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전에 아버지 경찰에 신고했다.

KakaoTalk_20190525_234910012.jpg

 

한 시간쯤 전에, 거실에서 오줌싸는 소리가 들리더라고. 뭐지? 했더니. 아버지가 소파에다가 오줌싸고 있었음.

매일 밤마다 술마시고 깽판치는 건 알고 있었는데 이건 너무 황당하더라. 그렇게 본인은 오줌싸고 도로 누워서 자는데, 나랑 어머니랑 오줌 뒤처리 했음. 바닥에 오줌 엄청 튀었더라. 이쯤 되면 그 동안의 내 유/청소년기는 설명할 필요는 없겠지. 신세한탄은 생략할게.

 

참고 살아왔던 세월에 빡쳐서, 누워있는 아버지한테 "아빠고 뭐고 이걸 그냥 밟아버릴까" 했다. 잠자고 있는 줄 알았던 아버지가 "덤벼봐 개새끼야" 그러더라고. 돌아서서 다시 오줌 뒤처리 하고 방에 돌아갔는데, 아버지도 씩씩거리다 일어나서 집 밖에 나갔다 왔음. 오더니 "칼로 다 찔러 죽여버려야해" 라고 말해서, 바로 경찰에 전화했지. 그랬더니 누나가 와서 전화기를 뺏어감. 이 밤중에 뭐 하는 짓이냐네, 어머니도 비슷한 소리를 하더라고. 난 살해위협 당했는데 가만히 있었어야 하나봐. 내 목숨보다 집안의 체면이 더 중요한가 보지. 지금 글 쓰고 있는 와중에 옆에서 일을 왜 크게 만들었냐 하고있다. 경찰에 신고하기 전에 먼저 어머니한테 와서 얘기해야 한다는데. "왜 일을 크게 만들어" 이거 군대에서 부조리 신고하면 나는 모양새 아니냐?

 

누나가 경찰과 전화를 끊고 나서도 폭언이 계속되더라, 거실에 있는 물건도 깨부심. 그러다가 "내 대에서 끝내버려야겠어" 라는 말 듣고 다시 문자로 신고했음. 위가 문자 내용임. 몇 분뒤에 경찰이 우르르 들이닥침. 좀 늦긴 했어, 어머니가 거실을 깨끗이 치워버렸었으니까. 공권력이 들이닥치니까 아버지가 갑자기 순해짐. 미소지으면서 살살 이야기 하는데, 참 우습지. 경찰 돌아가고 나니까 다시 썅놈썅년 거린다. 여하간 경찰들이 많이왔었는데, 세명정도 아버지한테 가서 이야기 하고, 또 몇명은 어머니랑 방에가서 따로 이야기하고, 가장 나이 들어보이시는 분이 나랑 식탁에 앉아서 따로 이야기 하면서 뭘 적으시더라고. 여기서 웃긴게 뭐냐면, 위에 아버지가 나한테 "덤벼봐 개새끼야" 라고 했다고 했잖아? 그걸 그대로 말했는데 이 경찰분은 내가 아버지한테 저 말을 했다고 적었더라고. 이건 나중에 경찰분들 떠날때 알았어.

 

일어났던 일들 전부 경찰들한테 이야기한 뒤에, 난 신변의 위협을 느끼며 잠자다가 칼에 찔려 죽고싶지는 않다고 말했는데. 이게 아버지가 칼을 들이밀고 위협하거나 한게 아니라서 할 수 있는게 없데. 경찰들이 와서 경고만 했어. 그 와중에 시끄러워서 밑에 집에서 이웃이 올라옴. 죄송합니다. 경찰들이 떠나기 전에 나랑 짧은 대화를 하는데, 경찰 한 분이 나도 잘한 건 없다고, 아버지한테 덤벼봐 개새끼야 하지 않았냐 그러더라고. 이때 뭘 잘못 적었다는 걸 알았지. 난 아버지한테 욕 한마디 한 적이 없거든. 그건 아버지가 나한테 한 말이라고 정정했는데. 아 왜 또 소리 지르냐 저거. 글이 좀 두서가 없지, 미안해 반쯤 실시간이야. 그렇게 경고만 하고 경찰들은 돌아갔어. 방금 전까지 쌍욕을 하던 아버지가 경찰 앞에서는 사근사근 잘 말하더라, 그러다보니 경찰들은 혼란이 왔겠지. 경찰들은 아버지가 칼들고 위협하는 줄 알았던 것 같더라고. 어머니가 식탁위에 있던 칼은 급히 치워서 그런 일은 없었다.

