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브한 대학원생을 위한 튜토리얼 - 0

필자는 1989년 부산 출생의 공학 박사 과정 말년차 (이제는 포닥)이다.

본 내용은 2012년 청운의 꿈을 안고 XX대학교에서 XX과기원 XXX공학 대학원에 진학하여 2019년 2월 공학 박사로 졸업하기 까지, 제대로 된 연구를 하기 위해 고군분투한 내용이다 (원래는 책으로 내려다, 안팔릴것이 뻔하여 개드립에 차례대로 올련본다). 본 저작물은 저자와 같이 국내 공학 대학원에서 제대로 된 연구를 진행하기 꿈꾸는 사람들을 위해 제작되었으며, 특히나 지방대학 출신으로 대학원에 대한 정보가 전무한 학부생 및 이미 대학원에 들어오고 난 뒤, 연구자로서 정체성을 고민하고 있는 대학원생을 위해 작성하였다.

되도록 객관적인 관점에서, 저자가 겪은 대학원의 일상을 실감나게 전달하고자 노력하였다. 그러나 필자도 인간이기 때문에 주관적 관점이 담길 수 밖에 없으며, 또한, 독자마다 처해 있는 상황과 성향 그리고 경험이 다르기 때문에, 필자의 전달력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독자로 하여금 주체적으로 글을 읽고, 해석하기를 강권한다. 그리하여 본인의 연구에 아무쪼록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의 공학대학원 특히나 과기대 같은 경우 아직 EQ가 발달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은 부분을 형성하고 있기 때문에 저자의 조언이나 도움이 애초에 이해가 되지 않을 수도 있으리라 생각된다. 저자 본인의 경우 EQ가 높고 소심하며 활동적인 스타일의 사람이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연구에 비하여 인간관계에 있어서 많은 부분 남들보다 생각이 많아져 본 책(개드립)을 저술 하게 되었다.

때문에 독자(개드리퍼) 분들께서도 필자의 이러한 성향을 사전에 인지하시고 본 저작물을 읽는다면, 더욱 자신에 맞게 해석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다른 말로 한다면, 본인이 감수성이 풍부한 공과대학원 생이라면 이 책을 일독 하기를 강하게 권하고 싶다. 그러나, 독자 본인이 생각하기에 감정이 무던한 사람이라면 지금 바로 책을 덮고, 연구를 진행하기를 바란다. (이 기계인간 자식들…)

이제까지 제목과 본 소개글을 3단락쯤을 읽었다면, 대부분의 독자는 눈치 채셨을 꺼라 생각한다. 필자는 생각이 가벼우며, 천성이 밝은 사람이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모르겠으나, 필자가 마주한 악습의 정도는, 다른 하드 케이스와 비교해 보았을 때, 보다 나은 환경이었기 때문에, 마음이 무너지지 않았고, 본 저서에서 나타난 것처럼 가벼운 마음과 어투로 책을 서술 할 수 있었다. 부디 대학원생에 들어와서 마음이 무너진 대학원 생들이 본 저서를 읽고 힘을 내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필자의 말투가 가볍다고 해서, 대학원생이 처한 상황을 가볍게 보는 것은 아니다. 다만, 필자가 삶을 관조하고 대하는 태도에서, 이러한 가벼운 생각이 필자에게 강한 삶의 토대가 되었기에, 정립된 성격이므로, 독자 여러분이 이러한 필자의 어법에 부정적 시각을 거두어 주었으면 감사하겠다.

108개의 댓글

나도 올해 박사다

학부생들아 박사 하지마

그냥 하지마 시발새기들아

1
2019.06.16
@슈뢰딩거의치킨

그래서 석사까지만 하고 취직함 ^오^

0
2019.06.14

개정판 기대됩니다

1
2019.06.14

국내박사 해도 손해 안보는 경우 : 군대안다녀온 꼬추

말곤없음

1
2019.06.14
@통계

당연히 이공계전문연기준

1

와 추천요정이야!

1
2019.06.14

일찍졸업했네... 부럽다

0
2019.06.14
@독수리부엉

가 아니구나 잘못셈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4242 재래 시장 안가는 이유 135 골슈덱 77 2 시간 전
14241 갤럭시 폴드가 아이패드보다 못한점 135 쏘입니다 77 3 시간 전
14240 다산 신도시 택배대란의 근황을 알아보자 238 노블식스 101 5 시간 전
14239 요즘 중국에서 유니클로보다 더 벌고 있는 한국 의류기업 169 콜린스코빌드 100 8 시간 전
14238 인도여행기 개붕이다. 요즘 글못쓰는 이유 134 살뒨 108 8 시간 전
14237 현재 난리 난 일본.jpg 159 쿠모동 120 9 시간 전
14236 황제 임요환이 말하는 페이커 119 보지락털국수 76 9 시간 전
14235 화성연쇄살인마 잡혔으니 이제 이녀석 잡을 차례임 97 렙드립꾼 85 11 시간 전
14234 쇼핑중독 딸보고 울컥한 곽철용 69 페페클리어 110 13 시간 전
14233 유튜버 도티의 특별한 하루 148 렙드립꾼 93 14 시간 전
14232 김연아 맥심 촬영장 컷 8장 145 이제뿌랄핥아줘 79 14 시간 전
14231 교도소 여성 수감자 임신한 것으로 판명 142 히토미 77 14 시간 전
14230 유승준 인터뷰 보고 빡친 병무청 88 요도에아몬드빼빼... 98 15 시간 전
14229 캐나다인이 보는 한일갈등 인터뷰 jpg 447 능구렁어 91 15 시간 전
14228 한국 드라마 최고의 악역 136 능구렁어 103 14 시간 전
14227 초등학생 딸 혼자 배낭여행보내는 아버지 209 콜린스코빌드 86 17 시간 전
14226 노빠구 필리핀 대통령 ㅋㅋㅌㅋㅋㅋㅋㅋㅌ 196 능구렁어 77 16 시간 전
14225 오늘자 인터넷 방송 여BJ 잠방중 괴한 침입 사건 144 콜린스코빌드 114 18 시간 전
14224 불x친구가 성전환수술을 한다고? 90 페페클리어 93 22 시간 전
14223 2명 뽑는데 1536명 지원한 중소기업 채용공고 173 콜린스코빌드 96 23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