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의 비밀병기가 된 원시 OMR카드.jpg


2.png

 

18세기 말 미국

 

당시 미국은 급격히 늘어나는 사람들로 인해 골머리를 썩히고 있었다.

나라에 몇 명이 살고 있는지 조사해야 하는데 엄청난 이민 열풍으로 온 세상의 사람들이 물밀듯이 밀려 들어오니까 답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3.png

20191114_102449.png
 

그리고 정부로부터 이 이야기를 들은 미국 인구 조사국의 반응은 매우 난감할 수 밖에 없었다.

 

 

20191114_102648.png

 

당시의 조사 방법은 집마다 찾아가서 펜이랑 종이를 들고 머리 수를 센 다음 전국의 종이를 모아 합계를 계산하는 방식으로

 

 

20191114_102709.png

 

1년에만 100만이 넘는 사람들이 이주를 하는 판국에  인구조사를 하더라도 늘어나는 인구로 인해 결과는 부정확해지고 만들면 또 새로 만들어야 되는 매우 비효울적인 일이었다.

 

 

 

20191114_102814.png

20191114_102839.png
 

인구조사국은 자기들이 직접 수를 세는 대신 공모전을 열어서 제일 빠르게 인구를 조사하는 사람에게 거액의 상금을 주기로 결정하기로 한다.

 

 

20191114_102924.png
 

 

그리고 이 공모전을 유심히 보던 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통계학자이자 발명가였던 허만 홀러리스였다.

 

 

20191114_103112.png
 

홀러리스는 일정한 크기의 종이에 조사할 항목인 나이나 성별을 적고 규칙적으로 구멍을 뚫어서 이 구멍의 위치로 정보를 확인하는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20191114_103212.png
 

이것이 바로 천공카드 시스템이었다.

 

 

20191114_103257.png
 

순식간에 수 많은 정보가 처리되는 천공카드 시스템을 바탕으로 인구조사가 시작되자 이전까진 작성 하는 데만 7년이 걸린다는 인구조사는 단 6주만에 끝나게 됐다.

 

 

 

20191114_103339.png
 

신세계를 경험한 인구 조사국은 홀러리스에게 만장일치로 상금을 수여했고 홀러리스는 상금을 바탕으로 이 천공카드를 읽는 기계에 특허를 내고

 

 

1896년에 회사를 차려 천공카드를 관공서에 팔며 아주 막대한 돈을 벌게 됐다.

그리고 이 회사는 합병과 인수를 거쳐 이후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국제 사무기기 회사'로 이름이 바뀌게 된다.

 

 

20191114_103417.png
 

바로 'IBM'으로 말이다.

 

 

20191114_103504.png
 

IBM이 천공카드 사업을 전세계로 확장하며 승승장구 하고 있던 순간 이것을 매우 유심히 보던 한 인물이 있었다.

 

 


 

hitler-getty.jpg
 

독일의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였다.

 

 

 

 

20191114_103726.png
 

당시 히틀러의 지시하에 이루어진 유태인에 대한 박해가 시작되기 전 독일의 지도부는 홀러리스의 천공 카드시스템을 주목하고 있었는데

단지 간단하게 숫자를 세는 기계가 아니라 특정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였다.

 

 

20191114_103824.png
 

 

그리고 곧 이것을 자신들의 엄청나고도 무시무시한 계획에 사용하기로 한다.

 

 

 

20191114_103902.png
 

1939년 인구조사를 위탁받은 IBM의 독일 지사인 데호마그는 무려 75만명에 달하는 인구조사원들을 고용한 후

 

독일 전역에 퍼져 매우 특정한 사람들의 데이터 목록을 하나 둘 모으기 시작했다.

 

이들이 모은 것은 바로

 

 

 

1.png
 

집시

 

 

 

3.png
 

유색인종

 

 

 

4.png

 

공산주의자

 

 

 

 

5.png

 

그리고 유태인의 목록이었다.

 

 

 

20191114_104441.png
 

이 목록들은 1942년 독일이 실시했던 인종청소의 살생부 역활을 톡톡히 해내게 됐고 그들이 점령한 지역 어느 곳 에서나 이 천공카드가 사용됐다.

 

 

20191114_104542.png
 

학대와 처형방법의 규정은 총 16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됐고 천공카드로 인해 결과적으로 약 20만명의 달하는 사람들이 말 그대로 끔찍한 최후를 맞이할 수 밖에 없었다.

 

20191114_104615.png
 

이런 어두운 과거를 뒤로한 채 이후 IBM은 기존의 천공카드 식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OMR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어 우리의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20191114_104633.png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해준 이 편리한 천공카드는 어떤 사람이 어떤 목적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희대의 발명이 되었고 희대의 학살도구가 되기도했으니 참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수 없다.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VR3g8BMrw8

 

감수 - 내 대가리

 

편집 - 내 손가락

 

43개의 댓글

22 일 전

재밌네 유튭광고붐

0
22 일 전

자작추

0
22 일 전

끔찍한 최후를 맞이할 수 없었다..? 와! 전원생존!

0
22 일 전

유튭광고붐

0
22 일 전
@마반법사

부멈은 한개인걸?

