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붕이 합류

다른 개붕이들 보니까 아프면 아프다고 힘들면 힘들다고 여기다 글써서 위로도 받고 하더라..

작게 작게 리플달고 눈팅만 하던 개붕인데, 

오늘은 혼술도 하고 해서 그냥 몇자 적어보면 적어도 호랑이 가죽만큼의 흔적은 남기지 않을까 싶네.. ㅎㅎ 

 

나는 해외 개붕이야. 개드립을 통해서 나름 한국 문화를 접하고 이해하고 느끼는 스티붕유 사촌이랄까.. ㅋ물론 나는 한국은 언제든지 갈수 있지만 ㅋㅋ

 

미국에서 나름 제대로 직장도 구했구..미국에서 한국 사람들이 말하는 중산층으로 살기에는 적당하게 살고 있는것 같아

 

여기 있는 해외 개붕이들이 다들 그렇겠지만 남의 나라에서 적응 하는데 그리 쉽지 않았어.. 근데 오늘은 나도 자랑좀 해보자. 우리 개붕씨들 한테 욕을 먹어도 오늘은 나도 한번은 해보자. 

한국에서 인서울 찍고 나름 전망있는 학교 다니다가 3학년 1학기때 미국으로 어학연수 왔어. 말이 어학연수지 나한테는 도피였어 부모님의 싸움을 피할수 있는 도피. 근데 그 짧은 도피에 다시는 돌아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서 수능때도 포기했던 영어를 죽기살기로 공부해서 나름 미국 주립대에 합격 하고 졸업도 했어. 졸업전에 인턴으로 시작했던 한국 회사에서 인정받아서 지금까지 오게 되었구. 

서울 강남의 집을 살 정도는 안되지만 그래도 미국 땅 어딘가에 내 이름으로 된 2층 집을 마련했어. 한국 공장에서 고생하던 동생도 불러서 지금 같이 살고 있고. 지금도 생각하지만 내가 그때 한국을 떠나지 않고 있다 그냥 졸업했다면 서울에 내집 마련이 가능 했을까..? 

 

근데 정말 한길만 보고 달려오다 보니까 이렇게 혼술하니 외로워지네..ㅎㅎ 일도 집도 차도 있는데.. 내가 원하는 한가지만 빠진갓 같다.. 

 

그래.. 나 노처녀다.. 한국 나이 35에 있을거 다 있어도 한없이 볼품 없는 노처녀. 가진거 아무것도 없는 25살 가시내가 수년간 나 자신을 노력해온거보다 빛이나는건 어쩔수 없는 현실이더라..ㅎㅎ 아..부러운 리사수.. 이럴줄 알았다면 전공을 컴공으로 하는건데.. ㅋ 방금 차세대 라이젠 만드는 상상함 ㅋㅋ 

 

담달이면 학자금 대출 다 갚는다. 

나 유학생이지만 다른 금수저 유학생 처럼 한번도 살아본적 없이 정말 하늘에 한점 부끄럼 없이 살았는데, 링겔꼽을 정도록 유료 개드립 파진 못했지만 집사서 동생 거두는데 수고했다고 한마디만 들었음 좋겠다..

여기든 저기든 살기 힘들지만 오늘도 내일도 힘내자.. 

216개의 댓글

25 일 전

정말 수고 많았어요. 혼자서 그 정도 자리에 이르기 위해서 정말 많은 노력이 있었을 텐데... 좋은 사람 만나시기를 바랍니다.

0
25 일 전

나도 영어 잘하고시 다

0

멋지다. 진심으로 응원하고 갑니다

0
25 일 전

어륀 놈으....쉐끼가.. 어디.... 으른들 앞에서....

0
25 일 전

괜찮습니다

있는 모습 그대로 너무 멋있으십니다.

너무너무 고생 많으셨어요 언니!

0
25 일 전

예를 표합니다 어르신

0
25 일 전

어린노므자슥이 으딜....고생했다

0
25 일 전

ㅜㅜ 나랑결혼해 누나

0
25 일 전

누나 나 죽어

0
25 일 전

와 열심히 살았네 개붕쿤 조만간 좋은사람 만날꺼야 조급해하다가 이상한 사람만나지 말고 여유를 가지고 살다보면 만날꺼야

어린게 깡패라곤 하지만 능력있고 관리잘한 누님도 매력있지

누구나 누구나의 매력이 있으니까 그걸 알아봐 줄 사람이 나타날거야 열심히 달려온 만큼 본인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봐

너무 달려나가다 보면 지치니까

그나저나 영어 잘하는거 넘모 부럽다 유럽갔을때도 영어 짧아서 밥도 막 시켜먹었는데...다니다가 영어잘하는 사람 만나면 진짜 멋있더라ㅋㅋㅋ

0
25 일 전

멋지다 어느 주에살아???

0

누나 저 잘할게요

0
25 일 전

대단하다. 난 해외서 정착해보려고하다가 8년만에 들어왔는데.. 고생많이했겠다. 힘내라

0
24 일 전

살림 잘하는 실한 놈 하나 데려가시져

0
24 일 전

아픈건 아니라 그래도 다행이자너~ ㄹㅇ루

0
22 일 전

자 이제 미국 애들의 연애 이야기를 풀어보자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221752 키작은 여중생.jpg 35 밥상저격 32 9 분 전
221751 (씹덕)비행기 자랑이 너무 하고싶었던 새끼 16 사랑찾아인생을찾아 28 11 분 전
221750 백수가 된 개붕이의 전주여행 64 HeyJude 31 18 분 전
221749 [이슈톡] '펭수' 패러디한 '펑수' 논란 54 PectusSolentis 31 20 분 전
221748 인류 역사상 최고의 발명품 15 낑태 29 21 분 전
221747 한글의 위대함류 45 동국대기독교동아리 32 21 분 전
221746 살면서 해본 최고의 병.신짓.jpg 43 BUTTERFLYEFFECT 36 21 분 전
221745 오히려 무단횡단(?)을 권장하는 교통정책 어때?? 63 乃木坂 23 22 분 전
221744 강보핥에 대적하는 젓가락 빌런 63 아틀란티스 40 24 분 전
221743 97년생.jpg 62 김츼 35 34 분 전
221742 옆나라 학교 안전교육 31 치킨집흑형 30 35 분 전
221741 요즘 고딩들ㅉㅉgif 65 앵쯔 50 56 분 전
221740 일본 최초로 '혐한 발언 시 벌금50만엔 ' 조례 통과 107 쿠모동 84 1 시간 전
221739 오늘 알게된 충격적인 사실 93 오크주술사 47 1 시간 전
221738 음주사고 피해 후기 136 비둘기는하늘의쥐 64 1 시간 전
221737 (약더러움주의) 실시간 울산대 에타.jpg +후기 51 막뱉기 54 1 시간 전
221736 ???: 네 동료? 아아... "이것"말인가? 29 쥬지 39 1 시간 전
221735 [핵잼 사이언스] 식물도 스트레스 받으면 ‘비명’ 지른다 (연구) 111 PectusSolentis 40 1 시간 전
221734 10분만에 초스피드로 잡채 만들기..jpg 42 난중택 45 1 시간 전
221733 1조 3000억 경기장 클라스.jpg 73 쥬지 56 1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