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생들 요리 팁.

솔직히 20살 될 동안 밥 엄마가 해 주시는 거 걍 받아먹기만 했기 때문에

자취하면서 당장 요리고 자시고간에 밥부터 어떻게 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태반일 수 있음.

 

그래도 사람이라 먹을 건 먹고 살아야 되기 때문에 먹는 건 전부 배달이고

배달로 생활비 드럽게 깨진다는 걸 알고나서 음식을 좀 해먹어버릇하는 습관을 들이려고 하는데 맛없게 나오잖아.

그런 자취생들한테 강력추천하는 게 있음.

 

4062474_1.jpg

 

 

1. 팬더 굴소스.

대형 할인마트 가면 이렇게 팔기도 하고 병으로 팔기도 함.

이렇게 파는 게 일단 가성비가 제일 좋음.

없으면 유리병에 들어있는 거 사도 무방함.

인터넷으로 시키는 게 제일 쌀 거임.

 

진짜 거짓말 아니고 모든 요리에 어울린다.

왜? 기본적으로 짜면서 살짝 달거든. 

불고기, 햄 볶음, 볶음밥, 국수 등등

심지어 짜파게티 먹을 때도 개꿀.

짜파게티 먹을 때 다 좋은데 항상 국물이 너무 모자르고 그럼 밥을 못 말아먹고

그렇다고 물을 더 넣자니 맛이 밍밍해져서 싫지? 그렇다고 간장이나 소금 넣으면 맛이 시궁창 되지?

 

그럴 때 팬더 소스임.

진짜 이건 마법의 소스라고.

걍 음식 하다가 간 보는데

'아 뭔가 좀 심심해. 어디가 모자란진 모르겠는데 걍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낮어.' 할 때 이거 한 숟갈 넣어라.

 

나 자취생 하면서 일주일씩 버텼던 게

돼지고기 후지살 (100g에 400원인가? 하여튼 엄청 쌈. 이거 만 원어치 사면 ㄹㅇ 든든함.)

후라이팬에 적당히 털어놓고

이거 두 숟갈 넣고 고춧가루 + 양파 + 생강 + 마늘 해서 들들 볶으면 ㄹㅇ 1주일짜리 고기반찬.

자취생들 고기 질이 중요하냐? 당연히 양이 중요하지.

 

다운로드.jpg

2. 참치액젓

 

솔직히 자취하면서 국 끓여먹는 사람 얼마 없을 거임.

근데 자취하면 술 자주 먹게 되잖아.

그럴 때 해장하면서 뭐라도 끓여먹게 되는데 보통 콩나물국이지. 콩나물이 싸니까.

 

해먹어본 사람 다들 공감하겠지만 집에서 엄마가 해준 맛 절대절대 안 남.

뭐가 모자라지? 뭐가 부족하지? 하고 엄마한테 전화해 봐도 엄마가 알려준대고 전부 따라해도 엄마가 해준 맛 절대 안 남.

엄마가 분명 뭔가 숨기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생각하겠지?

 

이게 바로 그 엄마가 숨기고 있는 것이다.

모든 국에는 소금 말고 국간장 + 참치액젓임.

참고로 떡국에 넣어먹어도 자연스러운 짠 맛 + 자취생이 절대 낼 수 없을 줄 알았던 집에서 해먹는 떡국 맛 난다.

난 먹고 감동의 눈물 흘렸으니까 다들 꼭 꼭 꼭 꼭 해 먹어라.

 

다운로드 (1).jpg

3. 시장 참기름.

 

진짜 한식의 완성은 깨 + 참기름이다. 이건 진리야.

집에서 겉절이 김치 얻어와서 깨랑 참기름 넣고 조물조물 버무려라. ㄹㅇ 걍 쩌리 반찬이었던 겉절이가 밥도둑으로 변신하는 거 볼 수 있으니까.

 

참기름 아무것도 모르는 자취생들이 순진하게 대형 할인마트에서 제일 싼 거 산다.

ㄹㅇ 그건 돈 버리는 짓이니까 다음부턴 자제하고 당장 시장으로 달려가셈.

가서 

'중국산 참기름' 써있는 거 사라.

한 병에 4000원 쯤 할 거임. 그것보다 싸면 사지마. 왠지 의심된다.

 

중국산 영 못 미더워도 사라. 왜냐면 너네 집에서 어머니도 그거 쓰실 가능성이 크니까.

 

582a739f67287.jpg

다진 마늘.jpg

4. 다진 마늘 + 생강 가루

 

이 두 개는 자취생의 친구인 돼지고기를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친구들이다.

말하자면 일반 건담에게 날개를 달아 윙건담으로 만들어주는 그런 느낌이지.

