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일때 KTX자리 뺏낄 뻔한 썰

161e51382834432ab.jpg

 

 

훈련 끝나고 치질이 심각해져서 

 

ㄸ보다 피를 더 많이 싸는 지경에 이르러서 병가받고 수술하러갔다왔거든

 

TMO끊을때도 치질수술받으러 간다니까 앉아서 가야한다고 좌석으로 끊어주더라 ㅠㅠ

 

그렇게 수술받고 10일뒤에 복귀하는데 10일만에 실밥이 아물리가 있나 존나아프고 X꼬에는 거즈대놓고 소독매일해야하는 상황

 

쨋든 복귀열차에 타서 앉아서 옆자리 할머니랑 병가나온이유랑 군대 얘기하다 너무아파서 진통제먹고 자고있었음

 

근데 잠든지 한시간정도 지났나 누가 자꾸 내 어꺠를 두드림

 

?? 뭐지 내가 설마 역을 지나쳤나? 하고 깼는데 아직도 한참남았음 

 

했는데 뒤에 좌석없는 빈공간에 서있는 여자(대학생으로 추정) 두명중 한명이 자리좀 비켜주세요 이러는거

 

??? 네? 왜그러세요?? 

 

저희 서서가느라 다리아픈데 자리좀 비켜주세요 하더라

 

제 자린대요? 왜요?? 존나 억울한 표정으로 쳐다보니까

 

아 뭐야;; 군인은 자리없는거 아니야?? 하면서 뒤에서 자기들끼리 웅성거리는거

 

옆에 앉아있던 할머니가 학생자리 아니면(입석이면) 빈자리찾으면 되지 뭣하러 애먼 아픈아를 깨우냐고 뭐라함

 

그러더니 지들끼리 아..씨;; 뭐야 하더니 사과도 없이 다른칸으로 가버리더라

 

나도 존나 흑우쉑이여서 할머니 아니였으면 비켜줄뻔 ㅠㅠ

 

 

 

심지어 복귀하고 나서도 자리 안비켜준거 걸리면 영창가는거 아니냐고 놀려서 한동안 무서웠다

183개의 댓글

11 일 전
@주옥같다닉네임

저건 알고도 좆같이 행동한거잖아.

11 일 전

난 휴가 나올때마다 버스,지하철 탈때 자리 남아돌아도 항상 서서 왔는데

군인이라고 냄새난다고 하거나 군인이 앉아서 간다고 시비 거는 새끼들 있을거같아서

11 일 전

개붕이들아 할머니 칭찬도 좀 해드려라

같은 여잔데 왤캐 다르지

11 일 전

곧 잠잠해지겠지... 지랄하면 개처맞는시대가 올테니까

11 일 전

나이먹은 꼰대들 어쩌고저쩌고 욕하지? 기집년들이 훠얼씬 심함

11 일 전

찐따는 추천이야

11 일 전

남자들이 얼마나 희생해서 일궈놓은 평화인데

그 짧은 시간 지들 할머니 할아버지 세대 고생한거 다 잊어버리고 저러는 것을 보면 전쟁 다시 일어나도 바뀌는 것은 없을것 같다

11 일 전
@번째탈출

남자가 벌인 전쟁이잖아요!!ㅠㅠ

11 일 전
@하레군

옛끼!

11 일 전

빨리 지어낸거라고 말해 암생기기전에

11 일 전

아무리 봐도 주작삘

게찐따 사이다아니어서ㅂㅁ

이건 무슨유형의 찐따냐

주작이라 굳게 믿는다

11 일 전

미친년들

11 일 전

개찐따네 그럴때는 그냥 조용히 쌩까면 되는거야

오늘 동원하고 왔다..

2박3일의 수면캠프

누가 군인은 앉아서 가면 안된다는 분위기 조성해놨냐 짜증나네~

11 일 전

군인은 자리없대 씨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껏 씨발 지들 쳐 지켜줬더니 개 좆같은년들이네

11 일 전

미친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 일 전

진짜 개 씨발 욕나오네

11 일 전

주작이길바란다..

