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mb) 원작자가 싫어했던 소설 원작 영화 20편

출처: https://lithub.com/20-literary-adaptations-disavowed-by-their-original-authors/ (기사가 상당히 길다)



one_flew_over_the_cuckoos_nest_mcmurphy_chief.png


1. 뻐꾸기 둥지로 날아간 새 (1975)


원작: Ken Kesey, One Flew Over the Cuckoo’s Nest (1962)


브롬덴의 시점에서 영화가 진행되지 않은 것을 매우 싫어했다고 한다. 





legend-of-earthsea.jpeg


2. 어스시 (2004)


원작: Ursula K. Le Guin, Earthsea cycle (1968-2001)


캐스팅이 화이트워싱이라는 것이 그 이유.






Raquel-Welch_Myra-Breckinridge_Roger-Herron.jpg


3. 마이라 브렉킨릿지 (1970)


원작 : Gore Vidal, Myra Breckinridge (1968)


원작 작가 고어 비달은 영화판 감독의 전작이 끔찍한 영화라 혹평했으며, 


그 뒤 자신의 책을 원작으로 만든 영화 마이라 브레킨릿지는 영화 사상 최악의 영화 중 하나라 혹평했다. 






e8b7420de54d5deb29ff2179d279f5b6.jpg


4. 메리 포핀스 (1964)


원작: P. L. Travers’s Mary Poppins (1934)


시사회에서 메리 포핀스를 본 P L 트레버스는 


작품이 너무 마음에 안 들어서 눈물이 났다고 한다. 


바로 직후 제작자들에게 '바꾸고 싶은게 많다' 라고 했으나


제작진은 '이미 배는 떠났다' 하고 그냥 가버렸다고. 







fxAlyZjvzSy5IgfFdNMBQklC6ND.jpg


5. Hellraiser: Revelations (2011)


원작: Clive Barker’s The Hellbound Heart (1986)


클라이브 바커는 자신이 이 뻐-킹한 작품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혹평했다. 








MV5BZDk2NTFmYWQtZjVkOC00ODI1LTliMTItOWFhOWFiODUyYTQ2L2ltYWdlL2ltYWdlXkEyXkFqcGdeQXVyNTEzNDY2MDg@-1._V1_.jpg


6. 시간의 주름 (2003)


원작: Madeleine L’Engle’s A Wrinkle in Time (1962)


- 인터뷰 중 -


Q: 시간의 주름 영화 봤어요?


작가: 살짝 봤죠.


Q: 어때요?


작가: 예상했던 만큼 망작이던데요 







My-Foolish-Heart-3.jpg


7. My Foolish Heart (1949)


원작: J. D. Salinger’s “Uncle Wiggily in Connecticut” (1948)


영화를 보고 너무나도 빡친 셀린저는 


오후 내내 영화 욕을 했다고 한다. 









maxresdefault.jpg


8. 샬롯의 거미줄 (1973)


원작: E. B. White’s Charlotte’s Web (1952)



화이트가 영화 개봉 직후 친구에게 한 말: 


"내가 예상한 대로 영화가 나왔다. 몇분마다 신나는 노래가 이야기를 끊어놓는다. 애초에 헐리우드에 뭘 바라겠나" 








solaris-1.jpg


9. 솔라리스 (1972, 2002)


원작:  Stanisław Lem’s Solaris (1961)



"타르코프스키의 영화는 내 작품을 '죄와 벌' 처럼 만들어 놓았고 


미국인들이 만든 영화는 이걸 사랑 이야기로 만들어버렸다"







coolhed.jpg



10: 폭력 탈옥 (1976)


원작: Donn Pearce’s Cool Hand Luke (1965)



주연을 맡은 폴 뉴먼을 모두 호평했지만 


원작자 피어스는 


"폴 뉴먼은 너무 귀엽게 생겼고 너무 말랐다. 영화처럼 거리 인생을 살려고 하면 5분도 버티지 못할거다" 라며 혹평했다. 






LastMan6.jpg


11. The Last Man on Earth (1964)

원작: Richard Matheson’s I Am Legend (1954)



나는 전설이다 1964년판. 


리처드 매드슨은 처음 이 작품의 영화 대본을 썼지만


영화가 만들어지는 동안 대본이 지나치게 수정된 탓에


결국 자신의 이름을 빼기로 한다. 


