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MB // 초스압 ] 추석특집 골든벨

 

 

 

 

1.jpg

 

 

"이렇게 해야지 제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2.jpg

 

 

"몸이 많이 아팠는데..

내가 글을 배워야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3.jpg

 

"아들을 찾으면 추석이니까 송편도 먹이고 싶고.. 고기도 먹이고 싶고..

음.. 아이 아빠 산소에도 가보고 싶어요.. 같이"

 

 

4.jpg

5.jpg

6.jpg

 

"엄마 아버지가 처녀 총각때 만나서 혼인신고도 안하고 그냥 저를 낳았어요.

그러고 두 분이 함께 돌아가셨어요.

그래서 제가 호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학교에 다니고 싶어도 다닐 수가 없었어요.."

 

 

 

0007.jpg

 

 호적이 없는 상태로 몇 살까지 지내신 거예요?

- 20살까지..

 

0008.jpg

0009.jpg

 

 

"지금은 너무 행복해요"

 

 

 

0010.jpg

 


봄소풍? 봄소풍 가고 싶으신가봐요?

- 아니요..

- 그럼 왜 이렇게 적으신 거예요?

 

 

0011.jpg

 

"환경이 어려워서 1학년 입학해서 봄 소풍 가고

그 다음부터 학교를 못다녔어요.."

 

 

- 봄소풍에 대한 추억은 있으세요?

 

0012.jpg

 


 배우지 못한 설움이 봄소풍, 사이다와 함께 기억되는 어머니

 

 

- 요즘은 사이다 많이 드시죠?

 

0013.jpg

 

 

 

0014.jpg

 

 

- 하늘에 계신 엄마 보고 계세요? 이렇게 적으셨네요?

 

 

 

0015.jpg

 

"엄마란 두 글자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메어옵니다.

공부를 못했다고 엄마한테 원망을 너무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막 싸웠어요."

 

0016.jpg

 

"동생들한테 용돈을 달라고 해서

그거를 꽁꽁 숨겨놨다가

제가 가면 제 손에 꼭 쥐여 줬어요"

 

 

0017.jpg

 

 

 

 

0018.jpg

0019.jpg

0020.jpg

 

 

"눈을 떠도 봉사처럼 살았고

귀가 안먹어도 귀 먹은 사람처럼 살았어요"

 

 

0021.jpg

 

"어머님이 하늘나라에서 울고 계실거다, 라는 표현을 하셨어요."

 

 

0022.jpg

0023.jpg

0024.jpg

0025.jpg

0026.jpg

0027.jpg

0028.jpg

 

 

"요즘은 공부 배워서 살만해요!"

 

 

 

 

0029.jpg

 

 "막내 아들이 군대를 갔는데 편지가 왔어요.."

 

0030.jpg

 

 

 

 

0031.jpg

0032.jpg

 

 

글을 모른다는 사실을 자식에게도 터 놓을 수 없었던 어머니

글을 배우고 있다는 사실도 얘기하지 못하셨고

아들은 지금까지도 답장을 안해준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고..ㅠ

 

 

0033.jpg

 

 

 

0034.jpg

 

 

"방송이 나가면 아들이 엄마가 그래서 그랬구나,하고 많이 마음 아파하겠어요.."

 

 

0035.jpg

0036.jpg

 

 

도탁 펌

 

 

123개의 댓글

2018.09.24

솔직히 너무 치트키아니냐 혼자 질질짜면서 봣네

2018.09.24

개붕이들 다 운다 ㅠㅠ

2018.09.24

눈물샘 터졌다 ㅠ

2018.09.24

쉬불....왜 울리냐...

2018.09.24

와 그럼 공부 왜안했냐고 그러면 전쟁나서 못했다고 핑계댈수있네

2018.09.24

마지막 문제로 양자역학 나와서 다떨어지는거 보고싶다

2018.09.25
@동느트라

이열~ 그것 참 재밌겠는걸

2018.09.24

비슷한 사연으로 글 못배우신 돌아사신 우리 할머니.. 돌아가시고 방 정리하다가 수첩 하나를 펼쳐보니, 느지막히 한글 배우시고 글씨쓰는 연습 하신다고 빼곡히 써있던 내 이름... 할머니 보고싶다

2018.09.24
2018.09.24

아 시발 브금 치트키잖아...

2018.09.24

엌ㅋ 얔ㅋㅋ 개붕이봐라 ㅋㅋㅋ 우냐?ㅋㅋㅋ ㅠㅠ 우냐?ㅠㅠ

2018.09.26
@너어는

운다 ㅠㅠ

2018.09.24

시골에서 본방보다가 울엇다 진짜

2018.09.25

씨벌 슬프다

2018.09.25

우냐?ㅋ

 

2018.09.25

우냐?ㅋ

 

2018.09.25

이런 감성팔이는 좋다

2018.09.26

와 브금 안 틀었는데도 눈물 쓰알..

2018.09.26

수신료의가치가 있네 있어

2018.09.3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8279 개드립 간 '안중근 아들의 항변'은 주작된 내용으... 54 골든하인드 96 4 시간 전
8278 자기 닉네임과 뽀뽀하고 500만원 받기 vs 그냥 살기 570 온갖잡새가날아든다 98 7 시간 전
8277 우리집 댕댕이 고양이 또 싸움 ㅋㅋㅋㅋㅋㅋ 160 죠로로 112 11 시간 전
8276 우리집 댕댕이랑 고양이가 유일하게 하나가 되는시간 53 죠로로 86 11 시간 전
8275 개붕이 사고낫다.... (영상) 206 스카쟌사고싶 85 12 시간 전
8274 삼성, 애플, LG 스마트폰 접는 법 143 로렌 95 13 시간 전
8273 약혼식 올렸읍니다..총총... 249 곰샛구 153 13 시간 전
8272 불편충 자연발화하는 만화 138 발광다이옥신 128 16 시간 전
8271 기울어진 소환사의 협곡 305 김유연 85 16 시간 전
8270 휴대폰 신제품 나올때마다 개드립 시끄러운 이유 226 도널드트럼프 190 17 시간 전
8269 마른 사람이 뇌물받을 확률이 높은 이유 105 불타는 수염 103 17 시간 전
8268 불고기피자는 흔한데 불고기파스타는 왜 찾기 힘들까?(약스압) 293 새가한숨을쉬면하버드 117 18 시간 전
8267 유모가 아닌 노모를 택한 AV배우들 BEST16.youtube 174 모모노기카나 84 17 시간 전
8266 공포의 이모부.jpg 306 으후루꾸十卞丁下... 77 19 시간 전
8265 언덕 위의 힐다 만화 143 슈퍼장애맨 75 19 시간 전
8264 호빵맨 망가....jpg 172 금수만도못한자 103 1 일 전
8263 눈이 안보이는 자전거 달인.jpg 106 카누한잔 83 1 일 전
8262 아내에게 헌신하는 남편 자랑.jpg 96 카누한잔 102 1 일 전
8261 여자를 욱하게 한 그의 행동은? 331 머법고환 104 1 일 전
8260 어느 유투버의 욕설허용. 69 凸晶山壘品 81 1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