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생들 요리 팁.

솔직히 20살 될 동안 밥 엄마가 해 주시는 거 걍 받아먹기만 했기 때문에

자취하면서 당장 요리고 자시고간에 밥부터 어떻게 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태반일 수 있음.

 

그래도 사람이라 먹을 건 먹고 살아야 되기 때문에 먹는 건 전부 배달이고

배달로 생활비 드럽게 깨진다는 걸 알고나서 음식을 좀 해먹어버릇하는 습관을 들이려고 하는데 맛없게 나오잖아.

그런 자취생들한테 강력추천하는 게 있음.

 

4062474_1.jpg

 

 

1. 팬더 굴소스.

대형 할인마트 가면 이렇게 팔기도 하고 병으로 팔기도 함.

이렇게 파는 게 일단 가성비가 제일 좋음.

없으면 유리병에 들어있는 거 사도 무방함.

인터넷으로 시키는 게 제일 쌀 거임.

 

진짜 거짓말 아니고 모든 요리에 어울린다.

왜? 기본적으로 짜면서 살짝 달거든. 

불고기, 햄 볶음, 볶음밥, 국수 등등

심지어 짜파게티 먹을 때도 개꿀.

짜파게티 먹을 때 다 좋은데 항상 국물이 너무 모자르고 그럼 밥을 못 말아먹고

그렇다고 물을 더 넣자니 맛이 밍밍해져서 싫지? 그렇다고 간장이나 소금 넣으면 맛이 시궁창 되지?

 

그럴 때 팬더 소스임.

진짜 이건 마법의 소스라고.

걍 음식 하다가 간 보는데

'아 뭔가 좀 심심해. 어디가 모자란진 모르겠는데 걍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낮어.' 할 때 이거 한 숟갈 넣어라.

 

나 자취생 하면서 일주일씩 버텼던 게

돼지고기 후지살 (100g에 400원인가? 하여튼 엄청 쌈. 이거 만 원어치 사면 ㄹㅇ 든든함.)

후라이팬에 적당히 털어놓고

이거 두 숟갈 넣고 고춧가루 + 양파 + 생강 + 마늘 해서 들들 볶으면 ㄹㅇ 1주일짜리 고기반찬.

자취생들 고기 질이 중요하냐? 당연히 양이 중요하지.

 

다운로드.jpg

2. 참치액젓

 

솔직히 자취하면서 국 끓여먹는 사람 얼마 없을 거임.

근데 자취하면 술 자주 먹게 되잖아.

그럴 때 해장하면서 뭐라도 끓여먹게 되는데 보통 콩나물국이지. 콩나물이 싸니까.

 

해먹어본 사람 다들 공감하겠지만 집에서 엄마가 해준 맛 절대절대 안 남.

뭐가 모자라지? 뭐가 부족하지? 하고 엄마한테 전화해 봐도 엄마가 알려준대고 전부 따라해도 엄마가 해준 맛 절대 안 남.

엄마가 분명 뭔가 숨기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생각하겠지?

 

이게 바로 그 엄마가 숨기고 있는 것이다.

모든 국에는 소금 말고 국간장 + 참치액젓임.

참고로 떡국에 넣어먹어도 자연스러운 짠 맛 + 자취생이 절대 낼 수 없을 줄 알았던 집에서 해먹는 떡국 맛 난다.

난 먹고 감동의 눈물 흘렸으니까 다들 꼭 꼭 꼭 꼭 해 먹어라.

 

다운로드 (1).jpg

3. 시장 참기름.

 

진짜 한식의 완성은 깨 + 참기름이다. 이건 진리야.

집에서 겉절이 김치 얻어와서 깨랑 참기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라. ㄹㅇ 걍 쩌리 반찬이었던 겉절이가 밥도둑으로 변신하는 거 볼 수 있으니까.

 

참기름 아무것도 모르는 자취생들이 순진하게 대형 할인마트에서 제일 싼 거 산다.

ㄹㅇ 그건 돈 버리는 짓이니까 다음부턴 자제하고 당장 시장으로 달려가셈.

가서 

'중국산 참기름' 써있는 거 사라.

한 병에 4000원 쯤 할 거임. 그것보다 싸면 사지마. 왠지 의심된다.

 

중국산 영 못 미더워도 사라. 왜냐면 너네 집에서 어머니도 그거 쓰실 가능성이 크니까.

 

582a739f67287.jpg

다진 마늘.jpg

4. 다진 마늘 + 생강 가루

 

이 두 개는 자취생의 친구인 돼지고기를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친구들이다.

말하자면 일반 건담에게 날개를 달아 윙건담으로 만들어주는 그런 느낌이지.

