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전에 아버지 경찰에 신고했다.

KakaoTalk_20190525_234910012.jpg

 

한 시간쯤 전에, 거실에서 오줌싸는 소리가 들리더라고. 뭐지? 했더니. 아버지가 소파에다가 오줌싸고 있었음.

매일 밤마다 술마시고 깽판치는 건 알고 있었는데 이건 너무 황당하더라. 그렇게 본인은 오줌싸고 도로 누워서 자는데, 나랑 어머니랑 오줌 뒤처리 했음. 바닥에 오줌 엄청 튀었더라. 이쯤 되면 그 동안의 내 유/청소년기는 설명할 필요는 없겠지. 신세한탄은 생략할게.

 

참고 살아왔던 세월에 빡쳐서, 누워있는 아버지한테 "아빠고 뭐고 이걸 그냥 밟아버릴까" 했다. 잠자고 있는 줄 알았던 아버지가 "덤벼봐 개새끼야" 그러더라고. 돌아서서 다시 오줌 뒤처리 하고 방에 돌아갔는데, 아버지도 씩씩거리다 일어나서 집 밖에 나갔다 왔음. 오더니 "칼로 다 찔러 죽여버려야해" 라고 말해서, 바로 경찰에 전화했지. 그랬더니 누나가 와서 전화기를 뺏어감. 이 밤중에 뭐 하는 짓이냐네, 어머니도 비슷한 소리를 하더라고. 난 살해위협 당했는데 가만히 있었어야 하나봐. 내 목숨보다 집안의 체면이 더 중요한가 보지. 지금 글 쓰고 있는 와중에 옆에서 일을 왜 크게 만들었냐 하고있다. 경찰에 신고하기 전에 먼저 어머니한테 와서 얘기해야 한다는데. "왜 일을 크게 만들어" 이거 군대에서 부조리 신고하면 나는 모양새 아니냐?

 

누나가 경찰과 전화를 끊고 나서도 폭언이 계속되더라, 거실에 있는 물건도 깨부심. 그러다가 "내 대에서 끝내버려야겠어" 라는 말 듣고 다시 문자로 신고했음. 위가 문자 내용임. 몇 분뒤에 경찰이 우르르 들이닥침. 좀 늦긴 했어, 어머니가 거실을 깨끗이 치워버렸었으니까. 공권력이 들이닥치니까 아버지가 갑자기 순해짐. 미소지으면서 살살 이야기 하는데, 참 우습지. 경찰 돌아가고 나니까 다시 썅놈썅년 거린다. 여하간 경찰들이 많이왔었는데, 세명정도 아버지한테 가서 이야기 하고, 또 몇명은 어머니랑 방에가서 따로 이야기하고, 가장 나이 들어보이시는 분이 나랑 식탁에 앉아서 따로 이야기 하면서 뭘 적으시더라고. 여기서 웃긴게 뭐냐면, 위에 아버지가 나한테 "덤벼봐 개새끼야" 라고 했다고 했잖아? 그걸 그대로 말했는데 이 경찰분은 내가 아버지한테 저 말을 했다고 적었더라고. 이건 나중에 경찰분들 떠날때 알았어.

 

일어났던 일들 전부 경찰들한테 이야기한 뒤에, 난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잠자다가 칼에 찔려 죽고싶지는 않다고 말했는데. 이게 아버지가 칼을 들이밀고 위협하거나 한게 아니라서 할 수 있는게 없데. 경찰들이 와서 경고만 했어. 그 와중에 시끄러워서 밑에 집에서 이웃이 올라옴. 죄송합니다. 경찰들이 떠나기 전에 나랑 짧은 대화를 하는데, 경찰 한 분이 나도 잘한 건 없다고, 아버지한테 덤벼봐 개새끼야 하지 않았냐 그러더라고. 이때 뭘 잘못 적었다는 걸 알았지. 난 아버지한테 욕 한마디 한 적이 없거든. 그건 아버지가 나한테 한 말이라고 정정했는데. 아 왜 또 소리 지르냐 저거. 글이 좀 두서가 없지, 미안해 반쯤 실시간이야. 그렇게 경고만 하고 경찰들은 돌아갔어. 방금 전까지 쌍욕을 하던 아버지가 경찰 앞에서는 사근사근 잘 말하더라, 그러다보니 경찰들은 혼란이 왔겠지. 경찰들은 아버지가 칼들고 위협하는 줄 알았던 것 같더라고. 어머니가 식탁위에 있던 칼은 급히 치워서 그런 일은 없었다.