크레딧에서는 "로건 스완슨" 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고.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전설이다'를 영화화한 3 작품 중


1964년 작품이 가장 원작에 충실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I-Know-What-You-Did-Last-Summer.jpg


12.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1997)


원작: Lois Duncan’s I Know What You Did Last Summer (1973)




원작자가 영화를 보는데 


웬 갈고리를 든 남자가 나오길래 


'?? 내가 영화를 잘못 들어왔나?" 


했는데 그 갈고리남이 자기가 만든 캐릭터들을 죽이기 시작했다고. 







2016-05-12-1463094647-2484649-amerpsycho_208pyxurz1.jpg


13. 아메리칸 사이코 (2000)


원작: Bret Easton Ellis’s American Psycho (1991)



"영화로는 괜찮지만, 원작에서 다루는 것은 의식에 관한 것인데, 애초에 그건 영화로 나타내기 힘들었을 것" 이라는 평가. 









v1.bjs1ODYyNTE7ajsxNzYwMTsxMjAwOzE5MjA7MTA4MA.jpeg


14. 시계태엽 오렌지 (1971)


원작: Anthony Burgess’s A Clockwork Orange (1962)



원작 작가는 처음에 영화화 결과물을 마음에 들어했다. 


하지만 영화 개봉 수 영화 속 폭력성에 대한 논란이 커졌고, 


이에 대해 스탠리 큐브릭이 침묵하자 


비판의 화살이 원작작가에게 어느정도 돌아가버린는 탓에


'내가 이게 뭐 하는 짓인가...' 하며 싫어졌다고. 










the-shining-movie-jack-nicholson-jack-torrance-laughing.jpg


15: 샤이닝 (1980)


원작: Stephen King’s The Shining (1977)



스티븐 킹은 큐브릭의 영화가 


'너무 차갑고 가족에 대한 감정적 교감을 느낄 수가 없다. 웬디를 그냥 소리지르는 기계로 만들어버렸다" 라며 


굉장히 싫어했다. 


스티븐 킹이 직접 대본을 써주긴 했는데 큐브릭이 안 씀. 








das-boot-movie.jpg


16. 특전 유보트 (1981)


원작: Lothar-Günther Buchheim’s Das Boot (1973)



원작자의 평가: "내 작품은 그리스 비극과 같은 호흡과 힘을 갖고 있어야 하는데 이걸 그냥 무게감 없는 미국 액션 영화로 만들어버렸다" 














the-neverending-story-07102017.jpg


17. 네버 엔딩 스토리 (1984)


원작: Michael Ende’s The Neverending Story (1979)



원작자 미하엘 엔데는 영화를 보고 너무 충격을 받아서 


'이건 그냥 돈만 만들려고 만든 작품이다' 라고 말하며


영화 제작진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고


'원작의 내용과 상충되는 부분을 빼달라' 라고 법정 투쟁을 하기까지 했다. 


당연히 졌고 


영화는 성공했지만 법정 투쟁 비용이 영화의 성공으로 미하엘 엔데가 얻은 수익보다 더 많았다고 한다. 










breakfast at tiffany's

18. 티파니에서 아침을 (1961)

원작: Truman Capote’s Breakfast at Tiffany’s (1958)


카포티는 주인공 홀리의 역에는 마릴린 먼로가 최고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

마릴린 먼로도 이에 대해 굉장히 긍정적으로 생각했지만 먼로 측 회사에서 이를 거절했고,

결국 오드리 햅번이 캐스팅 된다. 

카포티는 홀리가 오드리 햅번이 어울릴만한 캐릭터가 아니라고 말하며

결과적으로 '그냥 이쁜 영화'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Endless Love (1981)
19: 끝없는 사랑 (1981)

원작: Scott Spencer’s Endless Love (1979)


원작의 작가 스콧 스펜서는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헐리우드에서 당신의 소설로 형편없는 영화를 만들면, 

처음에는 인상 쓰다가, 나중에는 신경 안 쓰는 척 하다가, 

당신이 참석한 결혼식에서 그 영화의 테마 송이 나오면 웃다가

시간이 흘러 이제 그 영화를 잊을 때 쯤 되면, 

헐리우드는 당신 작품으로 더 끔찍한 영화를 만들어준다." 



