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마운트앤블레이드 워밴드]못배워 처먹은 약탈자 플레이 -1-



안녕 여러분!


못배워 처먹은 약탈자가 돌아왔어


게임속에서도 흙수저 탈출의 길은 험난하기만 한데..


오늘도 열심히 먹고 살아 보자


20180727210827_1.jpg


저번 화 마지막에서


탈영병 놈들한테 잡혀서 병사도 뺴앗기고 말도 빼앗겼어 ㅂㄷㅂㄷ


하나 있는 말마져 뺴앗아 가버리냐 이놈들아!


20180727210842_1.jpg


하지만 약탈질로 벌어둔 돈이 조금 있어서


말한필 구할돈이 있더라구


그래서 바로 도시로 달려가 싼값의 말을 구입했어


당신의 목숨 헛되지 않았습니다 ㅎㅎ


20180727211126_1.jpg


언제까지 지쳐 쓰러져 있을순 없잔아?


다시 마을들을 돌며 약탈자 꿈나무 들을 모집했어


사람을 왜 모았겠어?


20180727211215_1.jpg


약탈을 계속하기 위해서지!


역시 사람은 정직(?) 하게 일을 해야해


20180727211302_1.jpg


마을들을 돌며 도둑질을 하고 있을무렵


동업자를 만났어 ㅎㅎ


난 반갑게 인사하고 싶었는데


만나자 마자 보따리 내놓으라더라


글러 처먹은 바닥 같으니


너때문에 굶고있을 피해자들의 복수를 내가 대신 해주마!


네놈에게 줄거라곤 차가운 칼날 밖에 없다, 쓰레기야!


20180727211317_1.jpg


든든한 동료들 ㅎㅎ


20180727211333_1.jpg


20180727211339_1.jpg


20180727211349_1.jpg


20180727211352_1.jpg


20180727211357_1.jpg


20180727211402_1.jpg


20180727211405_1.jpg


내 말좀 그만 죽여라 이놈들아!!


20180727211441_1.jpg


헤헤 다굴엔 장사가 없지


20180727211604_1.jpg


20180727211617_1.jpg


동업자들을 모두 발할라로 보내버리고


장비를 모두 빼앗고

겸사겸사 부하들은 전투경험을 쌓았어


20180727211826_1.jpg


몽골 컨셉으로 만들어진 케르지트의 도시에서 약탈품들을 팔았어 ㅎㅎ


20180727211953_1.jpg


20180727212147_1.jpg


벌써 모험을 시작한지 일주일씩이나 됬어 ㅂㄷㅂㄷ


고생한 부하들에게 봉급도 주고 ㅎㅎ


20180727212204_1.jpg


20180727212222_1.jpg


20180727212259_1.jpg


20180727212340_1.jpg


동업자를 또 여러번 만나 해치웠어 ㅎㅎ


내 정체성이 흔들리는 기분이야


20180727212816_1.jpg


20180727212829_1.jpg


내 마음의 고향 사르고스로 돌아가 약탈품을 팔고


노예상인을 찾기위해 선술집에 잠깐 들렸어


20180727212857_1.jpg


거기서 "마틸드" 라는 여인을 만나게 됬어


20180727212906_1.jpg


20180727212918_1.jpg


20180727212923_1.jpg


20180727212927_1.jpg


세줄요약


1 나 존나 귀한몸인데 어쩔수없이 여행하고 있다

2 아무튼 나는 할수 있는것도 많으니 너의 부대에 들어가고 싶다

3 난 천한 몸이 아니니 천한일을 시키지 마라 씌익씌익


아! 강한여성!


부대에 홍일점이 필요했던터라 바로 고용했지 ㅎㅎ


돈벌어서 뭐하겠어 ㅎㅎ


20180727213110_1.jpg


그나저나 부하들도 전투경험이 어느정도 생겼고


이제 본격적으로 약탈과 파괴! 를 일삼을 떄가 된것 같다.


20180727213312_1.jpg


마을을 약탈하라!

불태워라!

한명도 빠짐없이 죽여버려라!


이제서야 컨셉에 맞는 도적질을 하는구나!


20180727213315_1.jpg


무의미한 저항을 하는 주민들..


와라!


20180727213348_1.jpg


20180727213349_1.jpg


20180727213404_1.jpg


이 순간을 위해 먼길을 달려왔다!


모두 돌격!


20180727213417_1.jpg


20180727213421_1.jpg


경험많은 약탈자들에게 힘없게 무너지는 주민들...


저들도 나와같이 잘못 태어났을 뿐이지만


더 나은 삶을 살기위해 하루하루 고군분투 했겠지..



thumb_crop_resize.jpg




20180727213434_1.jpg


무의미한 저항을 하는 주민들은 당장 오라(?)를 받으라!


막고!



20180727213437_1.jpg


치고!


20180727213449_1.jpg


쓱!


20180727213450_1.jpg


싹!


20180727213452_1.jpg


죽어라 사악한 주민아!


20180727213456_1.jpg


끝이 보여 간다!


20180727213545_1.jpg


이 날을 위해 지금까지 쓰고 쓴 고난의 행군을 해온것이다!


이 순간을 즐겨라 부하들아!


약탈!

파괴!

망가!


20180727213555_1.jpg


마을을 약탈하고 남김없이 파괴한다!