 

돼지고기로 처음 요리해본 사람들은 대개 이걸 빼먹는다.

그러고 걍 쳐먹어보면 생각보다 나쁘지 않음. 근데 그 요리는 다음 날 아침 되면 못 먹음.

왜? 후라이팬 여는 순간 돼지고기 잡내가 진동을 하거든. 그럼 못 먹어. 비위 상해서.

 

자 여기서 다진 마늘과 생강을 어느 정도 넣어야 하느냐?

시뮬레이션 돌려라. 너네가 집에서 엄마 밥해준다고 요리를 하는데 엄마가 옆에서 흘끔흘끔 보고있음.

'아 이 정도 넣는 순간 엄마가 뭐하는 거냐고 소리지른다.' 할 때 멈추셈.

 

다진 생강이 아니라 생강 가루인 이유

다진 생강보다 훨씬 싸고 보관 용이하다. 냉장고 자리 안 차지하고 걍 실온에 보관하면 됨. 

팁을 하나 주자면 용기에 꽉 채워서 보관하지 마라. 여는 순간 흐스스스 하고 주변에 흩뿌려짐.

 

다진 마늘 쉽게 구하는 팁 : 육쪽마늘같이 비싼 거 말고 걍 시장에서 떠리로 파는 마늘 사오셈.

그거 사서 집에서 손으로 벗겨. 껍질 벗긴 마늘은 비싸다.

하여튼 사서 방앗간이나 다진 마늘 파는 곳. 하여튼 시장 가면 꼭 한 군데는 있으니까 찾아가.

가서 갈아달라고 해. 아마 한 2천 원 받을 거야. 근데 그래도 그게 더 싸다.

 

이렇게까지 하면 한 3~4천 원 아껴짐.

3~4천 원 아끼자고 이렇게 하기 싫으면 걍 다진마늘 사셈.

 

이렇게 4가지만 자취생들이 진짜 집밥 비슷한 걸 먹을 수 있음.

자취생들아 배달요리 그만 시키고 밥은 해먹자.

어머니 걱정하신다.

어느날 집에 와 봤는데 어머니가 연락도 없이 와 계신 상황에서 한 번씩 감동드리는 팁이다.

진짜 꼭 다들 참고하길 바란다.

203개의 댓글

2019.02.21

자취요리 ㅇㄷㅇㄷ

2019.02.22

그냥 엄마한테 육개장같은거 얼려서 보내달라그래라

자취요리같은소리하네ㅋㅋㅋ 사먹어임마 그냥

2019.02.23

자취요리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9710 미친놈 때문에 우리가게 장사 접게 생겼다 277 더월드rpg 100 2 시간 전
9709 [데이터주의][28.79MB] 5/13 ~ 5/19 개드립 베스트댓글 모음집 68 우라늄핵직구 90 4 시간 전
9708 경찰 욕하는거 지겹지도않냐... 20 맥앤치즈 78 5 시간 전
9707 미래를 예견한 1971년도 영화 67 게임좋아하게생김 96 7 시간 전
9706 고판의 여경 준비생 260 ㅁㅌ 93 7 시간 전
9705 블랙 위도우 레전드 ee 49 예티수문장 75 13 시간 전
9704 5.18에 스시 먹으러 간다고 욕먹음 257 방게탕 107 19 시간 전
9703 도로위의 발암종자들 정의구현 갑니다 224 리야 210 1 일 전
9702 MC그리 저작권료 통장 공개 188 이제뿌랄핥아줘 99 1 일 전
9701 대림동 여경 사건 우려되는 2차 피해 62 찐따찐따열매 85 1 일 전
9700 드디어 경찰도 인정 84 김거북e 84 1 일 전
9699 치안조무사라고 하지마라ㅡㅡ 60 배변욕구 80 1 일 전
9698 어벤져스 비켜! 코리안멀티유니버스가 간다! 86 자가고약해 94 1 일 전
9697 SBS의 대림동 멀티버스 109 ㅇㅇ1ㅇㅇ 86 1 일 전
9696 IS가 현상금 11억 건 스나이퍼 82 이제뿌랄핥아줘 81 1 일 전
9695 mbc..대림동 여경 보도.. 129 리리스톰스타우트 75 1 일 전
9694 아줌마 아니고요 138 리리스톰스타우트 89 1 일 전
9693 수갑 채운거 일반인 아니라는데?ㅋㅋㅋ 181 qwers 77 1 일 전
9692 휴게소 짱짱쌘 아재가 양아치 때린이유 134 채찍비 92 1 일 전
9691 초등학교 5학년 교과서근황ㅋㅋㅋㅋㅋㅋㅋ 128 숲속의동물친구들 111 1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