81년작 영화 시사회 당시, 

영화 감독이 시사회장까지 스펜서를 데려갔는데

시사회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감독은 

'스펜서, 이 영화를 보면 당신 심장이 칼에 찔리는 느낌일거에요' 라고 말했다고 한다. 






willy wonka
20: 윌리 웡커와 초콜렛 공장 (1971)

원작: Roald Dahl’s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1964)



원작자 로알드 달의 평:

그냥 신나기만 한 노래도 별로고

감독도 별로 재능 없는것 같고

대본은 원작이랑 조금조금씩 바꾼게 넘 많고

내가 추천하는 배우가 둘 씩이나 있었는데 진 와일드가 뽑힌것도 별로고 

하여튼 별로다. 


하지만 작품 개봉 이후 책 수입이 많이 늘어나서 좀 누그러졌다고 한다. 







ㅎㅎㅎ



16개의 댓글

2018.02.28
샤이닝 재밌게 보긴 했는데 원작자 말도 일리가 있네..
2018.02.28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썰 재밌네 ㅋㅋㅋㅋ
2018.02.28
의외로 스티븐킹 작품이 단 한개네ㅋㅋ
2018.02.28
@명의동정
안봤나보지
2018.02.28
와.. 본게 세 작품 밖에 없다
2018.02.28
호평받은 작품들이 많은걸로 봐서
역시 원작자의 생각이 다르긴 하다는걸 깨닫는다
2018.02.28
나는 메리 포핀스다!!
2018.02.28
톨킨이 반지의 제왕보면 뭐라고 했을지 궁금하다. 이건 호평했겠지?
앨런무어도 브이포벤데타 겁나 깠다던데
고건 그래픽노블이라서 빠졌나보네
2018.02.28
@벤더벤딩로드리게즈
앨런 무어는 얼마나 싫었던지 받은 돈까지 돌려 보냈다던데

진짜 둘도 없는 사례라고...
2018.02.28
컨텍트가 없네
칼세이건의 소설을 종교 범벅으로 만들어버린 희대의 망작
2018.02.28
@주관적인요정
칼 세이건은 컨텍트 개봉 하기 전에 죽었으니까...
2018.02.28
@안녕선생
후....그렇구나 살아계셨으면 필름을 불태워버리라고 했을텐데
2018.02.28
롤리타가 없네 있을줄 알았는데
2018.03.01
추천 먹어라
나는 이 뻐킹한 작품과 관련이없댘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와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5 overflow 2 2017.04.17 5286
255 (약스포?) 베놈 한줄평 이거 개웃기네 ㅋㅋ 2 호마링 3 13 일 전 979
254 베놈은 사실상 이세계물 소설이랑 다를게 없음 버드맨 3 15 일 전 201
253 위쳐3 그리도 시리를 흑인으로 만들고싶다면 5 지져스씹새끼야 5 2018.09.11 530
252 건축학개론 오랜만에 다시봤다 1 호엉 4 2018.08.28 468
251 영화 역사상 가장 중요한 만남 12 독거노인 7 2018.08.26 1177
250 내가 신과함께를 쓰레기로 보는 이유. 10 아넬린 6 2018.08.23 1246
249 미스터선샤인 진짜 이건 너무하지 않냐 13 취얼쓰으 3 2018.08.13 1166
248 마녀 평점 왜 높은지 모르겠다. 13 익윽엑윽 5 2018.08.11 892
247 공작 재밌썼어! 4 주차금지금차주 3 2018.08.10 342
246 스포X 신과함께 후기 4 수명이 무한한 와... 4 2018.08.06 592
245 신과함께 재밌게 본사람으로써.. 7 낙갤 5 2018.08.05 430
244 정말로 신과함께2 스크린 독과점이 심한걸까??(어벤져스3, 명... 12 영추남 3 2018.08.04 387
243 요즘 한국영화 개대충 만드는거 같지않냐 11 변태아님 4 2018.08.02 672
242 인크레더블 2 보고 왔음 (약 스포) 4 조조할인킹 6 2018.07.21 459
241 국내영화들은 사운드 밸런스좀... 5 닉으로드립치고싶냐 4 2018.07.17 387
240 한국형 신파는 그저 울음을 유도하는 장치일뿐임 11 kyy 4 2018.07.17 385
239 마녀 리뷰 스포주의 9 jekong 4 2018.07.15 498
238 속닥속닥 후기(스포x) 3 sigg2 3 2018.07.14 647
237 개인적으로 스타워즈보다 더 PC스러웠던 논란 3 PC 3 2018.07.13 568
236 앤트맨 고스트.jpg 3 소시지외햄 3 2018.07.09 93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