20180727213604_1.jpg


화르륵..


어.. 저기 누가 오는 댑쇼?


.

..

...

....

.....

......

.........

.............

..............

...................

...........................

.......................................

..................................................

....................................................................

........................................................................................


20180727213607_1.jpg


ㅅㅂ ㅅㅂ ㅅㅂ 좆됬다 시바


마을 영주가 떳습니다.


20180727213611_1.jpg


정말 반박의 여지 없이 사실이지만


다 먹고 살자고 한 일인데 한번만 봐주면 안되겠습니까?


20180727213614_1.jpg


할수있다!


우리가 누군가!


우리는 지나가던 약탈자도 피해간다는


정의의 약탈자들이다!


겁먹지마라!


20180727213641_1.jpg


20180727213642_1.jpg


20180727213649_1.jpg


저들은 대형도 없이 마구잡이로 달려오고 있다!


저들은 오합 지졸이다!


이길수있다!


옆의 동료를 믿고 도끼에 힘을 실어라!


우리의 가난은 모두 저 영주놈들 때문이다!


과거의 굴욕을 갚아줄떄다!


오늘 저녁은 지옥에서 먹는다!


20180727213740_1.jpg


해치웠나?


20180726233244_1.jpg


응 아니야~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ㅅㅂ

흙수저 탈출을 하나 싶었더만

정의의 오라를 받아버린

도둑의 아들 존...

과연 

흙수저에서 탈출할수 있을 것인가?

다음편에서 계속...


12개의 댓글

2018.07.28
ㅋㅋㅋㅋㅋㅋ 또 잡힘
2018.07.28
이렁거계속해줘라 재믹다 ㅋㅋㅋ
2018.07.28
아무리봐도 그냥 구속당하는거 즐기는 변태인듯
2018.07.29
@둥기뭉기
사실 충분히 이길만한 전투 였는데


컨셉플레이 한답치고 말도 뺀상태에 컨트롤 미스로 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8.07.29
@차삼
이거봐 구속당하는거 즐기는거라니까
2018.07.29
해선 안되는 대사: 해치웠나?ㅋㅋㅋㅋㅋㅋㅋㅋ
2018.07.29
zzzzzzzzzzzzz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ㅈㄴ 개털리네ㅋㅋㅋㅋ
2018.07.30
엌ㅋㅋ 컨셉플 추
정의의 오랄을 받아라!!!
2018.07.31
컨셉에 충실해서 추천
2018.08.0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약탈자 라이프가 아니라 포로 라이프 였자너?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정보] 게임 연재 / 정보 판입니다 48 overflow 3 2017.04.18
418 [연재] 폴아웃4 서바이벌 생존 공략 -2- 14 년째 긴하품 11 9 일 전
417 [연재] 폴아웃4 서바이벌 생존 공략 -1- 34 년째 긴하품 21 11 일 전
416 [연재] [CrusaderKings2] - The Premyslids : 20) 황제 하벨 26 년째 숙성주 11 2018.08.24
415 [연재] [Crusader Kings 2] - Premyslid dynasty : 18) 샤를마뉴의 ... 21 년째 숙성주 10 2018.08.18
414 [연재] [M&B: 하극상] <3> 전국시대 일본에서 아시가루 징집병으로 ... 20 드림라이너 10 2018.08.17
413 [연재] [EU4] 펩시준놈 나와라 -1- 20 저주캐 11 2018.08.14
412 [연재] [EU4] 석양 너머의 침략자 -完- 29 저주캐 11 2018.08.12
411 [연재] [EU4] 석양 너머의 침략자 -4- 9 저주캐 10 2018.08.07
410 [연재] [EU4] 석양 너머의 침략자 -3- 20 저주캐 10 2018.08.06
409 [연재] [EU4] 석양 너머의 침략자 -1- 17 저주캐 12 2018.08.04
408 [연재] [Crusader Kings 2] - Premyslid dynasty : 10) 와신상담 9 년째 숙성주 10 2018.07.27
[연재] [마운트앤블레이드 워밴드]못배워 처먹은 약탈자 플레이 -1- 12 차삼 15 2018.07.27
406 [연재] [마운트앤블레이드 워밴드]못배워 처먹은 약탈자 플레이 -0- 19 차삼 11 2018.07.27
405 [연재] [Crusader Kings 2] - Pemyslid dynasty : 프롤로그 9 년째 숙성주 14 2018.07.01
404 [연재] 폴아웃 1에서 지능요소가 어떻게 작용되는지 알아보자 12 Aimthetop 10 2018.06.18
403 [연재] [SimplePlanes] 비행기를 만들어보자! 18 드림라이너 14 2018.05.24
402 [연재] 티배깅 논란보고 쓰는 티배깅이란? 13 흥망이 14 2018.04.17
401 [연재] [폴아웃 1] 머가리에 핵 맞은 사나이의 황무지 탐험기 : 프롤... 31 Glitchless 10 2018.03.18
400 [연재] [디아블로 1] 매직워리어의 디아블로 탐험기 : 라자루스~16층... 30 Glitchless 11 2018.02.28
399 [연재] [레인보우 식스 시즈] 무지개빛 뉴비는 즐겜을 즐긴다 8 이하무명 16 2018.02.2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