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에서 아이스크림 택배 시킨 썰

11.jpg





며칠 전 햇반이나 좀 살까 해서 쿠팡 들어갔다가

아이스크림도 배송된다는 놀라운 사실을 처음 알고

와... 아이스크림이 배송 되나?? 안녹나 이거???

하고 신기해가며 주문을 넣었다.



하루 이틀 지나도 안오길래,

배송 출발을 늦게 한건가 싶어서 걍 기다리고 있었다.



(알다시피 수도권은 대부분 하루면 배송 온다.)





별 거 없는 잉여로운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이 됐다.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데,

오후 쯤 지나서 누가 문을 두드리더라.



택배입니다.



현관 열고 보니,

40초반 쯤의 피부 거뭇한 아저씨가

하얀색 스티로폼 택배 박스를 안고 서 계시더라.





참고로 쿠팡에서 시켰다고 무조건 쿠팡맨이 오는게 아니다.

로켓 배송 계약 안된 상품들은,

롯데, cj 등 일반 택배 기사님들이 물품을 배송해주신다.



이번에 문을 두드린 기사님 역시 롯데 택배 기사님이더라.





아무튼,

아이스크림 왔나보네 하고 속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기사님이 박스는 안건네고, "저기, 죄송한데요." 하고 말을 꺼내더라.





"이게 원래 토요일 날 배송 왔어야 하는 건데...

토요일날 이 근처까지 배송왔었다가,

다른 물건들만 배송을 하고, 빨리 차 빼달라는 요청 때문에 급히 차를 빼다가,

이 물건을 실수로 배송을 못해드렸거든요..."



즉, 한마디로 배송 누락인 거다.





"아, 네."

"이거 혹시 가격 얼마인지 기억 나세요?"





가격을 갑자기 왜 묻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글쎄요. 아마 1만 5천원에서 2만원 사이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정확한 가격은 모르세요?"

"정확히는 잘 모르겠어요. 아마 그쯤일 거예요."

"그럼 한 번 주문한 곳에서 확인을 좀..."

"가격을요?"

"네, 이걸 폐기 처분하고, 배송 누락으로 회사측에 환불 처리하셔야 하는데요."

"네."

"그렇게 하시면 아무래도 번거로우니까, 비용 얼마인지 알려주시면 제가 현금으로 그 금액을 배상해드릴게요."





엥??? 왜??? 와이???

왜 기사님이 손해 배상을 하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 그럼 제가 회사측에 반품 요구를 할게요."

"네, 그렇게 하셔야 하는데, 그럼 번거로우시니까..."

"회사에다가 반품하면 되는 거 아니에요? 배송 받았더니 이미 녹아 있었다고 하면 될 거 같은데."

"네, 근데 원인이 배송 누락이니까 그게..."

"그럼 기사님이 손해보시게 되잖아요."

"네. 제 잘못이니까 어쩔 수 없죠."



하고 말하면서 웃으시던데,

그 표정에서 난데없이 무게감 같은 걸 느꼈다.




저렇게 정직하게 자기 잘못 인정하고 사과하는 분께

모든 피해를 떠안기고 싶지 않단 생각이 들었다.



택배 기사들이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지

인터넷에서 많이 접했기에 그런 생각이 더 들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어쩌면 비오는 궂은 날씨에

우산 한 장 못걸치고 일하고 계신 모습이 안쓰러워 그런 걸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아이스크림이면 좀 녹았어도 다시 얼리면 그만 아닌가?

혹은 안녹았을지도 모르고. 설령 좀 녹았다해도 음식물처럼 썩는 것도 아니고...

"아~ 근데 이거 안에 확인 한 번 해보셨어요? 아직 안녹았을 수도 있을 거 같은데."

"네. 확인해봤어요."

"좀 녹았어요?"

"다 녹았더라구요. 이미."

"아니 그래도 다시 얼리면 될 거 같은..."

거기서 기사님이 스티로폼 뚜껑을 뙇 열어주시는데,

...... 완전 다 녹았더라.

아이스크림 녹은 거 만져 본적 있는 사람은 알 수도 있을 거 같은데,

'아 이건 다시 얼린다고 될 게 아니구나..' 싶은 상태.

"아, 다 녹았네요."

그때 기사님 얼굴을 딱 봤는데,

일부러 미소를 짓고 계신데, 죄송함이 엄청 섞인??

뭐랄까 그런 복합적인 표정이었다.

잔 주름 있는, 거뭇거뭇한 피부에,

그런 표정을 짓고 계시니 마음이 꽤 불편했다.

아무튼 기사님이하고 한 5분 정도 씨름하다가,

"그럼 기사님이 손해보시는 거잖아요."

