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스탈린 동지의 현대전 강의

1940년 4월 14일 부터 17일 사이에 모스크바에서는 핀란드전 전훈을 평가하고 분석하기 위한 주요 지휘관 회의가 열렸습니다. 여기에는 스탈린도 직접 참여해 지휘관들의 의견을 듣고 스탈린 본인의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는데 그 중에서 포병 운용에 관한 내용을 발췌해 봅니다.


 

(전략) 

스탈린: 제122소총병사단의 규모는 어느 정도였소? 

추이코프(핀란드 침공시 제9군 사령관): 제122소총병사단의 병력은 12,000명이었고 여기에 1개 산악소총병연대, 제88소총병연대, 그리고  NKVD 1개 연대가 배속되었습니다. 

스탈린: 제122소총병사단의 정면은 130km고 담당 지역에는 이렇다 할 자연장애물이 없었소.

추이코프: 스탈린 동지. 만약 제122소총병사단이 퇴각하지 않았다면 이 사단도 다른 사단들 처럼 남쪽으로 부터 포위를 당했을 것 입니다. 이 사단은 35~40km를 후퇴했습니다. 

스탈린: 이 사단은 국경으로 부터 120베르스타(약 80마일) 떨어진 지점에서 철수를 멈췄소. 이 사단은 대략 스무번은 포위될 가능성이 있었소. 이것은 사단장에게 달려있는 것이오. 만약 훌륭한 사단장이 있다면 사단도 잘 운용될 것이요. 형편없는 사단장이라면 사단을 붕괴시키거나 사단의 사기를 떨어트릴 것이오. 훌륭한 지휘관은 형편없는 사단이라도 훌륭한 사단으로 만들 수 있소. 지휘관들이 항상 그들의 지위에 걸맞는 역량을 지닌 것은 아니지. 
동지가 부대를 지휘하는데 방해가 되는 자는 없었소? 

추이코프: 없었습니다. 

스탈린: 주저하지 않고 ‘없었다’고 말하는구려. 

추이코프: 질문하시는 바를 이해하지 못하겠습니다. 누가 방해를 할 수 있겠습니까? 

스탈린: 나야 모르지요. 그저 당신에게 질문하는 겁니다. 

추이코프: 없었습니다. 말씀드리자면, 우리는 특히 군사위원회의 성원들과 협조를 잘 했습니다. 이제 레닌그라드 군관구에서는 기존의 전차 중대, 차량화 소총중대, 혹은 유사한 중대의 편제에 기반한 수색대대를 편성 중에 있습니다. 이런 형태의 수색대대가 제9군의 작전지역 같은 곳에서 유용할까요?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이런 편제의 수색대대는 아무런 쓸모가 없습니다. 스키 부대가 필요합니다. 스키 부대는 겨울에만 유용한 것이 아니라 여름에는 소택지에도 투입할 수 있습니다.무장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자동화기 사격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탄약 소모에 대해서는 잊어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데그차레프 기관단총을 직접 시험사격해봤는데 이건 매우 우수한 무기였습니다. 한 발만 명중 시켜도 목표를 제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동사격을 하면 목표를 명중시키는데 더 많은 탄환이 필요합니다. 

스탈린: 핀란드군이 기관단총을 쏘는 것 처럼 하시오. 여기서 쏘는거요.[의미 불명] 탄약을 조금만 사용한다면 더 많은 병력을 희생해야 하오.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병사를 아끼면서 총포탄을 더 많이 사용할 것인지, 아니면 총포탄을 아끼면서 병사를 더 많이 희생시킬 것인지. 어느게 낫겠소? 

추이코프: 정확한 사격으로 목표물을 명중시키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스탈린: 당신은 틀렸소. 그런건 진부한 생각이오. 만약 아군 포병이 특정한 목표물만 타격했다면 아직도 핀란드와 전쟁을 하고 있었을 거요. 우리 포병이 승리한 이유는 하룻 동안 23만발의 포탄을 퍼부었기 때문이오. 어떤 사람들은 포탄을 많이 소모했다고 비난하기도 하더군. 나는 이런 자들이야 말로 문제라고 생각하오. 이왕이면 23만발 보다 40만발을 퍼붓는게 낫지 않았겠소? 만약 포탄 20발 중에서 한 발이라도 헛간이건 뭐건 간에 목표를 맞춘다면 그건 괜찮은 일이오. 만약 100발의 포탄을 쐈는데 99발은 빗나가고 한발만 목표를 맞췄다 치더라도 이건 근사한 일이 아닐 수 없소. 이런 식으로 포탄을 퍼부어서 적의 후방을 타격하고, 적이 방어선을 강화하는 것을 막으며 적의 움직임을 봉쇄했던 것이오. 그리고 우리는 핀란드군을 패배시켰소. 당신은 포병 사격에 정신이 붕괴되어 달아난 핀란드군이 얼마나 많은지 아시오? 핀란드측은 포격으로 충격을 받은 병사들을 치료하기 위한 특수 시설을 개설했다고 하오. 이것이 바로 포병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오. 현대전에서 총포탄을 아껴서는 안됩니다. 탄약을 아끼는 것은 범죄요. 총포탄을 아끼지 않고 퍼부었다면 인명 희생도 줄고 전쟁도 다섯배는 빨리 끝낼 수 있었을 거요. 

