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제주도 가기로 해서 렌트카 알아보는데


가격 비교되는 중계 사이트를 통해서 했다.


그냥 뭐 날짜/ 시간/ 차 고르고 예약 하려고 했다.


마지막 단계 보니까 15만원짜리 예약이 있고 16만 몇천원? 정도의 예약이 있더라


보니까 비싼 예약은 취소 수수료가 좀 자유롭고


저렴한 예약은 24시간이 지나고 나면 무조건 취소 수수료 30% 까이는 거였다.


난 뭐 비행기 호텔 다 픽스 된거니까 저렴한 예약으로 했지.


근데 다다음날 (약 35시간 지난 뒤에) 안내 문자가 왔다 (이건 중계 사이트 아니고 그 렌트카 업체에서 온 예약확인 문자)


읽어보니 뭐 26세 미만 안되고, 낚시장비도 차에 실으면 안되고, 반려동물도 안된다고 되있더라.


근데 우리 가족이 강아지를 데려가려고 계획을 했단 말이지.


그래서 그 업체로 전화를 해서 혹시 더 지불을 할테니 동물반입 가능한 차로 교체할 수 있냐고 물어봤더니 


자기들은 모든 차 동일 조건이란다.


그러면 예약 취소하겠다고 했더니 그건 그 중계 사이트에다가 물어보라고 하길래


그 중계 사이트에 연락을 해서 사정을 설명 했더니 


그 예약 직전 약관에 써있었다고 수수료 30% 까고 환불 해준다더라.


뭐 내 실수다. 내가 그 깨알같은 약관 안 읽은 실수.


근데 좀 기분이 안 좋은게 예약 확인 문자를 다음날 업무시간에만 보내줬어도 24시간내에 취소가 가능했을텐데 (주말 아니였음)


뭐 어쨌든 그래서 그냥 다른 렌트카 업체에 전화해서 물어봤더니 외제차 빼고는 애견동반 다 된다더라


뭐 약간 눈탱이 맞은 느낌은 있는데 내 실수가 있어서...



요약:

렌트카 업체 약정 다 다름,

조금 이라도 특이한 옵션이 있으면 잘 읽어보고 아니면 전화를 직접해서 물어보는게 좋을거 같다.

(동물 동반 탑승, 낚시장비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