 

돼지고기로 처음 요리해본 사람들은 대개 이걸 빼먹는다.

그러고 걍 쳐먹어보면 생각보다 나쁘지 않음. 근데 그 요리는 다음 날 아침 되면 못 먹음.

왜? 후라이팬 여는 순간 돼지고기 잡내가 진동을 하거든. 그럼 못 먹어. 비위 상해서.

 

자 여기서 다진 마늘과 생강을 어느 정도 넣어야 하느냐?

시뮬레이션 돌려라. 너네가 집에서 엄마 밥해준다고 요리를 하는데 엄마가 옆에서 흘끔흘끔 보고있음.

'아 이 정도 넣는 순간 엄마가 뭐하는 거냐고 소리지른다.' 할 때 멈추셈.

 

다진 생강이 아니라 생강 가루인 이유

다진 생강보다 훨씬 싸고 보관 용이하다. 냉장고 자리 안 차지하고 걍 실온에 보관하면 됨. 

팁을 하나 주자면 용기에 꽉 채워서 보관하지 마라. 여는 순간 흐스스스 하고 주변에 흩뿌려짐.

 

다진 마늘 쉽게 구하는 팁 : 육쪽마늘같이 비싼 거 말고 걍 시장에서 떠리로 파는 마늘 사오셈.

그거 사서 집에서 손으로 벗겨. 껍질 벗긴 마늘은 비싸다.

하여튼 사서 방앗간이나 다진 마늘 파는 곳. 하여튼 시장 가면 꼭 한 군데는 있으니까 찾아가.

가서 갈아달라고 해. 아마 한 2천 원 받을 거야. 근데 그래도 그게 더 싸다.

 

이렇게까지 하면 한 3~4천 원 아껴짐.

3~4천 원 아끼자고 이렇게 하기 싫으면 걍 다진마늘 사셈.

 

이렇게 4가지만 자취생들이 진짜 집밥 비슷한 걸 먹을 수 있음.

자취생들아 배달요리 그만 시키고 밥은 해먹자.

어머니 걱정하신다.

어느날 집에 와 봤는데 어머니가 연락도 없이 와 계신 상황에서 한 번씩 감동드리는 팁이다.

진짜 꼭 다들 참고하길 바란다.

203개의 댓글

2019.02.21

자취요리 ㅇㄷㅇㄷ

2019.02.22

그냥 엄마한테 육개장같은거 얼려서 보내달라그래라

자취요리같은소리하네ㅋㅋㅋ 사먹어임마 그냥

2019.02.23

자취요리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8685 하루를 끝마치고 278 번 흔든다 101 3 시간 전
8684 17학번사건 근황 252 나이프파티 138 3 시간 전
8683 1톤 41 나보다랩낮으면키... 86 7 시간 전
8682 고민판) 복학생이 힘을숨김 247 착하고예쁜말봇 112 8 시간 전
8681 인실좆 진행중.jpg 155 Louahn 79 9 시간 전
8680 성, 섹스는 부끄러운 게 아닙니다.jpg 94 으후루꾸十卞丁下... 82 14 시간 전
8679 봄의 선물, 미나리 꼭 드세요 (약스압,mp4) 189 몸에좋은거야 112 15 시간 전
8678 제주 비자림로 삼나무 벌목 재개 129 뚱꽁빡뜨리스 116 22 시간 전
8677 오늘은 천안함 피격 9주기입니다. 119 리스테인 108 22 시간 전
8676 군 생활 만렙.jpg 114 휴대용고양이 83 1 일 전
8675 시미켄 홍대 이벤트 중요공지 260 카누한잔 249 1 일 전
8674 (자작) 요로결석 걸린썰 만화 84 십자도라이버 105 1 일 전
8673 (ㅎㅂ)유전자학 근황.jpg 185 lllIlllIlllll 84 1 일 전
8672 일본인과 한국인이 서로 대화하다가 놀래는 내용.jpg 130 평화와사랑 81 1 일 전
8671 갤럭시 사용자의 눈물 131 메케메케 85 1 일 전
8670 뷰티유튜버의 항암 탈모과정& 삭발 영상 139 취포취포 83 1 일 전
8669 [데이터주의][22.25MB] 3/18 ~ 3/24 개드립 베스트댓글 모음집 112 우라늄핵직구 156 2 일 전
8668 안녕 예전에 메추리 키우던 개붕이야 오랜만에 글쓰네! 226 미터 175 2 일 전
8667 커피이벤트 먹튀에 대한 시미켄의 대답 215 PC 라이센스 401 2 일 전
8666 할머니 찾았다 91 유전무죄무전유죄 125 2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