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감상. (강스포)

르상티망이라는 단어가 있음.

분노, 질투라고 번역되는 존나 멋진 프랑스어로, 더 정확하게는 "약자가 강자에게 품는 질투"라고 함. 

 

감독이 말하길, 이 영화에는 진정한 악인은 없다고 함.

싸장님이 약간 띠겁고 까다로워도 나름 양식을 가지고 말하고, 고용인들의 대한 예의나 존중도 가지고 있음. 

가정부 남편은 싸장님을 '리스펙'한다던데 정말 그럴만한 사람이지. 

아들 지키려고 할 때 이기적으로 행동하지만, 그런 안 그런 사람이 어딨겠음?

송강호가 분노하는 지점도 아들을 보호하려던 행동 때문이 아님.

 

송강호를 살인 충동으로 이끈 것은 냄새이고, 1차원적인 모멸감임. 

가난한자와 부유한 자들을 가르는 확실한 경계임. 

놀랍게도 한국 사람이면 뭔지 다 알고 있는 것임. 

외국인들도 이걸 알까? 아마도 비슷한 게 있겠지.

암튼 지하실에서 행동을 보면 송강호는 사장을 미워하지 않고 후회함.

 

벙커에서 살기로 한 선택도 아이러니함. 

셀프 감금이고, 그곳의 삶은 감옥에 가는 것보다 못 함.

차라리 법의 처벌을 받으면 햇볕도 쐬고 먹을 것도 제때 나옴. 

그는 더 많은 것을 포기하고 벙커에 들어감. 

하지만 우리는 그 선택의 이유도 이미 알음. 

사람에게 모멸감이란 가장 피하고 싶은 감정이니까. 

모멸감을 억누르고 살아가면 문제가 안 됨. 

그러나 살인까지 저지르면 적나라하게 자신의 모멸감을 보인 것이고

그것은 징역을 살기보다 못한 삶을 선택하는 이유가 될 정도로 부끄러운 것이다.

한국에서 그만한  모멸을 벗어날 방법은 "부자가 되어서" 저택을 사는 수밖에 없단 거임. 

 

르상티망은 문학이나 영화에서 중요하게 다뤄지는 개념임.

특히 이걸 잘 구현할수록 서양에서 높게 쳐줌. 

기생충이 깐느에서 고평가를 받은 이유가 한국의 르상티망을 잘 구현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함.

놀랍게도 르상티망을 다룬 한국 영화는 거의 없었음.

있긴 있었지만 잘 해내진 못했음. 

 

그런 의미에서 기생충은 한국 영화의 한 획을 그었다고 생각함. 

앞으로 르상티망을 다룬 한국 영화가 쏟아질 거고, 새로운 장을 열었다 싶음. 

이만한 내용을 노빠꾸로 완벽하게 구현해냈다니 정말 놀랍다.

3개의 댓글

2019.05.31

ㄹㅇ 영화관에 나 혼자 있었으면 기립박수 쳤다 바로

0
2019.05.31

KIA~ 영화해석 잘 하십니다. 그냥 막연하게 느끼는 감정들을 명료하게 풀었네

0
2019.06.02

르상티망 좋은 단어 알고갑니다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영상과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5 overflow 2 2017.04.17 7221
307 [영화] 다크페이트의 리전 설정은 제니시스보다 퇴보했다고본다 4 한해원 3 8 일 전 260
306 [영화] 82년생 김지영 - 소통의 중요성 제8690부대 5 17 일 전 337
305 [영화] 작년 한해동안 한국 영화계를 망친 주범들 11 라비린시아비잔 3 18 일 전 533
304 [영화] 조커 여러가지 리뷰 보고 쓴 줄거리 +개인적인 감상 4 미크릿 3 23 일 전 275
303 [영화] 히갤발) 조커 리뷰 7 불닭볶음냉면 6 2019.10.10 545
302 [영화] 조커 재미없다는 애들은 이해됨 5 불닭볶음냉면 3 2019.10.10 456
301 [영화] (스포) 조커 2회차 캐치한 점들 7 차 방정식 3 2019.10.04 800
300 [영화] (스포) 조커 마지막 씬에서 8 붉은돼지 4 2019.10.04 746
299 [영화] 니가 내 조크를 무시하면 그땐 조커가 되는거야!! 4 ad8c29 9 2019.10.03 616
298 [영화] 애드 아스트라 후기 7 베트멍 4 2019.09.24 391
297 [영화] 판소리복서? 6 TheREaLdeW 3 2019.09.04 553
296 [영화] 봉오동 후기 개인적 생각 22 도덕적 쾌락주의 4 2019.08.11 763
295 [영화] (스포)엑시트 이것저것 4 rosenrose 5 2019.08.03 10281
294 [기타] RIP - Rutger Hauer VicBoss 4 2019.07.25 164
293 [영화] 딱봐도 라이언킹 ㅈ망각이었음 wqdsad 3 2019.07.19 383
292 [영화] 존 윅 3 리뷰. 이유있는, 타당한 변명 7 오하이오 3 2019.07.01 469
291 [영화] 너무 아는척하고 싶으면 9 야너도자위중이냐 3 2019.06.26 560
290 체르노빌에서 조금 슬펐던 장면 6 테프프픗 4 2019.06.19 863
289 체르노빌 개쩌네 꼭봐라 16 이디나후이 4 2019.06.13 1095
288 존윅 3 예매권 2장짤 뿌림 8 어라라라 3 2019.06.05 42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