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수저랑 몇 번 동업한 적이 있는데, 흙수저들이랑은 대체로 동업하면 안됨.


몇가지 특징이 있는데






동업을 전제로 내가 몇 천만원 자금 투입하고 일을 하고, 흙수저 친구한테는 소일거리랑 잡일거리를 시켰는데 대체로 일을 제대로 안 함.


잔꾀를 부린다고 해야하나, 야비하게 조금이라도 일을 덜 할려는 노력을 함.







당장에 필요한 일을 시키는데도, 필요한 일이 아니라 


해야할 일중에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음.









사업 첫 달째, 몇 십만원 수익이 조금 났음.


들어간 돈만 몇 천만원인데 이 수익에 대해서 배분해달라고 하고있음.









아직 그럴 단계가 아니라고 설명해도 

하는 말이 '너는 돈 많잖아'







어쨋건 사업이 잘 안됐는데 몇천 투자한거 매몰비용으로 삼고 접음.










그 흙수저는 공무원 준비한다고 설치다가 몇 년 버리고 지금은 편의점 알바하고 있는데 얼마전에 연락오더라.


편의점 사장 노동청에 신고하고, 나한테 유통기한 지난 유제품 먹고 보건소에 찔러달라고




인생에 있어 가급적 흙수저들이랑은 엮이지 않는 게 좋음.


인생을 굉장히 단기적으로 사는 애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