라보면,
아주 훌룡한 내용의 글인듯
2018.02.14
@조하긴
잡채먹고싶다
2018.02.14
부끄부끄부끄부끄 부끄러워용~
2018.02.14
좋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타인 언급에 관련 공지입니다 overflow 1 2013.11.19 6420
공지 [잡담] 친목 금지입니다 22 overflow 1 2013.06.27 10718
공지 창작 판 입니다. 33 애드립 1 2012.09.27 12606
28137 [그림] 나도그려봄ㅋㅋ 6 원화맨이었던것 1 1 시간 전 45
28136 [그림] 오늘의 새벽그림연습 4 으히핳ㅎ헤 1 7 시간 전 98
28135 [그림] KDA아칼리 그려봄 2 발광다이옥신 1 8 시간 전 269
28134 [잡담] 그림 1도 그릴줄 모르는 똥손도 학원가면 커버해줌..? 6 부멉 0 11 시간 전 153
28133 [그림] 호랑이 만화 그린거 개묻혔는데 이유가 뭘까 8 야생마 2 15 시간 전 212
28132 [잡담] 패널 다했땅... 1 새우잡이배 1 16 시간 전 81
28131 [창작 글] 생각하는 습관 2 나헌 1 17 시간 전 51
28130 [그림] 오늘 연습 3 우심방 2 17 시간 전 100
28129 [그림] 멜빵과 셔츠 2 개꿀이득 2 18 시간 전 126
28128 [그림] 용M 1 ㅈㅈㅇ 1 18 시간 전 86
28127 [그림] 꽃돼지 스파스쟝 1 지니킴@ 2 22 시간 전 171
28126 [그림] 새벽에 그린그림 6 으히핳ㅎ헤 1 1 일 전 187
28125 [창작 글] 결과 2 나헌 1 1 일 전 41
28124 [그림] 중셉 5 스프링파일 4 1 일 전 163
28123 [음악] 비트가 왔어요 8 오징어다리 1 1 일 전 78
28122 [그림] 3주동안 유튜브 보면서 공부한거 19 soja05 2 1 일 전 374
28121 [그림] 런닝걸 2 부천시경기도 3 1 일 전 255
28120 [창작 글] 게임의 정석 1 나헌 1 1 일 전 79
28119 [그림] 옛날애니풍 그림체 1 앙앙이 2 1 일 전 287
28118 [그림] 자화상 6 이노오옴 3 1 일 전 16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