 

경찰들이 돌아간 뒤에, 어머니와 누님은 날 비난하더라. 핵심은 이거지, 왜 경찰을 불렀냐. 예상은 했다. 지난 24년동안 꾹 참고 살아왔는데, 간간이 항의를 하면 어머니와 누님은 도리어 나한테 "쪼잔하다" "속이 좁다" 그랬었거든. 그래서 불만은 눌러두고 살았거든. 그들의 뇌에 난 당하고만 살아야 하나봐. 문제를 지적한 사람이 문제가 되는구나. 어머니와 누님은 본인들이 살해 위협 당할때도 경찰을 안부르려나. 그런데 내가 살해위협 당해도 경찰에 신고한 걸로 문제삼는 사람의 체면을 내가 신경쓸 이유는 없겠지. 이전에 군대에서 봐왔던 장면이야, 부조리를 신고한 병사를 압박하지. 왜 신고하냐, 왜 일을 키우냐. 경찰이 가자마자 누님과 어머니가 나한테 따질줄은 몰랐군. 소파에 오줌을 싸고, 칼로 죽이겠다고 위협하고, 쌍욕을 해대고, 물건을 부시고, 지금도 소리지르고 다니는 놈보다 그걸 경찰에 신고한 사람이 더 문제인가봐. 이상한 논리지.

 

여하간 오늘 밤은 편안하게 잠들긴 글렀군. 아버지한테 살해당한 아들 뉴스에 나오면 난 줄 알아라.

403개의 댓글

23 일 전

맘충들이 지금의 30대 여자들이라면

ㄹㅇ 요즘 여자애들,페미들이 말하는 한남충의 표본이

우리 아버지 세대다 내 주위 친구들 얘기들어보면 학창시절에

에비 술버릇 때문에 고생하고 눈물흘린애들 천지고 맞아가면서 자란애들도 존나많음

우리 에비세대들이 한남충의 표본임

0
22 일 전

뭐라 할말이 없다

독립하고 본인의 행복한 인생을 보냈으면 좋겠다

화이팅

0
22 일 전

=ㅁ=

24살이면 독립해...그게 정답일거 같다.....

 

아마 나중에 어머니랑 누나는 너 찾아서 하소연할거야....

 

왜냐하면 원래 괴롭히던 상대가 없어지면 당연히 다른 상대로 분노가 향하거든....

 

아마 어머니나 누나가 당할거 같은데, 대체로 자녀가 먼저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까 누나가 먼저 너한테 연락할거 같아.

 

그때, 너한테 말했듯 참고 살라고 얘기해주면 돼.

 

그럼 알아서 본인이 처신하게 됨. 도움은 더 안 청할 거고.

 

그래도 다행인건 대체로 폭력적인 성향의 사람이 성품인 경우, 아내가 먼저 당하는데 어머니께서는 별 문제없으신거 같으니 아마 중간에 사회적인 절망이나 가족에 대한 분노 때문에 변하신걸 수도 있어.

 

정신과 상담도 병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 (너랑 아버지 모두)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548 이영돈 대만카스테라 논란 해명 97 게임좋아하게생김 90 5 시간 전
10547 일반인 비하하는 아프리카 BJ지코 인성 논란 297 랩만찍고그만할래 114 5 시간 전
10546 카페진상아줌마 59 ehdgo 84 6 시간 전
10545 (약혐,스압) 이기적인 캣맘.jpg 173 개구라 93 6 시간 전
10544 타노스가 개 병신인 이유 92 헬창 113 7 시간 전
10543 아들 학원 숙제 풀어주다가 빡침 144 이제뿌랄핥아줘 80 8 시간 전
10542 호주의 캣맘충 참교육.jpg 156 개구라 80 8 시간 전
10541 '존 윅3' 남성전용 시사회 논란···"하다하다 ... 124 개잪놈의생퀴 100 8 시간 전
10540 교사가 성적으로 학생 차별대우하는건 당연하다.JPG 205 온갖잡새가날아든다 82 8 시간 전
10539 베리굿 조현 멘탈.jpg 118 레드벨벳 100 9 시간 전
10538 여름 휴가 계획을 잡은 개붕이 133 사탄지망생 76 8 시간 전
10537 드디어 공부의성과가 나온 사탄 클라스 45 고졸백수는슬퍼요 98 10 시간 전
10536 헬반도식 드림스컴트루 139 ORG 92 10 시간 전
10535 어느 대학생의 반항 96 김유연 105 10 시간 전
10534 우리 집안 말아먹을뻔 한 여자 176 bihadacebu 84 11 시간 전
10533 성상품화와 걸크러시 구별법 124 아는척오지는놈 96 11 시간 전
10532 피돌이가 만든 대패삼겹살 카페모카 논란 210 히토미 107 12 시간 전
10531 블랙박스 없었으면 큰일날뻔한 택시기사님.jpg 176 가자가자뭘어떻게 92 12 시간 전
10530 조현 복장이 불편했던 기자....jpg 77 고전유물발굴 96 9 시간 전
10529 최저임금 15,000원.png 260 고졸백수는슬퍼요 75 11 시간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