라는 말만 한 3번 되풀이하다가,

자기가 책임지겠다는 완고한 주장에,

알겠다고 하고 쿠팡 접속했다.

15,500원인데

배송비 2천원 빼면 13,500원이더라.

그래서 기사님한텐 걍 13,500원이라 말씀드렸다.





"확인해보니 13,500원이네요."

"아 그럼 계좌번호 알려주시면 제가 이체 해드릴게요."

"계좌요? 그냥 현금으로 주셔도 돼요."

"아, 그래요? 그럼..."

"만 원만 주세요."

"네?"

"담배 한 갑 사폈다고 생각할게요."

"아니에요. 다 받으세요."

"그럼 이거 택배 제가 받으면 또 쓰레기 처분하고 버리고 해야 하니까, 기사님이 좀 처리를 해주시겠어요??"

"네, 이건 제가 처리를 해드릴게요."



하면서 나머지 3천원을 손에 쥐어주려 하더라.

연거푸 괜찮다고 겨우 거절했다.





고작 3천원이 뭐라고 생각할수도 있는데,



고작 3천원인데...

엄청 작은 돈인데.

왠지 엄청 받고 싶지 않았다.





택배비가 2천원이다.

저 무거운 짐 날라 배송하면 고작 2천원인거다.



심지어 그것조차 온전한 택배 기사의 몫이 아니다.

회사 떼고 유류비 떼고 세금 떼고...



기사님이 만원 손해보는 것만 해도,

몇 번의 택배를 더 날라야하는 것인지 모른다.

하필 비까지 오는 날씨에...



결국 3천원은 거절하고,

기사님 가시기 전에,

냉장고에 있던 음료 한 캔 들고와서 쥐어드렸다.



"더운데 이거라도 드시면서 가세요."

"아 감사합니다!"







현관문을 닫고 돌아서서,

난 5천원 손해, 기사님은 만원 손해,

다들 손해만 봤네.



하는 시덥잖은 생각 하고 있는데,

10분도 안돼서 누가 또 문을 두드리더라.



누구세요?

택배요.



배송 올 택배는 더는 없었다.

내가 뭘 시킨 게 있었나? 하고 생각하며 문을 열었더니,

방금전 왔었던 그 롯데 택배 기사님이 서 계셨다.

난데없이 까만 봉다리를 건네시면서,

"이거..."

"뭔데요?"

"밑에 편의점에서 사왔어요."

하시더라.

열어보니 아이스크림 몇 개가 들어있었다.

"괜찮아요. 저 안 그래도 인터넷에서 다시 시키려고 그랬어요."

"그럼 배송 올때까지 일단 이거 드세요."

하고, 그제서야 환하게 웃으시더라.

그리곤 다시 빗 속으로 걸어가셨다.

내용물을 확인해보니,

내가 인터넷에서 시켰던 아이스크림이 종류별로 하나씩 다 있더라..

그 스티로폼 박스 열어서... 뭐뭐 주문했는지 확인하고,

그거에 맞춰서 편의점에서 하나 씩 사오신 거였다

편의점 아이스크림은 비싸서

저렇게만 사도 만원인데...

3천원 돌려드리고, 2만원 받은 꼴이 됐다.

아이스크림 껍질을 벗기는데,

뜻하지 않게 돌아온 더 큰 호의에,

가슴 한 켠이 뭉클해졌다.

231개의 댓글

2018.07.17
미친 ㅠ
2018.07.17
이새끼 출처도 없이 퍼온거 지일인듯양 쓴거임?
2018.07.17
택배로 아이스크림을 왜시켜 미친새낀가
@싸드넘버원
택배 되는 냉동식품 개많아. 졸라많아. 주거밀집지역에서 택배알바 하고있는데 배송화물의 10~15%는 물맺힌 스티로폼박스임

가끔 스티로폼박스가 대책없이 커서 무게 못버티고 밑창 터질때 내용물 주워담으면서 보면 냉동실에서 갓꺼낸것마냥 꽝꽝 얼어있음
@싸드넘버원
아이스크림을 택배로 파니깐 사먹지 미친새낀가
2018.07.17
감성에 젖어서 글 잘썼네 가슴 뭉클하다아
2018.07.17
물건을 만든 대기업은 2배로 이익을 봤어
2018.07.20
@jjwon
ㅋㅋㅋㅋㅋ시발 0720
2018.07.17
개드립 가야지
아이스크림 회수해간거 아마 얼려서 어떻게든 먹었을듯 버히기 아까워서
2018.07.17
@분노조절잘해인
녹은 아이스크림은 유제품이라서 상하지 않을까?
2018.07.17
아부지가 택배일 하시는데 아버진 힘든 내색 전혀 안하시는데 일자체를 보면 전혀 편한일이 아님

