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MB // 초스압 ] 추석특집 골든벨

 

 

 

 

1.jpg

 

 

"이렇게 해야지 제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2.jpg

 

 

"몸이 많이 아팠는데..

내가 글을 배워야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3.jpg

 

"아들을 찾으면 추석이니까 송편도 먹이고 싶고.. 고기도 먹이고 싶고..

음.. 아이 아빠 산소에도 가보고 싶어요.. 같이"

 

 

4.jpg

5.jpg

6.jpg

 

"엄마 아버지가 처녀 총각때 만나서 혼인신고도 안하고 그냥 저를 낳았어요.

그러고 두 분이 함께 돌아가셨어요.

그래서 제가 호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학교에 다니고 싶어도 다닐 수가 없었어요.."

 

 

 

0007.jpg

 

 호적이 없는 상태로 몇 살까지 지내신 거예요?

- 20살까지..

 

0008.jpg

0009.jpg

 

 

"지금은 너무 행복해요"

 

 

 

0010.jpg

 


봄소풍? 봄소풍 가고 싶으신가봐요?

- 아니요..

- 그럼 왜 이렇게 적으신 거예요?

 

 

0011.jpg

 

"환경이 어려워서 1학년 입학해서 봄 소풍 가고

그 다음부터 학교를 못다녔어요.."

 

 

- 봄소풍에 대한 추억은 있으세요?

 

0012.jpg

 


 배우지 못한 설움이 봄소풍, 사이다와 함께 기억되는 어머니

 

 

- 요즘은 사이다 많이 드시죠?

 

0013.jpg

 

 

 

0014.jpg

 

 

- 하늘에 계신 엄마 보고 계세요? 이렇게 적으셨네요?

 

 

 

0015.jpg

 

"엄마란 두 글자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메어옵니다.

공부를 못했다고 엄마한테 원망을 너무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막 싸웠어요."

 

0016.jpg

 

"동생들한테 용돈을 달라고 해서

그거를 꽁꽁 숨겨놨다가

제가 가면 제 손에 꼭 쥐여 줬어요"

 

 

0017.jpg

 

 

 

 

0018.jpg

0019.jpg

0020.jpg

 

 

"눈을 떠도 봉사처럼 살았고

귀가 안먹어도 귀 먹은 사람처럼 살았어요"

 

 

0021.jpg

 

"어머님이 하늘나라에서 울고 계실거다, 라는 표현을 하셨어요."

 

 

0022.jpg

0023.jpg

0024.jpg

0025.jpg

0026.jpg

0027.jpg

0028.jpg

 

 

"요즘은 공부 배워서 살만해요!"

 

 

 

 

0029.jpg

 

 "막내 아들이 군대를 갔는데 편지가 왔어요.."

 

0030.jpg

 

 

 

 

0031.jpg

0032.jpg

 

 

글을 모른다는 사실을 자식에게도 터 놓을 수 없었던 어머니

글을 배우고 있다는 사실도 얘기하지 못하셨고

아들은 지금까지도 답장을 안해준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고..ㅠ

 

 

0033.jpg

 

 

 

0034.jpg

 

 

"방송이 나가면 아들이 엄마가 그래서 그랬구나,하고 많이 마음 아파하겠어요.."

 

 

0035.jpg

0036.jpg

 

 

도탁 펌

 

 

123개의 댓글

22 일 전

솔직히 너무 치트키아니냐 혼자 질질짜면서 봣네

22 일 전

개붕이들 다 운다 ㅠㅠ

22 일 전

눈물샘 터졌다 ㅠ

22 일 전

쉬불....왜 울리냐...

22 일 전

와 그럼 공부 왜안했냐고 그러면 전쟁나서 못했다고 핑계댈수있네

22 일 전

마지막 문제로 양자역학 나와서 다떨어지는거 보고싶다

22 일 전
@동느트라

이열~ 그것 참 재밌겠는걸

22 일 전

비슷한 사연으로 글 못배우신 돌아사신 우리 할머니.. 돌아가시고 방 정리하다가 수첩 하나를 펼쳐보니, 느지막히 한글 배우시고 글씨쓰는 연습 하신다고 빼곡히 써있던 내 이름... 할머니 보고싶다

22 일 전
22 일 전

아 시발 브금 치트키잖아...

22 일 전

엌ㅋ 얔ㅋㅋ 개붕이봐라 ㅋㅋㅋ 우냐?ㅋㅋㅋ ㅠㅠ 우냐?ㅠㅠ

21 일 전
@너어는

운다 ㅠㅠ

22 일 전

시골에서 본방보다가 울엇다 진짜

22 일 전

씨벌 슬프다

22 일 전

우냐?ㅋ

 

22 일 전

우냐?ㅋ

 

22 일 전

이런 감성팔이는 좋다

20 일 전

와 브금 안 틀었는데도 눈물 쓰알..

20 일 전

수신료의가치가 있네 있어

16 일 전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6656 아니 방장 시작하라고 73 쿰척 76 15 시간 전
6655 명작만화] 포롱구룹의 어느 농장에는 쥐가 산다. 84 로렌 109 18 시간 전
6654 ?? 잡아먹는 모기 개발 성공 134 너구리족장 88 19 시간 전
6653 결혼식 도중 나가버린 신랑 54 머법고환 78 20 시간 전
6652 참된 상사 83 개의 핰소스 86 1 일 전
6651 페미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끈 대학교 103 생리수당 81 1 일 전
6650 애니프사의 맨스플래인 120 장트러블맨 76 1 일 전
6649 씹스압) 물건사고 살해협박 받음 166 한우우둔 82 1 일 전
6648 백종원 프랜차이즈 댓글.. 300 년안에마포대교 123 1 일 전
6647 어제 성대 여총 글쓴 개붕이임 105 그렇군요 75 1 일 전
6646 탈코르셋 근황. 154 할땐하는남자 113 1 일 전
6645 5살 딸 성폭행범 현장에서 때려죽인 아버지 138 빨간망토최자 97 1 일 전
6644 맛서인이 원하는 자기 이미지.jpg 67 개드립의죽음 91 1 일 전
6643 편의점 알바 짤려서 억울한 트짹이 86 김유연 81 1 일 전
6642 네판 주작 120 NTR 120 2 일 전
6641 우리가 몰랐던 자폐아가 보는 세상 163 태종 이방원 87 2 일 전
6640 [데이터주의][28.71MB] 10/8 ~ 10/14 개드립 베스트댓글 모음집 91 우라늄핵직구 147 2 일 전
6639 포로 되는 영화.JPG 106 쌍팔년돘 79 2 일 전
6638 한국의 계란말이가 맛없는 이유 174 김유연 89 2 일 전
6637 오늘자 토익시험 대참사 289 김유연 86 2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