0
22 일 전
@스리랑카

들켯다

0

마지막에 서프라이즈 마크 있으면 따깅곘다

0
22 일 전

맞이할 수 없었다면 살았다는 소리네? 해피엔딩

0
22 일 전
@보호지휘

ㅠㅠ 오타

0
22 일 전
0
22 일 전

신기하구만기래

0
22 일 전

1
22 일 전

자추

0
22 일 전
0
22 일 전

자작추

0
22 일 전

오회말 카-드

0

자작추

0
22 일 전

자작은 추천이지

0
22 일 전

자작이라고? 재미있게 잘 만들었네 ㅊㅊ

0
22 일 전

열심히 맨든 유튭추

0
22 일 전

님 채널임? 이정도면 홍보 ㅇㅈ이지;;

0

공산주의자 짤 개멋있네 진짜

0
0
22 일 전

ㅈㅈㅊ

0
22 일 전

IBM이 저렇게 만들어졌네 ㅎㄷㄷ....

1
22 일 전

전에 읽판에 올린게 더 재밌었엉... 그래도 ㅊㅊ

0
22 일 전
@베니베니벤

기억해줘서 고맙수 ㅠㅠㅠ

0
22 일 전

천공카드가 뭔가 엄청난 비밀이 숨겨진 처리장치 이런건 아니고 그냥 컴퓨터 같은 정보처리 기능을 한것. 한마디로 전기적인 컴퓨터가 아닌 물리적인 초기 컴퓨터 라고 할 수 있지. 그러다 진공관으로 트랜지스터로 넘어가는 거고.

물론 저걸 생각하고 개발한 것 자체가 엄청난 업적임 펌하하는건 아님 그냥 햇갈리지 말라고

1
22 일 전
@광개토대마왕

뭐별거도아닌거같긴한데 대단하지 저런생각이

0
22 일 전

잘봤다

0
22 일 전

그야말로 혁신이네

0

omr 카드가 잘못된 방식으로 사용되었다고 학살기구? 그건 좀 아닌데 그럼 통조림도 학살기구게?

저건 전산용품 생활용품이지

독가스 개발같은게 잘못 사용된 학살기구지

그냥 모든물품 전쟁에 이용되면 학살기구게? 칫솔도 학살기구? 비누도?

2
22 일 전
@법읽어주는남자

개붕이가 너무 민감한듯

0
22 일 전
@법읽어주는남자

다시읽어보니 본문이 어그로네 니가맞따

학살서포터 ibm이라 햇어야됏음

0
22 일 전
@법읽어주는남자

맞긴 한데 IBM에서도 흑역사 취급하기도 함 긁적

0
22 일 전

오회말카드

0
22 일 전

그림파일 개드립에 올려놓고 하지..

에펨코리아 링크인가 본데 그림 욜라 안뜬다 ㅠ

0
22 일 전

5회말 2아웃

0
22 일 전

fmkorea에 올리고 그대로 복사해왔니?

이미지 존나 느려서 못보겠음

0

이 얘기 유명하지

0
22 일 전

다음 게시글부터는 이미지 복붙 말고 직접 첨부해서 올려줭

너무 오래걸려

0
22 일 전

역활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8263 디즈니 뮬란 근황 68 동국대기독교동아리 75 6 시간 전
18262 고등학생이 여대생과 사귀는 법 54 취포취포 120 8 시간 전
18261 유튜브 댓글 시스템 패치 전.jpg 41 1등유저 76 8 시간 전
18260 (썰)아프다고 여친한테 차이고 죽다 살아난썰 ㅋㅋ 211 팩트I역재생이다 202 9 시간 전
18259 개씨발 177 일주일에딸14번 105 9 시간 전
18258 치매에 걸렸던 아버지가 남긴 노트.jpg 90 Barista 85 11 시간 전
18257 샷건의 사연. 98 호박벌 93 11 시간 전
18256 수건과 그릇 때문에 파혼한 남자 97 Santa 78 11 시간 전
18255 미국이 우리보고 돈내놓으라며 내세운 논리 news.. 173 등급노르웨이산연어 75 11 시간 전
18254 제주도 술여행 (약스압) 132 아이언맨이왼쪽에... 76 11 시간 전
18253 내가 진짜 이해 안되는거 170 엄격진지근엄경보기 95 11 시간 전
18252 (스포) 인민 디 언노운~~~~~ 37 민화투작키 78 12 시간 전
18251 [긴급]사람을 찾습니다. 185 욕정컴미 120 12 시간 전
18250 기특한 여중생.gif 79 라온힐조 95 13 시간 전
18249 오늘자 오또맘X장성규 59 호박벌 75 12 시간 전
18248 영화관에 혼자 온 여성.jpg 121 켈로그 91 13 시간 전
18247 의사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233 하요하요 93 13 시간 전
18246 무서운 요즘 고딩.jpg  147 앵쯔 119 13 시간 전
18245 스압) 우버 타려다가 매춘부가 되어버린 스트리머.twitch 60 퉤퉤퉤에엣 84 14 시간 전
18244 속보) 개붕이 고대 합격했다 ㅠㅠㅠ 172 대장고양이 174 14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