몇분에 한개씩 택배 배송 해야하고 사계절 내내 해야하고 운전하다보니 김여사,이상한 운전자 자주보고 배송해도 이상한 클레임 걸때도 있고

서비스직 + 운전 + 상하차 합친 버전이 택배배송이 아닐까 싶다
2018.07.17
훈훈하고 마음이 아프다.
2018.07.17
와 이렇게 추천 많이 받은건 처음 본다
흑흑.. 추천
2018.07.17
훈-훈
2018.07.18
택배배송 알바하면서 가장 힘든건 왜이렇게 아침 일찍 배달왔냐고 하실때다... 가장 짧은 동선으로 배송을위해선 새벽에 짐 실고 하면 배송을 너무일찍하는경우도 더러있는데 화내시는분들이 너무 힘들었다... 반대로 가장 좋은집은 감사합니다 웃으면서 반겨주시고 고생하신다고 음료수나 물챙겨주시던분들..... 난 그저 알바였지만 진짜 택배기사아저씨들 항상 감사합니다
2018.07.18
시발 이게 사람 사는 인생이지
2018.07.18
난 살면서 택배을 딱 두번 시켰는데 첫번째 택배가 좀 기분이 안좋았음... 식후땡으로 1층 내려갔는데 택배기사님이 관리실에서 나와서 차 타는걸 보고있는데 문자가 오더라... 집에 없으셔서 관리실에 뒀다는거야... 눈앞에 차가 있고 집엔 동생이 있는데... 얼탱이 없어서 전화걸고 손흔들었다. 끝까지 거짓말 하더라 갔다왔다고. 그냥 바쁘다고 미안하다고라도 해주지
2018.07.18
광광
2018.07.18
출처어디여 딴데서 봤는데
2018.07.18
마음따뜻하면서도 슬프다 시발 ㅠㅠ
2018.07.18
와 추천이렇게 많은거 첨보는것같은데 ㅊㅊ
2018.07.18
택배기사 : 아 시1발 빨리 다른집 배송가야하는데 ㅡㅡ 좀 쳐받지 말 ㅈㄴ많네
2018.07.18
@Marya
아 씨1팔 누굴 그지로아나 ㅋㅋ
2018.07.18
아 진짜 너무 맘짠해져서 못읽겠어..
2018.07.18
개드립문학관 입선작이라는게 이거냐?
2018.07.19
https://www.youtube.com/watch?v=UPmeeSdVSgU

본인이냐? 누가 이거 유튜브로 영상만들어서 꿀빠는데?
2018.07.19
훈훈하다..
2018.07.24
개드립 387 개쩌네 진짜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6720 이젠 국민의 3대 의무도 비웃음을 사는 시대 83 Beemo 89 7 시간 전
6719 [데이터주의][22.59MB] 10/15 ~ 10/21 개드립 베스트댓글 모음집 96 우라늄핵직구 135 9 시간 전
6718 TVn 페북지기 군무새 드립 126 CoffeAddict 79 13 시간 전
6717 조만간 음주운전하면 좆되는 이유.jpg 197 아너비 93 13 시간 전
6716 수능거부하는 학생들 305 김유연 86 15 시간 전
6715 흐켱의 한국평가 89 장트러블맨 80 16 시간 전
6714 [단독] “양예원 사진 뿌렸을 리가… 유포 막으려던 사람인데” ... 174 cis105 81 19 시간 전
6713 소녀시대 티파니 근황 109 김유연 84 22 시간 전
6712 논란을 불러일으킨 방송태도 4대천왕 55 CoffeAddict 76 22 시간 전
6711 (스압, 대용량)리그 오브 레전드 2016 월드챔피언쉽 키캡 초... 75 짜요 84 21 시간 전
6710 소년원 공익 144 Zero47 129 1 일 전
6709 오늘자 한식대첩에 나온 채식주의자.jpg 390 멘탈이상함 106 1 일 전
6708 로리충들은 보아라 112 Sann 76 1 일 전
6707 윤아보다 이쁜 부인.jpg 161 야돈킹1호 79 1 일 전
6706 MSG 이미지 개선 광고 224 근친상간 105 1 일 전
6705 개드립 추천수 1위 120 빨간망토최자 316 1 일 전
6704 중국, 네이버 접속도 차단 146 너구리족장 80 1 일 전
6703 가족 중 돈을 버는 사람은? .jpg 140 김유연 85 1 일 전
6702 어느 레즈비언의 고백 64 A-e 167 1 일 전
6701 디시의 경잘알 85 김유연 81 1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