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MB // 초스압 ] 추석특집 골든벨

 

 

 

 

1.jpg

 

 

"이렇게 해야지 제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2.jpg

 

 

"몸이 많이 아팠는데..

내가 글을 배워야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3.jpg

 

"아들을 찾으면 추석이니까 송편도 먹이고 싶고.. 고기도 먹이고 싶고..

음.. 아이 아빠 산소에도 가보고 싶어요.. 같이"

 

 

4.jpg

5.jpg

6.jpg

 

"엄마 아버지가 처녀 총각때 만나서 혼인신고도 안하고 그냥 저를 낳았어요.

그러고 두 분이 함께 돌아가셨어요.

그래서 제가 호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학교에 다니고 싶어도 다닐 수가 없었어요.."

 

 

 

0007.jpg

 

 호적이 없는 상태로 몇 살까지 지내신 거예요?

- 20살까지..

 

0008.jpg

0009.jpg

 

 

"지금은 너무 행복해요"

 

 

 

0010.jpg

 


봄소풍? 봄소풍 가고 싶으신가봐요?

- 아니요..

- 그럼 왜 이렇게 적으신 거예요?

 

 

0011.jpg

 

"환경이 어려워서 1학년 입학해서 봄 소풍 가고

그 다음부터 학교를 못다녔어요.."

 

 

- 봄소풍에 대한 추억은 있으세요?

 

0012.jpg

 


 배우지 못한 설움이 봄소풍, 사이다와 함께 기억되는 어머니

 

 

- 요즘은 사이다 많이 드시죠?

 

0013.jpg

 

 

 

0014.jpg

 

 

- 하늘에 계신 엄마 보고 계세요? 이렇게 적으셨네요?

 

 

 

0015.jpg

 

"엄마란 두 글자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메어옵니다.

공부를 못했다고 엄마한테 원망을 너무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막 싸웠어요."

 

0016.jpg

 

"동생들한테 용돈을 달라고 해서

그거를 꽁꽁 숨겨놨다가

제가 가면 제 손에 꼭 쥐여 줬어요"

 

 

0017.jpg

 

 

 

 

0018.jpg

0019.jpg

0020.jpg

 

 

"눈을 떠도 봉사처럼 살았고

귀가 안먹어도 귀 먹은 사람처럼 살았어요"

 

 

0021.jpg

 

"어머님이 하늘나라에서 울고 계실거다, 라는 표현을 하셨어요."

 

 

0022.jpg

0023.jpg

0024.jpg

0025.jpg

0026.jpg

0027.jpg

0028.jpg

 

 

"요즘은 공부 배워서 살만해요!"

 

 

 

 

0029.jpg

 

 "막내 아들이 군대를 갔는데 편지가 왔어요.."

 

0030.jpg

 

 

 

 

0031.jpg

0032.jpg

 

 

글을 모른다는 사실을 자식에게도 터 놓을 수 없었던 어머니

글을 배우고 있다는 사실도 얘기하지 못하셨고

아들은 지금까지도 답장을 안해준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고..ㅠ

 

 

0033.jpg

 

 

 

0034.jpg

 

 

"방송이 나가면 아들이 엄마가 그래서 그랬구나,하고 많이 마음 아파하겠어요.."

 

 

0035.jpg

0036.jpg

 

 

도탁 펌

 

 

123개의 댓글

2018.09.24

솔직히 너무 치트키아니냐 혼자 질질짜면서 봣네

2018.09.24

개붕이들 다 운다 ㅠㅠ

2018.09.24

눈물샘 터졌다 ㅠ

2018.09.24

쉬불....왜 울리냐...

2018.09.24

와 그럼 공부 왜안했냐고 그러면 전쟁나서 못했다고 핑계댈수있네

2018.09.24

마지막 문제로 양자역학 나와서 다떨어지는거 보고싶다

2018.09.25
@동느트라

이열~ 그것 참 재밌겠는걸

2018.09.24

비슷한 사연으로 글 못배우신 돌아사신 우리 할머니.. 돌아가시고 방 정리하다가 수첩 하나를 펼쳐보니, 느지막히 한글 배우시고 글씨쓰는 연습 하신다고 빼곡히 써있던 내 이름... 할머니 보고싶다

2018.09.24
2018.09.24

아 시발 브금 치트키잖아...

2018.09.24

엌ㅋ 얔ㅋㅋ 개붕이봐라 ㅋㅋㅋ 우냐?ㅋㅋㅋ ㅠㅠ 우냐?ㅠㅠ

2018.09.26
@너어는

운다 ㅠㅠ

2018.09.24

시골에서 본방보다가 울엇다 진짜

2018.09.25

씨벌 슬프다

2018.09.25

우냐?ㅋ

 

2018.09.25

우냐?ㅋ

 

2018.09.25

이런 감성팔이는 좋다

2018.09.26

와 브금 안 틀었는데도 눈물 쓰알..

2018.09.26

수신료의가치가 있네 있어

2018.09.3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7476 [TOMBOY] 120 만년필성애자 131 7 시간 전
7475 '이수역 사건' 여성 "언니가 맞았다고 했는데... 109 히토미 82 10 시간 전
7474 한국이 정말 대단한 나라인 이유.JPG 180 정현우 75 11 시간 전
7473 수지 측 "원스픽쳐에 보상 힘들다..연예인 표현의 자유 ... 144 니2니 79 12 시간 전
7472 위기에 빠진 침착맨.jpg 77 으후루꾸十卞丁下... 94 12 시간 전
7471 교이쿠상..필살기 시전... 129 마블유니버스 89 13 시간 전
7470 이수역 여성들 근황.jpg 121 니2니 107 14 시간 전
7469 펌)유부남 플스개봉기.jpg 327 Jest 88 14 시간 전
7468 성상품화 기준 158 2경0 114 15 시간 전
7467 지구인을 대표한 죽빵한대.gif 247 약간맛이간상태 84 16 시간 전
7466 스웨덴의 15세 소녀 190 으후루꾸十卞丁下... 81 15 시간 전
7465 골목식당 돈까스 못먹어서 평점테러 함 171 개드립유니버스 76 22 시간 전
7464 고추참치송 제작자 근황 104 청정수 76 1 일 전
7463 시간이 아깝다던 개드리퍼 근황.jpg 66 월7일 76 1 일 전
7462 성상품화 논란도 뷔페식 ... 118 보릉내 89 1 일 전
7461 아무리봐도 지구의것이 아닌것같은 생물의 씨앗.GIF 123 군필여고생장 145 1 일 전
7460 서울시립대 린치사건에 대한 당당위의 입장.txt 36 카시코이4 132 1 일 전
7459 (후방) 오늘자 마마무 화사.gif 232 x지존박스x 77 1 일 전
7458 어떤 식물갤러의 은밀한 취미.jpg 162 으후루꾸十卞丁下... 93 1 일 전
7457 서울시립대학교 성범죄 조작사건 정현남 근황 115 헬적화 80 1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