계집이 계집했네

11 일 전

이건 주작이지 ㅂㅅ같은게 뭔 ㅋㅋㅋㅋ이걸 믿는 놈도있냐? 니네 살면서 저런 비슷한 경우라도 들어봄? 아무리봐도 여혐조장하는거같은데 이런식으로 주작선동은 개오바지

5 일 전
@방배토박이

어 오래된글인데 아직 댓글달수있네

저런걸 당해보진 안했는데 내가 저런 행동을 할뻔하긴 함 왜 저러냐면 그냥 저런 상황에 대해 고민을 안하고 행동방침을 결론내려놓고 마음속에서 잊은거야 그리고 저런 상황이 닥치면 아 군인-자리-비켜줘? 아 몰라 다리 아파 이런거지

곰곰히 다시 생각해보면 본인도 말이 안되는걸 아는데말야 심지어 정보습득 과정도 잘못됐지 예전에 군인이 자리를 비켜줘야한다고 개소리해서 논란이 됐었던 적이 있었는데 그때 대가리에 잘 못입력된거지

11 일 전

왜 수도병원 안갔음?

11 일 전

글쓴이 씹찐따새키

야 너무주작냄새난다 좀 과했어

기차에서 자리 양보도 함?

10 일 전

주작같지?

너무 진따다 주작 아니냐?

주작아니라 진짜 저렇게 골빈년도 많은데.. 그냥 나쁘다기보단 뇌가 텅텅빈거. 도덕성, 양심도 지능이라잖아

9 일 전

주작같긴 하지만 있을법한 이야기임

나같은 경우 일병때 케티엑스타고 내려가는데 복도 맞은편 자리 여자가 자기 햄버거세트 두개 샀는데 하나 남는다고 주더라 아침 안먹고 나와서 맛있게 먹음

맞음 본문이랑 전혀 다른 얘기임ㅋ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6444 제 딸뻘 아이가 강간당하는 영상을 봤습니다.. 107 N 읭긩븽 81 7 시간 전
6443 헬조선의 어떤 쿠키집 근황 141 N 우오우오오우오우오우 81 9 시간 전
6442 카카오뱅크가 편의점 ATM 수수료에 미친 영향 109 N 콜라한잔시원하게 77 10 시간 전
6441 현재 논란중인 댓글 167 U 다소미고소미 81 16 시간 전
6440 살아있는 모기 다리 다 뗐다 185 U 도라이네에 95 19 시간 전
6439 트럼프가 미치광이가 아닌 이유 173 U 푸치토마토 124 20 시간 전
6438 부장님과 단 둘이 회식 158 U 킹갓엠페러제너럴... 108 1 일 전
6437 분자.jpg 58 U 하델 121 1 일 전
6436 82년생 김지영 읽고 뼈때리는 여자분 73 U 콜라한잔시원하게 126 1 일 전
6435 무고죄의 현실.jpg 109 U 연애는어떻게하는... 122 1 일 전
6434 [12MB // 초스압 ] 추석특집 골든벨 111 U 읭긩븽 97 1 일 전
6433 스마트폰 중독 확인법 996 U 부왘키오사우루스 195 1 일 전
6432 (유부남팁) 추석때 와이프랑 안싸우는 초간단법.tip 91 GOOOOOOOOOOOOOOOOGLE 108 1 일 전
6431 [데이터주의][29.70MB] 9/17 ~ 9/23 개드립 베스트댓글 모음집 95 우라늄핵직구 100 2 일 전
6430 한국인 아내가 독일인 남편 깨우는 법 106 U 여자를내려주세요 88 2 일 전
6429 전 여잔데 화가 나면 주체가 안됩니다 92 카이리어빙 103 2 일 전
6428 공포의 체스배틀.jpg 103 가능충 99 2 일 전
6427 민증 검사했다고 보복당한 편의점 알바 94 U 콜라한잔시원하게 98 2 일 전
6426 목욕탕집 딸이 말하는 서비스의 비밀.jpg 141 머시룸와퍼 78 2 일 전
6425 성매매 비범죄화/합법화 해야하는 이유 (이해하기 쉽게 써봄) 268 dneidwj 99 2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