 

경찰들이 돌아간 뒤에, 어머니와 누님은 날 비난하더라. 핵심은 이거지, 왜 경찰을 불렀냐. 예상은 했다. 지난 24년동안 꾹 참고 살아왔는데, 간간이 항의를 하면 어머니와 누님은 도리어 나한테 "쪼잔하다" "속이 좁다" 그랬었거든. 그래서 불만은 눌러두고 살았거든. 그들의 뇌에 난 당하고만 살아야 하나봐. 문제를 지적한 사람이 문제가 되는구나. 어머니와 누님은 본인들이 살해 위협 당할때도 경찰을 안부르려나. 그런데 내가 살해위협 당해도 경찰에 신고한 걸로 문제삼는 사람의 체면을 내가 신경쓸 이유는 없겠지. 이전에 군대에서 봐왔던 장면이야, 부조리를 신고한 병사를 압박하지. 왜 신고하냐, 왜 일을 키우냐. 경찰이 가자마자 누님과 어머니가 나한테 따질줄은 몰랐군. 소파에 오줌을 싸고, 칼로 죽이겠다고 위협하고, 쌍욕을 해대고, 물건을 부시고, 지금도 소리지르고 다니는 놈보다 그걸 경찰에 신고한 사람이 더 문제인가봐. 이상한 논리지.

 

여하간 오늘 밤은 편안하게 잠들긴 글렀군. 아버지한테 살해당한 아들 뉴스에 나오면 난 줄 알아라.

403개의 댓글

2019.05.27

맘충들이 지금의 30대 여자들이라면

ㄹㅇ 요즘 여자애들,페미들이 말하는 한남충의 표본이

우리 아버지 세대다 내 주위 친구들 얘기들어보면 학창시절에

에비 술버릇 때문에 고생하고 눈물흘린애들 천지고 맞아가면서 자란애들도 존나많음

우리 에비세대들이 한남충의 표본임

0
2019.05.27

뭐라 할말이 없다

독립하고 본인의 행복한 인생을 보냈으면 좋겠다

화이팅

0
2019.05.27

=ㅁ=

24살이면 독립해...그게 정답일거 같다.....

 

아마 나중에 어머니랑 누나는 너 찾아서 하소연할거야....

 

왜냐하면 원래 괴롭히던 상대가 없어지면 당연히 다른 상대로 분노가 향하거든....

 

아마 어머니나 누나가 당할거 같은데, 대체로 자녀가 먼저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까 누나가 먼저 너한테 연락할거 같아.

 

그때, 너한테 말했듯 참고 살라고 얘기해주면 돼.

 

그럼 알아서 본인이 처신하게 됨. 도움은 더 안 청할 거고.

 

그래도 다행인건 대체로 폭력적인 성향의 사람이 성품인 경우, 아내가 먼저 당하는데 어머니께서는 별 문제없으신거 같으니 아마 중간에 사회적인 절망이나 가족에 대한 분노 때문에 변하신걸 수도 있어.

 

정신과 상담도 병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 (너랑 아버지 모두)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4270 이국종 교수의 유년시절 48 도덕적 쾌락주의 80 1 시간 전
14269 이직 3달째 회사 썰 품 54 KINASHEN 79 3 시간 전
14268 일본에는 더이상 적수가 없어 한국에 도전한 소녀 143 골슈덱 88 4 시간 전
14267 파양된 강아지 데려와서 키우는데 너무 이뻐서 개붕이들한테 ... 110 불특 122 6 시간 전
14266 비건 빌런들이 훔친 돼지 근황.JPG 147 친절한치킨맨 91 6 시간 전
14265 혐?ㄴㄴ) 거미 수염에 대해 알아보1지.bo1zi 73 생고기튀김 76 7 시간 전
14264 관리사무소에서 일하는 디시인 110 넌개강했다돌격해 82 8 시간 전
14263 롤주의) 레전드 상점컨 129 저하늘아래 94 8 시간 전
14262 막창집을 습격한 맘충 215 히토미 120 9 시간 전
14261 냥줍했고, 예쁘게 잘 키우고있다. 108 의미있는닉네임 155 12 시간 전
14260 고소당한 악플러 논리 96 렙드립꾼 89 12 시간 전
14259 폰헙에 자기영상 올라간 BJ 92 두둥둥 101 12 시간 전
14258 요즘 잘나가는 초통령 화법.jpg 232 살먹고개드립중 237 13 시간 전
14257 현재 품절나며 난리난 암 치료제 150 찬호찬호열매 79 13 시간 전
14256 존잘남이 헬스장 다니면 생기는 일. 140 할땐하는남자 92 14 시간 전
14255 발로 과자봉지 뜯으려고 시도하는 여자 75 히토미 92 15 시간 전
14254 7급 합격했다 광광 81 장콕토 88 16 시간 전
14253 유기동물보호소출신이라 개같은 우리집 고양이 122 게임브금의순우리... 169 16 시간 전
14252 재래 시장 안가는 이유 195 골슈덱 125 1 일 전
14251 싸움안나는게 신기했던 인터뷰 72 Galaxy 90 1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