추이코프: 제가 스웨덴 의용군을 상대로 1만발의 포탄을 사용하자 곧바로 왜 그렇게 많은 포탄을 사용했냐는 전문을 받았습니다. 

스탈린: 누가 그랬소? 

추이코프: 총참모부였습니다. 

스탈린: 그건 잘못된 것이오. 총참모부가 현대전의 본질을 모르는구만. 

추이코프: 저는 총참모장으로 부터 왜 그렇게 많은 포탄을 사용했냐는 전문을 받았습니다. 제 생각에는 스웨덴 의용군을 상대로 더 많은 포탄을 사용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스탈린: 4만발은 쐈어야지. 만약 더 많은 포탄을 사용했다면 올해 2월에는 승리했을 것이오. 전쟁을 한달만 더 일찍 끝냈다면 비용을 얼마나 아낄 수 있었겠소? 10억 루블은 절약됐겠지. 그리고 더 많은 인명을 구할 수 있었을 거요. 포탄이 별거요?  만약 당신이 현대전에 대해 생각한다면 이런 시각을 가져야 합니다. 왜냐하면 포병이 모든 것을 결정하기 때문이오. 당신은 더 많은 소총수가 필요했다고 하지만 그 불쌍한 동무들이 뭘 할 수 있었겠소? 포병이 없다면 이들은 헛되이 죽었을 거요. 

추이코프: 스탈린 동지. 제9군 구역에서 공병이 포병 진지를 구축하는데는 최소한 5일이 소요되었습니다.  

스탈린: 괜찮소. 포병 진지를 준비하는데만 10일이 소요되더라도 말이오. 제8군과 제15군도 비슷한 조건에 있었소. 모든 것은 포병에 달려있소. 포병이 모든 것을 결정한단 말이오. 

추이코프: 공군도 포병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스탈린: 항상 그런 것은 아니오. 항공기는 기상 조건에 영향을 받지않소. 항공기 지원을 많이 받을 수도 없소. 게다가 항공기는 기상조건에 좌우되니 언제나 쓸 수 있는게 아니오. 하지만 포병은 날씨에 구애받지 않잖소. 당신도 포병을 후방에 남겨둬야 한다는 이론가들을 알고 있을 것이오. 이들은 사단 전체에 스키를 지급해 보병으로 운용해야 한다고 했지. 허무맹랑한 소리 아니오? 핀란드군은 강력한 방어시설을 구축하고 있었소. 이들은 중기관총과 37mm포, 3인치 포를 가지고 있었지. 야포를 견인하는게 어렵다는 이유로 포병을 후방에 남겨둔 스키 사단이 적군의 요새화된 방어선을 공격했다면 사상자만 잔뜩 내고 아무런 성과도 거둘 수 없었을 것이오. 이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추이코프: 그런 주장을 하는 자들이 있었지만 우리는 거기에 귀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강력한 군단 포병을 사용할 생각이 없었지만 우리는 군단 포병을 활용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아군이 레폴라Repola로 진격했을때 아군의 보병, 포병, 공군의 합동 작전은 최고로 잘 수행되었습니다. 아군은 4만발의 포탄을 사용했는데 이것은 레폴라 방면에 할당된 재고량의 거의 전부였습니다. 

스탈린: 말을 끊어서 미안하오. 포탄 사용에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소? 

추이코프: 그건 큰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문제는 도로 상태와 보급이었습니다. 
 

(후략) 


공산당 중앙위원회에서 열린 대 핀란드전 전훈 수집을 위한 지휘관 회의, 1940년 4월 15일 제3차 모임.  Alexander O. Chubaryan and Harold Shukman(ed.), Stalin and the Soviet-Finnish War 1939~40, (Routledge, 2013), pp.94~96에서 재인용.

