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에 쓰려다 깜빡하고 안올린 글임 전문 지식이 있는 친구들은 그냥 그러려니하고 패thㅡ 하면 된다.

================

메모리 카드를 모텔, 데이터를 손님이라 가정하자

1. 메모리의 쓰기 과정 = 모텔에 손님이 입장한 과정
: 데이터의 쓰기는 손님의 입장이라 생각하면 됨 모텔에 손님이 전화로 예약하는 경우라 가정하자 이때 과정은 다음과 같음

1) 손님이 모텔에 어떤 방(큰 방 혹은 작은 방)을 묵겠다 전화로 예약한다.
2) 모텔 주인은 어떤 방이 비어있는지 확인
3) 빈 방으로 가라고 지시 후, 해당 방이 대여중임을 기록
4) 명부에 해당 손님이 묵는 호수를 적는다

마찬가지로 데이터 쓰기는 다음과 같음

1) Write 신호와 함께 데이터, 쓸 데이터가 들어옴
2) 메모리는 Allocation Table(특정 번지 사용 중임을 확인하는 테이블) 확인
3) 해당 번지 기록 및 데이터 저장

무울론 여기엔 노드가 어떻고 몇 가지 절차가 더 있지만 쉽게 이정도로만 하자

이제 데이터의 삭제 과정인데, 이건 일반적인 손님을 보내는 과정과는 약간 다름 보통은

- 손님이 나가거나 혹은 프론트에서 전화

과정이라면 삭제 과정은 걍 숙박 명부랑 손님이 사용중임을 알리는 테이블의 기록을 걍 말소해버리는 과정..

그래서 데이터가 있던 없던 간에 숙박 명부랑 사용중임을 알리는 명부가 사라져있으므로 결과적으로 그 부분에는 손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없는 것으로 간주되어서 다른 손님이 입장할 수 있게되는거..

로우 포맷은 그런거 없이 알아볼 수 없게 지정한 호실을 몇 번 깨끗하게 청소(사실 랜덤 값으로 데이터를 더럽히는 쪽에 가깝지만..)한다고 보면됨..(부대 전산관련 전역한 친구들은 BCWipe 라는 친구를 잘 알꺼야..)


보안 얘기가 나와서 좀 더 써보면
SSD는 데이터가 각 메모리에 분산 되어서 저장되기 때문에 와이핑 안해도 테이블만 비워버리면 복구하기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어려워서 걍 삭제만 해도 됨

하지만

HDD는 데이터가 연속해서 들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일종의 철가루 같은 물질을 사용하는 물리적 특성상 강력한 자석을 사용하지 않으면 데이터의 흔적이 남음.. 심지어는 가우징 후에도 일정 데이터 흔적이 남는다고 함..(명 정보통신이라고 그쪽에서는 이런 흔적을 찾아서 전자 현미경으로 복구한다고 함..)그래서 군에서는 BCWipe돌린 후에 디가우징이라고 강력한 자석으로 데이터 한번 지운 후 하드디스크를 물리적으로 파괴하는거..

복구는 그런 사라진 테이블(명부)를 보고 복구하는게 아니라 메모리 전체를 뒤져서 파일마다 가지고 있는 처음과 끝의 특별한 사인(Prologue, Epilogue라고 함)를 기반으로 데이터를 가져오는거.. (물론 이런 방법 전에 여러 방법이 있지만 가장 정석은 이거..) 그래서 시간이 겁내 오래걸리고 복구 과정도 장담못함.. 말하자면 긴데 데이터가 연속해서 들어가는 경우도 많지만, 방을 여러개 빌릴때 1,2,3호실이 연속해서 빈 경우가 없듯 데이터도 옆 방이 연속해서 빌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가져왔을때 그 데이터에 일종의 불순물이 껴 있을 수도 있음.. 이건 진짜 노하우의 영역이라 복구 잘하는 회사에 맡기는게 좋음 (저널 영역이고 슬랙 영역이고 뭐 이럴때 참고하는 섹션이 있지만 걍 넘어가자)

여튼 생략된 부분도 있고, 일부 어김상 약간 다른 부분도 있지만 이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함.. 유익한 개드립 생활되길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