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방주의)여BJ의 육아법.jpg

1.jpg

2.jpg

 

진짜 공감하는게 

애들 영악해서 다 알고 우는거

울면 자기 아빠엄마가 자기가 원하는거 해줄거라고 생각하고

확실히 초장에 그래봤자 소용없다는걸 교육시켜야

애들이 예의있게 자람

158개의 댓글

7 일 전

갠적으로 유아들은 강아지 비슷한거 같음

3 일 전
@ㄱㅆㅅㅂㅌ

성인들은 안 그렇고? ㅋㅋㅋㅋㅋ

3 일 전
@더이상은Naver

유아들은 강아지 비슷하고

성인들은 개ㅅㄲ 비슷하지 ㅋㅋㅋ

훈육 제대로 잘 하시는구만

7 일 전

나 어릴때 지하상가 길목에서 주저 앉아서 장난감 사달라고 떼쓰고 울었는데,

삼촌이랑 숙모가 나 내버려두고 기둥 뒤에 숨어서 관전했다 함...

그리고 나는 벌떡일어나서 울면서 집 방향으로 걸어 갔다드라...

7 일 전

우리 부모님은 다 울때까지 기다려주지 않고 갈길 갔음. 그래도 자존심은 있어서 안쫓아가고 버텼는데 몇번 당한후에는 울면서 쫓아갔지. 근데 그 후로 울면서 쫓아갔음

7 일 전

난 이상하게 어렸을 때부터 우는게 쪽팔린거라고 생각해서

 

사람들 앞에서 안울려고 했는데

5 일 전

이게 ㄹㅇ임 옛날에 사촌동생새끼 장난감으로 놀아주는데 내 로보트 쥐어주고 나도 쪼만한 로보트로 걔가 ~~공격 이지랄하면 피하기 하고 존나패고 그랬는데 나중에 자꾸 그러면 나 운다? 이지랄하고 울먹거려서 존나 패려다 걍 꺼지라함 지금은 안만난지 오래돼서 잘 컸는지 못컸는진 모르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8652 29일 홍대 시미켄이 커피 쏨 162 sidkdkd 78 23 시간 전
8651 요로결석에 걸린 썰 141 심심한지 1일차 105 1 일 전
8650 예비군 훈련 찾아온 스시녀 여친... 208 심심한지 1일차 87 1 일 전
8649 다이소에서 산 찍찍이 121 크레용신짱 154 1 일 전
8648 전자레인지로 데운 도시락 90 파티누들 93 1 일 전
8647 스압)유재석보다 존경 받는다는 연예인.jpg 125 카누한잔 120 1 일 전
8646 축하합니다! 655 ASURA 249 1 일 전
8645 불닭볶음면 소스 활용법 85 토요일4교시 105 1 일 전
8644 원더걸스 예은 145 凸晶山壘品 82 1 일 전
8643 김상교에 대해 부정적인 사람들있던데 340 낭낭하게 183 1 일 전
8642 [스압 8mb] 23년동안 군용품 수집에 5억 쓴 수집가 85 AllOfMe 77 1 일 전
8641 전투기가 다가온다! 안 되겠소 쏩시ㄷ....어??? 121 Intruder 101 1 일 전
8640 홍진호 배그 실력 36 등급사이오닉 80 1 일 전
8639 지금까지 이런 팀킬은 없었다. 이것은 실수인가 고의인가.... 65 Intruder 90 1 일 전
8638 역관광 시전한 서강대생 172 으후루꾸十卞丁下... 113 1 일 전
8637 무도) 남자6호 44 폰없찐 78 1 일 전
8636 통학생과 자취생.중복아님 34 달빛헌터 75 1 일 전
8635 한국 태권도가 망한이유.jpg 102 얘땜붐 81 1 일 전
8634 모르는 사람한테 카톡이 온 여친.jpg 121 단발차기 82 1 일 전
8633 ㅂㅁ 각오하고 글씁니다. 255 Tei 111 1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