   

출처 : http://panzerbear.blogspot.com/2015/12/blog-post_7.html?m=1

19개의 댓글

2019.08.13

간교한 말로 자신의 책임은 교묘히 회피하고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 딱 공산국가 수괴스러운 악마적 인물

0
2019.08.13
@Volksgemeinschaft

현대 유럽 양대 콧수염들의 능수능란한 혀놀림

0
2019.08.13

포병은 전장의 신이다 수듄;

1
2019.08.13

소련은 t-34 전차를 찍어내고, 아주 많이 찍어냈습니다

0
2019.08.13

쏴라 더 많이 쏴라

0
2019.08.13

사단 정면이 130이면

 

연대당 30이상

 

대대 10

 

중대 2~3

 

소대는 1

 

교리에안맞는데

0
2019.08.13
@Exodus

저당시 교리 지킬 여력이 어디있겠냐.

 

여기 뚤리면 저기막고 저 대대 뚤리면 옆 중대가 막고

0
2019.08.13
@노농

예비대..

0
2019.08.13
@Exodus

그런걸 신경쓰면 스탈린이 아니지!!

0
@노농
0
2019.08.13

1차세계대전 당시 지독한 참호전

변하지 않는 전선 생각해보면

나같아도 보병갈리는거 생각해서 포병숭배할듯

0
2019.08.14

의외네 에너미엣더게이트에서 총 덜 보급해주고 죽은사람 총 주워쓰라는거 생각나서 총알아끼고 병사 갈아넣으라고 할 줄 알았더만

0
2019.08.14
@니암니손

참전병 인터뷰에 따르면 허구라고 함

0
@니암니손

전쟁 초창기엔 그런일이 더러 있었지만

 

전쟁이 진행되면서 랜드리스를 받은 소련군은 전쟁물자가 부족한 경우는 없었다고함

0
2019.08.14

소총병사단 편제도 독일군이랑 개차이니네

0
2019.08.14
@Exodus

기계화 전력 편제도 독일쪽은 기갑사단, 소련은 전차군단이었을거임. 양측간의 차이가 꽤나 심했던걸로 기억함

0
2019.08.14

와 스탈린이 불쌍하다는 말을 하네;;;;;;

1
2019.08.15

인간백정 스탈린 동지가 저런 따뜻한 면도 있었다니....

이제는 무덤에 쓰레기를 버릴 때 분리수거를 하겠소!

 

0
2019.08.18

비슷한 교리로 벤플리트

0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1489 [기타 지식] [롤주의] 숫자로 보는 페이커 29 물온도어떠세요 25 2 일 전
1488 [기타 지식] 스압)완)쉽게보는 애덤스미스부터 대공황, 현대까지의 경제사... 33 반pc붐은오고야만다 17 4 일 전
1487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8> 희생... 34 Taurus 32 4 일 전
1486 [기타 지식] 약 스압, 데이터 주의) 다윈상 12 그그그그 23 7 일 전
1485 [역사] [히틀러의 결단] ① 코르순-체르카시 포위전편 18 Volksgemeinschaft 11 8 일 전
1484 [기타 지식] 스압) 쉽게보는 애덤스미스부터 대공황, 현대까지의 경제사 4부 15 반pc붐은오고야만다 18 10 일 전
1483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7> 엘도... 22 Taurus 17 10 일 전
1482 [호러 괴담] 57년만에 해결된 뷰티퀸의 죽음 30 그그그그 16 13 일 전
1481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영국맛 고고도 전략폭격기 - Victory Bomber 11 보라뚱이 16 13 일 전
1480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6> 케찰... 38 Taurus 41 14 일 전
1479 [호러 괴담] 탁아소를 운영하던 그녀의 숨겨진 모습 11 그그그그 17 15 일 전
1478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마지막 고양이 - F-14 Tomcat 24 보라뚱이 16 15 일 전
1477 [기타 지식] 스압) 쉽게보는 애덤스미스부터 대공황, 현대까지의 경제사 3부 27 반pc붐은오고야만다 17 16 일 전
1476 [역사] 공포의 제국 아즈텍의 기괴한 풍습과 유적들 <5> 공주 ... 24 Taurus 35 16 일 전
1475 [호러 괴담] 31년만에 잡힌 BTK 킬러. 36 그그그그 14 17 일 전
1474 [기타 지식] 스압) 쉽게보는 애덤스미스부터 대공황, 현대까지의 경제사 2부 24 반pc붐은오고야만다 14 17 일 전
1473 [기타 지식] 스압) 쉽게보는 애덤스미스부터 대공황, 현대까지의 경제사 1부 25 반pc붐은오고야만다 24 18 일 전
1472 [과학] (스압) 도쿄 올림픽, 방사능에서 안전할까? 127 깨우치다 26 18 일 전
1471 [호러 괴담] 무서운 주술을 사용하며 범죄를 저지른 집단 '나르코 사... 15 그그그그 13 19 일 전
1470 [역사] 안중근 동지 우덕순이 밀정확정이다? 9 안티파굳 15 27 일 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